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하늘을 흔드는 사람 (Loan 3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Kadeer,Rebiya Cavelius,Alexandra , 공저 이덕임 , 옮김
Title Statement
하늘을 흔드는 사람 / 레비야 카디르 알렉산드라 카벨리우스 지음 이덕임 옮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열음사 ,   2009.  
Physical Medium
551p. ; 22cm.
Varied Title
Die Himmelssturmerin
ISBN
9788974272364
000 00733namccc200253 k 4500
001 000045502238
005 20100807103100
007 ta
008 090212s2009 ulk 000c kor
020 ▼a 9788974272364 ▼g 03850: ▼c \18,000
040 ▼a 244002 ▼c 244002 ▼d 244002
041 1 ▼a kor ▼h ger
082 0 4 ▼a 323.4092 ▼2 22
090 ▼a 323.4092 ▼b 2009
100 1 ▼a Kadeer,Rebiya
245 1 0 ▼a 하늘을 흔드는 사람 / ▼d 레비야 카디르 ▼e 알렉산드라 카벨리우스 지음 ▼e 이덕임 옮김.
246 1 9 ▼a Die Himmelssturmerin
260 ▼a 서울 : ▼b 열음사 , ▼c 2009.
300 ▼a 551p. ; ▼c 22cm.
700 1 ▼a Cavelius,Alexandra , ▼e 공저
700 1 ▼a 이덕임 , ▼e 옮김
900 1 1 ▼a 카디르,레비야
900 1 1 ▼a 카벨리우스,알렉산드라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Social Science/ Call Number 323.4092 2009 Accession No. 151269479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1천만에 이르는 터키계 위구르족의 대 중국 투쟁을 상징하는 지도자 레비야 카디르의 일대기를 담았다. 세계적인 망명지도자 레비야 카디르는 2007년 노벨 평화상 수상자로 추천된 이후 매년 유력한 후보자로 거론되고 있다. 독일의 저널리스트 알렉산드라 카벨리우스의 인터뷰로 진행된 자서전격인 책이다.

척박한 산악지대에서 추방자의 딸로 태어나 15살에 결혼해 11명의 어머니가 되고, 세탁소에서 사업을 일으켜 중국 최고의 갑부에 이르러 신장지구 인민대표가 되기까지, 이후 중국 정부에게 테러리스트로 낙인찍혀 억울하게 수감되고 세계적인 주목을 받는 망명지도자로 부상하는 그녀의 삶을 책 속에 담았다.

조부 이야기에서 시작되는 이 자서전은 유년 시절 아버지가 들려주던 여자 영웅 이파르한과 개미 이야기를 통해 자신의 개혁자적 운명을 감지하는 소녀로서, 11남매를 둔 생활인으로서, 사업적 직감을 현실로 성취해내는 경영자로서, 위구르족을 위한 대변인이자 '1000명의 어머니 운동'을 이끈 지도자로서의 모습을 보여준다.

그리고 억압과 치욕의 감옥에서도 자신을 지켜낸 불굴의 인간으로서, 떨어져 있는 투쟁동지이자 남편인 지딕을 깊이 사랑하는 여성으로서의 낮고 뜨거운 목소리를 들려준다. 중국과 중국내 소수민족과의 갈등을 치우침 없는 어조로 보여줌으로써 그녀의 위구르족에 대한 깊은 민족애와 확장된 인류애를 감지할 수 있다.

중국에서의 레비야 카디르는 달라이라마와 같은 테러리스트다.
그녀를 통해 우리는 중국의 두 번째 얼굴과 그 어두운 면을 본다.
이 책이, 중국내 소수민족의 인권 문제가 활발히 논의되는 계기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55개에 이르는 다양한 소수 민족에 대한 중국의 탄압과 드러나지 않은 핍박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2008년도 베이징올림픽을 앞두고 외신의 이슈가 되었던 티베트 탄압과 그들의 항거는 중국의 소수민족 정책을 전세계적으로 표면화시킨 바 있고, 그에 가려 잘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두 번째 세력이라 일컬어지는 신장 위구르족의 경우 또한 몇십 년에 걸쳐 치밀하고 강도 높게 탄압 정책이 이루어졌다. ‘중국판 디아스포라’처럼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즈스탄, 몽골, 우즈베키스탄, 터키 그리고 독일 등지까지 흩어져 살아야 하는 위구르족의 신산한 삶은, 과거 게르만의 유대인 말살 정책이 현재에도 형태만을 바꿔 강자의 입장에서 여전히 자행되고 있음을 깨닫게 한다.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해 중국이란 나라는 얼마나 많은 아웃사이더들의 권익과 눈물을 앗아왔는지, 우리는 미처 돌아볼 겨를이 없었다.

