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요양객 (6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Hesse, Hermann, 1877-1962 김현진, 역
서명 / 저자사항
요양객 = Kurgast / 헤르만 헤세 지음 ; 김현진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을유문화사,   2009  
형태사항
294 p. ; 20 cm
총서사항
을유세계문학전집 ;20
원표제
Wanderung, kurgast, die nurnberger reise
ISBN
9788932403502 9788932403304 (세트)
000 00813namcc2200277 c 4500
001 000045522423
005 20120720200235
007 ta
008 090513s2009 ulk 000c kor
020 ▼a 9788932403502 ▼g 04850
020 1 ▼a 9788932403304 (세트)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ger
082 0 4 ▼a 808.8 ▼a 834.9 ▼2 22
085 ▼a 808.8 ▼2 DDCK
090 ▼a 808.8 ▼b 2008z1 ▼c 20
100 1 ▼a Hesse, Hermann, ▼d 1877-1962 ▼0 AUTH(211009)67586
245 1 0 ▼a 요양객 = ▼x Kurgast / ▼d 헤르만 헤세 지음 ; ▼e 김현진 옮김
246 1 9 ▼a Wanderung, kurgast, die nurnberger reise
260 ▼a 서울 : ▼b 을유문화사, ▼c 2009
300 ▼a 294 p. ; ▼c 20 cm
440 0 0 ▼a 을유세계문학전집 ; ▼v 20
700 1 ▼a 김현진, ▼e▼0 AUTH(211009)76099
900 1 0 ▼a 헤르만, 헤세, ▼e
945 ▼a KINS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08.8 2008z1 20 등록번호 11153670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헤르만 헤세의 자전적 수기를 묶은 책. '방랑', '요양객', '뉘른베르크 여행'을 묶은 것으로, 헤세가 생의 중반기 이후 은거한 스위스 몬타뇰라에서 쓴 자전적 수기다. 이 책은 헤세의 오랜 화두, 즉 예술가의 삶이란 시민성과 예술성이라는 두 양극성 사이를 부유하며 합일성의 이상을 추구하는 존재임을 보여 준다.

'요양객'은 요양소에서 환자로서 수동적인 일상을 보내야 했던 헤세가 날마다 자신이 체험한 인상을 적어 간 체험 수기를 바탕으로 한 것이다. 몇몇 인물들의 이름만 바뀐 채 그곳의 일상과 작가의 상태가 거의 그대로 묘사되어 있다. 요양소의 데카당트적 삶 속에서 자신을 지키기 위한 헤세의 '요양 심리학'이라 할 수 있다.

'방랑'은 헤세가 전쟁 포로 구호 사업에 종사하던 때 쓴 것으로, 13편의 산문과 10편의 시로 구성되었다. 가이엔호펜과 베른에서의 삶을 떠나 남부 스위스 테신의 자연적 삶으로 옮겨 가는 방랑 여정을 그린 여행 노트로 북방적인 것, 시민적인 것으로부터 남방적인 것, 예술적인 것으로 전환하는 것을 비유적으로 그렸다.

'뉘른베르크 여행'은 헤세가 1925년 울름, 아우크스부르크, 뉘른베르크로부터 낭송회 초빙을 받고 독일 여행을 하게 된 이야기를 담은 것. 여행을 결정하기까지의 마음의 갈등, 여정에 대한 기대와 실망, 만남과 위로와 행복감에 대해 기록한 작품으로, 현실과의 괴리 속에서 겪는 예술가의 고뇌와 삶에 대한 애정이 담겨 있다.

