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미안하지만 다음 생에 계속됩니다 (Loan 4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주경
Title Statement
미안하지만 다음 생에 계속됩니다 / 주경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마음의 숲,   2009  
Physical Medium
267 p. : 삽화 ; 21 cm
ISBN
9788992783255
000 00541namcc2200193 c 4500
001 000045561830
005 20121103143304
007 ta
008 091126s2009 ulka 000ce kor
020 ▼a 9788992783255 ▼g 0381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95.7/45 ▼a 294.302 ▼2 23
085 ▼a 897.47 ▼2 DDCK
090 ▼a 897.47 ▼b 주경 미
100 0 ▼a 주경
245 1 0 ▼a 미안하지만 다음 생에 계속됩니다 / ▼d 주경 지음
260 ▼a 서울 : ▼b 마음의 숲, ▼c 2009
300 ▼a 267 p. : ▼b 삽화 ; ▼c 21 cm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47 주경 미 Accession No. 111558351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47 주경 미 Accession No. 11155835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3 Location Medical Library/Closed Stacks4/ Call Number 897.47 주경 미 Accession No. 131036088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47 주경 미 Accession No. 111558351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47 주경 미 Accession No. 11155835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edical Library/Closed Stacks4/ Call Number 897.47 주경 미 Accession No. 131036088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당당하고 거침없이 부딪혀라'라고 사람들을 일깨우는 주경스님의 이야기를 담은 책이다. 스님은 이 생에서 풀지 못한 문제들은 다음 생으로 이어지므로 지금 이 순간의 삶에 부딪히고 껴안아야 한다고 말한다. 또한 이 생이 끝이 아니기에 오히려 현생, 오늘, 그리고 지금 이 순간이 무엇보다 중요하고 소중하다는 가르침을 준다.

주경스님은 삶이 인과법칙이라고 말한다. 짧게는 오늘의 공부가 내일의 성과로 드러나고, 길게는 살아온 10년의 삶이 앞으로의 10년을 결정하며, 결과적으로 지금 우리가 사는 생이 원인이 되어 다음 생을 낳는다는 것이다. 오늘이 내생으로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우리는 이 생에 주어진 숙제를 내일로 미뤄서는 안 된다고 이야기한다.

그래도 삶을 뜨겁게 껴안아라!
거침없는 언어로 전하는 주경스님의 행복법칙


언제부턴가 자살이 유행처럼 번지기 시작했다. 입시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학생, 생활고에 지친 가장, 오래 우울증을 앓던 사람에게 자살은 이제 삶의 고통을 끝내는 마지막 수단이 된 듯하다. 그러나 극단까지 몰려 평상심을 잃은 이들에게 살아있는 것 자체가 행복이며, 생명이 얼마나 소중한가에 대해 역설한다 한들 얼마나 효과가 있을까. 고통을 끝내기 위해 삶을 포기하려 하거나, 자신이 저지른 문제를 회피하며 살려는 이에게 가장 끔찍한 건, 죽음도 결코 끝이 아니라는 사실일 것이다.
『미안하지만 다음 생에 계속됩니다』에는 ‘당당하고 거침없이 부딪혀라’라고 사람들을 일깨우는 주경스님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이 생에서 풀지 못한 문제들은 다음 생으로 이어지므로 지금 이 순간의 삶에 부딪히고 껴안아야 한다고 말한다. 주경 스님의 언어는 꾸벅꾸벅 졸다 어깨를 죽비로 탁, 맞은 듯 따끔하고도 명쾌한 깨달음을 전한다. 또한 이 생이 끝이 아니기에 오히려 현생, 오늘, 그리고 지금 이 순간이 무엇보다 중요하고 소중하다는 가르침을 준다.

