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어쩌면 후르츠 캔디 : 이근미 장편소설 (55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이근미.
서명 / 저자사항
어쩌면 후르츠 캔디 = Perhaps fruit candy : 이근미 장편소설 / 이근미.
발행사항
파주 :   달 ,   2008.  
형태사항
295 p. ; 20 cm.
ISBN
9788954606073
000 00587camccc200217 k 4500
001 000045475661
005 20100807053108
007 ta
008 080731s2008 ggk 000cf kor
020 ▼a 9788954606073
035 ▼a (KERIS)BIB000011367681
040 ▼a 211023 ▼c 211023 ▼d 211009
082 0 4 ▼a 895.735 ▼2 22
085 ▼a 897.37 ▼2 DDCK
090 ▼a 897.37 ▼b 이근미 어
100 1 ▼a 이근미. ▼0 AUTH(211009)72349
245 1 0 ▼a 어쩌면 후르츠 캔디 = ▼x Perhaps fruit candy : ▼b 이근미 장편소설 / ▼d 이근미.
260 ▼a 파주 : ▼b 달 , ▼c 2008.
300 ▼a 295 p. ; ▼c 20 cm.
945 ▼a KINS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7 이근미 어 등록번호 11149894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7 이근미 어 등록번호 11149894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37 이근미 어 등록번호 15126402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7 이근미 어 등록번호 11149894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7 이근미 어 등록번호 11149894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37 이근미 어 등록번호 15126402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누구나 동경하는 멋진 광고쟁이들의 삶 속에 들어가자마자 오해의 불길에 휩싸인 '조안나'의 이야기를 그린다. 광고판의 화려한 스포트라이트 속을 평범한 사람이 비집고 들어가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조안나는 어렵게 그것을 뚫고 입성했지만 오해라는 또다른 장벽이 앞을 가로막는다. 이제 겨우 스물 네 살, 노련미나 수완이 있을 리 만무한 나이다.

어쩌면 회장님 집안 즉 로열패밀리라는 오해는 아무렇지도 않게 웃어넘길 수도, 적절히 항변해서 넘어갈 수도 있었겠지만 그러지 못하는 그녀의 순진한 모습은 안타깝기도 하고 정이 간다. 그런 동시에 누구나 한번쯤 상상하던 오해를 받게 되는 그 미묘한 지점이 첫 장을 펼치면 마지막 장까지 꼼짝 없이 내려 읽게 하는 이 소설의 힘이다.

<어쩌면 후르츠 캔디>는 재밌는 이야기의 공식을 완벽하게 갖추고 있다. 일과 사랑의 성취, 그리고 세련된 취향의 발로라는 칙릿 소설의 필수 요소를 훌륭히 구현해 냈다. 너무 '쿨'한 것만 무리하게 좇는 물질만능, 성공지향적인 여타 칙릿 소설보다도 훨씬 따뜻해서 정을 훅 끼친다. 평범하지만 사탕 한 알 입에 문 모습이 귀여운 주인공 조안나 외의 캐릭터는 주변에서도 꼭 볼 수 있는 사람들이다.

여기저기 아부하는 박 팀장, 설렁거리는 듯하지만 직장 내의 멘토가 되어주는 문 차장, 커리어 우먼의 표본이자 냉혈한 여 상사 성 차장, 가장 멋있고 곁에 두고 싶은 친구 수희 등 주변인물의 적절하면서도 감초 같은 등장은 흡입력을 높인다. 이 책의 주인공 안나도 신분 상승이라는 칙릿 소설의 고전적인 서사 법칙을 따르지만 한결 순수하고 바르고 착해서 사랑스러운 캐릭터다.

후르츠 캔디 한 알을 입에 넣었다
그리고 마법이 시작됐다.
바르고, 착하고, 노력했다면 사랑받아야 해 !
어쩌다 프린세스가 된 완전 평범녀의 좌충우돌 다이어리


평범한 외모, 평범한 집안의 조안나는 광고계에 입문하는 것이 소원인 대학 졸업생이다. 영문학과를 나왔지만 영어 실력이 특출한 것도 아니며 학벌은 그녀의 발목만 잡을 뿐이다. 광고는 광고 동아리에서 접해본 것이 전부다. 그런데, 그런 그녀가 메이저 광고대행사인 자이언트 기획에 입사했다!

