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EBS 다큐멘터리) 동과서 (165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명진, 1982-
단체저자명
EBS. 동과서 제작팀
서명 / 저자사항
(EBS 다큐멘터리) 동과서 / EBS〈동과서〉제작팀, 김명진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예담,   2008   (2010)  
형태사항
240 p. : 천연색삽화 ; 21 cm
ISBN
9788959133222
일반주기
동양인과 서양인은 왜 사고방식이 다를까  
EBS 다큐멘터리 <동과서>는 미국의 문화심리학자 리처드 니스벳 교수의 저서 『생각의 지도The geography of thought』를 바탕으로 기획되었음  
서지주기
참고문헌: p. 235-240
주제명(개인명)
Nisbett, Richard E.   Geography of thought  
000 01087camcc2200301 c 4500
001 000045475805
005 20110430130119
007 ta
008 080811s2008 ulka b 000c kor
020 ▼a 9788959133222 ▼g 03300
035 ▼a (KERIS)BIB000011382977
040 ▼d 211020 ▼a 211020 ▼c 211020 ▼d 211009 ▼d 244002 ▼d 211009
082 0 4 ▼a 153.4 ▼2 22
085 ▼a 153.4 ▼2 DDCK
090 ▼a 153.4 ▼b 2008
110 ▼a EBS. ▼b 동과서 제작팀 ▼0 AUTH(211009)140418
245 2 0 ▼a (EBS 다큐멘터리) 동과서 / ▼d EBS〈동과서〉제작팀, ▼e 김명진 지음.
260 ▼a 서울 : ▼b 예담, ▼c 2008 ▼g (2010)
300 ▼a 240 p. : ▼b 천연색삽화 ; ▼c 21 cm
500 ▼a 동양인과 서양인은 왜 사고방식이 다를까
500 ▼a EBS 다큐멘터리 <동과서>는 미국의 문화심리학자 리처드 니스벳 교수의 저서 『생각의 지도The geography of thought』를 바탕으로 기획되었음
504 ▼a 참고문헌: p. 235-240
600 1 0 ▼a Nisbett, Richard E. ▼t Geography of thought
700 1 ▼a 김명진, ▼d 1982- ▼0 AUTH(211009)70944
910 ▼a 이비에스 ▼b 동과서 제작팀
910 ▼a 교육방송 ▼b 동과서 제작팀
945 ▼a KINS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3.4 2008 등록번호 11150080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3.4 2008 등록번호 11150080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3.4 2008 등록번호 11162443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4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3.4 2008 등록번호 11162444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5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153.4 2008 등록번호 12117674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6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153.4 2008 등록번호 121176744 도서상태 분실(장서관리)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7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153.4 2008 등록번호 15129944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3.4 2008 등록번호 11150080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3.4 2008 등록번호 11150080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3.4 2008 등록번호 11162443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4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3.4 2008 등록번호 11162444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153.4 2008 등록번호 12117674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153.4 2008 등록번호 121176744 도서상태 분실(장서관리)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153.4 2008 등록번호 15129944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미국의 미시건대학교, 일리노이대학교, 스탠포드대학교 등을 중심으로 진행중인 동서양 비교문화심리학 연구 결과 및 학자들과의 인터뷰를 바탕으로 썼다. 현재 동서양 비교문화 연구는 미국과 캐나다, 동아시아 3국, 즉 한국과 일본, 중국을 중심으로 이루어진다. 여기서 말하는 ‘동양’은 한국, 일본, 중국을 중심으로 한 중국 문화권(유교 문화권)을 의미하고 ‘서양’은 미국과 캐나다를 중심으로 한 유럽 문화권을 의미한다.

크게 4부로 구성했다. 제1부 ‘기氣와 장場의 사고 vs. 분석적 사고’에서는 명사를 중심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서양과 동사를 중심으로 세상을 이해하는 동양의 ‘인식론적 차이’에 대해 살핀다. 제2부 ‘고맥락적 문화 vs. 저맥락적 문화’에서는 텍스트를 둘러싼 맥락과 상황을 중시하는 동양인의 ‘고맥락적 커뮤니케이션’과 텍스트 자체의 의미 자체에 집중하는 서양인의 ‘저맥락적 커뮤니케이션’에 대해 알아본다.

