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밥맛이 극락이구나 (8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함영
서명 / 저자사항
밥맛이 극락이구나 / 함영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샨티,   2008  
형태사항
271 p. : 천연색삽화 ; 23 cm
ISBN
8991075452 9788991075450
일반주기
밥벌이에 지쳐 몸도 밥도 챙기지 못하는 당신에게 서른 명의 스님이 지어주는 맛있는 밥 이야기  
비통제주제어
사찰음식 ,,
000 00741camcc2200241 c 4500
001 000045441738
005 20130304105451
007 ta
008 080425s2008 ulka 000c kor
020 ▼a 8991075452 ▼g 03800
020 ▼a 9788991075450 ▼g 03800
035 ▼a (KERIS)BIB000011288124
040 ▼a 211040 ▼c 211040 ▼d 211040 ▼d 211009
082 0 4 ▼a 641.56743 ▼2 22
085 ▼a 641.5674 ▼2 DDCK
090 ▼a 641.5674 ▼b 2008
100 1 ▼a 함영 ▼0 AUTH(211009)25445
245 1 0 ▼a 밥맛이 극락이구나 / ▼d 함영 지음
260 ▼a 서울 : ▼b 샨티, ▼c 2008
300 ▼a 271 p. : ▼b 천연색삽화 ; ▼c 23 cm
500 ▼a 밥벌이에 지쳐 몸도 밥도 챙기지 못하는 당신에게 서른 명의 스님이 지어주는 맛있는 밥 이야기
653 ▼a 사찰음식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교육보존(보건)/ 청구기호 641.5674 2008 등록번호 14107766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641.5674 2008 등록번호 12117200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641.5674 2008 등록번호 12117200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4 소장처 학술정보관(CDL)/B1 국제기구자료실(보존서고5)/ 청구기호 641.5674 2008 등록번호 11147714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5 소장처 학술정보관(CDL)/B1 국제기구자료실(보존서고6)/ 청구기호 641.5674 2008 등록번호 11147714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6 소장처 의학도서관/보존서고4/ 청구기호 641.5674 2008 등록번호 13103131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교육보존(보건)/ 청구기호 641.5674 2008 등록번호 14107766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641.5674 2008 등록번호 12117200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641.5674 2008 등록번호 12117200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학술정보관(CDL)/B1 국제기구자료실(보존서고5)/ 청구기호 641.5674 2008 등록번호 11147714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학술정보관(CDL)/B1 국제기구자료실(보존서고6)/ 청구기호 641.5674 2008 등록번호 11147714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의학도서관/보존서고4/ 청구기호 641.5674 2008 등록번호 13103131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컨텐츠정보

책소개

동자승 그림으로 유명한 원성 스님, 다양한 저서와 불교 방송으로 친숙한 성전 스님, 사찰요리 전문가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홍승 스님 외에 전국의 크고 작은 사찰을 돌며 만난 서른 명 스님의 음식에 대한 철학과 삶의 이야기, 스님들만의 단순명쾌한 요리 비법을 담았다.

고된 행자 시절의 에피소드와 향수 어린 추억 속의 음식, 자신의 스승이었던 큰스님들에게 전수받은 요리 비법이나 음식을 대하는 마음 자세에 관한 이야기 등은 읽는 재미를 주고 거기에 더해 불교의 음식 문화와 공양간 문화, 이제는 사라져가는 사찰의 여러 전통들도 알게 한다.

