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한국가요사 [개정판] (Loan 52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박찬호, 1943- 안동림, 1932-, 역
Title Statement
한국가요사 / 박찬호 지음 ; 안동림 옮김
판사항
[개정판]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미지북스,   2009  
Physical Medium
2책 : 삽화 ; 24 cm
ISBN
9788996145554 (v.1) 9788996145561 (v.2) 9788996145547 (세트)
Content Notes
1. 가요의 탄생에서 식민지 시대까지 민족의 수난과 저항을 노래하다(1894~1945년) (xvii, 668 p.) -- 2. 해방에서 군사 정권까지 시대의 희망과 절망을 노래하다(1945~1980년) (ix, 743 p.)
Bibliography, Etc. Note
참고문헌과 색인수록
000 01035camcc2200301 c 4500
001 000045519738
005 20120720222754
007 ta
008 090403s2009 ulka b 001c kor
020 ▼a 9788996145554 (v.1) ▼g 94670
020 ▼a 9788996145561 (v.2) ▼g 94670
020 1 ▼a 9788996145547 (세트)
035 ▼a (KERIS)BIB000011628967
040 ▼a 211042 ▼c 211042 ▼d 211009
041 1 ▼a kor ▼h jpn
082 0 4 ▼a 781.6309519 ▼2 22
085 ▼a 781.630953 ▼2 DDCK
090 ▼a 781.630953 ▼b 2009
100 1 ▼a 박찬호, ▼d 1943-
245 1 0 ▼a 한국가요사 / ▼d 박찬호 지음 ; ▼e 안동림 옮김
250 ▼a [개정판]
260 ▼a 서울 : ▼b 미지북스, ▼c 2009
300 ▼a 2책 : ▼b 삽화 ; ▼c 24 cm
504 ▼a 참고문헌과 색인수록
505 0 0 ▼n 1. ▼t 가요의 탄생에서 식민지 시대까지 민족의 수난과 저항을 노래하다(1894~1945년) ▼g (xvii, 668 p.) -- ▼n 2. ▼t 해방에서 군사 정권까지 시대의 희망과 절망을 노래하다(1945~1980년) ▼g (ix, 743 p.)
700 1 ▼a 안동림, ▼d 1932-, ▼e
945 ▼a KINS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781.630953 2009 1 Accession No. 111535963 Availability In loan Due Date 2022-12-20 Make a Reservation Available for Reserve R Service M
No. 2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781.630953 2009 2 Accession No. 111536686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3 Location Main Library/Research Institute of Korean Studies/ Call Number 781.630953 2009 1 Accession No. 192052003 Availability Loan can not(reference room)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M
No. 4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781.630953 2009 1 Accession No. 151279848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781.630953 2009 1 Accession No. 111535963 Availability In loan Due Date 2022-12-20 Make a Reservation Available for Reserve R Service M
No. 2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781.630953 2009 2 Accession No. 111536686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3 Location Main Library/Research Institute of Korean Studies/ Call Number 781.630953 2009 1 Accession No. 192052003 Availability Loan can not(reference room)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781.630953 2009 1 Accession No. 151279848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20세기 한국 대중가요의 역사를 방대한 자료와 치밀한 고증으로 집대성한 책이다. 이 책은 지난 100년 동안 우리 대중가요계를 풍미하며 민중의 삶을 어루만져온 수많은 노래들, 그리고 작곡가, 작사가, 가수, 연주자 들의 잘 알려지지 않았던 생애와 음악 세계, 나아가 우리 민족과 그들의 노래가 함께 겪어온 정치 사회적 격동에 대해 더할 수 없이 풍성하고 생생한 필치로 그려내고 있다.

저자는 재일 한국인으로서 당시 국내에서도 거의 소실된 상태였던 음반, 가사집, 관련 문헌, 사진 등의 소중한 자료들을 차곡차곡 수집하기 시작했고, 그 결과 1988년에 해방 이전 시기를 다룬 <한국 가요> 1권을 일본 현지에서 출간할 수 있었다. 이 책은 이후 1992년에 국내에도 번역 출간되어 근현대 한국 대중가요 연구의 폭발적인 부흥에 핵심적인 기여를 한 바 있다.