제3부 ‘아웃사이더 관점 vs. 인사이더 관점’에서는 집단주의와 물아일체의 정신이 발달한 동양과 개인주의와 과학이 발달한 서양을 비교 분석한다. 제4부 ‘집단주의 vs. 개인주의’에서는 교역 문화에 기반한 서양의 개인주의와 농경 문화에 기반한 동양의 집단주의로 인해 생기는 차이점들을 살핀다.

책으로 부활한 화제의 다큐멘터리 <동과 서>
“가난한 내가 아름다운 나타샤를 사랑해서 오늘밤은 푹푹 눈이 나린다”는 백석 시인의 속삭임와 “한 송이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봄부터 소쩍새는 그렇게 울었나 보다”라는 서정주 시인의 탄식은 동양인들에게 너무나 자연스런 정서적 공감대를 형성한다. 그런데 만약 서양인들에게 유명 문학 작품의 한 구절이라는 사실을 감춘 채 이 문장들을 따로 떼어 들려준다면 그들 역시 쉽게 이해하며 고개를 끄덕일까? (본문 44쪽 참조)
2007년 버지니아공대 총기 살인사건 당시 한국계 미국인인 범인을 대신해 한국인들이 촛불집회를 하며 사과의 뜻을 전하고 대통령까지 나서 세 번이나 유감을 표했을 때, 왜 미국 언론들은 황당해하며 “이것은 한국인이 사과할 문제가 아니니 사과를 중단해달라”는 사설을 게재했을까? (본문 226쪽 참조)
동양에서 총명하고 성격 원만한 아이라 칭찬받던 학생이 서양에 유학을 가면 왜 똑같이 공부해도 졸지에 자신감 없고 의존적인 열등생으로 전락해버리는 일이 종종 발생하는 걸까? (본문 89쪽, 193쪽 참조)
지난 4월, 시청자들의 열띤 호응 속에 방송된 EBS 다큐멘터리 <동과 서>는 이 같은 의문들을 풀기 위해 기획됐다. 그리고 마침내 리처드 니스벳, 펑 카이핑, 헤이즐 마커스, 최인철 등 국내외 심리학 전문가 20여 명과의 심층 인터뷰, 국내외 거주 동서양인 200여 명을 대상으로 한 거리실험 및 설문조사 등을 바탕으로 꼼꼼히 검증된 이 문화철학 다큐멘터리가 풍부한 그래픽 자료와 함께 단행본 『동과 서』로 다시 태어났다. 이 책은 2회에 걸친 방송 분량만으로는 성에 차지 않아 아쉬웠던 많은 청소년 및 성인 독자들에게, 쉽고 간결한 인문교양 다큐북만이 줄 수 있는 지적 만족감을 선사하기에 충분하다.

동양인과 서양인은 왜 사고방식이 다를까
『동과 서』는 기본적으로 미국의 미시건대학교, 일리노이대학교, 스탠포드대학교 등을 중심으로 활발히 진행중인 최신 동서양 비교문화심리학 연구 결과 및 학자들과의 인터뷰를 바탕으로 씌어졌다. 현재 동서양 비교문화 연구는 미국과 캐나다, 그리고 동아시아 3국, 즉 한국과 일본, 중국을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그러므로 이 책에서 말하는 ‘동양’은 기본적으로 한국, 일본, 중국을 중심으로 한 중국 문화권(유교 문화권)을 의미하고 ‘서양’은 미국과 캐나다를 중심으로 한 유럽 문화권을 의미한다.