헤세의 “가장 개인적이고 진지한” 작품
― 시민적 삶과 예술가적 삶 사이에서 길어 올린 매혹적인 영혼의 기록


을유세계문학전집이 20권이 되었다. 지난해 첫 권인 <마의 산>이 출간된 지 10개월 만이다. 50년 만에 새롭게 부활한 을유세계문학전집은 그동안 참신한 작품 선정과 전공자에 의한 엄밀한 번역으로 특히 순수 문학 애호가들에게 꾸준히 호평을 받고 있다.
제20권인 헤르만 헤세의 <요양객>은 「방랑」, 「요양객」, 「뉘른베르크 여행」을 묶은 것으로, 헤세가 생의 중반기 이후 은거한 스위스 몬타뇰라에서 쓴 자전적 수기다. 이 책은 헤세의 오랜 화두, 즉 예술가의 삶이란 시민성과 예술성이라는 두 양극성 사이를 부유하며 합일성의 이상을 추구하는 존재임을 다시 한 번 보여 준다. 한편 함께 수록된 「뉘른베르크 여행」은 이번에 국내에 처음으로 소개되는 작품이다.
번역을 맡은 김현진 선생님은 토마스 만의 소설에 관한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은 소장 학자로서, 호흡이 길고 자의식이 두드러지는 헤세의 문장을 충실하면서도 이해하기 쉽게 옮겼으며, 각 작품에 대한 깊이 있는 해설도 덧붙여 주었다. 번역은 2003년 주어캄프에서 나온 헤세 전집 중 제11권인 <자전적 글: 방랑, 요양객, 뉘른베르크 여행, 일기>를 대본으로 삼았다.

평생 동경과 방랑, 자기실현과 내면세계를 추구하며 구도자적 글쓰기를 보여 준 헤세. 그는 1920년을 전후로 과로와 전쟁으로 인한 상처로 육체적, 정신적으로 많은 위기를 겪으며 인생에서 결정적인 전환점을 맞고 있었다. 1918년에는 헤세의 가정이 해체되었고, 1차 세계 대전 중에는 전쟁의 야만성과 독일 국수주의에 반대하는 글을 썼다가 독일인들로부터 변절자로 낙인찍히기도 했으며, 또한 헤세 자신은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었다. 이런 상황에서 헤세는 1919년 5월 루카노 근처 아름다운 곳에 독신자용 집을 빌려 다시 정착했다. 부인도 세 아들도 없이 시작된 그의 삶은 작가로서, 그리고 화가로서 새 출발을 하기 위한 일종의 실험이었다고 할 수 있다. 난방 기구라고는 초라한 벽난로 하나밖에 없던 이곳의 ‘고상한 폐허’ 속에서는 그는 혹독하게 추운 겨울을 네 차례나 보냈다. 그러던 중 류머티스 관절통과 좌골 신경통증이 발병했는데, 의사들은 헤세에게 온천 열 치료를 받을 것을 권고했다. 이에 헤세는 바젤과 취리히 사이에 있는 바덴 요양소를 선택해 치료를 받기 시작했다.
환자로서 수동적인 일상을 보내야 하는 익숙하지 않은 생활을 견뎌 내기 위해 헤세는 날마다 자신이 체험한 인상을 적어 가기 시작했다. 그렇게 쓴 체험 수기가 일종의 ‘요양 심리학’인 「요양객」이다. 몇몇 인물들의 이름만 바뀐 채 그곳의 일상과 작가의 상태가 거의 그대로 묘사되어 있는 이 자전적 수기는 요양소의 데카당트적 삶 속에서 자신을 지키기 위한 헤세의 자가 심리 분석이자 자가 치료를 위한 시도였다고 할 수 있다. 이 수기에 대해 헤세 자신은 “반쯤 농인 섞여 있지만” 이것은 그의 “가장 개인적이고 진지한 책”이라고 했다.
헤세는 늘 기름진 음식으로 넘쳐나고 권태와 태만으로 이어지는 요양소에서의 자신의 ‘몰락’ 상태를 ‘말살’이 아니라 ‘변화’로 승화시켰다. 그는 이 작품에서 일상성과 예술성, 균열성과 합일성, 몰락과 상승, 하나의 선율과 그 반대 선율, 익살과 진지함 등 삶의 양극을 구부려 서로 다가가게 하고 삶의 이중 화음을 기록하는 일이야말로 작가가 가진 생명력의 원천임을 시사했다.
이 작품을 읽다 보면 토마스 만이 그린 ‘마의 산’에 와 있는 느낌이 든다. 동시대 작가인 토마스 만은 「요양객」이 발표된 해에 <마의 산>을 세상에 내놓았다. 두 작품은 규모나 장르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주제의 유사성으로 말미암아 비평가들에 의해 반복적으로 회자되었다. 토마스 만 자신도 「요양객」을 읽고 “헤세의 매혹적인 이 수기는 마치 나의 일부처럼 다가왔다”라며 놀라워했으며, 또한 직접 바덴까지 여행을 하기도 했다. 어쨌든 두 작품 모두 시민적 삶에도, 비시민적 삶에도 가까이 다가가지 못하고 양극성 사이에서 부유하는 전형적인 예술가상을 보여 준다.

