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그들의 문학과 생애)백석 (53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오양호 吳養鎬
단체저자명
한국문학평론가협회
서명 / 저자사항
(그들의 문학과 생애)백석 / 오양호 지음.
발행사항
파주 :   한길사 ,   2008.  
형태사항
234 p. : 연보 ; 20 cm.
ISBN
9788935659791 9788935659890(세트)
일반주기
공동기획: 한국문학평론가협회, 한길사  
서지주기
참고문헌: p. 217-224
주제명(개인명)
백석   白石 ,   1912-1995.  
000 00792camccc200277 k 4500
001 000045438413
005 20100806090750
007 ta
008 080328s2008 ggkj b 000c dkor
020 ▼a 9788935659791 ▼g 04810
020 1 ▼a 9788935659890(세트)
035 ▼a (KERIS)BIB000011257527
040 ▼a 241047 ▼d 211009
082 0 4 ▼a 895.713 ▼2 22
085 ▼a 897.15 ▼2 DDCK
090 ▼a 897.15 ▼b 백석 2008
100 1 ▼a 오양호 ▼g 吳養鎬 ▼0 AUTH(211009)116826
245 2 0 ▼a (그들의 문학과 생애)백석 / ▼d 오양호 지음.
260 ▼a 파주 : ▼b 한길사 , ▼c 2008.
300 ▼a 234 p. : ▼b 연보 ; ▼c 20 cm.
500 ▼a 공동기획: 한국문학평론가협회, 한길사
504 ▼a 참고문헌: p. 217-224
600 1 4 ▼a 백석 ▼g 白石 , ▼d 1912-1995.
710 ▼a 한국문학평론가협회
945 ▼a KINS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15 백석 2008 등록번호 11147241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15 백석 2008 등록번호 11147241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897.15 백석 2008 등록번호 12116972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4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897.15 백석 2008 등록번호 12116972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5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15 백석 2008 등록번호 15125862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15 백석 2008 등록번호 11147241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15 백석 2008 등록번호 11147241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897.15 백석 2008 등록번호 12116972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897.15 백석 2008 등록번호 12116972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15 백석 2008 등록번호 15125862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역사의 격랑에 잊혀진 탁월한 우리 문학가들의 파란만장한 생애 조명한 납.월북 문학가평전. 1988년 납·월북 문학예술인에 대한 정부의 공식 해금이 있은 이후, 그동안 축적된 선행연구를 바탕으로 발간된 평전 총서이다. 한국문학평론가협회와 한길사가 공동 기획하고 문화관광부가 지원했으며, 국내 문학평론가들이 집필했다.

백석은 개화의 기운이 제일 먼저 일기 시작한 평북 정주에서 태어나 일본에 유학, 서울에서 문청 시절을 보내다가 태평양전쟁 발발 직전 마도강으로 훌쩍 떠났다. 마도강에서의 그의 행적은 자세히 알려진 바 없고, 그것을 추적할 만한 자료 또한 찾을 수 없다.

그러나 그의 문학적 삶이 어떠했는지를 파악할 수 있는 소중한 자료가 수 편 숨겨진 듯 남아있었다. 이 책은 이 새로운 자료를 중심으로 백석의 문단생활 20여 년의 성과를 점검해보려는 의도에서 집필되었다.

