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조선의 추악한 배신자들

조선의 추악한 배신자들 (34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임채영 , 1965-
서명 / 저자사항
조선의 추악한 배신자들 / 임채영 지음.
발행사항
서울 :   경덕 ,   2008.  
형태사항
271 p. : 색채삽도 ; 23 cm.
ISBN
9788991197527
000 00552namccc200205 k 4500
001 000045457692
005 20100807020048
007 ta
008 080729s2008 ulka 000a dkor
020 ▼a 9788991197527 ▼g 0390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951.9020922 ▼2 22
085 ▼a 953.050922 ▼2 DDCK
090 ▼a 953.050922 ▼b 2008z3
100 1 ▼a 임채영 , ▼d 1965-
245 1 0 ▼a 조선의 추악한 배신자들 / ▼d 임채영 지음.
260 ▼a 서울 : ▼b 경덕 , ▼c 2008.
300 ▼a 271 p. : ▼b 색채삽도 ; ▼c 23 cm.
945 ▼a KINS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50922 2008z3 등록번호 11148785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50922 2008z3 등록번호 11148785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953.050922 2008z3 등록번호 12117382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4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953.050922 2008z3 등록번호 12117382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50922 2008z3 등록번호 11148785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50922 2008z3 등록번호 11148785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953.050922 2008z3 등록번호 12117382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953.050922 2008z3 등록번호 12117382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조선시대에 있었던 배신자 13명을 셋으로 나누어 다룬다. 1장에서는 조선 초 완성된 통치제도를 개인의 사리사욕을 통하여 혼란으로 몰고 간 인물들을 이야기한다. 2장에서는 외척정치의 발단을 제공한 왕실 여인들을, 3장에서는 을사늑약 5적에 대해 서술한다.

