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정서란 무엇인가?

정서란 무엇인가?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Kagan, Jerome. 노승영 , 역
서명 / 저자사항
정서란 무엇인가? / 제롬 케이건 지음 ; 노승영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아카넷 ,   2009.  
형태사항
374 p. : 삽도 ; 24 cm.
원표제
What is emotion? : history, measures, and meanings.
ISBN
9788957331651
일반주기
색인수록  
일반주제명
Emotions.
000 00757camccc200277 k 4500
001 000045564906
005 20100805035324
007 ta
008 091028s2009 ulka 001c kor
020 ▼a 9788957331651 ▼g 93180
035 ▼a (KERIS)BIB000011830690
040 ▼a 211032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152.4 ▼2 22
090 ▼a 152.4 ▼b 2009z6
100 1 ▼a Kagan, Jerome. ▼0 AUTH(211009)32692
245 1 0 ▼a 정서란 무엇인가? / ▼d 제롬 케이건 지음 ; ▼e 노승영 옮김.
246 1 9 ▼a What is emotion? : history, measures, and meanings.
260 ▼a 서울 : ▼b 아카넷 , ▼c 2009.
300 ▼a 374 p. : ▼b 삽도 ; ▼c 24 cm.
500 ▼a 색인수록
650 0 ▼a Emotions.
700 1 ▼a 노승영 , ▼e▼0 AUTH(211009)21813
900 1 1 ▼a 케이건, 제롬
945 ▼a KINS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2.4 2009z6 등록번호 111558137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1-04-28 예약 서비스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2.4 2009z6 등록번호 11155813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정서에 대한 과학적이고 학문적인 연구 결과를 담은 책으로, 정서 연구의 종합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책의 저자 제롬 케이건 하버드대 석좌교수는 발달심리학계의 대가이다. 400여 편에 이르는 논문을 쓴 그는 이 분야에서 ‘교과서’로 통한다. 심리학 권위자인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정서'에 대한 우리의 잘못된 상식과 무지를 일깨워준다.

먼저 1장에서는 정서의 개념이 역사적으로 변천한 과정을 요약하고, 2장에서는 그동안 정서의 분류 기준이 되어온 여섯 가지가 기준으로서 타당한가를 검토한다. 3장에서는 언어와 정서의 관계를 살피고 4장에서는 사회문화와 정서의 관계를 살피는데 정서 변화를 가져오는 사회계층, 성별, 문화, 기질 편향 등을 검토한다. 마지막으로 5장에서는 그동안의 정서 연구의 문제점들을 지적하고, 정서 연구의 올바른 방향을 제시한다.

