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오행은 뭘까? (35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어윤형 전창선
서명 / 저자사항
오행은 뭘까? / 어윤형, 전창선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와이겔리 ,   2009.  
형태사항
278 p. : 삽도 ; 23 cm.
총서사항
젊은 한의사가 쉽게 풀어 쓴 음양오행 , 오행편
ISBN
9788994140001 9788995461082(set)
000 00696camccc200253 k 4500
001 000045567333
005 20100805041423
007 ta
008 091119s2009 ulka 000c kor
020 ▼a 9788994140001 ▼g 04150
020 1 ▼a 9788995461082(set)
035 ▼a (KERIS)BIB000011847587
040 ▼a 211042 ▼c 211042 ▼d 211009
082 0 4 ▼a 610.951 ▼2 22
085 ▼a 610.99012 ▼2 DDCK
090 ▼a 610.99012 ▼b 2009
100 1 ▼a 어윤형
245 1 0 ▼a 오행은 뭘까? / ▼d 어윤형, ▼e 전창선 지음.
260 ▼a 서울 : ▼b 와이겔리 , ▼c 2009.
300 ▼a 278 p. : ▼b 삽도 ; ▼c 23 cm.
490 0 0 ▼a 젊은 한의사가 쉽게 풀어 쓴 음양오행 , 오행편
700 1 ▼a 전창선
945 ▼a KINS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10.99012 2009 등록번호 11156049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10.99012 2009 등록번호 11156050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의학도서관/보존서고3/ 청구기호 610.99012 2009 등록번호 14107776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10.99012 2009 등록번호 11156049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10.99012 2009 등록번호 11156050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의학도서관/보존서고3/ 청구기호 610.99012 2009 등록번호 14107776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컨텐츠정보

책소개

젊은 한의사가 쉽게 풀어낸 음양오행의 오행편. 다양한 일상의 예를 통해 쉽고 재미있게 배우는 오행의 원리가 담겨 있다. 음양오행을 이해하면 결국 인간을 이해할 수 있다. 이 책은 동양의 세계에서 오랫동안 길을 잃고 헤매던 저자들이 같은 길을 걷는 이들에게 보내는 작은 보고서이자, 일반 독자를 위한 동양학 입문서이다.

1장과 2장에서는 오행의 기본적인 개념을 살펴보고, 3장 '오행의 춤'에서는 木火土金水를 각각 설명하면서 그 개념을 더욱 자세히 알아본다. 4장 '싸우면서 자란다'에서는 오행 각각의 작용이 서로 어떤 연관을 가지며 실존하는지, 5장 '오행이 펼치는 세상'에서는 어떻게 현실에 응용되는지를 배운다. 마지막 6장 '체질은 뭘까'에서는 오행과 체질을 비교하고 체질에 대해 알아본다.

음양오행은 어렵고 신비한 꿈나라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해가 뜨고 달이 지고, 우리가 밥 먹고 음악 듣고 잠자는 등
일상의 모든 현상에 대한 동양적인 풀이입니다.
또한 나와 주위를 새로운 시각으로 볼 수 있는 쉽고 재미있는 과학입니다.

다양한 일상의 예를 통해 쉽고 재미있게 배우는 음양오행!
음양오행을 이해하면 결국 인간을 이해할 수 있습니다. 하늘과 땅, 그 가운데에 인간은 서 있습니다.
음양오행을 통해 삼라만상의 이치를 깨닫고 천지의 뜻을 좇는 자가 바로 인간입니다.
음양오행의 본질을 올바르게 이해하고 세상 만물과
우리 인간을 바라본다면 위대한 지혜가 생길 것입니다.