20여 년의 세월이 흐른 2009년 저자는 1권의 대대적인 수정 증보판과 더불어 해방 이후 시기를 다룬 <한국 가요사>2권을 새로이 펴내게 되었다. 이로써 민요, 악극, 창가, 창극, 가곡, 오페라, 재즈, 트로트, 록, 소울, 포크, 발라드 등 지난 20세기 우리 노래의 거의 모든 장르를 다루며 그 노래들을 짓고 불렀던 수많은 음악인들의 방대한 역사가 처음으로 완성된 것이다.

<한국 가요사>1, 2권의 분량은 무려 1400쪽(200자 원고지 약 6000매)이 넘으며, 언급된 노래는 2366곡, 가사가 수록된 곡은 879곡, 음악인은 2084명에 이른다. 뿐만 아니라 오늘날 찾아보기 힘든 SP음반들과 당시의 공연 현장의 사진들이 빼곡하게 실려 있어 독자들에게 읽는 재미를 한층 더해줄 것이다.

노래라는 벽돌 하나하나를 쌓아올려 지은 한국 근현대 문화사

일제 치하 설움 많던 민중의 상처를 애달픈 곡조로 달래준 이난영의 "목포의 눈물", 한국전쟁과 피난의 기억을 애절하게 노래한 남인수의 "이별의 부산 정거장", 군사 정권의 폭압에 대한 견결한 저항의 상징이었던 김민기의 "아침 이슬"…….
20세기 한국 대중가요의 역사를 방대한 자료와 치밀한 고증으로 집대성한 역작 <한국 가요사> 1, 2권이 ‘미지북스’에서 출간되었다. 이 책은 지난 100년 동안 우리 대중가요계를 풍미하며 민중의 삶을 어루만져온 수많은 노래들, 그리고 작곡가, 작사가, 가수, 연주자 들의 잘 알려지지 않았던 생애와 음악 세계, 나아가 우리 민족과 그들의 노래가 함께 겪어온 정치 사회적 격동에 대해 더할 수 없이 풍성하고 생생한 필치로 그려내고 있다.
개화기와 갑오농민전쟁, 일제강점과 식민지시대, 해방과 분단, 4·19혁명과 5·16쿠데타, 산업화와 민주화운동 등 시대의 격랑을 함께 하며 민중의 기쁨과 슬픔, 희망과 절망을 노래해온 대중가요는 우리 민족이 살아온 한 시대의 증언과도 같다. ??한국 가요사??는 대중가요라는 버스를 타고 우리의 근현대사의 구석구석을 둘러보는 매력적인 여행인 셈이다. 이 여행에서 독자들은 그 시대 민중들의 아기자기한 볼거리와 수많은 이야깃거리들을 만나게 될 것이다.
<한국 가요사>는 진정 20세기 한국 대중가요에 대한 백과사전적 집대성이며, 더불어 근현대 한국 문화사 연구의 소중한 보고(寶庫)인 것이다.


인생을 바친 30여 년의 가요사 연구가 6000매의 노작(勞作)으로 완성되다

<한국 가요사>의 저자 박찬호는 이 책의 집필을 구상하기 시작한 1970년대부터 무려 30여 년에 걸친 각고의 노력을 쏟아왔다. 저자는 재일 한국인으로서 당시 국내에서도 거의 소실된 상태였던 음반, 가사집, 관련 문헌, 사진 등의 소중한 자료들을 차곡차곡 수집하기 시작했고, 그 결과 1988년에 해방 이전 시기를 다룬 <한국 가요사> 1권을 일본 현지에서 출간할 수 있었다. 이 책은 이후 1992년에 국내에도 번역 출간되어 근현대 한국 대중가요 연구의 폭발적인 부흥에 핵심적인 기여를 한 바 있다.
20여 년의 세월이 흐른 2009년 저자는 1권의 대대적인 수정 증보판과 더불어 해방 이후 시기를 다룬 <한국 가요사>2권을 새로이 펴내게 되었다. 이로써 민요, 악극, 창가, 창극, 가곡, 오페라, 재즈, 트로트, 록, 소울, 포크, 발라드 등 지난 20세기 우리 노래의 거의 모든 장르를 다루며 그 노래들을 짓고 불렀던 수많은 음악인들의 방대한 역사가 처음으로 완성된 것이다.
<한국 가요사>1, 2권의 분량은 무려 1400쪽(200자 원고지 약 6000매)이 넘으며, 언급된 노래는 2366곡, 가사가 수록된 곡은 879곡, 음악인은 2084명에 이른다. 뿐만 아니라 오늘날 찾아보기 힘든 SP음반들과 당시의 공연 현장의 사진들이 빼곡하게 실려 있어 독자들에게 읽는 재미를 한층 더해줄 것이다.


