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바보 노무현 : 대한민국의 가시고기 아버지 (24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장혜민
서명 / 저자사항
바보 노무현 : 대한민국의 가시고기 아버지 / 장혜민 지음.
발행사항
서울 :   미르북스 ,   2009.  
형태사항
246 p. ; 21 cm.
ISBN
9788991984264
주제명(개인명)
노무현   盧武鉉,   1946-2009.  
000 00642camccc200229 k 4500
001 000045544052
005 20100805012629
007 ta
008 090617s2009 ulk 000a dkor
020 ▼a 9788991984264 ▼g 03810
035 ▼a (KERIS)BIB000011683454
040 ▼a 241047 ▼d 211009
082 0 4 ▼a 951.95043092 ▼2 22
085 ▼a 953.079092 ▼2 DDCK
090 ▼a 953.079092 ▼b 2009z8
100 1 ▼a 장혜민
245 1 0 ▼a 바보 노무현 : ▼b 대한민국의 가시고기 아버지 / ▼d 장혜민 지음.
260 ▼a 서울 : ▼b 미르북스 , ▼c 2009.
300 ▼a 246 p. ; ▼c 21 cm.
600 1 4 ▼a 노무현 ▼g 盧武鉉, ▼d 1946-2009.
945 ▼a KINS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교육보존(보건)/ 청구기호 953.079092 2009z8 등록번호 14107196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953.079092 2009z8 등록번호 12118483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교육보존(보건)/ 청구기호 953.079092 2009z8 등록번호 14107196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953.079092 2009z8 등록번호 12118483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이 책은 정치사적인 의미를 담기보다는, '바보 노무현'이 '바보 노무현 대통령'이 될 수밖에 없었던 이야기를 담았다. 대립과 반목, 투쟁과 갈등을 넘어 동과 서, 남과 북, 가난한 사람과 부자, 높은 자리와 낮은 자리, 그리고 나와 너를 뛰어 넘어 화해와 상생으로 가고자 했던 그의 꿈에 관한 이야기이다.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나 고향 처녀와 둑길을 걸으며 사랑을 나누던 청년. 학비가 없으면 장학금을 타고, 책 살 돈이 없으면 공사판에 나가며 생계를 이어가던 청년. 인권변호사가 되어 억울한 학생들, 가난하고 소외받는 이들의 편에 서 있던 청년. 그는 한국의 링컨이 되어 '하나 된 대한민국'을 이룰 수 있기를 소망했다.

위대한 영웅이기보다 국민의 친구로 다가서려했던 가시고기 아버지 노무현 전(前) 대통령. 한 사람이 살아가면서 놓치지 말아야 할 인간으로서의 기본적인 신념 같은 것, '노무현 정신'이라고 표현할 수밖에 없는 것. 국민의 가슴에 영원한 대통령으로 남을 대한민국 16대 대통령 노무현을 추억한다.

이 책의 인세 전액은 노무현 전 대통령 기록관 건립에 사용될 것입니다. 좋은 뜻으로 많은 독자분들이 이 책을 함께 접했으면 하는 소망입니다. _ 저자 장혜민

대한민국의 가시고기 아버지 바보 노무현의 도서 출간 배경은 ‘바보’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자신의 열정을 향해 고집스럽게 일관했던 모습, 위대한 영웅이기보다 국민의 친구로 다가서려했던 가시고기 아버지 노무현 전(前) 대통령을 국민의 가슴에 영원히 남도록 추억하고 추모하기 위함입니다.

아울러 이 책의 인세 전액은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사업에 사용될 것입니다. 좋은 뜻으로 많은 독자분들이 이 책을 함께 접했으면 하는 소망입니다.


국민을 향한 부성애로 일평생을 살아온 지도자, 노무현을 추억하다

가시고기 아버지는 한 가족을 책임지기 위해
죽어서까지 자신의 몸을 새끼들의 먹이로 주며
자녀들에게 ‘안정’과 ‘행복’이라는
선물을 주고 스러져갑니다.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들고자 노력했던 당신은
진정 우리의 가시고기 아버지입니다.
당신이 못다 이룬 꿈을
대한민국 국민인 우리가 만들어 가겠습니다.
당신은 우리의 영원한 대통령입니다.

일생을 국민의 편에서 국민을 위한 정치를 펼친 진정한 지도자 노무현. 아픔과 고난의 연속이었던 삶을 극복하고 한 나라의 최고 권위자가 된 그는 서민의 애환을 끌어안을 줄 아는 정치가였다. ‘바보’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자신의 열정을 향해 고집스럽게 일관했던 그의 모습은 많은 국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가 되었다.
부재를 통해 존재를 알린 그의 서거 소식은 전 국민을 애통에 빠뜨렸다. 사람들은 이제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의지와 신념을 깨닫게 됐다며 안타까워하고 있다. 위대한 영웅이기보다 국민의 친구로 다가서려했던 가시고기 아버지 노무현 전(前) 대통령. 국민의 가슴에 영원한 대통령으로 남을 대한민국 16대 대통령 노무현을 추억한다.


