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노래하는 네안데르탈인 : 음악과 언어로 보는 인류의 진화 (Loan 23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Mithen, Steven J. 김명주 , 역
Title Statement
노래하는 네안데르탈인 : 음악과 언어로 보는 인류의 진화 / 스티븐 미슨 지음 ; 김명주 옮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뿌리와 이파리 ,   2008.  
Physical Medium
507 p. ; 23 cm.
Varied Title
(The)singing neanderthals : the origins of music, language, mind, and body
ISBN
9788990024831
Bibliography, Etc. Note
참고문헌 및 색인수록
Subject Added Entry-Topical Term
Music --Origin. Music --Psychological aspects. Human evolution.
000 00865namccc200277 k 4500
001 000045461340
005 20100807024957
007 ta
008 080808s2008 ulk b 001a kor
020 ▼a 9788990024831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780.9/01 ▼a 781/.11 ▼2 22
090 ▼a 780.901 ▼b 2008
100 1 ▼a Mithen, Steven J. ▼0 AUTH(211009)6267
245 1 0 ▼a 노래하는 네안데르탈인 : ▼b 음악과 언어로 보는 인류의 진화 / ▼d 스티븐 미슨 지음 ; ▼e 김명주 옮김.
246 1 9 ▼a (The)singing neanderthals : the origins of music, language, mind, and body
260 ▼a 서울 : ▼b 뿌리와 이파리 , ▼c 2008.
300 ▼a 507 p. ; ▼c 23 cm.
504 ▼a 참고문헌 및 색인수록
650 0 ▼a Music ▼x Origin.
650 0 ▼a Music ▼x Psychological aspects.
650 0 ▼a Human evolution.
700 1 ▼a 김명주 , ▼e▼0 AUTH(211009)142029
945 ▼a KINS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780.901 2008 Accession No. 111487899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780.901 2008 Accession No. 111487900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3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780.901 2008 Accession No. 151262516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780.901 2008 Accession No. 111487899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780.901 2008 Accession No. 111487900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780.901 2008 Accession No. 151262516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인지고고학계를 이끄는 선두주자인 영국 레딩 대학의 스티븐 미슨이 인간의 몸과 마음의 진화과정을 아우르면서 음악과 언어의 기원을 밝힌다. 그만의 독창적인 ‘Hmmmmm’ 이론으로 음악을 만들고 듣는 인간의 성향은 사회적 요인이나 역사적 요인을 따지는 것으로는 다 풀리지 않으며, 인류가 진화하는 동안 인류의 유전자 속에 그러한 성향이 심어졌다고 말한다. 또한 어떻게, 언제, 왜 그렇게 되었는지 서술한다.

우선 원시언어(전前언어)의 성격에 대해 두 가지 상반된 관점을 소개하며 논의를 이끌어간다. 음악의 진화과정을 아는 것이 곧 언어의 비밀을 푸는 열쇠이며, 음악과 언어에는 공통의 뿌리(전구체)가 있다고 말한다. 그리고 음악과 언어의 전구체로서 미슨은 초기 호미니드의 의사소통 체계인 ‘Hmmmm’과 이보다 더 진화된 형태인 네안데르탈인의 의사소통 체계 ‘Hmmmmm’을 제시한다.

‘Hmmmmm’이란 네안데르탈인의 의사소통 체계가 전일적(Holistic)이고 다중적이고(Multi-modal) 조작적이며(Manipulative) 음악적(Musical)일 뿐 아니라 미메시스적(Mimetic)이었다는 점을 들어 각각의 앞 글자를 따서 만든 용어다. 다시 말해 ‘Hmmmmm’은 메시지가 개별단위로 쪼개지지 않고 덩어리째 이해되며(전일성), 타인의 감정상태와 행동에 영향을 미치고(조작성), 소리와 몸을 동시에 사용하며(다중성), 멜로디와 리듬을 활용하고(음악성), 제스처와 소리 공감각을 이용한다(미메시스)는 것이다.

음악이 먼저일까, 언어가 먼저일까? ‘Hmmmmm’!!!

언어능력은 의식, 지능과 함께 우리를 인간이게 만드는 것이다. 그런데 언어의 진화적 기원이 갖가지 가설과 이론을 낳으며 논쟁을 불러일으키는 동안 음악은 무시까지는 아니라 해도 외면을 받아왔다. 음악은 몇몇 학자들의 주장처럼 그저 언어의 진화적 부산물일까? 생존과 번식의 의무에 지친 인류를 노래와 춤으로 위로하기 위해 덤으로 생긴 것일까? 혹시 이런 견해는 음악이 언어처럼 생물학적 기원을 가진 적응의 산물이라는 주장에 대한 과민반응에서 비롯된 것은 아닐까? 과연 어느 쪽이 옳은지 밝힐 수 있을까? 혹시 음악과 언어가 관련이 있다면 ‘왜’이고 ‘어떻게’일까? 스티븐 미슨은 이 책에서 자신의 독창적인 ‘Hmmmmm’ 이론으로 음악이 결코 진화의 쓸모없는 부산물이 아님을 대단히 설득력 있게 제시한다.