나라 잃은 설움이 불후의 명곡들을 잉태하다

우리가 기억하고 있는 20세기 대중가요 중 적지 않은 곡들이 일제 식민지 시대에 만들어졌다. 어찌 보면 나라 잃은 설움이 불후의 명곡들을 잉태하게 했던 것이다.
"목포의 눈물"은 ‘불멸의 여왕’, ‘엘레지의 여왕’ 이난영이 1935년에 부른 노래이다. ‘목포’는 목화가 많은 항구라는 뜻으로, 식민지 시대 호남의 광대한 평야에서 산출된 쌀과 목화가 일본으로 반출되던 곳이었다. 항구에 산더미처럼 쌓여 있던 식량과 물자와는 대조적으로, 한국인들은 헐벗고 굶주렸으며 토지를 잃고 유랑 길에 올라 생이별하는 사람들이 부지기수였다. "목포의 눈물"은 바로 일제의 수탈에 대한 한국인들의 한(恨)이 집약된 노래였다.
‘가요계의 신데렐라’ 장세정이 부른 "연락선은 떠난다" 역시 일제의 수탈과 강제 징용의 시대상을 반영한 노래이다. 당시 수십만 명의 한국인들은 부산과 시모노세키를 정기적으로 오가던 관부연락선을 타고 일본의 각종 공사현장에 강제로 동원되었다. “쌍고동 울어울어 떠난” 연락선을 타고 일본에 건너간 한국인 노동자들은 인간 이하의 대접을 받으며 혹사당했고 1923년 관동대학살과 같은 참변을 겪어야 했다. "연락선은 떠난다"는 이러한 참담한 현실 속에서 몸이 찢기는 것 같은 이별의 아픔을 노래해 수많은 사람들의 심금을 울렸다.
“오늘도 걷는다마는 정처 없는 이 발 길”로 시작하는 "나그네 설움"이 지어진 배경도 흥미롭다. 작사가 조경환과 가수 백년설은 어느 날 경기도 경찰서 고등과에 끌려가 혹독한 취조를 당했다. 시말서를 쓰고 풀려난 이들은 광화문 뒷골목 선술집에서 홧술을 마시며 울분을 토해냈다. 이때 두 사람은 몸은 서울에 있어도 마음은 나라에서 쫓겨난 나그네 신세였다. 그날 밤의 종로는 “낯익은 거리다마는 이국보다 차가웠”기 때문이다. 조경환은 문득 떠오른 노랫말을 담뱃갑 뒤에 적어 넣었고, 이로써 훗날 10만 장의 판매고를 올린 "나그네 설움"이 만들어진 것이다.


