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뉴욕의사의)백신 영어 : 내 생애 마지막 영어 공부법 (Loan 95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고수민
Title Statement
(뉴욕의사의)백신 영어 : 내 생애 마지막 영어 공부법 / 고수민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은행나무 ,   2009.  
Physical Medium
334 p. : 삽도 ; 22 cm.
ISBN
9788956603124
000 00584camccc200217 k 4500
001 000045548659
005 20100805015518
007 ta
008 090911s2009 ulka 000c kor
020 ▼a 9788956603124
035 ▼a (KERIS)BIB000011767327
040 ▼d 241050 ▼d 211009
041 0 ▼a kor ▼a eng
082 0 4 ▼a 420.7 ▼b 22
090 ▼a 420.7 ▼b 2009z2
100 1 ▼a 고수민 ▼0 AUTH(211009)137248
245 2 0 ▼a (뉴욕의사의)백신 영어 : ▼b 내 생애 마지막 영어 공부법 / ▼d 고수민 지음.
260 ▼a 서울 : ▼b 은행나무 , ▼c 2009.
300 ▼a 334 p. : ▼b 삽도 ; ▼c 22 cm.
945 ▼a KINS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420.7 2009z2 Accession No. 111546547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Science & Engineering Library/Sci-Info(Stacks1)/ Call Number 420.7 2009z2 Accession No. 12119639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3 Location Science & Engineering Library/Sci-Info(Stacks1)/ Call Number 420.7 2009z2 Accession No. 121196393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420.7 2009z2 Accession No. 111546547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cience & Engineering Library/Sci-Info(Stacks1)/ Call Number 420.7 2009z2 Accession No. 12119639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Science & Engineering Library/Sci-Info(Stacks1)/ Call Number 420.7 2009z2 Accession No. 121196393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신뢰할 수 있는 영어 학습법을 꾸준히 업데이트해 네티즌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블로그 '뉴욕에서 의사하기'가 단행본으로 출간되었다. 뉴욕의 알버트 아인슈타인 의대 부속 몬테피오레 메디컬센터 재활의학과 전공의로 일하고 있는 저자가 실제 영어 학습자들이 무엇을 필요로 하는지, 궁금해하는 것은 무엇인지, 어떻게 공부해야 하는지를 알려준다.

저자는 자신의 경험과 노하우를 차분하고도 솔직하게 들려준다. 영어 공부를 시작하고 2년이 지난 후 미국의사시험 접수를 위해 미국인과 전화 통화를 하다 'date'라는 단어를 알아듣지 못해 진땀을 흘린 이야기, 2002년 말 미국 병원 입사를 위해 면접을 보다 미리 외워온 예상 질문이 아닌 다른 질문이 나오자 쩔쩔맨 이야기 등이 가감없이 실려 있다.

또한 저자가 영어 실력 향상의 꽃이라고 주장하는 영어책 읽기의 학습과정, 영화를 공부에 활용하는 방법, 영어 일기 쓰기, 어휘력을 향상시키는 방법, 라디오 영어 프로그램을 통한 영어 공부법, 영어 학원과 어학연수의 효과를 극대화시키는 방법 등 누구나 실행 가능하고 지속 가능한 방법을 자세하게 제시한다.

“모두가 민병철, 이익훈이 될 수는 없지만
뉴욕의사만큼은 할 수 있다!”
네티즌이 공인한 최강 블로그 '뉴욕에서 의사하기' 출간!


신뢰할 수 있는 ‘영어 학습법’을 꾸준히 업데이트해 네티즌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블로그 '뉴욕에서 의사하기'가 독자들의 요구를 충실하게 보강, 《뉴욕의사의 백신 영어: 내 생애 마지막 영어 공부법》(은행나무 刊)이라는 타이틀로 출간되었다.
영어를 잘하기 위해 온갖 영어 공부법 서적과 시청 자료, 집중력 향상 보조기기 등 안 해본 방법이 없다는 저자 고수민. ‘단기간에 원어민처럼 마스터 가능’이라는 광고문구가 얼마나 허황된 것인지를 깨닫고, 오랜 시행착오 끝에 가장 효율적이면서도 효과가 있는 영어 공부법을 완성, ‘원어민과 비교하여 70% 수준’의 영어로도 뉴욕에서 의사 생활을 하는 데 전혀 지장이 없음을 몸소 보여주었다. 친한 선배의 조언처럼 다정다감하면서도 단호한 어투, 또한 의사라는 전문성을 한껏 살린 그의 설득력 있고 유니크한 글에 하루 평균 3천 명 이상의 네티즌들이 공감과 지지를 보내고 있다.


