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여행자의 편지 : 유목여행자 박동식 산문집 (7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박동식.
서명 / 저자사항
여행자의 편지 : 유목여행자 박동식 산문집 / 박동식 글·사진.
발행사항
서울 :   북하우스 ,   2009.  
형태사항
321 p. : 사진 ; 19 cm.
ISBN
9788956053127
000 00589camccc200205 k 4500
001 000045524501
005 20100807021201
007 ta
008 090129s2009 ulko 000c kor
020 ▼a 9788956053127 ▼g 03810: ▼c \13,000
035 ▼a (KERIS)BIB000011555157
040 ▼a 222001 ▼c 222001 ▼d 244002
082 0 4 ▼a 895.785 ▼a 915 ▼2 22
085 ▼a 897.86 ▼2 DDCK
090 ▼a 897.86 ▼b 박동식 여
100 1 ▼a 박동식.
245 1 0 ▼a 여행자의 편지 : ▼b 유목여행자 박동식 산문집 / ▼d 박동식 글·사진.
260 ▼a 서울 : ▼b 북하우스 , ▼c 2009.
300 ▼a 321 p. : ▼b 사진 ; ▼c 19 cm.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86 박동식 여 등록번호 15127168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86 박동식 여 등록번호 15127386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컨텐츠정보

책소개

서정적인 글과 사진으로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유목여행자' 박동식의 여행산문집

이 책에서도 저자는 화려하고 세련된 관광지가 아닌 ‘사람 냄새’ 나는 곳들을 떠돈다. 인도네시아, 베트남, 라오스, 캄보디아 등지에서 만난 낯선 이들을 ‘유목여행자’ 박동식만의 휴머니즘으로 따뜻하게 끌어안으며 그들과의 인연을 섬세하고도 아련하게, 때론 가슴 먹먹한 감동으로 풀어내고 있다. 어느덧 15년차 여행전문작가가 된 저자는 이제 여행이 아니라 삶을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다.

여행과 삶의 희로애락
‘만남’과 ‘그리움’, ‘희망’, ‘인생’ 그리고 ‘행복’이라는 다섯 키워드로 묶인 마흔한 편의 이야기 속에는 여행자가 겪는 삶의 희로애락이 담겨 있다. 여행자를 돈줄로만 아는 현지인의 얄팍한 상술, 기부금조차 액수로 차별하는 노승의 모습에서 화가 나기도 하지만, 통통한 쥐고기를 흥정하는 라오스 시장에서, 여행짐을 정리하며 콘돔 한 박스를 넘겨주는 프랑스 할머니에게서 유쾌함을 되찾는다. 그런 저자의 가슴에 유독 울림 있게 다가오는 것은 어린아이들의 웃음과 죽음의 풍경이다. 인도네시아의 한 숙소에서 일하며 그 대가로 학교에 다니는 아이의 짝짝이 슬리퍼를 보면서, 또한 상처가 심하게 덧난 아이들의 손가락을 보면서, 심지어 저자가 탄 트럭을 자전거로 따라오는 아이들을 보면서 저자는 짠해진 마음에 그들이 ‘언제까지나 들꽃처럼 건강하길’ 간절히 기원한다. 한편 임종을 함께해주지 못한 친구, 인도네시아에서 마주친 어느 일본인의 무덤, 네팔의 공개된 화장(火葬)식을 목격하고는 떠남과 남아 있음의 의미를 헤아려보게 된다.

여행의 길, 성찰의 길
저자의 일상이란 여전히 택시비 앞에서 벌벌 떨 수밖에 팍팍한 서울살이다. 그러나 그는 더 가지려고 애쓰지 않는다. 여행길에 우연히 동족의 주둥이를 뜯어먹고 사는 물고기를 보고, 누구와도 동반할 수 없는 조악한 인생보다 길바닥에서 잠들지라도 꽃을 파는 거지가 될 수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한다. 인도 부다가야의 역에서 만난 헐벗은 남자에게 느낀 동정심은 저자의 가난하지만 오롯한 유목여행자의 자세를 시험에 들게 한다. 싸구려 옷을 사주어야겠다는 마음은 있어도 서울서 가져온 옷을 주기엔 아깝다고 여겼던 저자는 내 것을 다 챙긴 후에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인 것을 내주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 스스로를 반성하고 만다. 이렇듯 저자의 여행길은 낯선 곳의 신기한 풍광보다는 담백한 삶의 성찰로 빛을 발한다.