민중의 기쁨과 슬픔, 희망과 절망을 노래해온 대중가요

해방 이후 레코드로 발매된 최초의 곡은 무엇이었을까? 바로 "애국가"이다. 1947년 고려레코드는 안익태의 곡과 스코틀랜드 민요 "석별"의 멜로디에 각각 가사를 붙여 두 곡의 애국가를 취입하였다. 당시에는 레코드를 제작하는 데 크고 작은 어려움이 많았다. 자재가 부족했기에 엿장수가 모아오는 고물 SP음반의 표면만 살짝 재생하여 새 음반을 만들곤 했다. 그래서 수십 번 듣고 나면 음반에 원래 녹음되어 있던 일본 노래가 섞여 나오기 일쑤였다고 한다. 녹음실은 삐걱거리는 가정집에 담요를 대강 둘러친 것이 방음장치의 전부였고, 시끄러운 낮 시간을 피해 한밤중에 녹음을 하더라도 새벽의 전차 소리를 피해야만 했다.
오늘날 전국의 어떤 노래방을 가더라도 곡목 리스트 가장 앞부분에 올라 있는 곡은 남인수가 부른 "가거라 삼팔선"이다. 1948년에 발표된 이 노래는 민족 분단과 이산의 슬픔을 눈물어린 목소리로 토로했다. “산이 막혀 못 오는 것도 아니오, 물이 막혀 못 오는 것도” 아닌데, 삼팔선이라는 세 글자 때문에 오갈 수가 없었던 것이다. "가거라 삼팔선"은 입에서 입으로 전해져 북한에서까지 유행했으며, 북진 통일을 기조로 삼았던 이승만 정권에서 금지곡이 되기도 했다.
한국전쟁 시기에는 피난살이의 설움과 가족의 이별을 그린 노래들이 많았다. 현인의 "굳세어라 금순아"는 1·4후퇴 당시 가족을 두고 월남한 피난민의 심정을 노래했다. 남인수의 "이별의 부산정거장"은 전쟁이 끝난 뒤 부산을 떠나는 피난민들의 심경을 그렸다. 노랫말에는 애수가 깃들어 있었지만, 곡조는 새롭게 펼쳐질 앞날에 대한 희망으로 한껏 설레어 있었다.
1960년대까지 트로트가 지배해온 가요계에 1970년대로 들어서면서 록, 소울, 포크, 발라드 등 새로운 장르의 노래들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1970년 김추자가 부른 "님은 먼 곳에"는 새로운 가요의 흐름을 상징하는 노래였다. 또한 1971년의 "사랑해"는 “예예예~”라는 후렴구와 함께 통기타, 청바지의 시대인 포크 붐의 막을 열었다. 같은 해 군사정권의 억압에 맞서 저항 정신을 노래했던 김민기의 "아침 이슬"은 대학가에 일대 선풍을 일으켰고 1975년에는 금지곡이 되기도 했다.
<한국 가요사>는 유신 체제의 대중가요 탄압과 이른바 ‘대마초 사건’ 이후 침체되었던 가요계에 신선한 충격과 함께 등장한 산울림에서부터 가요계의 제왕으로 군림했던 조용필에 이르기까지 우리 가요사를 일별한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지금까지 국내에 거의 알려지지 않았던 재일한국인 음악인들에 대한 정리로 끝을 맺는다.


격동의 시대, 그 거센 풍랑 속에서 살아온 음악인들

식민지 시대, 나라 잃은 민족의 설움과 가난과 이별의 한을 노래했던 음악인들은 전쟁 말미에 이르러 일제의 강제 동원 정책에 따를 수밖에 없는 처지가 되었다. 작곡가들은 ‘충실한 황국 신민’ 양성을 위한 노래들을 지어야만 했고, 남인수, 김용환, 백년설, 이화자 등의 기라성 같은 가수들조차도 "반도의용대가", "아들의 혈서", "결사대의 아내"와 같은 선혈 낭자한 ‘군국 가요’를 불러야 했다. 이제껏 우리 음악사에서 한번도 제대로 연구되거나 반성되지 못했던 군국 가요 문제는 <한국 가요사>에서 처음으로 그 씁쓸한 실체를 드러낸다. 물론 해방과 함께 가장 먼저 거리로 뛰쳐나와 그 북받치는 감격을 노래했던 사람들 역시 음악인들이었다.
해방 이후 음악인들은 더욱 변화무쌍한 정치적 풍랑에 휩쓸려야만 했다. 1960년 4월 혁명이 터지자 "4·19 행진곡", "4월의 깃발"과 같은 혁명의 노래들을 불렀던 음악인들은 5·16쿠데타 이후에는 "아 어찌 일어서지 않으리", "나가자 5·16혁명의 길로" 등의 노래를 쏟아냈다. 일례로 한국의 대표적인 작사가 반야월은 "4월의 깃발"에서 “4월의 깃발이여 잊지 못할 그날이여, 하늘이 무너져라 외치던 민주주권……”이라고 부르짖다가, 곧이어 “아 5월 16일 잠을 깨라 외치며 악의 씨를 뽑았네”라며 쿠데타를 찬양하는 "겨레의 영광"을 썼다.
한편 유신 시대에 들어 자유 또는 민주주의에 대한 민중의 열망을 직간접적으로 표현하기도 했던 대중가요는 극심한 정치적인 탄압에 직면하기도 했다. 1975년 유신 정권은 무려 222곡의 대중가요를 금지하는 이른바 ‘가요 대학살’을 자행한다. 이때 "거짓말이야", "미인", "아침 이슬", "고래 사냥" 등의 노래가 금지곡으로 지정되었으며, 밥 딜런이나 존 바에즈 등의 외국 곡들도 차례로 금지되었다. 유신 정권은 단지 노래를 금지하는 데에 그치지 않고, 대마초 일제 단속을 구실로 수많은 음악인들을 잡아가두기도 했다.
이처럼 한국의 음악인들은 역사의 전환기마다 때로는 저항과 도전으로, 때로는 체념과 굴복으로 대응하며 자신들의 재능과 의지를 펼쳤던 것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박찬호(지은이)

