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선생님과 함께 읽는) 백석 (Loan 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우대식, 편
Title Statement
(선생님과 함께 읽는) 백석 / 우대식 엮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실천문학사,   2009  
Physical Medium
245 p. : 삽화 ; 22 cm
Series Statement
담쟁이교실 ;13
ISBN
9788939206236
주제명(개인명)
백석,   1912-1995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569402
005 20180731105214
007 ta
008 091211s2009 ulka b 000c kor
020 ▼a 9788939206236 ▼g 43810
035 ▼a (KERIS)BIB000011863891
040 ▼a 211052 ▼c 211052 ▼d 244002 ▼d 211009
082 0 4 ▼a 895.713 ▼2 22
085 ▼a 897.15 ▼2 DDCK
090 ▼a 897.15 ▼b 백석 2009a
245 2 0 ▼a (선생님과 함께 읽는) 백석 / ▼d 우대식 엮음
260 ▼a 서울 : ▼b 실천문학사, ▼c 2009
300 ▼a 245 p. : ▼b 삽화 ; ▼c 22 cm
440 0 0 ▼a 담쟁이교실 ; ▼v 13
600 1 4 ▼a 백석, ▼d 1912-1995
700 1 ▼a 우대식, ▼e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897.15 백석 2009a Accession No. 151283245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김소월, 정지용, 한용운, 신동엽, 이용악, 윤동주로 이어진 ‘담쟁이 문학교실’의 ‘선생님과 함께 읽는’ 시리즈, 백석 편. 현직 교사이자 시인인 우대식 선생이 시 한 편 한 편마다 해설을 덧붙여 백석의 시 세계와 삶을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다. 옛말과 방언은 해설을 통해 자연스럽게 풀어놓았다.

1부에서는 백석의 생애를 그가 남긴 시와 알려진 행적 등을 바탕으로 하여 평전 형식으로 재구성하였다. 영어 교사로 부임하여 선망을 받았던 사연, 짝사랑으로 그치고 만 통영의 ‘란’을 향한 연모의 마음, 첫 시집 출간 후 시단의 폭발적인 반응 등을 비롯하여 만주에서의 외롭고 고단했던 삶이 시에 어떻게 투영되었는지 살피고 북한에서의 마지막 행적도 추적한다.

2부는 키워드로 읽는 백석의 시이다. 음식, 여행, 고향, 장터, 이야기, 방언 등 백석의 시 하면 떠올려질 만한 키워드 별로 대표 시 27편을 추렸다. 3부는 비교적 후반기에 쓰여진 동화시 등 아동문학으로 분류될 만한 대표작과 시만큼이나 유려한 문체가 빛나는 산문을 수록하였다.

4부는 ‘이미지로 보는 백석’이라는 타이틀에서 볼 수 있듯, 백석의 연보와 함께 다양한 사진 자료를 덧붙여 백석의 문학 세계를 보다 생생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왔다.

김소월, 정지용, 한용운, 신동엽, 이용악, 윤동주로 이어지며 일선 교육현장에서 꾸준히 사랑받아온 ‘담쟁이 문학교실’의 ‘선생님과 함께 읽는’ 시리즈, 이번에 선생님과 함께 읽을 시인은 백석이다.
우리말을 가장 아름답고 풍부하게 시로 승화시킨 시인으로 평가받는 백석은 오늘날 시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시인으로 꼽힌다. 평안북도 정주에서 태어나 오산고보를 졸업하고 일본으로 유학을 다녀온 인텔리였지만 백석이 가장 사랑했던 것은 어린 시절의 고향 마을이었다. 민족성과 향토성을 생생하게 구현해낸 백석의 시 세계로 들어가보자.


실천문학의 청소년 교양 시리즈 “담쟁이 문학교실”
이번에는 시인 백석이다!