남북 통합 시대의 새로운 장을 여는 문학적 교두보

2005년 7월에 열린 ‘6.15공동선언 실천을 위한 민족작가대회’ 환영 만찬장에 자리를 함께 한 남한의 작가 황석영과 북한의 작가 홍석중은 각기 성장과정에서 홍명희의 『임꺽정』에 흠뻑 빠져들었던 추억을 이야기했다고 한다. 두 작가 모두 초등학교 시절에 『임꺽정』을 읽고 심취하여 그 영향이 내면화되었다는 것이다. 따라서 남한 역사소설의 대표작인 황석영의 『장길산』과 북한 역사소설로서 남한에서 만해문학상을 받기도 했던 홍석중의 『황진이』가 각기 개성을 지닌 작품이면서도 유사한 느낌을 주는 것은, 두 작품이 『임꺽정』의 심대한 영향하에서 씌어졌기 때문이라 할 수 있다. 오랜 단절로 이질성이 심화된 남북문학의 역사성을 확인할 수 있는 사례이다. 남한의 대표적인 소설가 최인훈은 망명문인 조명희에 대한 관심을 자전적 소설 『화두』에서 모자람 없이 드러내기도 했다.
한국문학평론가협회와 한길사가 공동으로 기획하고 문화관광부가 지원한 “납.월북(拉越北) 문학가평전”(전14권)이 발간되었다. 1988년 납·월북 문학예술인에 대한 정부의 공식 해금이 있은 이후, 그동안 축적된 선행연구를 바탕으로 발간된 최초의 본격적인 평전 총서이다. 사회 전 영역에서 다양하게 시도되고 있는 남북 교류가 화해와 통합이라는 큰 범주 안에서 논의되어왔다고 할 때, 남북간 문학의 이질적 간극들을 미시적이고 섬세하게 메워주는 문학교류의 역할을 충실하게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더욱이 이번 총서는 ‘평전’의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어 일반 독자들도 한 인간의 삶을 따라가며 그들의 문학적 향취를 손쉽게 접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러한 작업은 남북 화해와 통합의 시대에 보다 폭넓은 문화교류의 저변을 확대하는 교두보가 될 것이다.

납.월북 문학가 연구의 문학사적 배경

몇 해 전까지만 해도 현대문학사에서 연구자들이 가장 많은 관심을 보였던 분야는 프롤레타리아 문학(이하 ‘프로 문학’)이었다. 학문적 입장이나 연륜의 고하를 막론하고 연구자들은 누구나 프로 문학을 이야기했고, 그것이 마치 시대의 책무인 양 여겼다. 1988년 해금 이후 봇물 터지듯 쏟아진 월북작가들에 대한 각종 출판물과 논의들은 이들에게 경도된 당시의 분위기가 어떠했는가를 실감하게 해준다.
당시 프로 문학에 대한 연구가 우후죽순 돋아난 데는 몇 가지 요인이 작용했다. 먼저, 1988년에 이루어진 정부의 납·월북작가들에 대한 공식적인 해금조치(이른바 ‘7.19 해금’)이다. 월북 혹은 납북되었다는 이유만으로 금기의 대상이 되었던 세칭 ‘월북문인’ 120여 명에 대한 정부의 규제가 풀림으로써 이들은 시대의 어두운 금고에서 나와 세상의 조명을 받는 서가에 놓일 수 있게 되었고, 그에 따라 근대문학사 또한 좌파가 배제된 불구 상태에서 벗어나 좌우가 균형을 이룬 한층 온전한 모습을 되찾게 되었다. 물론 좀더 근본적인 배경은 1986년 6월항쟁과 뒤이은 7, 8월 노동자투쟁 등 일련의 민주화운동에 따른 한국사회 전반의 변화이다. 군사정권하에서 억눌리고 왜곡되었던 정치·이념적 요구들이 사회운동의 급물살을 타고 분출되면서, 사회 심층에 무의식처럼 놓여 있던 분단과 그에 따른 구조적 모순이 한층 명료한 형태로 인식되기 시작한 것이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해방과 더불어 공산주의를 택했던 월북작가들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었고, 해금조치는 그것을 촉발시킨 구체적 계기가 된 것이다. 이후 이들은 더 이상 금기의 대상이 아니라 세계사적인 냉전과 분단 현대사의 희생양들이라는 인식이 확산되고, 나아가 통일을 지향하는 민족사의 거시적 흐름 위에서 새롭게 조망되어야 한다는 사실이 널리 공감되기 시작했다. 1988년 이후 1990년대 중반까지 석·박사 논문을 비롯한 각종 연구논문들이 이기영·한설야·임화·김남천·이태준·박태원·조명희·홍명희·백석·이용악·김기림·정지용 등에 주목했던 것은 그런 시대적 배경을 갖고 있었다.
남과 북 모두에서 활동한 문제적 작가들의 삶과 문학