음악의 진화사적 지위를 되찾아줄 역작!
인지고고학계의 일인자가 들려주는 음악과 언어의 기원, 인류의 진화 이야기


인간은 왜 음악을 만들고 들을까? 음악활동은 인류의 진화사를 통틀어 언제쯤부터 시작되었을까? 음악이 먼저 진화했을까, 언어가 먼저 진화했을까? 지금까지 언어의 기원을 밝히려는 연구는 수없이 많았고 언어의 진화에 대해 최근 들어서는 더욱 활발한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다. 반면 인류의 보편적 특성이자 인류가 가진 가장 의아하고 경이로운 특성인 음악활동은 언어의 기원만큼이나 조명받아 마땅한 주제임에도 그동안 홀대를 당해온 것이 사실이다. 언어에 비해 다루기가 훨씬 까다롭기 때문이다. 이에 현재 인지고고학계를 이끄는 선두주자인 영국 레딩 대학의 스티븐 미슨이 인간의 몸과 마음의 진화과정을 아우르면서 음악과 언어의 기원을 밝혀보려는 야심 찬 작업에 나섰고, 그만의 독창적인 ‘Hmmmmm’ 이론으로 그동안 음악을 그저 진화의 부산물쯤으로 치부해온 사람들에게 예리한 일격을 가한다. 미슨은 음악을 만들고 듣는 인간의 성향은 사회적 요인이나 역사적 요인을 따지는 것으로는 다 풀리지 않으며, 인류가 진화하는 동안 인류의 유전자 속에 그러한 성향이 심어졌다고밖에는 볼 수 없다고 말한다. 어떻게, 언제, 왜? 그것이 바로 지은이가 이 책에서 풀고자 하는 비밀이다.
미슨은 우선 원시언어(전前언어)의 성격에 대해 두 가지 상반된 관점을 소개하며 논의를 이끌어간다. 원시언어가 변변한 문법 없이 단어들로만 이루어져 있었다는 데릭 비커튼의 구성적 원시언어설과, 언어의 전구체는 단어보다는 ‘메시지’로 이루어진 의사소통 체계였다는 의미로 ‘전일적’이라는 말을 쓴 앨리슨 레이의 전일적 원시언어설이 그것이다. 미슨은 전일적 원시언어설을 지지하면서, 이에 더하여 원시언어에는 ‘음악적’인 모드가 있었다고 주장한다. 미슨은 음악의 진화과정을 아는 것이 곧 언어의 비밀을 푸는 열쇠이며, 음악과 언어에는 공통의 뿌리(전구체)가 있다고 말한다. 그리고 음악과 언어의 전구체로서 미슨은 초기 호미니드의 의사소통 체계인 ‘Hmmmm’과 이보다 더 진화된 형태인 네안데르탈인의 의사소통 체계 ‘Hmmmmm’을 제시한다.
‘Hmmmmm’이란 네안데르탈인의 의사소통 체계가 전일적(Holistic)이고 다중적이고(Multi-modal) 조작적이며(Manipulative) 음악적(Musical)일 뿐 아니라 미메시스적(Mimetic)이었다는 점을 들어 각각의 앞 글자를 따서 지은이가 만든 용어다. 다시 말해 ‘Hmmmmm’은 메시지가 개별단위로 쪼개지지 않고 덩어리째 이해되며(전일성), 타인의 감정상태와 행동에 영향을 미치고(조작성), 소리와 몸을 동시에 사용하며(다중성), 멜로디와 리듬을 활용하고(음악성), 제스처와 소리 공감각을 이용한다(미메시스)는 것이다.
이는 원시언어를 음악과 비슷한 것으로 파악한 다윈과, 그의 이론을 더욱 발전시킨 제프리 밀러의 성선택 관점에서 한 발 더 나아간 성취일 뿐 아니라 음악과 언어의 전구체를 ‘음악언어(musilanguage)’라고 명명한 음악학자 스티븐 브라운의 연구에서 누락된 부분(인간 진화와의 관련성과 음악언어가 언제 존재했는지에 관한 것)을 총체적으로 보완하는 성과로 인정받는다.
흥미로운 것은 지은이가 네안데르탈인의 멸종과 함께 다분히 음악적인 ‘Hmmmmm’ 의사소통 체계 또한 사라졌다고 말하면서도 끊임없이 오늘날에도 이어지는 그 흔적을 찾고자 한다는 점이다. 미슨은 ‘Hmmmmm’의 가장 가까운 예로 인도의 만트라와 세계 어느 곳에서나 발견되는 IDS(infant-directed speech, 유아를 지향한 말)를 들고 있다. 음악도 언어도 아닌 그 무엇의 흔적은 주의 깊게 살펴보면 오늘날에도 꽤 발견되는 현상인 것이다. 미슨은 ‘지지’, ‘우웩’ 같은 소리 공감각적 표현이나 ‘냠냠냠냠’ 같은 전일적 발화, 통째로 이해해야 하는 관용적 표현이 여전히 많이 쓰이는 이유는 수백만 년 동안 전일적 어구에만 의존해온 언어의 진화사를 반영하는 것이며 우리가 단지 습관을 버리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더불어 음치에 박자치이기는 하지만 누구보다 음악을 사랑한다고 고백하는 지은이는 독자들에게 음악을 들으며 우리의 진화적 과거를 상상해보라고 당부한다. 인간 존재의 근원이 궁금한 사람이라면 인문학과 과학이 어우러진 이 지적인 교향악에 한번쯤 흠뻑 빠져보는 것은 어떨지. 그리하여 수백만 년 동안 우리의 유전자 속에 각인되어 면면히 이어져온 음악에 대한 본능을 다시금 일깨워보는 것은 어떨지. 지은이의 말마따나 우리는 모두 타고난 음악가니까.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스티븐 미슨(지은이)