함께 수록된 작품인 「방랑」은 헤세가 전쟁 포로 구호 사업에 종사하던 때 쓴 것으로, 열세 편의 산문과 열 편의 시로 구성되었다. 가이엔호펜과 베른에서의 삶을 떠나 남부 스위스 테신의 자연적 삶으로 옮겨 가는 방랑 여정을 그린 이 여행 노트는 북방적인 것, 시민적인 것으로부터 남방적인 것, 예술적인 것으로 전환하는 것을 비유적으로 그린 것이다. 그것은 활동적인 삶에서 관조적인 삶으로의 전환을 뜻하며, 그러한 내적 변화는 뒤이어 출간한 <싯다르타>, <황야의 이리>에서 더욱 깊이 형상화되었다.
한편 「뉘른베르크 여행」은 헤세가 1925년 울름, 아우크스부르크, 뉘른베르크로부터 낭송회 초빙을 받고 독일 여행을 하게 된 이야기를 담은 것이다. 여행을 결정하기까지의 마음의 갈등, 여정에 대한 기대와 실망, 만남과 위로와 행복감에 대해 기록한 이 작품 역시 현실과의 괴리 속에서 겪는 예술가 헤세의 고뇌와 함께 삶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헤르만 헤세(지은이)

독일 남부 뷔르템베르크의 칼프에서 태어났다. 아버지 요하네스는 목사였고, 어머니 역시 독실한 신학자 가문 출신이라 기독교적 분위기 속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1890년 라틴어 학교에 입학했고, 이듬해 마울브론 신학교에 들어갔다. 하지만 신학교의 속박된 생활을 못 견디고 뛰쳐나와 한때 자살을 시도했다. 시인이 되기를 꿈꾼 뒤 시계 공장에서 시계 톱니바퀴를 닦으며 문학수업을 시작했다. 1895년 낭만주의 문학에 심취해 첫 시집 《낭만적인 노래》를 출간했다. 1904년 첫 장편소설 《페터 카멘친트》를 출간하여 문학적 지위를 얻었다. 그해에 피아니스트 마리아 베르누이와 결혼했으며, 스위스로 이주해 시작에 몰두했다. 그 후 인도 여행으로 동양에 대한 관심이 깊어졌으며, 아내의 정신병, 헤세 자신의 신병 등 가정적 위기를 겪었고, 제2차 세계대전 중 나치스의 광적인 폭정에 저항하는 등 파란 많은 세월을 겪었다. 주요 작품으로 《수레바퀴 밑에서》, 《게르트루트》, 《크눌프》, 《데미안》, 《싯다르타》, 《나르치스와 골트문트》, 《유리알 유희》(1946년 노벨문학상 수상작) 등이 있다. 1877년 7월 2일 남부 독일 칼브에서 태어남. 1881년 스위스의 바젤로 이주함. 1890년 라틴 어 학교에 입학함. 1891년 어려운 주州 시험을 통과하고 마울브론의 신학교에 들어감. 1893년 칸슈타르 고교를 중퇴함. 1895년 서점 견습 점원이 됨. 1899년 처녀시집 《낭만적인 노래(Romantische Lieder)》와 산문집 《자정 이후의 한 시간(Eine Stunde hinter Mitternacht)》을 발간함. 1901년 시문집 《헤르만 라우셔(Hermann Lauscher)》를 발간해 시인 부세의 주목을 받음. 1902년 《시집(Gedichte)》을 어머니에게 헌정했으나, 어머니는 출판 직전에 별세. 1904년 최초의 장편소설 《페터 카멘친트(Peter Camenzind)》로 일약 인기 작가가 됨. 9세 연상인 피아니스트 마리아 베르누이와 결혼함. 1906년 제2의 장편소설인 《수레바퀴 아래서(Unterm Rad)》를 발표함. 1907년 소설집 《이 세상 이야기(Diesseits)》를 발간함. 1908년 《이웃 사람(Nachbarn)》을 발간함. 1910년 《게르트루트(Gertrud)》를 발간. 