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내가 에리히 프롬에게 배운 것들 : 나의 가치를 찾아 떠나는 자기분석여행 (35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Funk, Rainer , 1943- 김희상 , 역
서명 / 저자사항
내가 에리히 프롬에게 배운 것들 : 나의 가치를 찾아 떠나는 자기분석여행 / 라이너 풍크 지음 ; 김희상 옮김.
발행사항
서울 :   갤리온 ,   2008.  
형태사항
258 p. ; 23 cm.
원표제
Erich Fromms kleine Lebensschule.
ISBN
9788901080178
서지주기
참고문헌(p. 246-255) 및 색인수록
주제명(개인명)
Fromm, Erich,   1900-1980.  
000 00817camccc200265 k 4500
001 000045454435
005 20100807011828
007 ta
008 080513s2008 ulk 001c kor
020 ▼a 9788901080178 ▼g 03180
035 ▼a (KERIS)BIB000011296156
040 ▼a 211023 ▼c 211023 ▼d 211009
041 1 ▼a kor ▼h ger
082 0 4 ▼a 150.1957 ▼2 22
090 ▼a 150.1957 ▼b 2008
100 1 ▼a Funk, Rainer , ▼d 1943- ▼0 AUTH(211009)121712
245 1 0 ▼a 내가 에리히 프롬에게 배운 것들 : ▼b 나의 가치를 찾아 떠나는 자기분석여행 / ▼d 라이너 풍크 지음 ; ▼e 김희상 옮김.
246 1 9 ▼a Erich Fromms kleine Lebensschule.
260 ▼a 서울 : ▼b 갤리온 , ▼c 2008.
300 ▼a 258 p. ; ▼c 23 cm.
504 ▼a 참고문헌(p. 246-255) 및 색인수록
600 1 4 ▼a Fromm, Erich, ▼d 1900-1980.
700 1 ▼a 김희상 , ▼e▼0 AUTH(211009)17596
945 ▼a KINS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0.1957 2008 등록번호 11148000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0.1957 2008 등록번호 11148000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지난 20세기를 이끈 최고의 사상가로 평가 받는 사회심리학자이자 정신분석학자인 지은이 라이너 풍크의 스승 에리히 프롬에 대한 존경 어린 시선을 쫓으며 프롬의 학문과 그 배경이 되는 프롬의 삶까지 바라볼 수 있다. 프롬의 자기분석은 지금껏 자신에 대해 당연하게 여겨 온 것들을 문제 삼는 데서 출발한다.

프롬이 제기하는 것은 두 가지인데 첫째, 부를 향한 끝없는 열망, 공황에 가까운 휴대 전화에 대한 집착, 명품을 향한 소유욕 등 인간 욕망의 근원은 사회에서 출발한다는 것이다. 둘째, 이성적으로 보이는 것에 뒤틀린 욕망이 내재한다는 것이다.

왜 지금 에리히 프롬인가?
모든 게 범람하는 세상이다. 각종 콘텐츠는 각종 미디어를 통해 재차 공급되고, 이미지가 흘러넘치며, 그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과잉이다. 그 안에서 존재감을 잃지 않으려는 인간의 노력은 제 자신조차 과잉된 이미지 속으로 밀어 넣어 버렸다. 여피족, 보보스족 등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이름이 붙는 마당에 입고, 쓰고, 먹는 것은 모두 나라는 인간을 드러내는 수단이자 나 자체이다. 이제 개성은 ‘몰개성’과 다른 말이 아니다. 그야말로 ‘잇 아이템’으로 가득채운 ‘자아 쇼핑’이 아닐 수 없다. 문제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존재감을 잃지 않을까 불안해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그리고 그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더욱더 과잉된 세상 속에서 허우적댄다는 것이다. 자기 자신에 대한 문제의식 없이 이 악순환은 끝나지 않는다.
책 『내가 에리히 프롬에게 배운 것들』은 정신분석학자 에리히 프롬이 이루어 온 평생의 연구를 집대성하며 자기 자신과 오롯이 만날 수 있는 길을 제시한다. 그와 마지막까지 함께한 제자 라이너 풍크의 내밀한 기록은 자기분석에 있어서 에리히 프롬의 사상과 학문이 가진 탁월성을 잘 드러내 주고 있다. 이 자기분석 여행에서 우리는 자신의 치부를 들여다보고 그것을 인정해야 하는 상황과 맞닥뜨리게 될 것이다. 그러나 그 불편함을 감수했을 때 우리는 인정하기 싫었던 치부에 가려져 있던 자신의 생산적 에너지와 마주할 수 있다. 에리히 프롬이 이끄는 이 여행의 목적이 바로 그것이다.

