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아우스터리츠 (34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Sebald, Winfried Georg, 1944-2001 안미현, 역
서명 / 저자사항
아우스터리츠 / W. G. 제발트 지음 ; 안미현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을유문화사,   2009  
형태사항
349 p. : 삽화, 연보 ; 20 cm
총서사항
을유세계문학전집 ;19
원표제
Austerlitz
ISBN
9788932403496 9788932403304 (세트)
수상주기
전미 비평가 협회상
000 00926camcc2200313 c 4500
001 000045515128
005 20120814150946
007 ta
008 090330s2009 ulkaj 000cf kor
020 ▼a 9788932403496 ▼g 04850
020 1 ▼a 9788932403304 (세트)
035 ▼a (KERIS)BIB000011610568
040 ▼d 211020 ▼a 211020 ▼d 211009 ▼d 244002 ▼d 211009
041 1 ▼a kor ▼h ger
082 0 4 ▼a 808.8 ▼a 833.914 ▼2 22
085 ▼a 808.8 ▼2 DDCK
090 ▼a 808.8 ▼b 2008z1 ▼c 19
100 1 ▼a Sebald, Winfried Georg, ▼d 1944-2001 ▼0 AUTH(211009)137160
245 1 0 ▼a 아우스터리츠 / ▼d W. G. 제발트 지음 ; ▼e 안미현 옮김
246 1 9 ▼a Austerlitz
260 ▼a 서울 : ▼b 을유문화사, ▼c 2009
300 ▼a 349 p. : ▼b 삽화, 연보 ; ▼c 20 cm
440 0 0 ▼a 을유세계문학전집 ; ▼v 19
586 ▼a 전미 비평가 협회상
586 ▼a 브레만상
700 1 ▼a 안미현, ▼e▼0 AUTH(211009)85415
900 1 0 ▼a 제발트, W. G., ▼e
945 ▼a KINS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08.8 2008z1 19 등록번호 11153457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08.8 2008z1 19 등록번호 11158779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08.8 2008z1 19 등록번호 15127531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4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08.8 2008z1 19 등록번호 15127687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08.8 2008z1 19 등록번호 11153457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08.8 2008z1 19 등록번호 11158779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08.8 2008z1 19 등록번호 15127531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08.8 2008z1 19 등록번호 15127687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독일 작가 W. G. 제발트의 장편소설. 2001년에 발표되어 '21세기 최초의 위대한 소설' 등 전 세계적인 극찬을 받았던 작품으로, 네 살 때 혼자 영국으로 보내진 프라하 출신의 유대 소년이 노년에 이르러 자신의 과거와 부모의 흔적을 찾아 나선다는 내용이다.

히틀러가 유럽을 장악했을 때 유대인 어린아이를 영국으로 피신시키는 구조운동이 일어났다. 1938년부터
1939년까지 영국은 약 1만 명의 유대 어린이를 받아 주었는데, 네 살이었던 아우스터리츠 역시 그때 영국으로 건너왔다. 양부모는 그의 출신에 대해 아무것도 이야기해 주지 않았다. 그리고 소년 자신도 20세기 역사에 대해 아무것도 알고 싶지 않았다.

뒷날 건축사가가 된 아우스터리츠는 이제는 꿈처럼 막연한 기억을 더듬어 자신의 유년 시절의 진실을 찾아 나서는데… 소설은 주인공 '나'가 벨기에에서 늙은 건축사가 아우스터리츠를 만나면서 그의 이야기를 듣는 형식으로 구성되었으며, 100여 개의 흑백 사진 및 이미지가 본문에 수록되어 있다.

전미 비평가 협회상, 브레멘상, 「인디펜던트」 외국 소설상 수상
「LA타임스」, 「뉴욕」, 「엔터테인먼트 위클리」 선정 2001년 최고의 책


정통 세계문학을 지향하는 을유세계문학전집의 열아홉 번째 책은 독일 작가 W. G. 제발트의 <아우스터리츠>로, 2001년에 발표되어 ‘21세기 최초의 위대한 소설’ 등 전 세계적인 극찬을 받았던 작품이다. 이 소설은 네 살 때 혼자 영국으로 보내진 프라하 출신의 유대 소년이 노년에 이르러 자신의 과거와 부모의 흔적을 찾아 나선다는 내용이다. 제발트는 노벨 문학상 후보로 거론될 정도였으나 <아우스터리츠>를 발표한 해에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어린 시절 죽음을 피해 외국에 보내진 소년
그가 찾아 나선 망각 저편의 사라진 세계


히틀러가 유럽을 장악했을 때 유대인 어린아이를 영국으로 피신시키는 구조운동이 일어났다. 1938년부터 1939년까지 영국은 약 1만 명의 유대 어린이를 받아 주었는데, 네 살이었던 아우스터리츠 역시 그때 영국으로 건너왔다. 양부모는 그의 출신에 대해 아무것도 이야기해 주지 않았다. 그리고 소년 자신도 20세기 역사에 대해 아무것도 알고 싶지 않았다. 뒷날 건축사가가 된 아우스터리츠는 이제는 꿈처럼 막연한 기억을 더듬어 자신의 유년 시절의 진실을 찾아 나서는데......