방랑벽이 심한 그와 피아니스트인 아내와의 불화로 인도 지방으로 여행함. 귀국 후 스위스 베른으로 이주함. 1911년 시집 《도상(途上, Unterwegs)》을 발간함. 1912년 《우회로(迂廻路, Umwege)》를 발간함. 1913년 〈로스할데(Roßhalde)〉를 씀. 이 작품에 그려진 예술가의 결혼 생활의 파국은 마침내 헤세 자신의 현실이 되었다. 제1차 세계대전 때 반전주의자로 지목받아 국적을 스위스로 옮겼으며, 같은 입장에 있던 R. 롤랑과 친교를 맺음. 1915년 서정적인 방랑자의 이야기 《크눌프(Knulp)》와 시집 《고독자의 음악(Musik des Einsamen)》을 발간. 전쟁의 체험과 정신병이 악화된 아내와의 이별 등은 헤세의 작품 경향을 일변시켰음. 1919년 정신 분석 연구로 자기 탐구의 길을 개척한 대표작인 《데미안(Demian)》을 발간함. 1922년 《싯다르타(Siddhartha)》와 〈내면에의 길(Weg nach Innen)〉에서 불교적 해탈의 비밀을 추구하였음. 1927년 《황야의 이리(Der Steppenwolf)》를 발표. 이 작품은 내외의 분열과 고뇌를 그린 《데미안》과 일관되어 있음. 1928년 에세이집 《관찰(Betrachtungen)》을 발간함. 1929년 시집 《밤의 위안(Trost der Nacht)》을 발간함. 1930년 스위스에 있으면서 《지(知)와 사랑(Narziss und Goldmund)》을 발표. 이 작품은 신학자로서 지성의 세계에 사는 나르치스와, 여성을 알고 애욕에 눈이 어두워진 골드문트와의 우정의 역사를 다룬 것임. 1933년 소설집 《작은 세계(Kleine Welt)》를 발간함. 1942년 《시집(Die Gedichte)》을 발간함. 1943년 20세기의 문명의 비판서라 할 수 있는 미래소설 장편 《유리알 유희(Das Glasperlenspiel)》를 발표함. 1945년 시선집 《꽃 피는 가지(Der Blutenzweig)》를 발간함. 1946년 괴테상과 노벨문학상 수상. 《전쟁과 평화(Krieg und Frieden)》를 발간함. 1951년 《만년의 산문(Spate)》을 발간함. 1954년 《헤세와 로망 롤랑의 왕복 서한》을 발간함. 1955년 《악마를 부름(Beschworungen)》을 발간함. 1962년 8월 9일 사망함.

김현진(옮긴이)

연세대 독문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홍익대에서 강의하고 있다. 저서로 『기억과 망각』(공저)이 있고, 『융』 『상징과 리비도』 『꿈에 나타난 개성화과정의 상징』 등 다수의 책을 번역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방랑
농가 | 산길 | 마을 | 다리 | 목사관 | 농장 | 나무 | 비 오는 날 | 예배당 | 한낮의 휴식 | 호수와 나무와 산 | 구름 낀 하늘 | 빨간 집

요양객
서두 | 첫날 | 하루 일과 | 네덜란드 사람 | 우울 | 회복 | 회고

뉘른베르크 여행


해설: 시민적 삶과 비시민적 삶 사이에서의 고뇌
판본 소개
헤르만 헤세 연보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

Hawker, Libbie (2022)
김중철 (2021)
박현수 (2022)
김동규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