2008년 대한출판문화협회 올해의 청소년 도서
2008년 문광부 우수교양도서
2008년 우수환경도서

먹는 것이 단순명쾌하면 사는 것도 단순명쾌하다!
패스트푸드보다 단순하고 보약보다 든든한 스님의 밥상,
그 상큼개운한 요리 비법, 마음 비법


극락 같은 밥맛과 극락 같은 삶을 위한 서른 명 스님의 서른 가지 밥 이야기
이 책에는 동자승 그림으로 유명한 원성 스님, 다양한 저서와 불교 방송으로 친숙한 성전 스님, 사찰요리 전문가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홍승 스님 외에 전국의 크고 작은 사찰을 돌며 만난 서른 명 스님의 음식에 대한 철학과 삶의 이야기, 스님들만의 단순명쾌한 요리 비법이 다채롭고 맛깔스럽게 담겨 있다. 고된 행자 시절의 에피소드와 향수 어린 추억 속의 음식, 자신의 스승이었던 큰스님들에게 전수받은 요리 비법이나 음식을 대하는 마음 자세에 관한 이야기 등은 읽는 재미뿐 아니라 자연스럽게 불교의 음식 문화와 공양간 문화, 이제는 사라져가는 사찰의 여러 전통들도 덤으로 얻게 한다.
“먹는 것이 그 사람이다”라는 말이 있다. 무엇을 어떻게 먹는가가 그 사람의 몸과 마음을 결정한다는 말이다. 그것은 곧 삶과도 연결된다. 몸과 마음이 건강해야 삶도 편안하고 즐거운 법. 수천 년 수행의 방편이었던 사찰의 식문화는 건강한 육신만이 아닌 건강한 정신과 삶의 태도와도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 밥벌이에 쫓기고 지쳐 정작 제대로 된 밥을 먹지 못하고 사는 우리들, 덩달아 그 음식을 대하는 마음마저 소홀할 수밖에 없게 된 우리들에게 서른 명 스님들은 건강한 식생활이 무엇이며, 식문화의 참된 도리가 무엇인지 일러준다. 더불어 수많은 인연으로 차려진 밥상 위의 음식들을 대하는 마음가짐뿐 아니라 음식을 만드는 정성과 먹는 도리를 다시금 생각하게 한다.

오랜 수행을 통해 깨달은 진정한 웰빙 밥상
스님들에게 있어 음식과 수행은 불가분의 관계다. 수행자들은 몸과 마음의 상태를 수시로 점검하는 만큼 음식이 몸과 마음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인스턴트 음식이나 화학조미료가 첨가된 음식을 먹으면 알레르기나 아토피 증상이 생기기도 하고, 몸이 축 처지면서 무거워지고 위장 기능이 둔해지면서 마음까지 가라앉게 된다. 천지자연의 기운과 육체의 조화를 무너뜨리며 마음에도 해악을 끼치는 것이다. 그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독이 되는 음식과 약이 되는 음식을 가리게 되고 그렇게 체득된 음식 문화는 웰빙의 식생활을 한참 앞서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렇다면 몸과 마음이 건강해지는 스님의 밥상에는 어떤 음식이 올라 있을까? 스님들이 좋아하고 즐기는 음식이란 된장과 김치, 시래기, 두부, 버섯 등 우리가 일상에서 흔히 보는 소박한 음식들이다. 하지만 그들은 한결같이 시래기 마니아임을 자칭하고 두부, 시래기를 ‘절집의 소고기’라 부르며 김치 하나에도 극락의 맛을 느낀다. 음식을 통해 생생하게 살아있는 자연의 맛과 기운을 섭취하기 때문이다. 그러한 음식은 몸을 가볍게 하고 정신을 맑게 하며 여유로운 마음을 갖게 한다. 몸이 찌뿌드드하고 마음은 바쁜가? 그렇다면 요리법도 간단한 스님의 밥상을 따라 차려보자.