1943년 일본 나고야에서 태어났다. 1964년 와세다대학교 문학부 재학 중 재일한국학생동맹(한학동)에 가입했고 1966년 대학 졸업 뒤에는 한청(재일한국청년동맹) 운동, 김대중 구출 운동 등에 참여했다. 1977년 말부터 1984년까지 민족시보사에서 일하며 편집차장, 편집장을 역임했다. 현재는 가요사 관련 자료 수집과 연구를 계속하고 있다. 조선총독부 정보과 편찬의 &lt;新しき朝鮮&gt;(風濤社, 1982년)을 복각 출판하였고, 송건호의 &lt;한국현대사론&gt;(風濤社, 1984년)을 일본어로 공역 출판했다.

안동림(옮긴이)

1932년 평양 출생. 청주대 영문학과 교수를 역임하고, 소설가이자 한학자, 출판기획자, 음악비평가로서 ‘르네상스인’의 면모를 펼쳐온 안동림 선생은 ‘원조’ 딜레탕트이자 우리 시대의 예술 멘토이다. 선생은 전문가가 아니라 애호가라 자칭하며 손사래 치지만, 좋아하여 깊이와 너비를 채운 향유자의 전범으로 꼽힌다. 선생이 국내 최초로 전편 완역한『장자』는 인문학자들 사이에서 최고의 번역본으로 꼽히며, 불교의 진수를 보여주는『벽암록』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탁월한 주석과 해설로 인문학의 기본 장서가 되었다. 또한 클래식 음악 감상의 확고부동한 명저로 자리 잡은 『이 한 장의 명반 클래식』,『이 한 장의 명반 오페라』『안동림의 불멸의 지휘자』는 그의 심미안을 추종하는 팬들에게 ‘클래식 교과서’로 불린다. 데이비드 소로우를 전공하고 장자를 흠모하는 저자가 좋아하는 음악가는 모차르트, 지휘자는 후르트뱅글러이다. 허명을 거부하고 무궁무진한 호기심을 따라 조용히 삶과 예술을 즐기며 자기를 찾아 가는 순례자로서의 삶을 살다 2014년 7월 1일 별세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volume. vol.1]----------
목차
발문 - 성실과 애정으로 쌓아올린 공든 탑 = ⅳ
일본어판 머리판 = ⅸ
머리말 = xi
개정판 간행에 즈음하여 = xvi
제1부 노래에 담긴 민중의 마음
 1장 아리랑 이야기 = 3
 2장 파랑새야 = 13
 3장 창가 = 17
 4장 독립운동 속에서 = 38
 5장 식민 치하에서도 계속 불린 민요 = 58
제2부 조선 근대 음악의 선구자들
 1장 봉선화 피다 = 85
 2장 여명기의 음악가들 = 94
 3장 꽃피는 가곡의 세계 = 110
 4장 창작 동요의 탄생 = 141
제3부 초창기의 가요곡
 1장 레코드의 등장과 최초의 인기 가수 = 181
 2장 봄을 기다리는 노래 = 196
 3장 본격적인 유행가〈황성 옛터〉 = 210
 4장 초기 가요계의 가수 = 233
 5장 재즈 송의 유입 = 251
 6장 신민요와 기생 가수의 대두 = 257
 7장 눈물의 여왕 전옥과 강홍식 = 288
제4부 가요곡의 황금시대
 1장 인기 가요의 산파역 = 303
 2장〈목포의 눈물〉이난영 = 343
 3장〈타향살이〉고복수와 황금심 = 362
 4장〈애수의 소야곡〉남인수 = 381
 5장〈꼴망태 목동〉이화자 = 403
 6장〈눈물 젖은 두만강〉김정구 = 415
 7장〈연락선은 떠난다〉장세정 = 430
 8장〈막간 아가씨〉박향림 = 442
 9장〈나그네 설움〉백년설 = 454 
 10장〈불효자는 웁니다〉진방남 = 478
 11장 일세를 풍미한 가희들 = 490
 12장 남성 가수들 = 513