조선에 대한 평가는 관점에 따라 제각기 다를 것이다. 조선을 우리민족이 건국한 나라 중에서 가장 통치제도, 사회제도가 완성된 나라였다고 파악하는 시각도 있을 것이다. 반면 조선을 한반도로 우리민족의 활동무대를 좁히고 명과 청에 대한 사대를 통해 자주성을 훼손한 국가로 파악하는 시각도 분명히 존재한다.
하지만 그 어떤 시각에도 불구하고 조선은 엄연히 이 땅에 존재하는 나라였으며 지금의 우리를 있게 만든 ‘징검다리’ 역할을 한 국가였다는 점은 아무도 부정할 수 없을 것이다. 또한 조선은 우리 민족의 역사에서 나름대로 그 소임을 다한 국가였다. 봉건제도에서 초기 자본주의 맹아가 싹튼 시기였으며 백성들이라고 불리던 민중들이 본격적으로 자기 권리에 대하여 자각을 하던 시기이기도 하였다.
조선은 더 한층 완숙하고 세련된 나아가서 강소국의 역할을 다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추고 있었다. 그러나 그 조선이 어느 순간부터 내부로부터 무너지기 시작하였다. 그런 현상이 일어나기 시작한 중심에는 제도의 미성숙보다는 사람에 의해 제도가 문란해진 원인이 크다고 할 수 있다.
1장은 조선 초 완성된 통치제도를 개인의 사리사욕을 통하여 혼란으로 몰고 간 인물들에 대하여 다루고 있다. 그들은 역사에서 (물론 평가가 상반되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 역적으로 평가받는 인물들이다. 그들로 인해서 조선 초기, 역성혁명이라는 태생적인 한계를 극복하기 위하여 혼신의 노력을 기울인 조선의 노력이 물거품으로 돌아간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다.
2장에서는 왕실 여인들을 다루고 있다. 그런데 왜 하필이면 왕실 여인인가? 바로 조선을 급속도로 쇠약하게 만든 외척정치의 발단을 제공하였기 때문이다. 정상적으로 작동하던 국가 시스템이 왕실 여인들과 그들을 둘러싼 외척들의 농단으로 조선은 정치 경제 군사 모든 면에서 힘없는, 쇠약한 국가로 전락하게 된다. 더 큰 문제는 백성들의 조정에 대한 불신이었다. 그것이 바로 19세기 조선의 혼란과 쇠락을 부채질하였다고 할 수 있다.
3장은 이유를 불문하고 우리민족에게 ‘배신자’로 낙인 찍혀 있고 아직도 그 잔재를 남긴 채 살아가게 만든 ‘을사늑약 5적’을 다루고 있다. 이들은 조선을 안위를 위한다는 명목을 내걸었지만 그 이면을 보면 일본 제국주의 세력에 의한 매수와 일신의 안녕과 영달을 위하여 자발적으로 나라를 팔아넘기는 데 일조한 이들이다.
굳이 우리민족의 아픈 역사를 끄집어낸 것은 우리 주변 여건상 언제라도 ‘국익’을 내세우며 똑 같은 행위를 저지를 사람들이 여전히 상존하고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이상에서 다룬 13인 이외에도 조선을 혼란으로 몰아넣고 반국가적이며 반민중적인 행태를 취한 인물은 더 있다. 하지만 우선은 이상의 대표적인 인물들의 행적을 통하여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타산지석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임채영(지은이)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한 뒤, 어린이의 학습과 성장에 도움이 되는 좋은 책을 쓰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어린이를 위해 쓴 책으로는 『어린이 저작권 교실』, 『셰익스피어』, 『법률 서바이벌 게임』, 『엄마, 아빠 사랑해요』, 『찾아라! 수리별 암호』, 『성공하는 어린이로 키워주는 탈무드』, 『전래동화에서 배우는 경제 이야기』, 『전래동화에서 배우는 철학 이야기』, 『헤밍웨이의 영문법 노트』 등이 있습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책 머리에 = 4
一. 조선을 혼란으로 몰아놓은 5인
 1. 세조의 장량(張良) 한명회 = 10
  기회를 놓치지 않다
  수양대군의 장량
  냉철한 지략가
  호부(豪富)의 여생
 2. 모함으로 누린 부귀영화, 유자광(柳子光) = 32
  출세의 끈
  갈등의 불씨
  곡예 인생
  모함의 귀재
  무오사화의 시작
  허망한 권세의 끝
 3. 갑자사화의 주연, 임사홍(任士洪) = 53
  낭인의 세월
  연산군의 폭정과 임사홍의 득세
  중종반정과 임사홍의 죽음
 4. 옥사(獄事)를 일으켜 잡은 권력, 이이첨(李爾瞻) = 69
  광해군 옹립
  붕당정치
  김직재의 옥사
  계축옥사(癸丑獄事)
  해주옥사와 이이첨의 죽음
 5. 역적의 대명사, 김자점(金自點) = 92
  반정으로 잡은 기회
  호란(胡亂)과 김자점
  김자점의 위기와 또 다른 기회
  김자점의 음모
  김자점의 몰락
二. 여인세상(女人世上)
 1. 문정왕후(文定王后)와 윤원형(尹元衡) = 114
  파란의 여인 단경왕후 신씨와 문정왕후
  인면수심의 왕비
  궁중을 떠도는 암운
  을사사화로 한 손에 넣은 권력
  무소불위의 권력
  불운의 왕 명종과 문정왕후
 2. 정순왕후 김씨(貞純王后 金氏) = 137
  영조의 정비 정성왕후의 죽음
  정순왕후의 간택
  사도세자의 죽음
  살얼음판의 정조시대
  정조의 죽음과 정순왕후
  정순왕후의 시대
  뜻하지 않은 몰락
 3. 순원왕후 김씨와 외척정치 = 163
  안동김씨의 세상
  거침없는 권력
  빼앗긴 권력과 수렴청정
  강화도령의 등장
三. 조선을 역사에서 퇴장시킨 5인방
 1. 생선과 허리띠로 얻은 권력, 이근택 = 182
  민비와의 인연
  아관파천과 이근택의 시련
  6만 냥으로 산 권력
  친일주의자로의 변신
  끊임없는 암살 위협과 친일주의자로의 성공
 2. 도박으로 소일한 친일파의 거두, 이지용 = 203
  일본통 이지용
  이 땅을 짓밟는 일본군의 군화
  “내가 아니면 누가 하랴?”
  부창부수(夫唱婦隨)
  도박으로 소일한 말년
 3. 나약한 친일주의자, 박제순 = 222
  관료로서의 박제순
  을사조약에 도장을 찍다
  친일가도
  유교를 친일 미화로 이끌다
 4. 친일의 괴수 이완용 = 237
  친미주의자에서 친일주의자로의 변신
  나라를 팔아먹고 출세길이 열리다
  국권강탈의 음모
  친일 괴수다운 면모
 5. 운명의 그날, 권중현 = 255
  일본군의 진주(進走)
  운명의 협상
  권중현의 생애
  일생의 단 한 번 위기

관련분야 신착자료

이동순 (2021)
신효승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