한국의 링컨을 꿈꾸던 바보 노무현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나 고향 처녀와 둑길을 걸으며 사랑을 나누던 청년
학비가 없으면 장학금을 타고, 책 살 돈이 없으면 공사판에 나가며 생계를 이어가던 청년
인권변호사가 되어 언제나 억울한 학생들, 가난하고 소외받는 이들의 편에 서 있던 청년

그 가난이 훗날 소외받고 가난한 이들에 대한 진정성이 되었다. 판사직을 버리고 변호사가 되어 억울한 학생들, 노동자와 소외받는 이들을 위해 현장에서 뛰면서 그것이 바르게 사는 것이라 여겼다. 어떤 시련 속에서도 비겁하게 살지 않는다는 당당함이 그의 무기였다. 그것이 대의와 명분을 따라 소신있는 정치의 길을 걸어갈 수 있도록 해 준 밑거름이 되었다.
대기업의 ‘회장님’들을 향해, 권력에 대해 거침없이 “이의 있습니다!”를 외치며 청문회 스타가 되었고, 한국정치의 뿌리깊은 지역주의를 타파해 보겠다고 탄탄한 대로를 버린 대가로,번번이 국회의원 선거에서 낙선하면서도 “저는 행복한 정치인입니다” 눈물 흘렸다. 그렇게 ‘바보 노무현’은 탄생했다.


최초의 정치인 팬클럽을 탄생시키며 한국사회에 새로운 변화를 몰고 온 정치인
한국의 링컨을 꿈꾸며 ‘하나되는 대한민국’을 소망한 대통령


바보 노무현의 감동이 모여 수많은 바보들을 만들어냈다. 최초의 정치인 팬클럽 ‘노사모’를 탄생시키며 최초의 인터넷 대통령이 되었던 그는, 모든 권력을 무장해제하며 낮은 대통령, 친구같은 대통령이 되고자 했다. 그의 소망은 지역주의와 권위주의 같은 모든 갈등과 대립을 벗어나 대한민국이 ‘하나’로 통일되는 것이었다.
그는 끊임없이 새로운 패러다임과 발전 모델을 제시하며 참여정부 5년 동안 개혁을 위해 애썼지만, 그에 대한 반응은 냉담했다. ‘아마추어 정부’라는 비난과 ‘원칙은 지켰다’는 엇갈린 반응 속에서 보수와 언론을 비롯해 진보진영에서조차 비난을 받기도 했다. 서운하고 실망스러워 등돌린 국민들도 있었다.

로드맵 없는 정부, 무능한 정부, 오기의 정치. 비주류의 한계.
그래도 그는 소처럼 걸었다. 3.12 의회 쿠데타로 불리는 최초의 대통령 탄핵 앞에서도 과감히 승부수를 띄우며, 지금 당장은 이익이 없더라도 5년 후, 10년 후를 내다보며 이 땅의 민주주의 역사가 새로 쓰여지기를 원했다. 때로는 모든 것을 걸고 이 땅의 ‘어떤 가치’를 바꾸고자 했다.


바보 노무현을 통해 나를 돌아보는 시간

이 책은 정치사적인 의미를 담기보다는, ‘바보 노무현’이 ‘바보 노무현 대통령’이 될 수밖에 없었던 이야기를 담았다. 그는 한국의 링컨이 되어 ‘하나 된 대한민국’을 이룰 수 있기를 소망했다. 대립과 반목, 투쟁과 갈등을 넘어 동과 서, 남과 북, 가난한 사람과 부자, 높은 자리와 낮은 자리, 그리고 나와 너를 뛰어 넘어 화해와 상생으로 가고자 했던 그의 꿈에 관한 이야기다.

그는 참으로 ‘꿈’을 좋아한 사람이다. 혼자서 꾸다 마는 꿈이 아닌, 함께 꾸는 꿈을 믿었다. 그리고 그 꿈을 공유할 때 참다운 사람 사는 세상, 민주주의의 새로운 역사가 쓰여진다고 철석같이 믿었다. 함께 꿈꾸는 벗, 국민들을 믿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제 그 꿈은 미완으로 남았다.

과연 노무현은 누구인가? 그가 우리에게 온 몸을 던져 말하고자 했던 것은 무엇인가?
그것은 훗날 역사가 평가해 줄 것이다.
다만 이 책을 통해 인간 노무현이나 대통령 노무현이 아닌, 책을 읽는 독자 스스로를 돌아보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 그가 온 몸을 던져 지켜내고자 했던 어떤 ‘가치’에 대하여 한번쯤 진지하게 생각해 보기를 권한다. 한 사람이 살아가면서 놓치지 말아야 할 인간으로서의 기본적인 신념 같은 것, 그도 아니면 가장으로 한 아이의 아버지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소소한 일상의 신념 같은 것. ‘노무현 정신’이라고 표현할 수밖에 없는, 이제는 우리가 잃어버린 ‘어떤 것’에 대해서 말이다. 그러므로 이 책은 ‘노무현’이 아닌, 여러분 각자의 이야기이다.