정서에 관한 A-Z

이 책의 1장에서는 정서의 개념이 역사적으로 변천한 과정을 요약하는데, 고대 그리스 로마 연구자들이 남긴 정서에 관한 언급을 살펴보고 토마스 아퀴나스, 다윈, 프로이트 등의 정서 개념을 살핀다. 그리고 오늘날의 정서 연구가 어느 수준인지 개관하고 이러한 과정을 통해 ‘정서란 무엇인가’에 대한 다음과 같이 답을 내린다. 위로 던져 올린 공은 늘 비슷한 포물선을 그리며 땅으로 떨어지지만, 인간은 같은 경험을 반복해도 그때마다 다르게 반응한다. 과거 경험이나 시대, 사회적 분위기에 영향을 받기 때문이다. 또한 감정은 여러 감정이 뒤섞여 나타날 때가 많아서, 특정한 단어로 의미를 제한하거나 규정하기가 어렵다. 그러므로 감정을 특정 범위에 한정해서 정의하려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2장에서는 그동안 정서의 분류 기준이 되어온 여섯 가지가 기준으로서 타당한가를 검토한다. ‘근원’ ‘생물학적 특징’ ‘유발자극이나 감정의 기대성과 익숙함’ ‘결과’ ‘유인가’ ‘현저성’이 그것이다. 3장에서는 언어와 정서의 관계를 살펴 정서를 표현하는 단어가 정서를 일으키는 생물학적 조건이나 탐지된 감정과도 들어맞지 않음을 보인다. 또한 언어가 정서 연구에 현격하고 결정적인 차이를 가져올 수 있다고 주장한다. 따라서 정서를 연구할 때 단어나 문장이 각 언어의 화자들에게 똑같은 의미망을 갖는다고 가정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한다.
4장에서는 사회문화와 정서의 관계를 살피는데 정서 변화를 가져오는 사회계층, 성별, 문화, 기질 편향 등을 검토한다. 빈곤층과 부유층 간 혹은 부모의 교육 수준 간의 격차에서 비롯되는 청소년들의 정서 차이나 성호르몬이 정서의 성차에 미치는 영향, 정서와 유전의 상관관계 등에 관한 규명은 매우 흥미롭다. 저자는 여성보다 남성이 도박이나 패러글라이딩, 빙벽 등반같이 위험한 활동에 더 빠져드는 것을 도파민 분출에 반응하는 뉴런의 위상 증가에서 찾는다. 즉, 에스트로겐, 안드로겐, 옥시토신, 바소프레신, 도파민 등의 호르몬 차이가 남성과 여성에게서 서로 다른 뇌 상태를 만들어 쾌감 같은 특정 감정을 이끌어낸다는 것이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5장에서는 그동안의 정서 연구의 문제점들을 지적하고, 정서 연구의 올바른 방향을 제시한다. 저자는 ‘정서를 어떻게 측정할 것인가’ 혹은 ‘정서의 측정이 가능한 것인가’에 대해 진지하게 고찰하고, 연구자들이 측정 방식이 각기 다른 기준에 의존하며 현상의 다양한 측면 중에서 이해하고 싶어 하는 것만을 반영하는 우를 경계할 것을 당부한다.
이렇게 이 책은 정서를 다양한 시각에서 통합적으로 고찰한 책으로, 정서라는 애매한 주제를 명쾌하게 밝히는 디딤돌 역할을 한다. 또한 다음 세대의 사회학자와 생물학자들이 이 매혹적인 탐구 영역에 발을 디디게 하는 계기도 될 것이다.

신경과학으로 심리 상태를 규명할 수 있을까?

이 책에서 저자는 정서에 관한 기존의 접근 방식이 안고 있는 문제점을 지적하는데, 이 부분은 오늘날의 신경과학, 뇌과학 연구와 관련하여 시사하는 바가 크다. 저자가 가장 큰 문제점으로 꼽는 것은 신경과학이 심리학을 지배하면서부터 정서를 의식적인 감정이나 감정에 대한 평가보다는, 뇌 상태를 가지고 정의하려는 경향이다. 신경과학의 발달로 뇌 활동 패턴을 더 정확하게 기록할 수 있게 되자, 연구자들은 유발자극이 일으킨 뇌 프로파일을 정서를 보는 토대가 아닌 정서 자체로 간주해버린 것이다. 그러나 뇌의 변화가 반드시 특정한 감정이나 행위로 이어지지 않는다. 정서에는 단편적인 MRI 결과나 심장박동 등으로는 절대 파악할 수 없는 면면이 있다. 정서라는 것은 프로파일링 된 자료를 대입해 풀어내기에는 그 세계가 너무나 방대하다.
또 하나의 문제점은 연구자들이 방대한 정서 세계를 기본 정서(호기심, 기쁨, 놀람, 고통, 공포, 수치, 혐오, 분노)라는 작은 범주로 규정한 뒤 나머지는 ‘커다란 잡동사니 집합으로 뭉뚱그리고’ 싶어 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하는 것이 몇 가지 기본 요소를 이리저리 짜맞추어 갖가지 복잡한 결과를 만들어내는 연구자들의 습성과 잘 맞아떨어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생명 현상을 연구하는 생물학자가 자신이 생명의 기본 단위를 발견했다고 생각한 순간, 후속 연구에서 자신의 결론이 성급했음을 인정해야 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한 것처럼, 매우 단순하고 위험한 발상이다. 저자는 정서를 연구하는 사람들이 버려야 할 습성과 편협함이라고 지적한다. 이는 인간의 심리와 정서를 너무 경박하게 다루어온 언론이나 의료인들은 물론 우리 사회 전체에 매우 의미심장한 지적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제롬 케이건(지은이)