동양이 낳은 위대한 자연과학, 음양오행
서양 철학과 과학이 모든 질문에 답해주고 문제를 해결해줄 수 있을까요? 21세기에 들어서자 동양학이 서양 철학과 과학이 해결하지 못한 문제에 답해줄 수 있다는 믿음이 커지면서, 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동양의 문화유산들은 바다와 같이 넓고 깊은데, 그것들이 하도(河圖)와 낙서(洛書)에 의해 이루어진 ‘음양오행’이 뿌리가 되어 이루어졌음을 부정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많은 이들이 음양오행의 참뜻을 몰라서, 동양의 정신과 문화유산을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세상 만물의 구성요소인 음양오행을 올바로 이해하면 뿌연 안개로 뒤덮인 동양의 바다를 항해하는 데 필요한 나침반을 얻게 될 것입니다. 이 책은 동양의 세계에 뛰어들어 오랫동안 길을 잃고 헤매던 저자들이 같은 길을 걷고 있는 많은 이들에게 보내는 작은 보고서이자 일반 독자를 위한 동양학 입문서입니다. 동양학을 처음 공부하거나 다시 시작하고자 하는 이들, 대학에서 한의학을 공부하려는 학생들에게 큰 도움을 줄 것입니다.
다양한 일상의 예를 통해 음양오행을 쉽고 재미있게 소개하고 있는 이 책과 함께 동양학의 넓고 깊은 바다를 자유롭게 항해해봅시다.

오행은 뭘까?
음양은 만유에 내재된 질서이고, 오행은 음양이 걸어가는 다섯 가지 걸음입니다. 이 걸음걸이를 동양에서는 木火土金水라 통칭해 오행이라고 부릅니다. 오행편 『오행은 뭘까?』의 1장과 2장에서는 오행의 기본적인 개념을 살펴보고, 3장 <오행의 춤>에서는 木火土金水를 각각 설명하면서 그 개념을 더욱 자세히 알아봅니다. 4장 <싸우면서 자란다>에서는 오행 각각의 작용이 서로 어떤 연관을 가지며 실존하고 있는지, 5장 <오행이 펼치는 세상>에서는 어떻게 현실에 응용되는지를 배워봅니다. 그리고 마지막 6장 <체질은 뭘까>에서는 오행과 체질을 비교하고 체질에 대해 알아봅니다.
자연은 인위적인 형식 이전에 존재하는 질서입니다. 음양오행은 그 질서 속으로 들어가는 첫걸음입니다.

“뛰면 걷고 싶고, 걸으면 쉬고 싶고, 쉬면 앉고 싶고, 앉으면 눕고 싶다. 그리고 누우면 자고 싶다.” 하지만 여기서 끝나지 않습니다. 자면 깨고 싶은 것이 본성입니다. 깨면 앉고 싶은 것 또한 본성입니다. […] 이러한 마음의 변화는 누구나 느낄 수 있는 것으로서 한 세계에 ‘머물지 않으려는 본성’이라 할 수 있습니다. 바로 이 ‘머물지 않으려는 본성’이 생장수장(生長收藏)의 네 가지 걸음걸이를 역동적으로 움직이게 합니다. ‘머물지 않으려는 본성’은 네 가지 걸음걸이 중 어디에도 치우치지 않고, 속에 숨어서 변화를 일으키는 주인공입니다. 이 본성은 네 가지 걸음걸이 속에 숨어 있는 또 다른 형태의 걸음걸이로, ‘화(化)’라고 이름 지었습니다. 변화를 뜻하는 것이지요. 가면을 쓰고 춤을 추고 있는 자의 마음을 ‘화(化)’라 하는데, 그 마음은 한 가지 춤만을 고집하지 않고 정해진 순서에 따라 여러 가지로 바꾸려 합니다. 그래서 우주가 흘러가는 과정은 생장수장에 화(化)가 합쳐져, 네 가지 가면을 쓰고 다섯 가지 걸음을 걷고 있는 것입니다.
-『오행은 뭘까?』 본문 중에서