노무현

제 16대 대한민국 대통령.
고난과 역경 속에서도 불의와 타협하지 않았던 지고지순한 열정의 소유자. 늘 국민과 닿아 있던 그의 삶과 온통 국민을 향해 있었던 관심 덕분에 ‘서민대통령’이라는 그의 별명이 전혀 무색하지 않다. 대통령이라는 이름보다 보통 사람과 다름없는 소탈한 모습으로 다가왔던 그의 삶은 대한민국 국민에게 희망 그 자체의 메시지로 다가온다.

1946년 8월 6일 김해 출생
1975년 제17회 사법시험 합격
1977년 대전지방법원 판사, 변호사
1981년 부림사건 변론
1988년~1998년 제13대, 15대 국회의원
2000년~2001년 해양수산부 장관
2003년~2008년 제16대 대한민국 대통령
2009년 5월 23일 서거(逝去)


추모의 글

연민의 실타래와 분노의 불덩어리를 품었던 사람.
모두가 이로움을 좇을 때 홀로 의로움을 따랐던 사람.
시대가 짐지은 운명을 거절하지 않고 자기 자신밖에는 가진 것 없이도 가장 높은 곳까지 올라갔던 사람.
내게는 영원히 대통령일 세상에 단 하나였던 사람. 그 사람. 노무현.
-유시민의 편지 中-

‘사람사는 세상’ 만들자는 꿈만 가지고 없는 살림은 몸으로 때우고 용기있게 질풍노도처럼 달렸습니다. 불꽃처럼 살았습니다. 운명의 순간마다 곁에 있던 저는 압니다. 보았습니다. 나라를 사랑하는 남자. 일을 미치도록 좋아하는 사나이를 보았습니다. 바르게, 열심히 사셨습니다. 이젠 ‘따뜻한 나라’에 가세요. 이젠 ‘경계인’을 감싸주는 나라에 가세요. 이젠 ‘주변인’이 서럽지 않은 나라에 가세요.
-이광재 의원의 옥중편지 中-

절대 고독 속에서 그는 깊은 침묵의 마지막 칼을 빼 자신과 자신을 둘러싼 모든 비루한 것들을 단번에 베어냄으로써 “자연의 한 조각”으로 돌아갔다. 무사의 죽음이었다.
사람들아, 그의 죽음 앞에서 한 달을 지속 못할 입에 발린 칭송도 싸구려 신파조의 추억담도 모두 접고 깊은 침묵으로 예를 갖추자. 순전한 이상주의자이던 시절 그가 꾸었던 꿈만을 되새기자.
-김규항 ‘무사의 죽음’ 中-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장혜민(지은이)

대학에서 러시아 문학을, 대학원에서 엔터테인먼트 콘텐츠학을 전공했다. 평소 청빈한 생활을 실천하며 번역뿐만 아니라 저서 집필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김수환 추기경 평전》, 《바보가 바보들에게 1~5》, 《법정스님의 무소유의 행복》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톨스토이 잠언록》 외 다수가 있다. 우리 시대의 위대한 성자로 기억될 김수환 추기경의 잠언들을 가려 뽑아 《바보가 바보들에게》를 펴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들어가며_ 우리 가슴속에 영원한 바보 대통령 이야기 


Part Ⅰ. 젊은 날의 길 찾기 
가난의 열등감과 상처 
부끄러움을 안다는 것 
굽히지 않는 고집쟁이 
소년은 울지 않는다 
비겁하게 살지 않겠다는 다짐 
현장으로, 현장으로, 다시 현장으로 
거리의 투사에서 정치인으로 
청문회 스타의 “이의 있습니다!” 
쓰라린 패배의 날들 
한국의 링컨을 꿈꾸다 

Part Ⅱ. 꿈꾸는 사람에서 꿈을 이루는 사람으로 
노사모, 바보들의 행진 
시대가 선택한 지도자 
낮은 사람이 말하는 겸손한 권력 
익숙한 것들과의 결별을 선언하다 
새로운 시도, 현실의 벽 
두려움 없는 승부사 
과감히 버릴 수 있는 용기 
다르다는 것은 아름다운 것이다 
호랑이처럼 보고 소처럼 걷자 
진보의 자리 
함께 꾸는 꿈은 현실이 된다 

Part Ⅲ. 미완의 꿈 
봉하 마을의 소탈한 이웃 
‘더불어 숲’을 향한 집념 
어리석은 사람이 산을 옮긴다 
원칙, 그 공평한 출발선에서 
보다 긴 호흡으로 
우리 아이들에게 남기고 싶은 영수증 
외로웠던 봄 
끝이 아닌, 시작을 이야기하다 

노무현 전(前) 대통령 추모의 글

관련분야 신착자료

임진란정신문화선양회 (2021)
국립광주박물관 (2021)
국립광주박물관 (2021)
박명호 (2021)
심옥주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