‘중국에서 가장 위험한 적’이 된 단 한 명의 소수
<하늘을 흔드는 사람>은 1천만에 이르는 터키계 위구르족의 대 중국 투쟁을 상징하는 지도자 레비야 카디르의 일대기다. 독일의 저널리스트 알렉산드라 카벨리우스의 인터뷰로 진행된 자서전격인 이 책은 척박한 산악지대에서 추방자의 딸로 태어나 15살에 결혼해 11명의 어머니가 되고, 세탁소에서 사업을 일으켜 중국 최고의 갑부에 이르러 신장지구 인민대표가 되기까지, 이후 중국 정부에게 테러리스트로 낙인찍혀 억울하게 수감되고 세계적인 주목을 받는 망명지도자로 부상하는 그녀의 삶이 드라마틱하게 펼쳐진다

중국 정부는 그녀를 테러리스트, 급진적 이슬람주의자, 분리주의자라는 ‘세 가지 악의 화신’이라 매도했지만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은 그녀를 ‘천만 위구르족 투쟁의 상징’이라고 평가했다. 2007년 노벨 평화상 수상자로 추천된 이후 매년 유력한 후보자로 거론되고 있는 영욕의 지도자다.

“나는 레비야 카디르가 아니다. 나는 1000만 사람들의 대표다!”
자서전이면서 대하소설과도 같은 논픽션 <하늘을 흔드는 사람>은 주인공 레비야 카디르의 파란만장한 삶을 숨 가쁘게 따라가며 독자로 하여금 마치 영화를 보고 있는 것처럼 책 속으로 몰입하게 만든다. 실제로 레비야 카디르의 삶을 그린 중국의 드라마도 제작된 바 있고 그녀의 헤어스타일이나 패션이 중국에서 유행한 적도 있었다. 드라마 속의 그녀는 중국 정부의 악의적 의도로 인해 권총 자살로 생을 마감하는 비운의 주인공으로 그려졌지만 실제의 레비야 카디르는 수인들을 위한 감옥의 개선자였고 현재는 중국 공안의 감시 속에서도 굴하지 않는, 망명지도자로서의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 중국 정부의 부패로 인한 사업의 굴곡, 망명지에서 일어난 자동차 암살 미수와 국제회의 통역의 방해, 사랑하는 가족들과의 오랜 생이별에도 그녀의 하늘을 흔들 만큼 간절한 전 생애적 신념과 책임감을 꺾을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

조부 이야기에서 시작되는 이 자서전은 유년 시절 아버지가 들려주던 여자 영웅 이파르한과 개미 이야기를 통해 자신의 개혁자적 운명을 감지하는 소녀로서, 11남매를 둔 생활인으로서, 사업적 직감을 현실로 성취해내는 경영자로서, 위구르족을 위한 대변인이자 ‘1000명의 어머니 운동’을 이끈 지도자로서, 억압과 치욕의 감옥에서도 자신을 지켜낸 불굴의 인간으로서, 떨어져 있는 투쟁동지이자 남편인 지딕을 깊이 사랑하는 여성으로서의 낮고 뜨거운 목소리를 들려준다.
또한 중국과 중국내 소수민족과의 갈등을 치우침 없는 어조로 보여줌으로써 그녀의 위구르족에 대한 깊은 민족애와 확장된 인류애를 감지할 수 있다. 티베트에 대수도승 달라이 라마가 있다면 천만 위구르족에게는 ‘하늘을 흔드는 사람’ 레비야 카디르가 있다.