1천4백만 네티즌이 열광한 최고의 영어 학습법 블로그,
'뉴욕에서 의사하기' 단행본 출간


저자 고수민은 블로그 '뉴욕에서 의사하기'의 운영자이자 뉴욕의 알버트 아인슈타인 의대 부속 몬테피오레 메디컬센터 재활의학과 전공의로 일하고 있다. 2007년 11월 첫 포스팅을 시작한 이래 '뉴욕에서 의사하기'는 1년 반도 채 되지 않아 1천4백만 명의 방문자와 1만 5천 명의 구독자를 가진 파워 블로그로 성장했다. 2008년에는 다음 블로거 기자 상 ‘사는 이야기 부문’을 수상함으로써 수많은 네티즌에게서 그 가치를 인정받았다. 그는 블로그를 통해 전공인 건강 관련 이야기, 영어 공부, 자동차, 미국에서의 일상생활, 그리고 미국의사시험을 준비하는 이들을 위한 시험 정보 등을 알려주었는데, 그중에서도 영어 학습법에 대한 글이 네티즌의 열광적인 반응을 얻었다. 블로그를 통해 수많은 사람들과 영어 공부에 대해 고민하며 소통한 결과물로 《뉴욕의사의 백신 영어》가 탄생하게 된 것이다. 실제 영어 학습자들이 무엇을 필요로 하는지, 궁금해하는 것은 무엇인지, 어떻게 공부해야 하는지를 담아낸 이 책은 블로그와 책의 성공적인 만남, 블룩(Blook)의 모범사례로 꼽을 만하다. 또한 영어 공부가 벽에 부딪혔다고 느낄 때마다 꺼내볼 수 있는 나만의 영어 공부 매뉴얼이 되어줄 것이다.


“단기간 영어 정복은 미신이다”
우리가 외면해온 영어 학습에 대한 진실


저자 고수민은 말한다. 영어 공부는 최소한 5년 이상 꾸준히 해야 하고, 그래도 원어민 수준은 될 수 없으며, 잠시라도 게을리하면 금세 실력은 퇴보한다고. 많은 독자들이 고개를 갸웃할 것이다. 한국에서 날고 긴다는 영어 도사들은 기본 패턴만 외우면, 50문장만 외우면, 자신이 제시하는 방법만 따라 하면 몇 달 만에 원어민 수준으로 영어를 구사할 수 있다는데, 이건 정반대의 주장이 아닌가?
저자는 연간 15조 원에 이르는 거대한 영어 사교육 시장에서 기존의 일부 영어 학습서들의 주장은 상술에 불과하며 “기존의 책들은 하면 된다는 자신감은 주었겠지만 영어 공부에 필요한 노력을 실제보다 축소하여 알려주었다”고 주장한다. 조금만 노력하면 금방 영어를 잘할 수 있으리라고 믿고 책에 제시된 방법을 따랐으나 실패하고, 결국 영어는 해도 안 되는 것이라는 선입견과 좌절을 경험하는 독자들. 또다시 그들은 더 빠르고 확실한 비법을 제시하는 책을 찾아 헤매고, 그것이 영어 학습서 시장을 지탱한 하나의 이유가 아니었겠느냐며 저자는 쓴소리를 전하고 있다.


내용소개

우리는 그간 무수한 영어 학습서들을 보아왔다. ‘나를 따르라, 그러면 몇 달 안에 귀가 뚫리고, 입이 열리고, 눈이 뜨이게 되리라’라는 식의 선언적인 책들을. 그러나 그 비법을 좇아 엄청난 돈과 시간을 투자했음에도 실력은 제자리, 쌓이는 것은 영어에 대한 스트레스뿐이다. 과연 무엇이 문제일까? 개념 있는 뉴욕의사 고수민의 진단과 처방을 들어보자.

현실적인 영어 공부의 목표를 세워라

모두가 영어를 잘하기를 원하지만 누구나 원어민만큼 잘할 수 없고 반드시 그래야 하는 것도 아니다. 영어와 한국어는 구조나 문법 면에서 극단의 언어인 만큼 한국인에게 영어 학습은 유독 어렵고 또한 기나긴 시간이 필요하다. 저자는 “영어를 어느 정도 수준에 올리기 위해 투자되는 시간과 돈, 개인적인 노력의 양을 다른 데에 투자한다면 인생에서 좀 더 큰 이익을 얻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그러니 영어 공부를 시작하기 전에 ‘나에게 영어가 정말 절실하게 필요한가?’ 자문해보고 자신이 달성해야 할 현실적인 목표를 세워야 한다.