이 책은 크게 4부로 구성되어 있다. 제1부 ‘기氣와 장場의 사고 vs. 분석적 사고’에서는 명사를 중심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서양과 동사를 중심으로 세상을 이해하는 동양의 ‘인식론적 차이’에 대해 살펴본다. 예부터 서양인들은 이 우주 공간이 텅 빈 허공이라고 믿어왔다. 이렇게 텅 빈 공간에 놓여져 있는 사물은 주변과 연결되지 않기 때문에 서양에서는 사물이 독립된 하나의 개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동양인들은 우주가 텅 빈 허공이 아니라 기氣로 가득 차 있다고 생각했다.
같은 원리로 서양인들은 두 개의 물체가 떨어져 있으면 서로 영향을 주고받을 수 없다고 생각했다. 두 물체 사이의 공간은 텅 비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동양인들은 떨어져 있는 물체들도 서로 영향을 주고받는다고 생각했다. 모든 물체가 기로 이루어져 있으며, 기로 가득 찬 공간 속에서 각각의 물체는 서로 연결되어 있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동양인은 일찍부터 밀물과 썰물이 생기는 이유가 지구와 달이 서로 상호작용하기 때문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 달과 지구가 물리적으로는 멀리 떨어져 있음에도 불구하고 실제로는 긴밀한 영향을 주고받는 관계라는 것을 이해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놀랍게도 고대 그리스인들은 이것을 알지 못했다. 심지어 18세기 후반까지도 서양인들은 떨어져 있는 두 물체 사이에 작용하는 힘의 존재를 이해하지 못했다. 갈릴레오는 조수 작용의 원리에 대한 여러 가지 재미있는 가설을 세웠지만 모두 틀린 것들이었다.

동서양의 이런 인식론적 차이는 언어의 차이로도 이어졌다. 예를 들어 사람이 차를 마시는 상황이 있다고 하자. 이때 차를 더 마실 것인지를 묻는 언어 사용에서도 동서양의 차이가 나타난다.
동양 : (차) 더 마실래?
서양 : (Would you like to have) more tea?
서양인은 더 마실 것인지를 물을 때 ‘tea(차)’라는 명사를 사용해서 ‘more tea?(차 더 할래?)’라고 묻는다. 그러나 동양인은 ‘마시다’라는 동사를 사용해서 ‘더 마실래?’라고 묻는다. 같은 표현인데 동양 언어에서는 동사로 표현되고 서양 언어에서는 명사로 표현된다. 왜 이런 차이가 나는 것일까?

‘마시다’라는 동사는 ‘사람’과 ‘차’ 사이에서 일어나는 상호작용을 표현한다. 동양에서는 이렇게 개체 간의 관계 속에서 일어나는 상호작용을 중심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동사적 표현을 많이 쓴다. 그러나 ‘사람’과 ‘차’가 서로 독립된 개체라고 믿는 서양에서는 ‘차’라는 명사를 통해 질문의 의미를 표현한다. 이처럼 사물들이 독립된 개체라고 믿는 서양에서는 당연히 각 개체의 속성을 대표하는 ‘명사’가 언어의 중심을 이루게 된다. 그러나 사물들이 서로 연결되어 있다고 믿는 동양에서는 다양한 사물들이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지를 표현하는 ‘동사’를 많이 사용한다.

또 다른 실험 하나. 여기, 한 남자가 절규하고 있는 그림이 있다. ‘이 사람은 왜 이렇게 절규하고 있는가’라고 묻는다면 뭐라고 대답하겠는가?
동양인 : 주변 분위기가 음산하잖아요. 저 뒤에 걸어가는 남자 두 명이 이 사람에게 무슨 짓을 한 것 같은데요.
서양인 : 이 사람은 패닉 상태에 빠졌어요. 마음 속으로부터 깊은 공포를 느끼고 있는 거예요. 정신적으로 불안한 사람인 것 같아요.