문학사에서 납·월북작가들이 차지하는 비중은 매우 크다. 이들은 근대문학사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한×야, 임×’ 등과 같이 복자화(覆字化)되거나 아예 논의의 대상조차 되지 못했다. 식민지시대의 문학적 성과를 돌아볼 때 이들의 작품은 양이나 질에서 당대 문단을 대표하는 간판급 인사들이고, 따라서 이들을 배제하고는 문학사의 실체를 온전하게 조망하기 힘들다. 이들은 근대문학의 반석을 다지고 기둥을 세웠을 뿐만 아니라, 문학운동의 측면에서도 각종 논쟁과 조직활동을 통해서 식민치하의 현실을 심도 있게 천착하고 이론화하는 활동을 펼쳤다. 또한 월북 후 북한문학의 기틀을 다진 인물들이기도 하다. 식민치하에서 왕성하게 활동하다가 월북한 뒤 김일성의 헤게모니 쟁탈 과정에서 숙청된 임화·김남천·이태준 등이나 그 과정에서 살아남아 오랫동안 작품활동을 한 한설야·이기영·박태원 등은 창작과 이론에서 초기 북한문학을 다듬고 빛낸 주역들이다. 그런 점에서 이들에 대한 고찰은 북한문학을 이해할 수 있는 중요한 매개 고리가 된다. 문학사의 복원을 넘어서 통일문학사를 설계하는 중요한 과정인 것이다.
납월북작가들은 분단을 경험하기 이전의 한반도, 즉 ‘하나의 한반도’를 살았던 인물들이다. 그들이 일제식민치하에서 창작한 작품들은 남북한이 공유하는 문학적 자산이다. 그 세대의 작품을 마지막으로 남북한 독자들은 분단문학시대로 접어들게 된다. 따라서 반국적(半國的) 차원이 아닌 전국적 차원에서 생각하는 일, 즉 문학에서의 분단극복 시도는 현재 산출되는 작품을 서로 공유하는 일 못지않게 납월북작가들에 대한 관심에서 시작해야 한다.