우주는 태극으로 존재하며 음양의 승부 작용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양이 다하면 음이 시작되고, 음이 다하면 양이 시작됩니다. 음과 양은 끊임없이 순환하고 있습니다. 음양을 펼치면 사상(四象)으로 나뉘고 사상의 마디인 토(土)를 합치면 오행으로 나뉩니다.
오행은 목화토금수의 순서로 순환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오행은 저절로 돌아가는 것이 아닙니다. 다섯 가지 걸음걸이를 걷는 두 발(상생, 상극)의 노력에 의해 돌 수 있는 것입니다. 상생과 상극은 각 걸음걸이의 이면에서 밀고 당기며 적당한 보폭을 유지하게 합니다.
[…] 우주와 삼라만상은 음양이 합일되어야만 존재할 수 있듯이 상생 상극의 두 힘이 맞물리지 않고 존재하는 것은 하나도 없습니다. 세상의 모든 현상과 사물은 상생 상극의 이치를 통해 해석할 수 있습니다.
-『오행은 뭘까?』 본문 중에서


다양한 예를 통한 쉽고 재미있는 동양학 풀이
동양학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이 유익하고 신기한 음양오행을 공부하려고 이 책 저 책 기웃거려 보았을 것입니다. 그런데 막상 책을 펼치면 모르는 한문 투성이고, 음양오행을 알아가는 즐거움은 어디서도 찾을 수 없고 뜬구름 잡는 본질론만 가득합니다. 이 책은 동양 학문에 뛰어들어 안개 속을 헤매며 고민하던 ‘젊은 한의사 두 사람’이 오랫동안의 연구와 경험을 바탕으로 쉽고 재미있는 예를 들어 음양오행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다 보면 눈에 보이지 않던 들풀이 새로이 보이고, 먼 산이 가슴으로 다가오며, 자연의 숨소리가 들리기 시작할 것입니다.

음과 양의 이치를 체득하는 데 있어 가장 어려운 점은, 음형(陰形)은 보이는데 양기(陽氣)는 볼 수 없다는 점입니다.
양기는 항상 음형의 껍데기를 쓰고 그 속에 숨어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우리의 오감(五感)과 지각(知覺)은 음형만 파악하기 일쑤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시각은 우주의 실상 중 절반밖에 보지 못하는 잘못된 것임을 알아야 합니다.
‘보이는 것’이 절반이고, 그 이면에 ‘보이지 않는 것’이 절반으로 숨어 있습니다.
‘보이는 것’만을 고집하는 것은 사람을 판단할 때 그 사람의 외모만 보고 마음은 무시해 버리는 것과 같습니다. 마음은 눈에 보이지 않으니 말입니다.
-『음양이 뭐지?』 본문 중에서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어윤형(지은이)

경희대 한의학과를 함께 다녔고, 1986년 졸업 후 서울에서 행림(杏林)의 뜻을 펼치고 있다. 한의학 연구 모임 ‘추상한의학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동양정신문화의 올바른 이해와 전파를 위해 힘쓰고 있다. 일주일의 3일은 진료를, 나머지 3일은 전국의 산야를 답사하며 이 땅에서 자생하는 약초들을 연구,정리하는 작업에 몰두 중이다.

전창선(지은이)

