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음악사의 진짜 이야기 : 무대 밖으로 뛰쳐나온 음악의 거장들 (24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西原稔
서명 / 저자사항
음악사의 진짜 이야기 : 무대 밖으로 뛰쳐나온 음악의 거장들 / 니시하라 미노루 지음 ; 이언숙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열대림,   2009  
형태사항
272 p. : 삽화 ; 21 cm
원표제
音樂史ほんとうの話
ISBN
9788990989352
일반주기
감수자: 이용숙  
서지주기
참고문헌(p. 263-265)과 색인수록
000 00878namcc2200289 c 4500
001 000045509281
005 20120910221008
007 ta
008 090317s2009 ulka b 001c ckor
020 ▼a 9788990989352 ▼g 0367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jpn
082 0 4 ▼a 780.922 ▼2 22
085 ▼a 780.922 ▼2 DDCK
090 ▼a 780.922 ▼b 2009
100 1 ▼a 西原稔 ▼0 AUTH(211009)57543
245 1 0 ▼a 음악사의 진짜 이야기 : ▼b 무대 밖으로 뛰쳐나온 음악의 거장들 / ▼d 니시하라 미노루 지음 ; ▼e 이언숙 옮김
246 1 9 ▼a 音樂史ほんとうの話
246 3 ▼a Ongaku shi honto no hanashi
260 ▼a 서울 : ▼b 열대림, ▼c 2009
300 ▼a 272 p. : ▼b 삽화 ; ▼c 21 cm
500 ▼a 감수자: 이용숙
504 ▼a 참고문헌(p. 263-265)과 색인수록
900 1 0 ▼a Nishihata, Minoru, ▼e
900 1 0 ▼a 니시하라 미노루, ▼e
945 ▼a KINS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780.922 2009 등록번호 11153226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780.922 2009 등록번호 15127351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780.922 2009 등록번호 11153226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780.922 2009 등록번호 15127351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미식가로 소문난 로시니가 37살에 은퇴한 진짜 이유는? 대작곡가 푸치니는 가로채기의 명수인가? 베를리오즈는 과대망상증 환자, 브람스는 자기연출의 대가였다? 베토벤은 정말 “운명은 이렇게 문을 두드린다”고 말했을까?

이 책은 바흐가 오늘날 대가로 거듭나기까지의 숨은 에피소드부터, 모차르트와 베토벤, 브람스와 바그너를 거쳐 푸치니와 베르디, 그리고 현대의 쇼스타코비치와 존 케이지까지 역사를 관통하는 위대한 음악가들의 이야기를 색다른 시각으로 살펴본다.

악성 베토벤 신화의 탄생 배경, 살리에리의 모차르트 독살설의 진실, 가난한 음악가로 알려진 슈베르트의 실제 수입, 음악비평가 슈만의 많은 ‘천재 탄생’ 평론, 자기 연출에 뛰어난 능력을 발휘한 브람스, 수학을 사랑한 생상스, 대가들의 이색적인 직업과 독특한 취미생활 등 음악적이거나 음악외적인 이야기들이 흥미롭게 펼쳐진다. 그들의 묻혀 있던 인생 이야기들을 통해 무대 뒤에 가려진 대가들의 진짜 모습을 만날 수 있다.

미식가로 소문난 로시니가 37살에 은퇴한 진짜 이유는?
대작곡가 푸치니는 가로채기의 명수인가?
베를리오즈는 과대망상증 환자, 브람스는 자기연출의 대가였다?
베토벤은 정말 “운명은 이렇게 문을 두드린다”고 말했을까?