한국의 대표 문학평론가들이 집필한 본격적인 문학가평전

이 총서의 필진은 우리나라의 영향력 있는 대표 문학평론가들로 구성했다. 모두 강단에서 오랫동안 해당 작가들을 연구해온 학자들이어서 그 깊이와 무게를 신뢰할 수 있다. 대부분의 평전들은 그동안 잘 다루어지지 않았던 광복 이후의 행적과 북에서의 활동까지를 포함시켜 생애와 작품세계를 폭넓게 복원했다. 뿐만 아니라 동시대의 현장비평을 대폭 소개하고, 해당 작가의 작품형성에 영향을 미친 인간적 유대를 추적하기도 하는 등 각권의 개별 연구성과도 뛰어나다.
해방 이후 남과 북 모두에서 활동한 경험이 있는 작가들을 연구하고 자료를 수집?정리하는 작업은, 북한문학 연구는 물론 통일된 한국문학을 예비하는 데 있어서 필수적으로 수행되어야 하는 일이다. 특히 납.월북 이후, 해당 작가들의 행보 및 관련 문헌들이 상당수 소실된 상황에서 이전의 자료들을 복원하고 이를 근거로 그들의 삶을 재구하여 의미를 불어넣는 작업은 한국문학의 외연을 확장시키고 실속 있게 하는 성과에 이르게 될 것이다.
북으로 가면서 소실된 개별 작가들의 삶을 재구성하는 것은, 그들의 문학을 배태할 수 있었던 근원적 토양을 확인하는 일이다. 특히 이들이 일제 강점기와 한국전쟁을 경험한 문제적 문인이라는 점에서 당대 한국 사회의 전반적 분위기를 이해하는 충실한 자료가 되리라 본다. 이런 점들을 고려하여, 이 총서에서는 해당 작가들의 생애 연보.작품목록.연구서지 등을 충실히 정리했다. 기존에 출간된 책들의 자료를 망라하고 조사과정에서 새로 알게 된 사실들을 바탕으로 잘못된 부분을 바로잡기도 하였다. 자료 소실로 인한 한계는 면담과 구술자료를 활용해 보충했다. 해당 작가의 자손이나 생질.사촌누이.당질 등의 친인척은 물론 소련파 한인으로 해방직후부터 1957년까지 북한에 머물면서 여러 요직을 거쳤던 정률(정상진) 등 북한 사정에 정통한 사람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인물들과의 면담자료를 활용해 작가의 생애를 충실히 복원하고자 했다. ‘글이 곧 사람’이라는 뷔퐁(Buffon)의 견해나 텍스트 중심의 신비평적 접근에 따라 자전적인 작품을 많이 이용하고, 소설적인 요소를 가미해 접근한 평전 역시 자료적 한계를 극복하고자 한 나름의 시도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오양호(지은이)

경북 칠곡 출생. 경북고, 경북대 졸업, 1981년 영남대 대학원에서 조동일 교수 지도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대문학>에서 평론 추천을 완료했고 평론가로 활동하고 있다. 대구가톨릭대, 인천대 교수, 일한교류기금지원으로 교토(京都)대학에서 외국인학자 초빙교수로 연구하고 강의했으며 2020년 현재 인천대 명예교수이다. 2002년 대산문화재단 지원금으로 정지용 시를 공역하여 도쿄에서 <鄭芝溶詩選>(花神社)을 출판했다. 옥천군과 함께 정지용시비를 도시샤(同志社)대학에 세웠고, 정년퇴임 후 北京의 중앙민족대, 長春의 길림대에서 일제 말 재만(在滿)조선인 문학을 강의했다. 저서로는 <농민소설론>, <한국문학과 간도>, <일제강점기 만주조선인문학연구>, <만주이민문학연구> 등이 있고, 지금은 한국연구재단 지원(2016∼2019)으로 1980년부터 시작한 1940년대 초기 재만조선인 문학 연구를 하고 있다. 평론집으로는 <낭만적 영혼의 귀환>, <한국 현대소설의 서사담론>, <신세대문학과 소설의 현장> 등이 있으며, 청마문학 연구상, 아르코문학상(평론), 심연수문학상을 수상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머리말 = 7
한 얼 生의 시를 읽는 하나의 가설 - 유년기의 틈새에 도사린 흰빛 = 13
 소월과 한 얼 生 = 20
 행복고착지의 자유인들 = 24
 유년기의 틈새에 도사린 흰빛 = 35
북방파와 한 얼 生 = 39
 팔려가는 여인과 박제된 민족에 대한 허무의식 = 49
 유랑과 방랑, 그 낭만적 기질(Bohemian temper)의 정체 = 68
 유적의 땅에서 만난 북방파의 종국 = 92
낭만적 영혼과 조국 - 흰빛과 그 확장된 비유 = 107
 백의 민중적 민족정서와 장소애 = 114
 신성한 초월성, 그 흰빛의 경건과 '한 얼 生' = 129
 한 얼 生과 흰빛 = 141
 흰빛과 역사적 진실 = 174
맺음말 = 195
보론: 한 얼 生과 다나카 후유지 = 199
 고유명사와 시의 제목 문제 = 201
 시상의 유사성 문제 = 202
주 = 211
참고문헌 = 217
백석 연보 = 225
작품목록 = 229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