우직하게 제대로 공부하라

저자가 주장하는 두 가지 원칙은 ‘우직하게 공부하기’와 ‘제대로 공부하기’이다. 그것은 단기간에 효과를 보려 하지 말고 ‘우직하게’, 가장 효율적인 영어 공부법을 택하여 ‘제대로’ 공부하자는 것이다. 사람들은 항상 영어에 뭔가 빠르고도 쉬운 길이 있으리라 생각하고, 단기적인 성과에 급급해서 당장 효과가 나타나지 않으면 초조해하고 쉽게 좌절한다. 그러나 언어 학습의 성패는 연습이다. 제대로 된 방법으로 꾸준히 하는 것밖에는 방법이 없다. 이 당연한 결론을 저자가 소리 높여 주장하는 이유는 수많은 기존의 영어 학습서들이 단기간에 영어가 완성된다, 원어민처럼 말하게 된다는 식의 과장된 이야기로 영어 학습자들을 현혹해왔기 때문이다.
저자는 사람들을 유혹하는 얄팍한 방법이 아니라 진짜 영어 실력을 키우는 방법을 제시한다. 그것은 그의 말대로 “효과는 보장할 수 있지만 가장 원론적이고 정직하며 고된 방법”이다. 더딘 걸음이지만 그대로 해나간다면 누구나 영어를 잘할 수 있는 방법이다.


소리 내어 책을 읽어라

저자가 강조하는 가장 중요하고도 효율적인 영어 공부 비법은 ‘영어책을 소리 내어 읽는 것’이다. 사실 이런 학습법은 전혀 새로운 것도 아니고 저자가 고안해낸 것도 아니다. 대부분의 영어 도사들이 택했던 방법이고, 저자가 미국에서 만난 세계 각지에서 온 사람들이 영어를 익히는 데 사용한 방법이기도 하다. 트로이를 발굴했던 고고학자 하인리히 슐리만도 자서전에서 외국어를 익히는 비결을 ‘책을 반복해서 읽는 것’이라고 밝혔을 정도이다.
저자는 시청각 교재와 해설이 딸려 있는 책을 골라 테이프, CD로 원어민의 발음을 듣고, 해설을 통해 의미를 파악하고, 수십 번 반복하여 소리 내어 읽으라고 말한다. 이 과정을 반복함으로써 억지로 외우려 들지 않아도 영어식 문장구조와 문법에 대한 감각을 자연스레 습득할 수 있다. 또한 어휘력이 향상되고 정확한 발음을 익히게 되어 말하기, 듣기, 읽기 실력도 놀라울 정도로 향상된다.


수많은 경험과 시행착오를 통해 검증된
내 생애 마지막 영어 공부법


미국으로 건너가 의사 생활을 하기로 한 2000년에 영어 공부를 시작한 저자. 그래도 영어 원서를 보며 의학 공부를 했으니 남들보다 낫겠거니 싶었는데, 학원 레벨 테스트에서 초급반에 배정되는 굴욕(?)을 당한다. 이 책에는 영어 공부를 시작하고 2년이 지난 후 미국의사시험 접수를 위해 미국인과 전화 통화를 하다 ‘date’라는 단어를 알아듣지 못해 진땀을 흘린 이야기, 2002년 말 미국 병원 입사를 위해 면접을 보다 미리 외워온 예상 질문이 아닌 다른 질문이 나오자 쩔쩔맨 이야기 등이 가감 없이 실려 있다. 또한 저자가 영어 실력 향상의 꽃이라고 주장하는 영어책 읽기의 학습과정, 영화를 공부에 활용하는 방법, 영어 일기 쓰기, 어휘력을 향상시키는 방법, 라디오 영어 프로그램을 통한 영어 공부법, 영어 학원과 어학연수의 효과를 극대화시키는 방법 등 누구나 실행 가능하고 지속 가능한 방법을 자세하게 제시하고 있다.
미국에서 의사 생활을 하기 위해 뒤늦게 영어 공부를 시작한 이후 숱한 시행착오와 어려움 끝에 미국 고학력자들과 어려움 없이 영어로 이야기할 수 있게 되었다는 고수민은 《뉴욕의사의 백신 영어》를 통해 자신의 경험과 노하우를 속 깊은 선배처럼 차분하고도 솔직하게 들려주고 있다. 독자들이 자신과 같은 어려움을 겪지 않고 좀 더 쉽게 영어 공부를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진실함이 담겨 있어 그의 영어 학습법은 더욱 설득력 있게 다가온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고수민(지은이)

