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서편제

서편제 (1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이청준 李淸俊 , 1939-.
서명 / 저자사항
서편제 / 이청준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열림원 ,   1998   (2008).  
형태사항
223 p ; 23 cm.
총서사항
이청준 문학전집 , 연작소설 ; 2
ISBN
8970631607 9788970631608 8970631585 (세트) 9788970631585 (세트)
000 00735camccc200253 k 4500
001 000045536009
005 20100807040644
007 ta
008 990205s1998 ulk 000cf kor
020 ▼a 8970631607
020 ▼a 9788970631608
020 1 ▼a 8970631585 (세트)
020 1 ▼a 9788970631585 (세트)
035 ▼a (KERIS)BIB000007765547
040 ▼a 211046 ▼c 211046 ▼d 244026 ▼d 211035 ▼d 244002
082 0 4 ▼a 895.735 ▼2 22
085 ▼a 897.36 ▼2 DDCK
090 ▼a 897.36 ▼b 이청준 서a
100 1 ▼a 이청준 ▼g 李淸俊 , ▼d 1939-.
245 1 0 ▼a 서편제 / ▼d 이청준 지음.
260 ▼a 서울 : ▼b 열림원 , ▼c 1998 ▼g (2008).
300 ▼a 223 p ; ▼c 23 cm.
440 0 0 ▼a 이청준 문학전집 , ▼p 연작소설 ; ▼v 2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36 이청준 서a 등록번호 15127617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컨텐츠정보

줄거리

「서편제」는 기구한 운명을 타고난 소리꾼 남매의 가슴 아픈 한과 여기에서 피어나는 소리의 예술을 그린 작품이다. 일정한 직업없이 떠돌이 하는 소리꾼과 그의 딸의 이야기에서 소리에만 미쳐 살아가는 소리꾼이 그 딸 또한 소리장이로 만들기 위해 딸이 잠자는 사이 두 눈에 청강수를 넣어 두 눈을 멀게 한다.

「소리의 빛」은 「서편제」의 속편이라 할 수 있다. 서편제의 두 주인공, 즉 의붓남매가 역시 전라도 장흥땅 산골 주막집에서 우연히 상봉하는 것을 그리고 있다. 주막집 주방에서 일하며 묻혀 살아가는 장님 여동생을 찾아 떠돌다 그곳에 나타난 오라비는 그녀에게 소리를 청한 다음 자신은 북장단을 듣고 밤새도록 소리판을 벌인다. 그리고 새벽에 다시 헤어진다. 소설 제목 그대로 만질 수 없고 채울 수 없는 소리의 빛처럼 밤새 반짝이던 빛 마저도 오간데 없이 흘러가 버리고, 날아가버린 소리의 모습만이 남아 있는 것이다.

전라도 보성읍 밖의 한적한 길목 주막이 '소릿재 주막'이라는 이름으로 등장하는데, 이곳에 소리꾼 여인과 북장단을 하는 사내가 나온다. 여자는 혼자 사는 그 집의 주인이고 사내는 하룻저녁 손님이다. 춘향가, 수궁가 등을 들으며 소리에 빠져 들어간 손님의 재촉에 의해 여인은 그녀에 앞서 소리를 하다가 이제는 죽은 어느 소리꾼 이야기를 털어 놓는다.

그 소리꾼은 어린딸 하나와 떠돌며 소리를 하다가 죽어간다. 그가 죽고난 뒤 소리는 어린딸에게 이어졌는데 그 딸의 소리에서 사람들은 아비 소리꾼의 소리를 듣는다고 했다.

한편 이야기의 진행은 애당초 소릿재 주막에 들른 손님이 원래 그 소리꾼의 의붓아들이었음을 그리고 그의 딸 역시 의붓동생이었음을 밝혀간다. 즉 소리꾼은 주막손님의 어머니가 관계했던 남자였고, 그 딸은 그 결과로 태어난 소생이였던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책소개

임권택 감독에 의해 영화화되어 평단과 관객 모두로부터 극찬을 받았던 영화 「서편제」의 원작. 영화의 감동과는 또 다른 맛으로 깊은 여운을 남기는 작품이다. 이 책은 「서편제」 이외에 「소리의 빛」「선학동 나그네」「새와 나무」「다시 태어나는 말」「살아 있는 눈」「눈길」「해변 아리랑」의 모두 8편으로 구성된 단편집이다.. 이청준 문학 가운데 한과 소리 혹은 억압과 예술의 관계가 나타난 작품들을 모았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이청준(지은이)

1939년 전남 장흥에서 태어나, 서울대 독문과를 졸업했다. 1965년 『사상계』에 단편 「퇴원」이 당선되어 문단에 나온 이후 40여 년간 수많은 작품들을 남겼다. 대표작으로 장편소설 『당신들의 천국』 『낮은 데로 임하소서』 『씌어지지 않은 자서전』 『춤추는 사제』 『이 제 우리들의 잔을』 『흰옷』 『축제』 『신화를 삼킨 섬』 『신화의 시대』 등이, 소설집 『별을 보여드립니다』 『소문의 벽』 『가면의 꿈』 『자서전들 쓰십시다』 『살아 있는 늪』 『비화밀교』 『키 작은 자유인』 『서편제』 『꽃 지고 강물 흘러』 『잃어버린 말을 찾아서』 『그곳을 다시 잊어야 했다』 등이 있다. 한양대와 순천대에서 후학 양성에 힘을 쏟은 한편 대한민국 예술원 회원을 지냈다. 동인문학상, 대한민국문화예술상, 대한민국문학상, 한국일보 창작 문학상, 이상문학상, 이산문학상, 21세기문학상, 대산문학상, 인촌 상, 호암상 등을 수상했으며, 사후에 대한민국 금관문화훈장이 추서 되었다. 2008년 7월, 지병으로 타계하여 고향 장흥에 안장되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1. 서편제 - 남도사람 1
2. 소리의 빛 - 남도사람 2
3. 선학동 나그네 - 남도사람 3
4. 새와 나무 - 남도사람 4
5. 다시 태어나는 말 - 남도사람 5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