그래도 길을 떠나라
여행은 보통 두 가지 방식으로 표현된다. 여행을 ‘간다’ 혹은 여행을 ‘떠난다’. 전자는 앞으로 만나게 될 도시가, 후자는 남겨질 도시가 주체이므로, 달리 말해 ‘만남’과 ‘이별’의 차이인 셈이다. 베테랑 여행자인 저자에게 이제 여행은 가는 것이 아니라 떠나는 것, 즉 만남이 아니라 이별이 되었다. 그러기에 저자는 여행이란 행복하면서도 불안한 것이라고 정의를 내린다. 이별이 두렵다 해도, 그 감정 또한 여행자의 특권이므로, 머뭇거릴 날이 길지 않으니 이제 길을 떠나자고 유목여행자는 훈훈한 여운을 남기며 독자들에게 권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박동식(지은이)

여행가, 사진가, 칼럼니스트, 울트라마라토너, 트라이애슬릿(철인3종 경기 선수)으로 활동하고 있다. 카메라를 들고 길을 떠나는 유목여행자이며, 글과 사진을 통해 세상과 소통하길 원하는 작가다. 감성적인 글과 사진으로 많은 팬들의 가슴을 어루만지는 서정적인 작업을 해왔다. 세상 곳곳에 숨겨진 보물을 찾아내는 것을 즐기며 때로는 돌아서서 혼자가 되기 위해 애쓴다. 세상에 귀하지 않은 것은 없으며 작고 사소한 것들일지라도 모두 의미 있는 것들이라고 믿고 있다. 10년째 월간 에 글과 사진을 연재하고 있으며 각종 잡지와 사보에 비슷한 작업을 하고 있다. 2003년부터 철인3종 경기에 입문해 20여 회 이상 완주했다. 이후 도전정신의 진정성을 깨달았으며 철인3종 경기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경기로 여긴다. 먼 길을 달리며 자기 자신과 대화하는 것을 즐기기 때문이다. 저서로는 인도 여행 에세이 《마지막 여행》과 티베트 여행 에세이 《열병》, 여행 산문집 《여행자의 편지》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서문 = 12
하나, 만남의 편지 = 16
 별과 멈추지 않는 것
 차라리 나를 잊어!
 들꽃처럼
 천일간의 세계일주
 크리스마스, 일상의 나날 중 하루
 길고도 먼 인연
 다시는 나를 슬프게 하지 않기를
 우리는 친구가 아니야!
 우리의 10년이 붉게 물들기를
둘, 그리움의 편지 = 100
 나를 잊은 당신에게
 아침 산책
 점심 도시락
 소망은 기다림
 삐딱한 청춘들
 나의 여자 친구 이야기
 낮은자들의 도시
셋, 희망의 편지 = 146
 친구는 실패했을 때 더욱 필요한 것
 단단한 꿈
 조금은 비굴하게
 볕 좋은 날 母子는 강으로 간다
 이젠 지쳤다고 말하는 그대 보십시오
 땅바닥 그림 꼴람
 잃어버린 도시 샹그릴라
 슬픈 물고기
넷, 인생의 편지 = 198
 이별노래
 전생
 알 수 없는 나
 죽음에 대한 想
 타버리면
 누가 이들은 울지 않는다고 했던가
 나비가 된 영혼들
 그대, 동으로 흐르는 물에게 물어보라
 죽어야 사는 나무
다섯, 행복의 편지 = 270
 잠을 설치다
 우중산책
 강변 살자
 만찬을 위하여
 여행 단상
 튜브 타기
 정직해도 되는 세상
 아끼는 것을 기꺼이 내주어라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