행운은 느닷없이 온다. 준비된 자에게만 행운이 온다는 말은 우리를 부추기기 위한 낭설임에 틀림없다. 엉뚱한 곳에서 시작된 행운이 이해불가 지역으로 발사되곤 하니까. 언제나 뻔한 규칙이 깨지는 것에서 역사는 시작되었다. 그래, 나는 그것을 행운이라고 단정 지었다. 죽어도 원이나 없게 한번 응시해 본 자이언트 기획에 합격하다니, 어리벙벙한 상황에서 자꾸만 피식피식 웃음이 나왔다. 가상체험 일주일 티켓에 당첨된 게 아닐까, 잠깐 불안해 하다가 방안을 풀쩍 풀쩍 뛰어다녔다. _본문 p.9

자이언트 기획은 높은 학벌과 스펙을 따지기로 악명 높은 곳. 그러나 자이언트 그룹 회장의 아들이자 자이언트 기획 전무인 조진남이 그녀의 발랄함과 재치를 높게 사서 단행한 파격적인 인사였다. 동경하던 꿈의 세계에 점프를 하게 된 안나는 라이벌 광고 회사에 다니는 고교 동창 수희의 도움을 받아 어린 아이가 엄마 화장품을 몰래 찍어 바르듯 머리를 하고 특A급 짝퉁 명품을 마련한다. 스물 네 살의 풋내기 조안나는 압구정동을 휘저으며 드디어 새로운 세상으로 나아갈 준비를 마친다.

명품을, 아니 짝퉁을 휘감고 출근하면서 수희의 말을 떠올렸다. 사람들이 “이거 진짜예요?”라고 물을 때 약간 조소하는 듯한 미소를 지으며 대꾸하지 말라는. 조소하는 듯한 미소는 어떤 걸까? 한쪽 입꼬리를 약간 위로 올리며 큼, 하고 콧소리를 내는 게 가장 그럴듯할 것 같았다. _본문 p.33

워낙 파격적인 발탁이다 보니 입사 전부터 회사 내부에 여러 소문이 퍼지게 된다. 이런 사실을 모르는 조안나는 애써 마련한 짝퉁 명품을 두르고 회사에 출근 하는데, 이런 세련된 옷차림과 조 전무와 친근하게 이야기 나누는 장면을 본 직원들은 그녀를 그룹 회장님의 조카라고 오해한다.

조안나는 실력으로 이 자리에 왔다고 해명하고 싶지만 융숭한 대접 앞에 변명할 기회를 얻지 못한다. 과잉대접을 받는 동안 정당한 실력은 평가 받지 못 하고, 그 대신 그녀의 오해 가득한 배경을 시샘하거나 접근하는 사람들만 늘어간다. 그러던 중 안나의 눈에는 회사 선배이자 킹카인 나빈우가 아른거린다. 그러나 그녀가 입사하기 전 회사를 그만 둔 회장의 친딸 조리나와 나빈우가 열애했던 사실이 번번이 그녀의 발목을 잡는다. 설상가상, 조안나의 실제 신분이 밝혀지게 되고...오해의 찬바람은 덫처럼 점점 옥죄여온다. 위기의 순간, 조안나가 거울 앞에 섰다.

여자 나이 스물넷. 가장 좋을 때지만, 가장 고민이 많은 시기.
당시의 우려를 되짚어보면 대개 불필요했지만 그때는 그게 목숨이었다.


불확실한 미래를 향해 겁 없이 주먹을 내두르던 시절이 있었다는 게 생경하게 느껴질 지경이었다. 불과 몇 달 전이건만 까마득한 옛날 같았다. (…) 그때는 자이언트 기획에 들어가고 싶다는 열망만으로도 가슴이 벅찼는데, 자이언트 기획 사원이 된 지금은 오히려 가슴에 식어빠진 돼지기름이 낀 듯 갑갑하다. 거울에 비친 나에게 “반갑다 조안나!”를 외치는데 풋, 웃음이 나왔다. 잠깐 어디론가 여행을 다녀온 기분이다. 여행지에 짝퉁 원피스를 입고 짝퉁 핸드백을 든 짝퉁 조안나를 벗어던지고 온 느낌. 그래, 이제 진품 조안나로 가는 거야. 익숙한 나의 모습으로 되돌아오니 비로소 편안했다. 마음을 굳게 먹었건만 회사 건너편 횡단보도 앞에 서자 심장이 불규칙하게 뛰었다. 문득 나이키의 카피가 떠올랐다.

‘나를 만드는 것은 결국 나 자신이다’
_ 본문 p.227~228

당신은 어떤 오해를 받고 있는가. 저자 이근미가 던지는 화두다. 사랑스럽고 총천연색의 달콤한 캔디 같은 이 이야기의 모든 것은 오해로부터 비롯된다. 저자는 “나도 여러 오해를 받고 있다. 역시 과대평가가 큰 비중을 차지한다. 내가 포장을 과하게 했거나, 상대가 근거 없이 속았거나, 두 가지만 아니면 된다”고 한다. 나머지 이유야, 기대가 많은 세상에서 더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각오를 다지게 되는 것이니까 상관없는 것이다.