지금은 대음악가로 존경받는 바흐, 하지만 살아생전에는 그 영광을 누리지 못했다. 바흐의 아들들은 경제적 궁핍을 겪으며 아버지의 작품을 헐값에 팔아넘겨야 했다. 사후 곧바로 역사의 저편으로 사라졌던 바흐는 오늘날 어떻게 대가의 지위로 다시 올라설 수 있었을까? 바흐뿐만이 아니라 오늘날에는 대가로 인정받고 있지만 생전에는 그다지 인기가 없었거나, 당대에는 명성을 떨쳤지만 사후에 역사 속으로 묻힌 예는 수없이 많다. 우리가 알고 있는 음악가의 위상은 당대와는 차이가 많다.
이 책은, 바흐가 오늘날 대가로 거듭나기까지의 숨은 에피소드부터, 모차르트와 베토벤, 브람스와 바그너를 거쳐 푸치니와 베르디, 그리고 현대의 쇼스타코비치와 존 케이지까지 역사를 관통하는 위대한 음악가들의 이야기를 색다른 시각으로 살펴본다.
악성 베토벤 신화의 탄생 배경, 살리에리의 모차르트 독살설의 진실, 가난한 음악가로 알려진 슈베르트의 실제 수입, 음악비평가 슈만의 많은 ‘천재 탄생’ 평론, 자기 연출에 뛰어난 능력을 발휘한 브람스, 수학을 사랑한 생상스, 대가들의 이색적인 직업과 독특한 취미생활 등 음악적이거나 음악외적인 이야기들이 흥미롭게 펼쳐진다. 그들의 묻혀 있던 인생 이야기들을 통해 무대 뒤에 가려진 대가들의 진짜 모습을 만날 수 있다.

바흐에서 존 케이지까지 대가들의 색다른 얼굴 들여다보기
쇤베르크는 카바레 악장, 찰스 아이브스는 생명보험회사 경영자였다!

발표하는 작품마다 대성공을 거두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던 로시니는 37살에 <윌리엄 텔>을 마지막으로 돌연 오페라 창작의 펜을 꺾었다. “매일 마카로니와 굴 없이 지내는 일이 없도록 기도한다”고 말했을 만큼 미식가로도 유명한 그는 요리와 미식, 그리고 돼지 사육에 몰두하느라 창작활동을 접은 것으로 알려져 있기도 하다. 로시니는 정말 마카로니와 굴 때문에 은퇴한 것일까?
‘이것도 좋고 저것도 좋다’를 모토로 삼아 ‘가로채기의 명수’라는 오명이 뒤따르기도 하는 <나비부인>의 푸치니는 실제로 드뷔시, 바그너, 스트라빈스키 등 다른 작곡가의 양식과 서법을 즉각 받아들여 자신의 작품에 활용한 것으로 유명하다. 푸치니는 가로채기의 명수일까, 유연한 감성의 소유자일까?
베토벤은 5번 교향곡 <운명>에 대해 “운명은 이렇게 문을 두드린다”고 말한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이 에피소드는 날조된 것일까, 진실일까? 베토벤의 비서로 자처했던(사실은 팬이었다) 쉰들러는 대체 어떤 행동으로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을까?
또한 음악의 대가들 중에는 이색적인 직업을 가진 인물이 꽤 많다. 예나 지금이나 ‘예술’만 해서는 먹고 살기가 힘들기 때문이다. 무소르크스키, 림스키코르사코프 등이 포함된 ‘러시아 5인조’를 비롯해 차이코프스키, 찰스 아이브스 등의 많은 음악가들이 본업을 따로 갖고 있었다. 보로딘은 생화학자로 이름을 날렸으며 쇤베르크는 카바레 악장, 찰스 아이브스는 생명보험회사 경영자였다.