이 소설은 이름이 나오지 않는 주인공 ‘나’가 벨기에에서 늙은 건축사가 아우스터리츠를 만나면서 그의 이야기를 듣는 형식으로 되어 있다. 100여 개의 흑백 사진 및 이미지가 본문에 수록되어 독자들에게 특이한 독서 체험을 선사한다. 특히 어린아이가 궁정복 차림으로 찍혀 있는 표지 사진은 본문(202페이지)에도 나오는 것으로 소설에서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 (<아우스터리츠>의 모든 번역판은 독일어판 원서와 마찬가지로 이 사진을 표지로 쓰도록 되어 있다.)

아우스터리츠(Austerlitz)라는 이름은 나폴레옹 시대의 격전지 이름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역자도 지적하듯이 이 아우스터리츠라는 역사적인 이름은 소설에 등장하는 마리엔바트의 아우쇼비츠(Auschowitz) 샘물, 테레지엔슈타트의 바우쇼비츠(Bauschowitz, 체코어로 보후쇼비체) 분지 등과 함께, 소설 속에서 단 한 번도 언급되지 않는 아우슈비츠(Auschwitz)를 암시할지도 모른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W. G. 제발트(지은이)

오늘날 세계적으로 가장 깊은 반향을 불러일으키는 독일 작가 중 한 사람. 1944년 5월 18일 독일 남동부 알고이 지역의 베르타흐에서 태어나, 프라이부르크와 스위스 프리부르에서 독문학과 영문학을 공부했다. 1966년 영국으로 떠나 맨체스터 대학에서 석사학위를 받았고 노리치의 이스트앵글리아 대학에서 알프레트 되블린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1986년 독일 함부르크 대학에서 오스트리아문학에 관한 논문으로 교수자격을 취득한 뒤, 1988년 이스트앵글리아 대학의 독일어문학 교수로 임용되었다. 이듬해 영국 문학번역센터를 창립했다. 첫 문학작품 『자연을 따라. 기초시』(1988)를 출간한 이후 『현기증. 감정들』(1990), 『이민자들』(1992), 『토성의 고리』(1995) 등을 잇따라 발표했다. 위대한 거장이라는 수전 손택의 찬사와 더불어 미국과 영국에서 먼저 주목을 받았다. 한편 문학연구가로서 『불행의 기술』(1985), 『급진적 무대』(1988), 『섬뜩한 고향』(1991), 『시골 여관에서의 숙식』(1998) 등의 학술서도 꾸준히 발표했다. 특히 1997년 취리히 대학 초청으로 진행한 작가 강연에서, 이차대전 당시 영국군의 공습으로 희생된 수많은 독일인에 대해 독일 국가와 문단 전체가 애도를 회피하고 침묵해왔다고 주장하여 화제를 모았다. 『공중전과 문학』(1999)은 당시 강연했던 내용과 후기를 묶은 것으로, 출간되자마자 독일 사회에 민감한 반응과 거센 반론을 불러일으켰다. 2001년 『아우스터리츠』를 발표해 다시 한번 열렬한 지지를 받았으나, 그해 12월 노리치 근처에서 불의의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이태 뒤 유고집 『캄포 산토』가 출간되었다. 제발트는 생전에 노벨문학상 후보로 여러 번 거론된 바 있으며, 베를린 문학상, 북독일 문학상, 하인리히 뵐 문학상, 로스앤젤레스 타임스 도서상, 하인리히 하이네 문학상, 요제프 브라이트바흐문학상 등 수많은 상을 받았고, 사후에 브레멘 문학상과 전미도서비평가협회상 등을 수상했다.

안미현(옮긴이)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독일어, 영어, 교육학을, 동 대학원에서 독일문학을 전공하고, 독일 튀빙겐대학에서 고트홀트 에프라임 레싱과 독일 계몽주의에 관한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는 목포대학교 독일언어문화학과에 재직 중이며, 영국 캠브리지대학 독문과 방문교수로 지냈다. 독일 문학과 문화, 번역학 이외에도 수사학, 젠더연구 분야에서 다수의 논문을 발표해 왔다. 저서로 [레싱의 초기 작품에 나타난 구조적 관련성](독문), 역서로 게르트 위딩의 [수사학의 재탄생], 장 아메리의 [죄와 속죄의 저편] 외 다수가 있으며, W.G. 제발트의 [아우스터리츠]로 제6회 시몬느번역상 (제13회 한독번역문학상)을 받았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아우스터리츠


해설: 기억의 형식으로서의 문학
판본 소개
W. G. 제발트 연보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

김중철 (2021)
박현수 (2022)
김동규 (2022)
오수향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