『어쩌면 후르츠 캔디』는 누구나 동경하는 멋진 광고쟁이들의 삶 속에 들어가자마자 오해의 불길에 휩싸인 조안나의 이야기다. 광고판의 화려한 스포트라이트 속을 평범한 사람이 비집고 들어가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조안나는 어렵게 그것을 뚫고 입성했지만 오해라는 또다른 장벽이 앞을 가로막는다. 이제 겨우 스물 네 살, 노련미나 수완이 있을 리 만무한 나이다. 어쩌면 회장님 집안 즉 로열패밀리라는 오해는 아무렇지도 않게 웃어넘길 수도, 적절히 항변해서 넘어갈 수도 있었겠지만 그러지 못하는 그녀의 순진한 모습은 안타깝기도 하고 정이 간다. 그런 동시에 누구나 한번쯤 상상하던 오해를 받게 되는 그 미묘한 지점이 첫 장을 펼치면 마지막 장까지 꼼짝 없이 내려 읽게 하는 이 소설의 힘이다.

『어쩌면 후르츠 캔디』는 재밌는 이야기의 공식을 완벽하게 갖추고 있다. 일과 사랑의 성취, 그리고 세련된 취향의 발로라는 칙릿 소설의 필수 요소를 훌륭히 구현해 냈다. 너무 ‘쿨’한 것만 무리하게 좇는 물질만능, 성공지향적인 여타 칙릿 소설보다도 훨씬 따뜻해서 정을 훅 끼친다. 평범하지만 사탕 한 알 입에 문 모습이 귀여운 주인공 조안나 외의 캐릭터는 주변에서도 꼭 볼 수 있는 사람들이다. 여기저기 아부하는 박 팀장, 설렁거리는 듯하지만 직장 내의 멘토가 되어주는 문 차장, 커리어 우먼의 표본이자 냉혈한 여 상사 성 차장, 가장 멋있고 곁에 두고 싶은 친구 수희 등 주변인물의 적절하면서도 감초 같은 등장은 흡입력을 높인다.

이 책의 주인공 안나도 신분 상승이라는 칙릿 소설의 고전적인 서사 법칙을 따르지만 한결 순수하고 바르고 착해서 사랑스럽다. 여자주인공의 캐릭터를 절대적이고도 실감나게 완성했다는 면에서 이 소설은 최근 출간되는 칙릿 소설 가운데서도 가장 뛰어나다.『어쩌면 후르츠 캔디』는 허망함과 냉소를 머금은, 시니컬 밖에 남지 않은 세상에 들려주는 따뜻한 이야기이자 이 시대의 희망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이근미(지은이)

〈월간조선〉 객원기자, 〈미래한국〉 편집위원으로 일하며 다양한 분야를 취재했다. 2000년부터 2004년까지 월간조선에 한국의 대형교회 시리즈를 연재, ‘일반 언론에서 다루는 본격적인 교회 기사’라는 의미에서 화제가 되었다. 2010년 이후 월간조선에서 ‘차세대 종교 리더’ ‘한국의 여성목회자’ 시리즈를 연재했다. 또한 미래한국의 ‘이근미가 뛴다’ 코너에서도 여러 목회자를 인터뷰했다.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했으며 문화일보 신춘문예, 여성동아 장편공모에 당선되었다. 장편소설 《17세》 《어쩌면 후르츠캔디》 《서른아홉 아빠애인 열다섯 아빠 딸》 《나의 아름다운 첫학기》를 냈고, 기독교 서적으로 김장환 목사 평전 《그를 만나면 마음에 평안이 온다》와 《사랑이 부푸는 파이 가게》 《큰 교회 큰 목사 이야기》 《12 큰교회의 성장비결》을 냈다. 25년간 취재기자로 일하면서 만난 명사 1,000여 명의 강점을 뽑아 자기계발서 《대한민국 최고들은 왜 잘하는 것에 미쳤을까》 《프리랜서처럼 일하라》 《+1%로 승부하라》 외 다수의 저서를 냈다. 기업체와 공공기관, 학교, 교회 등에서 강연을 하며 글쓰기와 책 만들기를 코칭하는 ‘루트리북코칭’을 운영하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1. 좋은 일은 언제 닥칠지 모른다 <마몽드>
2. 신데렐라가 한 명일 이유는 없다
3. 내 자전거로 그의 가슴에 닿고 싶다
4. 실력을 더해봐, 꿈을 잊지 마
5. 남자는 떠나고 여자는 또 아름다워진다 <시세이도>
6. 사랑이라 부르면 무겁고, 좋아한다 말하면 가볍다 <하이트>
7. 해프닝과 신기루와 사랑의 삼각관계
8. 바꿀 수 없다면 받아들여라
9. 나를 만드는 것은 결국 나 자신이다 <나이키>
10. 그리움의 반은 닫아놓고 가슴의 반은 열어놓고 <맥심>

작가의 말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