현란하고 자극적인 말과 글에 길들여져 있는 우리 청소년들에게 주옥같은 우리 문학 작품을 소개하고자 실천문학사와 현직 교사들이 함께 기획 편찬하는 ‘담쟁이 문학교실’ 열세 번째 권이 출간되었다. 그동안 『선생님과 함께 읽는 우리 시 100』, 『선생님과 함께 읽는 우리 소설』, 『선생님과 함께 읽는 우리 수필』, 『선생님과 함께 읽는 김소월』, 『선생님과 함께 읽는 정지용』, 『선생님과 함께 읽는 한용운』, 『선생님과 함께 읽는 윤동주』 등이 편찬 출간된 이 시리즈는 일선 교육현장에서 교사와 학생들로부터 꾸준한 사랑을 받아왔다.
이번에 선생님과 함께 읽을 시인은 방언을 통해 우리 민족의 전통의식을 아름답고 생생하게 시로 승화시킨 백석이다.
백석은 소설가 이광수와 시인 김억 그리고 김소월을 배출한 평안북도 정주에서 출생하였다. 오산고보와 일본의 청산학원에서 공부한 인텔리였지만 그가 끝내 사랑했던 것은 옛 고을의 면모를 그대로 지니고 있던 어린 시절의 고향 마을이었다. 1930년 조선일보를 통해 「그 모(母)와 아들」이라는 소설로 등단을 하였고, 일본 유학 후인 1935년 「정주성」을 발표하며 본격적으로 시작 활동을 하였다. 1936년 출간한 시집 『사슴』은 오늘날까지도 시인들이 가장 좋은 시집으로 손꼽을 정도로 뛰어난 시편들로 구성되어 있다. 영생고등보통학교 교사로 학생들을 가르치기도 했으며 만주를 거쳐 안동, 신의주에 머물다가 해방이 되자 고향 정주로 돌아갔다.
해방 후 백석은 자신만의 고유한 시작품을 창작할 수 없는 현실에 갇혀, 주로 외국 문학 번역과 아동문학에 혼신의 힘을 바쳤다. 그리고 동화시집 『집게네 네 형제』를 출간하는 등 동화와 동시를 결합한 동화시라는 아동문학 갈래를 선구적으로 개척하였다.
1950년대 말 사상성이 약하다는 이유로 북한문단에서 숙청되어 외로운 삶을 살다가 1995년 83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월북 작가들에 대한 해금 조치가 있기 전까지 백석에 관한 논의는 미미한 상태였다. 그러나 1980년대 말 이후 방언을 통한 지방주의와 전통의식 그리고 복고적인 소재에도 불구하고 세련되게 그려낸 그의 모더니티한 시적 방법론 등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평전과 키워드로 읽는 새로운 시 읽기


제1부에서는 백석의 생애를 그가 남긴 시와 알려진 행적 등을 바탕으로 하여 평전 형식으로 재구성하였다. 영어 교사로 부임하여 유창한 발음과 세련된 옷차림으로 학생들의 선망을 받았던 사연, 짝사랑으로 그치고 만 통영의 ‘란’을 향한 연모의 마음, 첫 시집 출간 후 시단의 폭발적인 반응 등을 비롯하여 만주에서의 외롭고 고단했던 삶이 시에 어떻게 투영되었는지 살피고 북한에서의 마지막 행적도 추적해보았다.
제2부는 키워드로 읽는 백석의 시이다. 음식, 여행, 고향, 장터, 이야기, 방언 등 백석의 시 하면 떠올려질 만한 키워드 별로 대표 시 27편을 추렸다. 제3부는 비교적 후반기에 쓰여진 동화시 등 아동문학으로 분류될 만한 대표작과 시만큼이나 유려한 문체가 빛나는 산문을 수록하였다. 제4부는 ‘이미지로 보는 백석’이라는 타이틀에서 볼 수 있듯, 백석의 연보와 함께 다양한 사진 자료를 덧붙여 백석의 문학 세계를 보다 생생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왔다.