미국심리학회 선정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심리학자 30인’에 속한 제롬 케이건은 하버드대학교 심리학과 석좌교수이자, 하버드 정신-뇌-행동 학제간 연구소 소장을 지냈다. 하버드대학교 심리학과에서 인간 발달 연구를 시작했으며, 그의 연구 결과는 발달심리학의 교과서가 됐다. 미국 국립정신보건연구원과 국립연구위원회에서 일했으며, 미국심리학회에서 수여하는 ‘뛰어난 과학자상’을 받았고 미국의학한림원 회원으로 활동 중이다. 400여 편에 달하는 논문과 2권의 교재, 15권의 책을 썼다. 국내 번역 출간된 책으로는 《성격의 발견》(2011), 《정서란 무엇인가》(2009)가 있다.

노승영(옮긴이)

서울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대학원 인지과학 협동과정을 수료했다. 컴퓨터 회사에서 번역 프로그램을 만들었으며 환경 단체에서 일했다. ‘내가 깨끗해질수록 세상이 더러워진다’라고 생각한다. 박산호 번역가와 함께 『번역가 모모 씨의 일일』을 썼으며, 『당신의 머리 밖 세상』, 『헤겔』, 『마르크스』, 『자본가의 탄생』, 『천재의 발상지를 찾아서』, 『직관펌프, 생각을 열다』, 『바나나 제국의 몰락』, 『트랜스휴머니즘』, 『나무의 노래』, 『노르웨이의 나무』, 『정치의 도덕적 기초』, 『그림자 노동』, 『제임스 글릭의 타임 트래블』 등의 책을 우리말로 옮겼다. 홈페이지(http://socoop.net)에서 그동안 작업한 책들에 대한 정보와 정오표를 볼 수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추천사 = 7
머리말 = 11
감사의 말 = 16
제1장 정서란 무엇인가?
 정서의 의미 = 25
 정서 연구의 역사 = 33
 오늘날의 정서 연구 = 46
 감정과 정서의 차이 = 49
 정서에 대한 견해차와 논점들 = 55
 정서는 상대적이다 = 72
 뇌와 정서의 관계 = 74
 사람마다 다른 감정 = 84
제2장 정서의 분류 기준
 감정의 근원 = 94
 예상치 못함, 익숙지 않음 = 101
 익숙지 않음과 편도체 = 113
 생물학적 특징 = 122
 유인가: 쾌와 불쾌 = 145
 현저성: 낮은 강도와 높은 강도 = 149
 결과 = 157
제3장 언어와 정서
 평가의 중요성 = 173
 특징의 선택 = 176
 감정의 지속성 = 179
 언어와 감정의 상관관계 = 182
 문화는 정서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 = 184
 동사형 동양인, 형용사형 서양인: 감정 표현의 차이 = 189
 정서 단어: 다른 정서인가, 현저성의 차이일 뿐인가? = 196
 주관적인 틀과 객관적인 틀 = 199
제4장 사회문화와 정서
 사회계층에 따른 정서 차이 = 216
 성별에 따른 정서 차이 = 224
 문화에 따른 정서 차이 = 242
 기질에 따른 정서 차이 = 254
 민족에 따른 정서 차이 = 264
 정신병리학에 따른 정서 차이 = 269
제5장 정서 연구의 문제들
 정서를 어떻게 측정할 것인가? = 275
 기본 정서라는 것이 존재하는가? = 283
 인간, 복잡한 감정의 소유자 = 299
주석 = 311
색인 = 365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