“나는 위구르족의 어머니가 되어
고통을 멎게 하는 치료제가 되고
눈물을 닦아주는 손수건이 될 것이며
비바람을 막아줄 우산이 될 것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레비야 카디르(지은이)

1948년 7월 15일 중앙아시아 알타이 산맥에서 금을 찾던 군인 출신 아버지의 셋째 딸로 태어났다. 두 번의 추방 끝에 아커쑤에 정착한 그녀의 가족은 경제적 어려움에 직면하고, 그것을 해결할 방편으로 레비야는 15살의 27살의 은행원 압디림과 결혼, 6남매를 두게 된다. 그러나 사랑 없는 13년간의 결혼생활은 불행하게 끝난다. 그녀는 경제력을 키워 아이들을 데려오기 위해 우물이 있는 아커쑤 사거리에서 세탁소를 열었다. 이후 양가죽 중개, 목재상을 거쳐 옷감 도매상을 하는 등의 사업적 직감으로 건설 부동산까지 사업을 확장했고, 투자자를 모아 우루무치의 쓰레기장에 대형쇼핑센터를 건축하는 한편 위구르 상인들에게 스스로 임대료를 정하도록 만든다. ‘1000명의 어머니 운동’을 일으켜 각 지역에 학교를 세우고 예술가를 지원하고 보안대를 결성하는 등 활발히 활동하다 신장 인민위원회의 위원으로서 중국내 위구르족의 실상을 알리고 권익을 찾기 위해 장쩌민 주석과도 만났다. 그녀의 활동은 1995년 베이징에서 열린 제4차 세계여성회의의 중국대표로 참가, 중국 정부의 탄압과 위구르족의 현실을 대변하기에 이른다. 그러던 와중에 감옥에 있던 정치범 시딕 로우치와의 만남이 이루어지고 결국 그와 진정한 반려자이자 투쟁동지의 연을 맺는다. 1999년 미국 사절단을 만나러 가던 중 국가기밀유출죄로 체포되어 치욕적인 옥고를 치르다 2005년 3월 병 보석을 받아 남편 시딕이 망명중인 워싱턴으로 옮겨져 현재까지도 중국 공안의 감시를 받고 있다. 그녀의 지칠 줄 모르는 독립 투쟁은 세계인의 인정을 받아 2000년 Human Rights Watch상 수상, 2006년 뮌헨에서 열린 세계위구르인대회(WUC)에서 대통령으로 선출되었고 2007년 노벨 평화상 수상자로 추천된 이후 매년 유력한 후보자로 거론되고 있다.

알렉산드라 카벨리우스(지은이)

1967년에 태어났으며 수년 동안 자유기고가이자 저널리스트로, 전문서적 집필가로 활동하고 있다. 유명 잡지인 〈브리기테〉 〈슈피겔 리포트〉 〈SZ-매거진〉에 기사를 실었으며 다수의 책을 출판했다.

이덕임(옮긴이)

동아대학교 철학과와 인도 뿌나 대학교 인도철학 대학원을 졸업했다. 오스트리아 빈에서 독일어 과정을 수료했으며, 현재 바른번역 소속 번역가로 일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감정이라는 세계≫, ≪외롭지 않다고 말하는 당신에게≫, ≪불안사회≫, ≪시간의 탄생≫ 등 다수가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이 책을 쓰며 = 7
머리말 = 10
01 거대한 게임과 거짓된 약속 = 21
02 사막으로 추방되다 = 69
03 짧은 어린 시절과 청소년기 = 87
04 풍속은 말살되고 상호관계는 두 동강나다 = 125
05 세탁부에서 백만장자로 = 163
06 위대한 사랑, 원대한 목표 = 189
07 숭고한 목표, 높은 수익 그리고 쓰디쓴 손실 = 221
08 사업가와 정치가로서 새로운 전망 = 257
09 자신을 굽히지 않는 자만이 똑바로 걸을 수 있다 = 295
10 마피아와 살인자 그리고 여러 가지 문제들 = 317
11 가차 없는 공격 = 363
12 우리는 모두 평화를 원한다 = 395
13 감옥에 갇히다 = 421
14 공산당의 높은 도덕성에 대하여 = 487
15 "독수리처럼 날아오르리라1" = 527
감사의 말 = 547
옮기고 나서 = 549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