사랑하려 합니다. 웃으려 합니다
오늘 만드는 삶이 다음 생에 만날 제 삶이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모두 세상에 던져진 하나의 씨앗으로 시작되었다. 그러나 어떤 새싹들은 컴컴한 밤이 오면 몇 시간 후에 떠오를 해를 기다리지 못해 절망에 시들어 버리고, 어떤 나무는 여름철 화려하게 피어오른 꽃이 지자 돌아올 여름을 기다리지 못하고 바싹 말라 버린다. 결국 수년 동안 꽃과 푸르고 무성한 잎사귀를 피워내는 것은 시커먼 밤의 시간, 쓸쓸한 낙화를 버텨낸 이들이다.
주경스님은 삶이 인과법칙이라고 말한다. 짧게는 오늘의 공부가 내일의 성과로 드러나고, 길게는 살아온 10년의 삶이 앞으로의 10년을 결정하며, 결과적으로 지금 우리가 사는 생이 원인이 되어 다음 생을 낳는다는 것이다. 그렇기에 우리는 이 생에 주어진 숙제를 내일로 미뤄서는 안 된다. 오늘 누려야 할 행복을 포기하고 다음 생을 기약해서도 안 된다. 오늘의 내용을 바탕으로 내일의 이야기가 펼쳐지는 연속극처럼, 우리의 생도 그렇게 한 올 한 올 전생과 오늘이, 오늘과 내생이 연결되어 있기 때문이다.
오늘 하루가 그 자체로 완벽하게 끝맺음될 때, 우리는 내일 그늘이 없는 새롭고 청량한 길을 걸을 수 있다. 이 생에서 늘 미소 짓던 사람이 다음 생에 시원한 함박웃음의 잔상을 건네줄 수 있다.

실패와 성공은 한 쌍입니다. 실패 뒤에는 반드시 성공이 오고, 성공 뒤에는 반드시 실패가 따릅니다. 영원한 성공도, 영원한 실패도 없는 것이 인생사입니다. 이 인과의 법칙을 불교에서는 이렇게 말합니다. 지금 살고 있는 너의 인생이 전생에 네기 지은 결과이다. 지금 살아가고 있는 노력과 의지가 너의 내생을 만들 것이다. -본문 중에서

21세기의 경허선사, 주경스님의 행복한 바보 이야기

주경 스님은 높은 산과 넓은 바다로 둘러싸인 1300년 된 천년고찰 부석사의 주지스님이다. 이곳에서 그는 여러 아이들의 아버지로, 산중에서 피고 지는 꽃과 나무의 어머니로 11년을 살아왔다. 그래서일까. 주경스님의 글은 산사의 새벽에 불어오는 바람처럼 조용하고 맑으며, 어린 자식을 바라보는 부모의 눈빛처럼 깊고 그윽하다. 때론 나태한 삶을 호통하듯 휘몰아치는 바람처럼 매섭고, 자식을 옳은 길로 이끄는 부모님의 말씀처럼 단호하다.
이러한 면모 덕분에 주경스님은 한국선불교를 중흥시켰으며, 바람처럼 자유로운 삶과 행동으로 유명했던 경허선사와 비견된다. 이처럼 경허선사를 닮고, 그 뜻을 이어가는 주경스님은 욕심과 관계들로 온갖 번뇌에 시달리는 이들에게 삶을 포기하거나 악다구니로 사는 게 아니라 때론 바보처럼 살라고 말한다. 이유 없이 웃는 바보, 지나친 욕심을 부리지 않는 바보, 단순하게 사랑하는 바보…. 인간의 삶이 인과관계에 의해 움직인다면, 하루를 온전히 웃고, 사랑하고, 즐기는 바보는 분명 행복한 내생을 맡아놓은 이가 분명하다. 웃음과 행복을 원인으로 시작된 생이 고통과 불행의 결과를 낳을 리는 없기 때문이다.
독자들의 어깨를 죽비로 탁, 내리치는 순간에도 주경스님이 말하는 것은 결국 희망이다. 삶이 인과관계라는 것은 다름 아닌 우리 자신이 원하는 생을 스스로 만들어낼 수 있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내생이 없고 전생이 없다 해도 결국 그로 인해 지금 이 순간 행복할 수 있다면 그것으로 충분한 것이다. 오늘을 행복하게 보낸 이들의 끝맺음 인사는 아마도 “고맙습니다, 다음 생에 계속됩니다”가 될 것이다.