바흐부터 20세기까지 대가들의 진짜 얼굴을 만난다!
눈이 번쩍 뜨이는 에피소드 음악사

음악사 전체를 딱딱한 교과서식으로 나열하는 것이 아니라 각 시대에서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하고 굵직한 음악가들을 엄선해 일화 위주로 살펴보는 이 책은, 단순히 에피소드를 소개하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그것을 통해 당대 음악의 조류와 판도까지 날카롭게 분석하고 있다.
대학에서 음악을 가르치고 있는 저자는, 각 시대를 대표하는 작곡가들이 당대에 어떻게 비쳐졌고 이후 어떻게 변화해 왔는지의 시각으로 그들을 만나보고자 이 책을 집필하기 시작했다고 말한다. “살아 있는 역사란 획일적인 견해로 통일된 것이 아니라, 평가와 비판이 서로 복잡하게 뒤얽힌 집합물이다. 서로 복잡하게 뒤얽히면 얽힐수록 음악가와 그의 작품은 시대를 초월한 생명을 얻게 된다. 사망한 뒤에도 갖가지 해석이 나오고 평가나 비판 또는 재평가 등이 끊이지 않는 작곡가는 역시 대가인 것이다.”
음악의 대가로서의 얼굴보다는 인간으로서의 얼굴에 초점을 맞춰 음악사를 재조명하고 있는 <음악사의 진짜 이야기>. 클래식 초심자가 처음 접하기에 좋은 교양서일 뿐 아니라, 음악적 깊이도 함께 지니고 있어 음악 애호가들에게도 좋은 자료가 될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니시하라 미노루(지은이)

1952년 야마가타 현에서 태어났다. 음악사회사를 전공했으며 도쿄예술대학 대학원 박사 과정을 마쳤다. 현재 토호가쿠엔 대학 음악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며, 음악가와 음악 작품이 탄생하게 된 사회적 배경을 다각적으로 연구하고 있다. 저서로는 《음악사의 진짜 이야기》, 《성스런 이미지의 음악》, 《악성 베토벤 탄생》, 《피아노의 탄생》 등이 있으며, 감역 《옥스포드 오페라 대사전》과 공역서 《베토벤 사전》, 《금색 소나타》 등이 있다.

이언숙(옮긴이)