2008년 현재 레딩 대학에서 초기 선사시대를 가르치며, 인간과 환경과학 학부의 학장이다. 런던, 셰필드, 요크의 여러 대학에서 미술에서부터 컴퓨터과학에 이르는 다양한 분야를 공부한 후 케임브리지 대학에서 고고학을 전공했다. 1992년에 레딩 대학으로 온 이후부터는 고고학 연구에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이용하면서 스코틀랜드 서부와 요르단 남부에서 발굴조사를 감독하며, 2008년 현재 ‘인지고고학’의 발달을 이끄는 중요한 인물이다. 2004년에는 브리티시 아카데미의 특별연구원으로 선출되었다. 그동안 지은 책으로는 『생각하는 채식자: 선사시대의 의사결정 과정에 대한 연구Thoughtful Foragers: A Study in Prehistoric Decision Making』(1990), 『마음의 역사The Prehistory of the Mind』(1996), 『인간 진화에서의 창의성과 선사시대Creativity in Human Evolution and Prehistory』(1998), 『수렵채집인의 환경고고학Hunter-Gatherer Landscape Archaeology』(2000), 『빙하기 이후After the Ice』(2003) 등이 있다.

김명주(옮긴이)

성균관대학교 생물학과, 이화여자대학교 통번역대학원을 졸업했다. 주로 과학과 인문 분야 책들을 우리말로 옮기고 있다. 옮긴 책으로 《생명 최초의 30억 년: 지구에 새겨진 진화의 발자취》( 2007년 과학기술부 인증 우수과학도서), 《세상을 바꾼 길들임의 역사》(제 3회 롯데출판문화대상 번역서 부문 수상작)을 비롯해 《신, 만들어진 위험》, 《리처드 도킨스의 영혼이 숨 쉬는 과학》, 《사피엔스 : 그래픽 히스토리》, 《호모데우스》, 《우리 몸 연대기》, 《다윈 평전》 등이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서문 = 8
제1부 현재
 01 음악의 미스터리 = 15
  음악의 진화사가 필요한 이유
 02 청각의 치즈케이크? = 26
  음악과 언어의 유사점과 차이점
 03 언어 없는 음악 = 49
  뇌, 실어증, 음악의 백치천재들
 04 음악 없는 언어 = 73
  후천성 또는 선천성 실음악증
 05 음악과 언어의 모듈성 = 95
  뇌 안에서 음악의 처리
 06 아기에게 말 걸고 노래 불러주기 = 104
  뇌 성숙, 언어학습, 절대음감
 07 음악의 매력과 치료기능 = 127
  음악, 정서, 의학, 지능
제2부 과거
 08 신호음과 제스처 = 153
  원숭이와 영장류의 의사소통
 09 사바나에서 부르던 노래 = 177
  'Hmmmm' 의사소통의 기원
 10 리듬에 맞춰 = 201
  직립보행과 춤의 진화
 11 자연을 모방하다 = 230
  자연세계에 대한 의사소통
 12 섹스를 위해 노래하다 = 253
  음악은 성선택의 산물인가?
 13 부모 노릇이 필요해지다 = 276
  인간의 삶의 역사와 감정발달
 14 공동 음악활동 = 296
  협력과 사회적 유대의 중요성
 15 사랑에 빠진 네안데르탈인 = 318
  호모 네안데르탈렌시스의 'Hmmmmm' 의사소통
 16 언어의 기원 = 354
  호모 사피엔스의 기원과 'Hmmmmm'의 분절
 17 속 시원히 풀리지 않은 문제들 = 382
  현대 인류의 이주, 신과의 소통, 'Hmmmmm'의 잔재
옮긴이의 말 = 400
미주 = 405
참고문헌 = 460
찾아보기 = 493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