동양인들은 대체로 주변의 분위기와 상황을 중심으로 그림 속 인물의 상태를 묘사했다. 그러나 서양인들은 인물의 감정 상태, 정신 상태를 중심으로 설명하는 경향을 보였다. 동양인들은 사람의 감정 상태를 해석할 때에도 그 사람이 처한 환경과 맥락을 고려하지만, 서양인들은 그것을 개인의 내적 본성에서 찾으려고 하는 것이다.
제2부 ‘고맥락적 문화 vs. 저맥락적 문화’에서는 텍스트를 둘러싼 맥락과 상황을 중시하는 동양인의 ‘고맥락적 커뮤니케이션’과 텍스트 자체의 의미 자체에 집중하는 서양인의 ‘저맥락적 커뮤니케이션’에 대해 알아본다. 예를 들어 동서양의 전통적인 인물화들을 비교해보면 소위 ‘컨텍스트’에 대한 동서양의 관심의 차이를 알 수 있다. 서양의 인물화는 사람 자체의 속성에만 관심을 갖는 서양적 관점을 반영하여 사람을 크게 그린다. 그러나 동양의 인물화는 항상 그 인물이 처한 맥락을 알기 위해 배경을 함께 그리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전체 그림에서 사람이 차지하는 비중이 작다.
현대의 동서양인들에게도 이러한 차이가 나타난다. 서양의 대학생들과 동양의 대학생들에게 친구의 사진을 찍어주도록 했다. 서양의 대학생들은 친구의 사진을 찍을 때 사람이 화면에 꽉 차도록 인물을 중심으로 찍는 경향을 보였다. 그러나 동양의 대학생들은 넓은 구도로 인물과 배경을 함께 담아 사진을 찍었다. 여행지의 동양인들은 배경이 바뀔 때마다 새로운 사진을 찍는다. 동양인들은 맥락에 따라 중심 사물도 달라 보이기 때문에 배경이 바뀔 때마다 새로운 맥락 속에 있는 자신의 모습을 즐기고 싶어한다. 그러나 서양인들은 인물을 중심으로 사진을 찍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동양인만큼 많은 사진을 찍지 않는다.

제3부 ‘아웃사이더 관점 vs. 인사이더 관점’에서는 집단주의와 물아일체의 정신이 발달한 동양과 개인주의와 과학이 발달한 서양을 비교 분석한다.

A1. ‘내가 좋아하니까 상대방도 좋아할 거야.’
A2. ‘내가 배고프니까 다른 사람들도 배고플 거야.’

B2. ‘사람들이 마음에 들어 하니까 나도 좋아.’
B3. ‘저 사람이 인정해줬어. 잘한 거야.’

A와 B의 두 가지 사고방식이 있다. 당신은 평소 어떤 방식으로 생각하는 편인가? A는 판단의 기준을 내 안에 두는 방식이고 B는 판단의 기준을 나의 외부, 즉 타인에게 두는 방식이다. 서양인은 보통 A의 방식을 취하고 동양인은 B의 방식을 취한다. 왜 이런 차이가 나타나는 것일까? 연구에 의하면 서양인은 ‘인사이더 관점’을 갖고 있고 동양인은 ‘아웃사이더 관점’을 갖고 있다고 한다. 서양의 투시법, 즉 1인칭 시점은 관찰자의 시선 방향이 안에서 밖으로 향한다. 따라서 투시법을 다른 말로 ‘인사이더 관점’이라고 할 수 있다. 반면 동양인들의 ‘아웃사이더 관점’은 상대방의 입장에서 자신을 보는 것으로서 2인칭 시점, 또는 3인칭 시점이라고 할 수 있다.