단순해서 여유롭고, 명쾌해서 풍요로운 스님들의 요리 비법, 마음 비법
이 책에 등장하는 스님들은 어떤 음식일지라도 맛있고 즐겁게 먹는 것이 건강을 위한 최고의 비법이자 진짜 식복이며, 나쁜 것과 좋은 것을 구분하지 않고, 내게 오는 것은 무엇이든 달게 받아들이는 게 중요하다고 말한다. 설령 입에 맞지 않는 음식이라도 맛있게 먹고, 만든 사람한테 칭찬까지 보태주면 맛이 달라지는 법이라고, 때론 좋은 입담을 얹어주는 것만으로도 별것 아닌 음식도 특별한 음식으로 바뀌게 된다고 한다.
오이 한 개를 먹더라도 싱그럽고 아삭한 기운이 온몸으로 전해지는 듯한 감각을 느껴보는 것. 오이 입자에서부터 그 기운을 느끼면서 오이에 담긴 수많은 인연과 정성에 감사하면서 아삭아삭 먹어보면 오이 한 개로도 참으로 기쁜 마음이 일어날 것이라는 것이다. 마음가짐에 따라 음식의 맛도 달라지는 법이니, 부처가 말한 ‘일체유심조’는 사실 그 어디에도 미치지 않는 곳이 없는 셈이다.
스님들이 소개하는 음식은 하나같이 건강에 좋고 맛도 좋은 ‘국보급’ 음식이라 해도 지나치지 않다. 그러면서도 요리법은 더 이상 단순소박할 수 없다. 패스트푸드보다 간단하면서 그 맛과 영양은 보약 못지않다. 요리는 단순할수록 자연에 가깝고 자연에 가까울수록 건강식이라는 게 스님들의 지론. 서른 개의 이야기 속에는 요리 전문가 못지않은 식견과 기발한 발상으로 단순하면서도 풍요로운 음식을 만드는 스님들의 특별한 요리 비법과 마음 비법이 담겨 있다.
일상 음식들의 요리 비법뿐 아니라 육개장에 고기 대신 나물을 넣은 이개장, 감자전을 받침삼은 사찰피자, 감을 넣어 만든 홍시김치, 늙은호박을 넣어 만든 호박김치, 끓인 찌개에 나물을 살짝 담가 데쳐 먹는 나물 샤브샤브, 밥을 지을 때 남은 반찬을 ‘몽땅 털어 넣어’ 만든 김치밥.야채밥.청국장밥, 누룽지에 치즈 두어 장을 넣고 끓이는 누룽지 치즈죽, 고추장 대신 된장을 넣은 된장 떡볶이, 불고기 양념하듯 재워 국물이 자작하도록 익히는 표고버섯찜, 감잎을 말려 찹쌀풀을 발라 튀기는 감잎부각 등 색다르면서도 쉽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음식들이 다양하게 소개되어 있다.
각 스님들의 경험에서 우러나온 지혜와 식견을 알뜰히 빌려본다면, 우리의 밥상이 소박하고 간소해지는 만큼 몸과 마음은 여유롭고 건강하며 풍성해질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함영(지은이)