바보의 시간은 늘 새롭습니다. 바보들의 눈은 언제나 호기심으로 가득합니다. 그저 순간순간을 느끼고 즐길 뿐입니다. 옛 스님께서 참선하는 수행자들에게 말씀하셨습니다. “바보가 되거라. 사람 노릇 하자면 일이 많다. 바보가 되는 데서 참 사람이 나온다.” 세상의 모든 번뇌를 벗어던져서 걸림 없이 자유롭고 즐거운 상태가 바로 깨달음입니다. -본문 중에서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주경(지은이)

동국대학교 불교학과를 졸업하고 86년 수덕사로 출가하여 계를 받았다. 해인사 강원에서 한문경전을 공부했고, 94 ~ 95년 1년여 동안 인도와 주변 불교국가를 순례하며 견문을 넓혔다. 서산부석사주지, 템플스테이 초대사무국장, 역삼청소년수련관장, 조계종 기획실장, 불교신문주간을 역임했으며, 현재 불교신문사 사장, 동국대학교 감사로 있다. 지은 책으로는 《미안하지만 다음 생에 계속됩니다》 《지혜의 길》 《나도 때론 울고 싶다》 《마음을 천천히 쓰는 법》 《나보다 당신이 먼저입니다》 등이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시작하는 글|일일시호일
1 지금이 무조건 행복입니다
 행복한 바보 = 15
 콧구멍이 두 개인 이유 = 20
 긁어야 하는가, 참아야 하는가 = 23
 산은 산이고 물은 물이로다 = 28
 천 개의 강에 달이 뜨다 = 31
 가져갈 수 있는 것이 없다, 남기고 가야 한다 = 34
 거울을 보며 = 37
 검은등뻐꾸기의 울음소리 = 40
 견딜 수 없는 가려움 = 44
 그래도,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 = 47
 그저 바람이 불고 깃발이 흔들릴 뿐인데 = 50
 까다로운 화초를 키워 보라 = 53
 까마귀 날자 배 떨어진다 = 56
 대나무 그림자 섬돌을 쓸어도 = 59
 한 숟가락 줄이는 지혜 = 64
 수선화 = 67
 묘목을 심으며 = 71
 사철나무의 가지를 자르다 = 74
 사람의 향기 = 77
2 자유자재하고 걸림 없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미안하지만 다음 생에 계속됩니다 = 83
 그물코 같은 인연들 = 88
 우리는 스스로를 잘 알고 있나 = 92
 말 없는 지팡이가 못된 자식보다 낫습니다 = 95
 오체투지, 길바닥에 몸을 던지다 = 98
 부처님보다 자비롭고, 호랑이보다 무서워라 = 101
 머리에 붙은 불 = 104
 두 가지 위엄 = 107
 냉장고의 상한 음식을 버리다 = 112
 50대 남성과 여성에게 필요한 것 다섯 가지 = 115
 넘치거나 모자라거나 = 118
 지갑을 비운 스님들 = 121
 못난이라서 더 예쁘다 = 124
 누룽지 단상 = 127
 소나기 같은 성격 = 132
 별빛을 가슴에 품어 보았으면 = 136
 우물을 제대로 파고 있는가? = 139
3 그래도 삶을 뜨겁게 껴안아야 합니다
 말이 끊어진 경지에 살다 = 145
 떨어지는 꽃잎과 아이들 = 148
 느리고 빠른 일 = 151
 꽃산에 노닐다 = 156
 고목나무의 그늘 = 160
 꽃향기는 바람을 거스르지 못합니다 = 163
 다시 두레박을 써야 할까? = 167
 눈 의자 = 167
 산사의 설날 = 173
 설탕이 빠진 커피 한 잔 = 176
 스님, 겨울방학 때 봉사하러 올게요 = 179
 아이의 목소리 = 184
 얼어붙은 잔설과 모래 = 187
 여름 보내기 = 190
 옛 인연을 이어서 = 193
 웃풍 심한 방 = 196
 채식고양이 = 200
 팔봉산에 오르다 = 203
 하지감자 = 206
 해미읍성 = 209
4 우리는 모두 길 없는 길을 걷고 있습니다
 진정한 관용과 용서의 길을 가야 = 215
 옷 입는 법도 배워야 합니다 = 218
 얼굴이 좋아졌네요 = 222
 스승과 제자가 늙어가며 서로를 걱정하다 = 225
 길 없는 길을 가다 = 228
 따뜻한 마음은 언제나 감동을 줍니다 = 232
 남의 죄를 밝힐 수 있는 조건 = 235
 꾸준함이 똑똑함입니다 = 238
 언제까지 자녀를 돌봐야 하는가 = 242
 엄마를 여보라고 부른 아이 = 245
 은행을 주우며 = 248
 이런대로 저런대로 = 251
 뜨거운 음식을 잘 먹어야 좋은 아내를 얻는다 = 254
 한솥밥 먹어야 가족 = 258
 장례식 단상 = 262
 육신의 병은 약으로 고쳐라 = 265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