‘인사이더 관점’을 가진 서양인들은 자기중심적이다. 서양인들은 자기 자신의 생각과 감정에 집중하기 때문에 상대방도 자기처럼 생각하고 느낄 거라 믿는 경향이 있다. 예를 들면, 자신이 화가 난 상태이면서 상대방에게 ‘어머, 너 화난 것 같다’라고 말하는 현상이다. 반대로 ‘아웃사이더 관점’을 가진 동양인들은 상대중심적이다. 예를 들어, 동양인은 자신이 슬플 때 상대방이 자신을 보면서 느끼게 될 동정심을 함께 느낀다. 또 수치스러움을 느낄 때 상대방이 자신에게 느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경멸의 감정을 동시에 느낀다. 이렇게 동양인들은 상대방이 자신의 생각과 감정에 대해 어떤 반응을 보일 것이라는 가정을 전제하기 때문에 상대방의 생각과 감정에 집중하는 경향을 보인다.
마지막으로 제4부 ‘집단주의 vs. 개인주의’에서는 교역 문화에 기반한 서양의 개인주의와 농경 문화에 기반한 동양의 집단주의로 인해 생기는 차이점들을 살펴본다. 이를 위해 동양인과 서양인에게 4자루의 파란색 펜과 1자루의 흰색 펜, 이렇게 5자루의 펜을 보여주며 마음에 드는 한 가지를 고르게 하는 실험을 실시했다. 어떤 결과가 나타났을까? 동양인은 파란색 펜을 가져가는 경향이 컸고 서양인은 흰색 펜을 가져가는 경향이 컸다. 이번에는 4자루의 흰색 펜과 1자루의 파란색 펜, 이렇게 5자루의 펜으로 바꿔서 제시했다. 과연 어떤 결과가 나타났을까? 동양인은 흰색 펜을 가져가는 경향이 컸고 서양인은 파란색 펜을 가져가는 경향이 컸다. 위의 실험 결과는 무엇을 의미할까? 제시된 펜의 색깔과 상관없이 동양인은 하나만 튀는 것보다는 여러 개로 제시되어 무난해 보이는 것을 선호했다. 그러나 서양인은 자기만 가질 수 있는 단 한 개뿐인 펜을 선호했다.
동양에는 ‘모난 돌이 정 맞는다’는 속담이 있다. 예부터 개인이 튀는 것을 부정적으로 생각한 것이다. 우리는 ‘다르다’는 말과 ‘틀리다’는 말을 혼동해서 쓰기도 하는데, 이것 역시 남과 다른 것을 부정적으로 보는 시각을 반영하는 예이다. 그러나 서양인들은 독립적인 삶을 지향하고 자신이 타인과 구분되는 특별한 존재가 되기를 바란다. 때문에 선택을 할 때도 다른 사람들이 안 고를 것 같은 특이한 선택을 하려고 하는 성향이 있다. 이런 성향이 개인의 독립성을 더욱 강화시킨다.

동양과 서양이 그리는 완벽한 원을 꿈꾸며
이처럼 수많은 심리학 실험들이 밝혀낸 동양인과 서양인의 인지 과정 차이, 사고 방식 차이, 가치관 차이 등은 동서양의 차이가 비단 수천 년 전의 과거에만 머무르지 않고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까지 깊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사실을 방증한다. 사람들의 행동이나 생각, 태도의 차이가 단순한 문화의 차이에 그치지 않고 철학의 차이, 더 나아가서는 문명의 차이로 연결되고 있는 것이다.
모든 인간이 완벽할 수 없듯이 모든 문화는 완벽하지 않다. 어떤 문화가 다른 문화보다 낫다고 하는 것은 보는 기준을 어디에 두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문제이기 때문에 특정 문화의 우열을 따지는 것은 의미가 없다. 그런 측면에서 비교문화 연구는 서로의 장점과 단점을 객관적으로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된다. 『문명의 충돌』의 저자 새뮤얼 헌팅턴은 ‘다른 문화의 사람들도 다 나처럼 생각할 것’이라는 생각이야말로 가장 위험하다고 지적한 바 있다. 전쟁과 테러 같은 현대 사회의 분쟁은 대부분 서로의 문화를 이해하지 못해 발생하고 있다. 타인에 대한 이해, 차이에 대한 이해의 부족에서 반목과 다툼이 생겨나고 있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동서양 사고방식 차이의 비밀을 알아보고, 그 같은 차이가 발생하게 된 역사적, 문화적, 심리적 원인을 추적하는 『동과 서』가 우리 스스로에 대한 이해는 물론 타 문화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돕는 좋은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EBS 동과서 제작팀(지은이)

연출 : 이정욱 작가 : 김명진 조연출 : 정다희, 김소정, 이민정

김명진(지은이)