부산고등학교와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하고, 경희대학교 대학원에서 한의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의학의 인문학적 배경을 이해하기 위하여 늦은 나이에 성균관대학교 유학대학원에 입학하여 유교경전학을 공부하고 문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1995년에는 ‘옴니허브’의 전신 ‘한의학연구소 古鼎齋’를 설립하였고, 2007년에는 거창 보해산 자락에 ‘약산약초교육원’을 설립하여 해마다 공보의와 개원한의사를 대상으로 肥瘦論과 三攻法을 강의하고 있다. 주요 저서로는 『음양이 뭐지』 『오행은 뭘까』 『음양오행으로 가는 길』 『먹으면서 고치는 관절염』 등이 있고, 역서로 『금궤요략심전역해』 『의의병서역소』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초판 서문 = 4
개정판 서문 = 6
1장 오행의 향기
 오행을 시작하며 = 15
 뫼비우스의 띠 = 16
 불사조 = 19
 시지프스의 바위 = 20
 진리는 단순하다 = 22
 Never Ending Story = 25
 오행의 신화 = 27
 강이 끝나고 산마저 다해 = 29
2장 가면 속의 우주
 가면의 계절 = 33
 우주는 숨겨져 있다 = 35
 누우면 자고 싶다 = 36
 인생의 걸음걸이 = 38
 길을 가는 다섯 걸음 = 40
 우주는 어떻게 걸을까 = 41
 목(木)은 나무가 아니다 = 44
 점, 직선, 평면, 입체, 그리고 시간 = 48
 철쭉꽃 먹고 비틀비틀 = 52
3장 오행의 춤
 하나; 목(木) - 생명의 탄생 = 57
  골뱅이와 덩굴식물 = 59
  생명력을 기르려면 = 61
  태극 속에 사는 새 = 63
 둘; 화(火) - 열정의 젊은 시절 = 65
  화려해도 실속 없는 젊은 여름날 = 67
  칡을 여름에 캐면 = 69
  불꽃처럼 살아가는 = 72
  사람과 새의 불꽃 = 74
  눈-불의 통로 = 76
  불의 숨겨진 모습 = 78
 셋; 금(金) - 풍선과 가을 = 79
  별도 지구도 풍선도 = 80
  사람의 머리와 풍선 = 82
  봄에는 살리고 가을이면 죽이는 = 85
  고육지책(苦肉之策) = 87
  가을의 뜻 = 89
 넷; 수(水) - 빅 뱅 = 91
  삼천 년 만의 탄생 = 92
  생명의 고향 = 94
  겨울과 잠, 그리고 돌아감 = 97
  은하계의 자궁 - 블랙홀 = 99
 다섯; 토(土) - 중앙의 임금, 혼돈 = 102
  나비의 꿈 = 105
  흙 속의 임금 - 혼돈 = 107
  생장수장의 춤 = 109
4장 싸우면서 자란다
 상생과 상극 = 115
 외줄타기 = 118
 욕망과 절제 = 121
 사계 속의 상생 상극 = 125
 절제 없는 욕망 = 127
 너무 편하면 죽는다 = 128
 철완(鐵椀) = 130
 내리사랑 = 132
 태초에서 미래까지 = 136
 상극의 고리 = 140
 열매를 맺으면 줄기는 시든다 = 143
 잎이 무성하면 열매가 부실하다 = 145
 겨울이면 잎은 시들고 = 147
 우후죽순(雨後竹筍) = 149
 대나무는 꽃이 피기 어렵다 = 152
 부부 싸움과 상생 상극 = 154
 맞물려 돌아가는 세상 = 159
 상생 상극을 마치고 = 162
5장 오행이 펼치는 세상
 우주 속의 무수한 우주들 = 169
 인체 속의 소우주 = 172
 간은 간이고 나무는 나무다 = 175
 현실 속의 오행 = 178
 동양의 방위 = 180
 남쪽을 바라보는 성인 = 183
 지구는 왜 둥글까 = 186
 사계절 = 190
 다섯 가지 맛 = 191
 다섯 가지 색깔 = 194
 오장(五臟; 肝心脾肺腎) = 197
6장 체질은 뭘까
 체질이란? = 213
 벗겨지지 않는 가면, 체질 = 215
 사지(四肢)가 추는 다섯 가지 춤 = 220
 체질과 인생의 사계절 = 225
 어린 시절과 태양인 = 226
 소년 시절과 소양인 = 228
 중년기와 태음인 = 230
 노년기와 소음인 = 232
 동물도 체질이 있을까 = 234
 얼굴을 보면 체질을 안다 = 239
 음인(陰人)과 양인(陽人) = 242
 나의 체질을 찾아 = 245
 내 체질은 뭘까? 1 = 248
 내 체질은 뭘까? 2 = 250
 오행이 부리는 마술(질량 변화) - 순대 접시 위의 간 = 253
 불과 흙의 이야기 = 255
 나무와 쇠와 물의 이야기 = 260
 체질은 왜 생길까 = 267
음양오행을 마치면서 = 275

관련분야 신착자료

이규준 (2021)
Lee Kong Chian School of Medicine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