1996년 원광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에서 근무하다가 2005년에 미국으로 건너가 2013년 현재 버지니아 주에서 Better Life Pain Clinic을 운영하고 있다. 2007년 뉴욕의 Montefiore Medical Center 재직 중에 미국 의사시험(USMLE)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축적한 정보를 공유하고자 블로그 <뉴욕에서 의사하기>를 개설했다. 의학정보, 영어공부, 재테크 등 미국에서 생활하면서 겪은 다양한 이야기가 블로거들의 큰 호응을 얻으며 단기간 방문자 1천만 명을 돌파, 2008년 포털 사이트 다음(Daum) 블로거 기자 상을 받았다. 그는 총 4개의 전공을 거친 특이한 이력을 지니고 있다. 2000년 삼성서울병원에서 가정의학과 전문의를 취득한 뒤 2005년 미국으로 건너가 내과 수련을 시작했으며, 2007년 재활의학으로 전공을 바꿀 때는 이미 배운 인체 내부의 지식에 더해서 인체 바깥 부분을 담당하는 근골격계를 새로 배움으로써 의학지식을 완성하겠다고 생각했다. 그 뒤 3년의 과정을 마치고는 근골격계 증상의 정점이라 할 수 있는 통증을 더 배우고 싶어 통증의학 전문의 과정까지 마쳤다. 그는 4년으로 끝났을지도 모르는 수련 생활을 11년가량 거치고 보니 환자들이 가진 여러 개의 질환을 서로 연결해 볼 줄 아는 시각이 생기게 됐다고 말한다. 1996년 원광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1997년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2005년 미국 미주리주 St. Mary's Health Center 내과 2007년 뉴욕 Montefiore Medical Center 재활의학과 2009년 미주리주Advanced Pain Centers 통증의학 과장 현재 버지니아주 Better Life Pain Clinic 원장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시작하며 = 8
추천의 말 = 15
1장 내가 영어를 얼마나 잘할 수 있을까 = 18
 영어 잘하는 사람이 드문 한국 = 21
 교포 2세들의 영어 실력, 미국 사람과 똑 같을까? = 24
 교포 1.5세들은 영어를 얼마나 잘할까 = 27
 아이들은 이민 오면 저절로 영어가 된다? = 29
 이민 1세대 전문직들의 영어 실력은? = 31
 알고 보면 놀랍지 않은 다중언어 구사자의 언어 실력 = 33
 한국의 영어 도사들의 실력이 궁금하다 = 35
 뉴욕 의사 고수민의 영어 실력 대공개 = 37
 현실적인 영어 공부의 목표를 세우자 = 44
2장 목적의식을 가져야 영어를 잘한다 = 46
 블로그로 영어 공부 방법을 전파하기 시작하다 = 49
 쏟아지는 영어 공부 관련 질문들 = 51
 영어 덕에 20대에 부장으로 승진한 친구 이야기 = 54
 한국인에게만 어려운 야속한 영어 = 56
 원어민 수준이 되는 데 얼마나 시간이 걸리는지 묻지 마세요 = 59
 영어를 잘하려면 목적의식을 가지고 공부해야 = 65
 영어 학습법의 우월성, 과학적으로 증명할 수 있을까? = 66
3장 토플, 토익 고득점자도 영어를 못하는 이유 = 70
 고수민의 토플 도전기 = 74
 첫 영어 학원 레벨 테스트, 결과는? = 76
 토플과 실제 영어, 얼마나 차이가 있을까 = 79
 토플은 한강, 진짜 영어는 태평양? = 81
 영어 공부 2년 반 만에 미국 구직 인터뷰에 도전하다 = 82
 토플은 못해도 영어는 잘할 수 있는 비결 = 86
4장 영어 듣기를 잘하는 비결 = 90
 9.11 테러 당시의 껄그러운 동시통역 = 93
 영어 귀가 뚫린다는 말은 과연 무엇? = 95