고려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 동양사학과에서 일본사를 전공했다. 도쿄대학교 대학원 인문과학연구과 국사학과에서 일본중세사 전공으로 연구생 과정을 수료했다. 일본어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면서 외교통상부·국제교육진흥원·한국국제교류재단에서 통역관으로 활동했고, 현재 한일역사교육교류회·한일대학 생협교류세미나 등에서 통역을 담당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신기하고 재미난 집구석 과학》, 《느긋하게 밥을 먹고 느슨한 옷을 입습니다》, 《자기 역사를 쓴다는 것》, 《희망난민》, 《절망의 나라의 행복한 젊은이들》, 《일등 국가의 조건》, 《만들어진 나라 일본》, 《대한제국 황실 비사》, 《멸망하는 국가》, 《일본인에게 역사란 무엇인가》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감수의 말 = 21
머리말 = 25
01 역사의 뒤안길에서 회생한 바흐
 바흐 발견의 충격! = 35
 바흐는 돈 되는 사업? = 37
 바흐에 미친 남자, 포르켈 = 40
 네겔리의 집요한 바흐 수집 = 45
02 바흐를 들어야 하는 저주?
 바흐를 즐기는 취향들 = 55
 체르니의 공로 = 60
 바흐에 심취한 음악가들 = 64
 바흐로 회귀하라! = 70
03 바흐 주변의 음악가들
 마르첼로, 법률가와 작곡가 사이에서 = 73
 플루트 연주가, 프리드리히 대왕 = 75
 명성만큼 위작도 많은 페르골레시 = 77
 빨강머리의 사제, 비발디 = 79
 잘못 알려진 헨델의〈수상 음악〉= 82
04 모차르트는 정말 신의 아들인가?
 경박한, 너무도 경박한 신의 아들 = 86
 모차르트 신화는 만들어진 이미지? = 88
 모차르트 사후, 명성을 가져다준 음악은? = 91
 호평과 혹평 사이에서 = 95
05 모차르트 주변의 음악가들
 살리에리는 모차르트를 독살했을까? = 101
 아들 크사버는 살리에리의 제자였다! = 104
〈레퀴엠〉을 보완, 완성한 제자 쥐스마이어 = 106
06 베토벤 신화의 탄생
 베토벤의 다채로운 얼굴 = 108
 비서 쉰들러의 베토벤 이미지 메이킹 작업 = 110
〈합창〉교향곡은 인류애의 상징인가? = 115
 시대를 비추는 무게감의 미학 = 117
07 베토벤 주변의 음악가들
 프로 음악가 루돌프 대공 = 119
 음악산업에 매진한 비즈니스맨 클레멘티 = 121
 발명가 멜첼은 사기꾼인가? = 125
08 로시니는 왜 펜을 꺾었을까?
 37살에 펜을 꺾다 = 130
 미식가 로시니 전설 = 132
 요리 때문도 질투 때문도 아닌 = 135
 오페라 창작을 그만둔 이유는? = 137
09 슈베르트는 정말 가난했을까?
 영화〈미완성 교향악〉속 얼굴 = 142
 영원한 청년 슈베르트? = 144
 슈베르트의 수입 = 147
10 낭만파 시대의 음악가들
 쇼팽의 살롱 성공기 = 150
 음악비평가 슈만의 천재 남발? = 153
 다재다능한 호프만 = 157
11 베를리오즈는 과대망상증 환자?
 왜 거대 편성 작품을 만들었을까? = 160
 베토벤 교향곡을 최초로 전곡 해석하다 = 162
 혁명기념식의 음악가, 베를리오즈 = 168
12 프랑스의 낭만파 음악가들
 피아노 제조업자가 된 작곡가 플레이엘 = 170
 오펜바흐 선풍에 춤추는 파리 = 174
13 브람스의 다양한 얼굴들
 과거 속에 살던 브람스? = 176
 브람스는 진정 베토벤의 후계자인가? = 179
 브람스의 자기 연출 = 182
 대중음악가, 브람스의 또다른 얼굴 = 184
 브람스는 정말 오페라를 싫어했을까? = 187
14 바그너에 대한 엇갈리는 평가
 한슬리크의〈탄호이저〉추억 = 191
 슈만의〈탄호이저〉비판 = 193
 알 수 없는 슈만의 적대감 = 197
 바그너와 마이어베어 = 200
15 스메타나의〈몰다우〉뒤에는?
 쇼팽과 슈만의 영향 = 203
 무명의 체코 음악가와 리스트의 만남 = 205
 빼앗긴 '프라하의 봄'을 위해 = 208
16 푸치니는 가로채기의 명수인가?
 이것도 좋고 저것도 좋은 = 212
 열린 귀를 가진 유연한 감성 = 215
17 근대 이탈리아 음악가들
 독일을 싫어한 베르디 = 219
 독일 음악을 모범으로 삼은 마르투치 = 223
 무솔리니에게 충성을 맹세한 마스카니 = 225
18 러시아 국민악파는 아마추어인가?
 음악가도 먹고 살아야 하니까 = 227
 축성학의 권위자, 세자르 큐이 = 230
 생화학자, 보로딘 = 231
19 생상스는 왜 사랑받지 못했을까?
 수학을 사랑한 생상스 = 234
 고리타분하고 천박한, 그러나 잘도 쓴 = 237
 왜 생상스는 비판을 받았는가? = 239
20 에피소드 넘치는 20세기 음악가들
 카바레 악장이었던 쇤베르크 = 241
 학자의 얼굴을 가진 베베른 = 244
 재즈 애호가, 스트라빈스키와 쇼스타코비치 = 245
 대중음악과 쿠르트 바일의 풍자성 = 246
 재즈 음악이 국회 문제로 비화되다 = 248
 바르토크의 민요 수집 = 250
 생명보험회사 경영자, 아이브스 = 251
 외교관의 비서관을 지낸 미요 = 253
 버섯 캐는 존 케이지 = 255
 메시앙의 취미는 탐조 = 257
후기 = 259
역자 후기 = 261
참고문헌 = 263
찾아보기 = 266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