고려대학교 영문과를 졸업하고, 한국예술종합학교 서사창작 전공 예술석사를 받았다. 대학시절, 중국 어학연수와 캐나다 교환학생 경험을 통해 동서양의 문화, 언어, 철학의 차이에 주목하게 되었고, 이것이 인연이 되어 EBS 다큐멘터리 <동과 서> 기획에 참여하게 되었다. 다양한 분야를 심층적으로 연구하는 작업에 매력을 느껴 2005년부터 EBS에서 다큐멘터리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현재 EBS <지식채널e>의 작가로 활동 중이며, 인문학과 자연과학을 넘나드는 ‘지식의 통섭’ 작업에 특히 관심이 많다. 저서로는 《AGON, 경쟁이 즐거운 나라》가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프롤로그: 동과 서, 그 차이의 비밀 = 6
제1부 기(氣)와 장(場)의 사고 vs. 분석적 사고
 1장 동양의 기(氣)와 장(場)의 사고
  01 당신은 무엇으로 사물을 인식하는가? = 17
  02 수가 발달한 서양 언어 vs. 수 개념이 모호한 동양 언어 = 22
  03 '없음'에 대한 동서양의 시각 차이 = 25
  04 사물 간의 관계를 보는 동서양의 시각 차이 = 28
  05 우리는 거대한 장(場) 속에 있다 = 31
  06 모든 물체는 서로 연결되어 있다 = 32
  07 동사 중심의 언어 vs. 명사 중심의 언어 = 34
  08 당신이 사물을 묶는 방식은? = 38
  09 그 물체가 파랗게 보이는 이유 = 42
  10 한 송이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 44
  11 음양사상과 대대성 = 49
 2장 서양의 이데아(Idea)와 정체성(Identity)
  01 풍선이 날아오르는 이유 = 55
  02 속성 중심 사고가 발달한 서양 = 57
  03 명사적 세계관과 플라톤의 이데아론 = 61
  04 정체성과 역(易) = 62
  05 동양의 상황론 vs. 서양의 본성론 = 65
  06 그때그때 달라요 vs. 고정불변 = 68
  07 살인 사건을 해석하는 동서양의 시각 차이 = 70
 3장 서양의 분석적 사고와 이성적 사고
  01 당신은 어떤 기준으로 사물을 분류하는가? = 73
  02 코끼리를 관찰하는 동서양의 눈동자 = 78
  03 분석적 사고와 이성 = 81
  04 숲을 보다 vs. 나무를 보다 = 84
  05 동서양의 과학 = 86
  06 언어가 생각의 도구인 서양 = 89
  07 언어를 경계하는 동양 = 95
제2부 고맥락적 문화 vs. 저맥락적 문화
 1장 인지의 고맥락성
  01 주변의 분위기를 중시하는 동양인 = 101
  02 입장(立場)을 중시하는 동양인 = 105
  03 동양화와 서양화에 나타난 인물의 크기 = 110
  04 인과관계 파악의 범위가 넓은 동양인 = 114
 2장 의사소통의 고맥락성
  01 동서양의 이모티콘 = 121
  02 목소리와 말투로 말의 의미를 파악하는 동양인 = 124
제3부 아웃사이더 관점 vs. 인사이더 관점
 1장 구슬 시야와 원근법
  01 서양의 원근법 vs. 동양의 역원근법 = 129
  02 동양의 구슬 시야 = 138
  03 마음의 눈 vs. 육체의 눈 = 142
  04 되는 것 vs. 보는 것 = 146
  05 가정하고 검증하라 vs. 마음을 닦아라 = 149
 2장 체면 문화와 공감 착각
  01 아웃사이더 관점 vs. 인사이더 관점 = 159
  02 자기중심적 투사 vs. 관계중심적 투사 = 162
  03 동양화와 서양화의 구도 = 167
  04 '상대 배려' 문화 vs. '자기 선택' 문화 = 175
제4부 집단주의 vs. 개인주의
 1장 개인과 집단
  01 서양의 개인주의 = 183
  02 겸손 vs. 자신감 = 186
  03 인상 관리 vs. 자기고양 = 192
  04 듣기 중심 교육 vs. 말하기 중심 교육 = 193
 2장 선택의 의미
  01 남들과 비슷해지고 싶어 vs. 남들과 달라지고 싶어 = 197
  02 선택을 의식하지 않는 동양인 vs. 선택을 중시하는 서양인 = 201
  03 엄마의 선택 vs. 나의 선택 = 206
  04 내재적 기준 vs. 외재적 기준 = 210
 3장 '우리'와 '나'
  01 동서양의 집 구조 = 217
  02 '우리' 중심의 동양인 vs. '나' 중심의 서양인 = 219
  03 나는 누구인가? = 223
  04 버지니아공대 총기 사건을 바라보는 동서양의 관점 차이 = 226
  05 우리의 행복 vs. 나의 행복 = 229
에필로그 : 진정한 의미의 세계화를 꿈꾸며 = 232
참고 자료 = 235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