또한 현직 교사이자 시인인 우대식 선생이 시 한 편 한 편마다 섬세한 해설을 덧붙여 백석의 시 세계와 시 너머에 숨겨진 백석의 개인적 삶을 이해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지금은 잘 쓰이지 않는 옛말과 방언은 해설을 통해 자연스럽게 풀어놓았다.
이 책의 출간으로 청소년들이 백석 시인과 시 세계를 오롯이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을 얻기를 기대해본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백석(지은이)

(白石, 1912~1996) 시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시인, 가장 토속적인 언어를 구사하는 모더니스트로 평가받는 백석은, 1912년 평안북도 정주에서 태어나 오산학교와 일본 도쿄의 아오야마 학원 영어사범과를 졸업했다. 1934년 조선일보사에 입사했고, 1935년 『조광』 창간에 참여했으며, 같은 해 8월 『조선일보』에 시 「정주성定州城」을 발표하면서 등단했다. 함흥 영생고보 영어교사, 『여성』지 편집 주간, 만주국 국무원 경제부 직원, 만주 안둥 세관 직원 등으로 일하면서 시를 썼다. 1945년 해방을 맞아 고향 정주로 돌아왔고, 1947년 북조선문학예술총동맹 외국문학분과 위원이 되어 이때부터 러시아 문학 번역에 매진했다. 이 외에 조선작가동맹 기관지 『문학신문』 편집위원, 『아동문학』과 『조쏘문화』 편집위원으로 활동했다. 1957년 발표한 일련의 동시로 격렬한 비판을 받게 되면서 이후 창작과 번역 등 대부분의 문학적 활동을 중단했다. 1959년 양강도 삼수군 관평리의 국영협동조합 축산반에서 양을 치는 일을 맡으면서 청소년들에게 시 창작을 지도하고 농촌 체험을 담은 시들을 발표했으나, 1962년 북한 문화계에 복고주의에 대한 비판이 거세게 일어나면서 창작 활동을 접었다. 1996년 삼수군 관평리에서 생을 마감했다. 시집으로 『사슴』(1936)이 있으며, 대표 작품으로 「여우난골족」, 「남신의주 유동 박시봉방」,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국수」, 「흰 바람벽이 있어」 등이 있다. 북한에서 나즘 히크메트의 시 외에도 푸슈킨, 레르몬토프, 이사콥스키, 니콜라이 티호노프, 드미트리 굴리아 등의 시를 옮겼다.

우대식()

강원도 원주 출생. 1999년 『현대시학』을 통해 등단했으며, 저서로는 시집 『늙은 의자에 앉아 바다를 보다』 『단검』 『설산 국경』, 요절 시인 열 명의 대표시를 모은 『요절 시선』 등이 있다. 현재 숭실대 문예창작과 강사로 있다. 그는 요절 시인들의 고향이나 그들이 거쳐간 곳들을 직접 찾아가 사진을 찍고 유족과 지인들을 인터뷰하며 『비극에 몸을 데인 시인들』을 썼다. 비무장지대 가까운 파주의 통일동산에서 땅끝 완도까지 거의 만 킬로미터에 가까운 여정이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제1부 백석 평전 

 제2부 키워드로 읽는 백석의 대표 시 
 낭만성_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고독 1_흰 바람벽이 있어/고독 2_선우사(膳友辭)-함주시초(咸州詩抄) 4/생명_수라(修羅)/전통 1_고야(古夜)/전통 2_목구(木具)/민간신앙_가즈랑집/휴머니즘 1_허준(許俊)/휴머니즘 2_통영(統營)/음식 1_국수/음식 2_북관(北關)-함주시초(咸州詩抄) 1/고향 1_고향/고향 2_여우난골족(族)/여행 1_산숙(山宿)-산중음(山中吟) 1/여행 2_이두국주가도(伊豆國湊街道)/여행 3_팔원(八院)-서행시초(西行詩抄) 3/유년 1_동뇨부(童尿賦)/유년 2_마을은 맨천 구신이 돼서/장터 1_석양/장터 2_주막(酒幕)/장소애(場所愛) 1_산곡(山谷)-함주시초(咸州詩抄) 5/장소애(場所愛) 2_바다/이야기 1_여승(女僧)/이야기 2_정문촌(旌門村)/이야기 3_절간의 소 이야기/방언_외갓집/리듬_백화(白樺)-산중음(山中吟) 4 

제3부 동화시와 산문 
 동화시 1_집게네 네 형제/동화시 2_어리석은 메기/산문 1_가재미·나귀/산문 2_편지 

제4부 이미지로 보는 백석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