글짓기를 전생의 업 내지는 고행으로 생각하는 글쟁이다. 호기심이 많고 단순하면서도 복잡한 생각 구조를 지녔다. 공상을 좋아하고 대다수가 비현실로 규정한 것에 관심이 많다. 착하기도 하고 못되기도 하다. 철없는 아이 같고 도통한 어른 같기도 하다. 굳이 꿈이 있다면 ‘생각 없이 글쓰기’라고 폼 나게 말하곤 한다. ‘곰탕에 꽃 한 송이’를 좌우명으로 갖게 된 후 ‘생각 없이 사랑하기’라고 다부진 꿈까지 꾸고 산다. 어영부영 이 길 저 길을 전전긍긍하다 98년부터 글을 지어 월간 여성지와 사보, 불교 매체 등에 글을 기고했고 헨렝니어링의 <소박한 밥상>을 읽고 먹을거리에 관심을 갖게 된 후 밥과 삶, 밥과 사람 등 인연을 주제로 한 이야기들을 기획, 연재해왔다. 글짓기가 고행이 아닌 즐거움이 될 때까지 글짓기로 곰탕을 끓여 꽃을 꽂고 있다. 지은 책으로 <스님들의 소박한 밥상> <알콩달콩 공양간> <함영의 밥맛 나는 세상> <스타들의 소박한 밥상> <밥상만사> <세계의 수행자와 밥> <선재의 부엌> 등의 연재물이 있고, 단행본으로는 <밥맛이 극락이구나> <인연으로 밥을 짓다> <곰탕에 꽃 한 송이> <공양간 노란 문이 열리면> 등이 있다. 수상으로 대한출판협회선정 청소년 추천도서. 문화관광부, 환경부 우수도서. 대한민국출판문화상, 세종문학상. 세종도서선정 등을 수상했다. 노숙인들의 자립을 위한 잡지 <빅이슈 코리아>에서 편집장을 지냈고, 북한의 인권 문제를 다룬 기사와 화보로 INSP(International Network of Street Papers) 어워드 수상 및 영국 <빅이슈> 북부판 표지와 타이틀 기사로 선정된 바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여는 글 
 산새와 바람과 풍경 소리와 방문짝의 들썩임만 같기를 = 8
01 가장 맛나고 자유자재로운 밥 이야기 
 무행 스님 자기 복, 자기가 만드는 복 넘치는 음식들 = 14
 도성 스님 사람이나 음식이나 독을 버려야 ‘진미’ = 23
 성후 스님 고기보다 귀한 몸, 절집 밥상을 평정하다 = 32
 광우 스님 제대로 말리고, 제대로 주물러야 제맛 = 41
 효상 스님 월정사 꼬마들의 ‘비빔밥’ 같은 인연과 추억 = 47
 효림 스님 맛나고 자유자재로운 밥이야기 = 55
 홍승 스님 대중이 원하면, ‘이태리 빈대떡’도 ‘절집 빈대떡’이 된다 = 64
02 음식을 하는 자의 도리와 먹는 자의 도리 
 성전 스님 부성父性의 자비가 베풀어준 공양 = 74
 일수 스님 제멋대로 하는, 재미있는 요리 수행 = 81
 금강 스님 오감의 기쁨을 일깨우는 땅끝 절의 별미 = 88
 우봉 스님 낙엽조차 ‘꽃’이 되는 산사의 농사와 보약들 = 97
 현경 스님 약이 되는 음식, 독이 되는 음식 = 104
 원성 스님 음식을 하는 자의 도리와 먹는 자의 도리 = 112
 현오 스님 산중의 보약, 더 이상 보탤 맛이 없다 = 121
03 자연과 심신이 일여一如임을 깨우치다 
 혜용 스님 ‘겁나게’ 맛나고 몸에 좋은 봄의 보약 = 130
 영만 스님 ‘태안泰安’ 같은 음식과 조물락 공양주보살님 = 138
 법선 스님 자연과 심신이 일여一如임을 깨우치다 = 147
 덕제 스님 밥상 위의 존재들과 인연에 대한 도리 = 156
 주경 스님 마음과 마음을 ‘쫄깃’하게 이어주다 = 165
 효진 스님 신통방통한 보시행 스승, 토종 허브 = 173
 혜산 스님 삼라만상의 이치가 담긴 불가의 음식 = 182
 종진 스님 너와 내가 따로 없던 강원 시절의 공양간 수행 = 190
04 단순하게 먹고 배부르면 족하다 
 일담 스님 그냥 하다보면, ‘절로’ 알게 되니 = 198
 각묵 스님 단순하고 먹고 배부르면 족하다 = 206
 연암 스님 겨울이면 절로 그리운 천하무적 약차 = 216
 현담 스님 사춘기 행자와 일백 세 노스님의 공양간 인연 = 223
 묘장 스님 아상我相을 버린 그 맛이 기가 막히다 = 232
 혜수 스님 김치 하나로 극락을 다녀오다 = 240
 자영 스님 마른 것은 마른 대로, 생것은 생한 대로 기특하다 = 248
 보광 스님 몸의 소리에 귀 기울여 먹는 건강식사법 = 256
스님들의 밥 이야기 = 264

관련분야 신착자료

Child, Julia (2021)
ぱんとたまねぎ (2021)
이어령 (2021)
장, 데이비드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