1. 에리히 프롬과의 만남으로 인생이 바뀐 한 정신분석학자의 내밀한 고백
책은 라이너 풍크가 프롬의 마지막 8년을 함께하며 배운 자기 자신과의 만남에 이르는 길을 내밀히 기록하고 있다. 스승에 대한 저자의 존경 어린 시선을 쫓아가는 일은 프롬의 학문은 물론 그 배경이 되는 프롬의 삶까지 세밀히 바라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라이너 풍크는 프롬과의 만남이 자신의 인생을 바꿔 놓았다고 고백한다. 이는 사회라는 테두리가 인간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그 속에서 인간이 방해받지 않고 자기실현을 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인지에 대한 프롬의 학문이 보여 주는 탁월성 때문만은 아니었다. 프롬은 그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보는 일에 게으르지 않았고, 타인과의 만남에 있어서도 진정 어린 모습을 보여 주었다. 프롬 자신이 독일계 유대인이라는 장벽을 뛰어 넘는 자기실현을 보여 준 것이다. 이렇듯 삶이 곧 사상이었던 프롬과의 만남은 그의 내면이 생동하고 있음을 깨우쳐 주고, 자신의 내면과 오롯이 만나고 싶게 했다.

2. 에리히 프롬의 자기분석이 제기하는 2가지 문제
프롬은 지난 20세기를 이끈 최고의 사상가로 평가 받고 있는 사회심리학자이자 정신분석학자이다. 그는 인간의 잠재의식 속 뒤틀린 욕망을 다스리고 아직 발현되지 못한 가능성을 펼치게 하는 데 평생을 바쳐 연구했다. 프롬의 자기분석은 지금껏 자신에 대해 당연하게 여겨 온 것들을 문제 삼는 데서 출발한다. 내가 알고 있는 나, 그 안에 숨어 있는 욕망에 주목하는 것이다. 이때 프롬이 제기하는 문제는 두 가지이다.
첫째, 부를 향한 끝없는 열망, 공황에 가까운 휴대 전화에 대한 집착, 명품을 향한 소유욕 등을 통해 인간 욕망의 근원이 곧 사회에서 출발함을 보여 준다. 책은 우리가 사는 세계의 보이지 않는 측면을 바라보게 함으로써 ‘내가 욕망하는 것들의 가치’를 자문하게 하는 것이다.
둘째, 이성적으로 보이는 것에 뒤틀린 욕망이 내재한다고 지적한다. 프롬은 이를 ‘일상성의 병리학’이라 설명하며 ‘사람들이 흔히 저지르는 실수라고 그걸 바른 행동이라 할 수 없듯, 수많은 사람들이 같은 형태의 심리 장애를 앓고 있다고 그게 병이 아니라고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한다. 책은 지극히 당연하고 이성적인 것이 우리의 내면을 황폐하게 만들고 있음을 강조하며, 지극히 당연한 ‘나’로 받아들이는 것들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감춰진 욕망과 마주하고 해소하기 위해서는, 내가 나라고 믿고 있는 모든 것들을 바로 보려는 자발적인 의지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3. 나를 아는 것은 모두를 아는 것이다
책은 이렇게 외부와 내면의 현실을 둘러싼 기만과 속임수를 밝혀내며 온전한 자신과의 ‘직접적인 만남’으로 이끈다. 자기분석이 이 같은 거짓을 밝혀냄으로써 자기 자신에 대해 환멸과 실망을 느끼는 것은 피할 수 없는 일이다. 하지만 나와 세상이 처한 현실을 직시했을 때, 그제야 내 안에 존재하는 고유한 힘이 고개를 들고 기지개를 켠다.
프롬이 ‘일차적인 성향’이라고 칭하고 확신했던 인간의 고유한 힘은 ‘성장’을 향한 열망이다. 책은 비오필리에(생명에 대한 사랑), 생산적 성격 지향성 등의 개념을 통해 이를 설명한다. 이러한 일차적인 성향을 막힘없이 꽃피우는, 그래서 자신이 가진 몸과 마음, 정신의 성장 능력을 한껏 발휘하는 사람은 타자의 힘에 의존하는 일 없이 확고하고 견고하게 독립적인 삶을 살아갈 수 있다. 이런 자립성은 자신의 힘으로 생각하고 느끼며 상상하고 행동하면서 인생을 개척하게 만든다. 인간 스스로 마침내 자신이 가진 힘을 모두 쏟아 성장을 지향하는 ‘신드롬’을 빚어내는 것이다. 이처럼 인간의 본능을 욕심과 충동의 차원이 아닌, 성장의 에너지로 보았기에 프롬의 자기분석에 그 의미를 더할 수 있다.
‘여기서 내가 줄 수 있는 것은 기껏해야 어떤 방향으로 가야 해답을 찾을 수 있을지 제안하는 것뿐이다.’
책의 불친절함을 고백하는 프롬의 이 말은, 오히려 자기분석서가 해야 할 최선의 역할을 담고 있다. 직접적인 제언이나 ‘how to’를 원한다면, 그것은 디지털 기기에 기대는 것과 마찬가지로 텍스트에 기대는 나약한 자아의 고백에 지나지 않는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라이너 풍크(지은이)