 13장 오케그랜드쇼와 이철 = 540
 14장 일본에서 활약한 스타들 = 555
제5부 암흑기의 가요곡
 1장 나라님의 병정 되기 소원입니다 = 575
 2장 아세아의 바람아, 서울의 꿈을 깨라 = 605
개정판 후기 = 621
참고 문헌 = 623
찾아보기 - 인물 = 627
찾아보기 - 단체 = 645
찾아보기 - 노래 = 648
찾아보기 - 작품 = 667
[volume. vol.2]----------
목차
발문 - 성실과 애정으로 쌓아올린 공든 탑 = ⅴ
제1부 해방과 분단, 희망과 절망의 도가니 속에서
 1장 모든 강물은 바다로 흐른다 = 3
 2장 귀국선 = 12
 3장 악극단 공연이 중심이 된 가요계 = 18
 4장 부활하는 레코드 가요 = 31
 5장 우리의 소원은 통일 = 60
 6장 희생의 길 걷는 창극 운동 = 70
 7장 새 길 찾는 악단 = 79
 8장 새 시대 맞아 비약하는 동요계 = 102
 9장 분단의 그늘에 묻힌 노래들 = 118
제2부 한국 전쟁 발발과 피난살이
 1장 원한의 6ㆍ25 = 143
 2장 치열한 격전기에 만들어진 노래들 = 148
 3장 군예대 활동 및 피난 시절의 가요계 = 156
 4장 피난 시절에 창작된 동요와 가곡 = 179
 5장 6ㆍ25를 소재로 창작된 가곡 = 193
제3부 활기 띤 환도 후 가요계
 1장 이별의 부산 정거장 = 201
 2장 잇달아 창설된 레코드사 = 223
 3장 '가요 춘추전국 시대'의 대부들 = 234
 4장 '가요 춘추전국 시대'의 별들 = 275
 5장 동란 직후 사회상을 반영한 노래들 = 335
 6장 새로 들어온 외국 리듬 = 342
 7장 영화 및 드라마 주제가 붐 = 354
 8장 왜색 시비와 건전 가요 부르기 운동 = 368
제4부 가요의 제2황금기 1960년대
 1장 4월 혁명, 민중의 힘으로 거둔 승리 = 379
 2장 제2공화국의 출범, 그리고 5ㆍ16 = 385
 3장 선풍을 일으킨 미8군 쇼 무대 출신 가수들 = 393
 4장 1960년대를 휩쓴 작곡가 네 명 = 423
 5장〈동백 아가씨〉로 가요계 여왕이 된 이미자 = 441
 6장 1960년대 전반 두각을 나타낸 가수들 = 453
 7장 한일 회담 타결 이후 '왜색 가요' 논란, 그리고 베트남 파병 = 467
 8장 1960년대 후반에 두각을 나타낸 가수들 = 474
제5부 시련 맞는 대중가요, 1970년대
 1장 가요계의 새 바람, 록과 포크 = 531
 2장 1970년대 상반기 히트곡들 = 569
 3장 가요계 시련의 해, 1975년 = 589
 4장 조용필, 신화의 시작 = 598
 5장 1970년대 후반에 나타난 새 별들 = 603
 6장 서울의 봄, 그리고 광주의 비 = 629
제6부 재일 한국인편: 재일 조직의 궤적과 아울러
 1장 희망과 혼돈 속에서 잇단 조직 결성 = 635
 2장 해방 후 25년간 재일 연예계 이모저모 = 644
 3장 4ㆍ19로 촉발된 한청 20년의 궤적 = 656
 4장 연이은 재일 교포 체포 사건과 김대중 납치 사건 = 667
 5장 이성애의 등장과 한국 가수의 일본 진출 = 672
 6장 대두하는 재일 2ㆍ3세 가수들 = 675
후기 = 687
참고 문헌 = 691
찾아보기 - 인물 = 695
찾아보기 - 단체 = 717
찾아보기 - 노래 = 721
찾아보기 - 작품 = 742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