 영어를 우리말로 옮겨 쓰기와 정확한 발음의 중요성 = 101
 이해의 속도를 측정하는 법 = 107
 이 책에서 영어 실력을 어떻게 분류하고 있나? = 113
 영어 귀가 뚫린다는 것을 다시 정리하자면 = 114
 Q&A = 116
5장 네이티브와 통(通)하는 영어 발음 만드는 법 = 118
 부정확한 발음이 통하는 예외적인 경우 = 122
 발음을 얼마나 원어민에 가깝게 해야 하나? = 124
 미국인끼리도 발음을 못 알아들어서 실수를 할까? = 126
 누구에게나 설명 가능한 발음 내는 법 = 128
 정확한 발음은 노력으로 성취하는 것 = 132
 Q&A = 134
6장 돈 안 드는 최고의 영어 공부, 책 읽기 = 138
 성공한 사람들의 비결을 따라 하자 = 141
 소리 내어 읽으면 성공한다 = 143
 소리 내어 읽어야 하는 이유 = 145
 외우려고 노력하지 않아도 된다 = 148
 읽기는 두뇌와 입이 익숙해지는 과정 = 153
 교재를 선정하는 요령 = 155
 유명인도 실수하는 영어 번역 = 158
 실전 글 읽기를 당장 시작해보자 = 163
 Q&A = 165
7장 영화로 영어 공부 제대로 하는 법 = 170
 말은 해도 정서적 교감을 나누지 못하는 고통 = 173
 영화로 하는 영어 공부의 장점 = 176
 한국 드라마에 빠진 교포 2세들 = 182
 영화를 이용한 영어 공부의 단점과 극복 방안 = 183
 자신의 수준에 맞는 영화 고르기, 기타 주의 사항 = 186
 영화로 하는 영어 공부의 다섯 단계 = 190
 영화의 자막을 읽지 않는 즐거움 = 194
 Q&A = 199
8장 뜨거운 감자, 영문법 공부 정말 필요한가 = 202
 피해망상을 부르는 문법 위주의 영어 = 205
 영어를 잘하려면 영문법이 얼마나 필요한가 = 210
 영어 회화 속에서 문법을 찾는 법 = 211
 두 가지 문법 공부의 실천 방향 = 214
 의사가 의학을 공부하는 비결 = 219
 Q&A = 222
9장 가장 효율적으로 어휘력을 늘리는 비결 = 226
 내가 알고 있는 단어 수는 얼마나 될까? = 229
 미국인의 어휘력을 추산해보면 = 232
 정말 낯선 미국 사람들의 이름 = 234
 어휘력 확보에 관한 다양한 의견들 = 235
 전문직과 직장인에게 요구되는 어휘력 추산 = 238
 정리하는 습관이 있어야 성공한다 = 241
 효율적인 영단어 공부를 위해 꼭 알아야 할 원칙 = 245
 한국 사람의 한국말 배우기 = 248
 Q&A = 249
10장 영어 공부의 필수 코스, 영어 일기 쓰기 = 252
 영어는 잘하는데 영작문만 못할 수도 있을까? = 256
 영어 일기가 말하기를 도와주는 이유 = 259
 방문이 잠겨서 못 들어가요 = 260
 궁하면 통하는 공부 = 262
 이미 영어를 잘하는 사람, 무엇을 공부해야 할까? = 263
 히딩크와 패리스 힐튼의 공통점 = 265
 영어 일기 쓰기를 미루는 흔한 핑계들 = 269
 영어 일기를 쓰면서 드는 의문점과 해답 = 271
 Q&A = 275
11장 라디오로 영어 공부 제대로 하는 비결 = 278
 냄비 위에 밥이 타는 이유 = 282
 듣다가 포기한 듣기 공부 = 283
 뒤늦게 깨달은 라디오 영어의 진가 = 286
 혼자만 듣기 평가를 잘 본 친구의 비결 = 292
 라디오 방송으로 영어 공부할 때의 주의사항 = 293
 Q&A = 298
12장 학원과 연수를 100% 활용하는 방법 = 304
 학원을 다녀도 영어가 늘지 않는 이유 = 308
 영어 강사와의 프리토킹으로 내 실력을 완벽하게 측정할 수 있을까? = 310
 학원을 제대로 활용하는 방법 = 317
 영어 연수, 언제 가야 하나 = 321
 해외 영어 연수를 활용하는 방법 = 325
 Q&A = 327
마치며 = 332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