에리히 프롬의 마지막 조교였으며, 에리히 프롬의 사회심리학 및 윤리학에 관한 논문으로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프롬의 《소유냐 존재냐》의 탄생에 협력하였고, 《에리히 프롬 전집》 《유고 선집》을 책임 편집했다. 에리히 프롬 문헌실을 운영하며 에리히 프롬 저작물의 법적 권리를 가지고 있고, 유고를 관리한다. 튀빙겐에서 개인 정신분석 연구소를 열어 환자 상담을 하고 있다.

김희상(옮긴이)

성균관대학교와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철학을 전공했다. 독일 뮌헨의 루트비히막시밀리안 대학교와 베를린 자유대학교에서 헤겔 이후의 계몽주의 철학을 연구했다. 《늙어감에 대하여》, 《사랑은 왜 아픈가》, 《봄을 찾아 떠난 남자》 등 100여 권의 책을 번역했다. 2008년에는 어린이 철학책 《생각의 힘을 키우는 주니어 철학》을 집필·출간했다. ‘인문학 올바로 읽기’라는 주제로 강연과 독서 모임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Prologue : 내가 아는 나는 정말 나인가 = 5
chapter 1 지금까지와는 다른 인생의 시작
 에리히 프롬을 만나다 = 13
 "이게 바로 너야!" = 20
 모든 것에서 자유로워지는 삶의 기술 = 30
chapter 2 숨겨진 나와 만나다
 에리히 프롬은 잠재의식 속에 무엇을 숨겼나 = 43
 당신은 잠재된 욕망에 책임질 준비가 되어 있는가 = 49
 성격은 잠재의식과 반대다 = 56
 자신을 감추기 위해 우리가 선택하는 방법들-투사, 전위, 반동, 자기공격 = 60
 내 잠재의식과 만나는 4가지 방법 = 64
  꿈-꿈속의 내가 진짜 나다 = 66
  자발적 연상-문득 떠오르는 생각이 진짜 내 생각이다 = 68
  실수-실수는 진짜 내가 하고 싶었던 것이다 = 72
  전이-집착은 내 불안의 고백이다 = 74
chapter 3 내 욕망은 어디에서 왔는가
 홀로 된다는 것의 두려움 = 83
 우리는 살아남기 위해 사회화되었다 = 92
 가족은 사회의 대리인이다 = 101
 내 욕망을 지배하는 단 하나의 힘-성격 지향성 = 104
 나는 사회와 같은 것을 욕망한다 = 108
chapter 4 나는 무엇으로 성장하는가?
 사랑은 언제나 상처를 남긴다 = 117
 나를 키우는 두 개의 영혼 = 125
 본능을 가로막는 것에 저항하라 = 129
 잠재력을 실현하는 성장 훈련 = 133
 비오필리에, 생명이 있는 모든 것을 사랑하라 = 136
 나를 움직이는 3가지 힘을 발견하라 = 139
 이제, 나를 가로막는 것들을 뛰어넘어라 = 145
chapter 5 나를 찾기 위해 지금 당장 버려야 할 것들
 네크로필리에, 사회를 병들게 하는 파괴 성향 = 151
 자유를 버리고 권위에 기생하는 9가지 모습 = 161
 사람들이 원하는 대로만 사는 나 = 170
 나약한 나를 숨기는 가짜 자아 체험 = 184
chapter 6 나를 아는 것은 모두를 아는 것이다
 죽기 전에 한 번은 꼭 해야 하는 일 = 199
 환상을 깨는 능력과 허상을 포기하는 자세 = 208
 자신이 누구인지 모른 채 행복해질 수 없다 = 218
 숨겨진 나를 깨달으면 아무것도 낯설지 않다 = 222
Epilogue : 다시 나를 만나다 = 228
옮기고 나서 = 233
원주 = 236
참고 문헌 = 246
찾아보기 = 256

관련분야 신착자료

Fine, Reuben (2021)
박주용 (2021)
Schacter, Daniel L.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