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특집! 한창기 (15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강운구
서명 / 저자사항
특집! 한창기 / 강운구와 쉰여덟사람 지음.
발행사항
파주 :   창비 ,   2008.  
형태사항
471 p. : 색채삽도 , 연표 ; 22 cm.
ISBN
9788936471385
주제명(개인명)
한창기,   1936-1997  
000 00579camccc200217 c 4500
001 000045433717
005 20100806074814
007 ta
008 080325s2008 ggkj 000c dkor
020 ▼a 9788936471385 ▼g 03810
035 ▼a (KERIS)BIB000011189105
040 ▼a 211004 ▼d 211009
082 0 4 ▼a 070.5092 ▼2 22
090 ▼a 070.5092 ▼b 2008
245 0 0 ▼a 특집! 한창기 / ▼d 강운구와 쉰여덟사람 지음.
260 ▼a 파주 : ▼b 창비 , ▼c 2008.
300 ▼a 471 p. : ▼b 색채삽도 , 연표 ; ▼c 22 cm.
600 1 4 ▼a 한창기, ▼d 1936-1997
700 1 ▼a 강운구
945 ▼a KINS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70.5092 2008 등록번호 11146630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70.5092 2008 등록번호 11146630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뿌리깊은나무」, 「샘이깊은물」의 발행인이자 편집자, 한국브리태니커회사 창립자이자 경영인이었던 故 한창기 선생(1936~1997)의 삶과 행적을 돌아본 추모집이다. 한창기라는, 남다른 미의식과 우리 문화에 대한 애착과 열정으로 가득했던 인물을 기리는 다양한 장르의 글과 화보로 꾸며졌다.

"한창기는 직판 쎄일즈맨 제1세대를 조직하고 훈육한 사람이었으며, 몇 세대 앞선 선진적 업적을 남긴 언론-출판인이었으며, 미시적인 관찰력으로 머리카락에 홈을 파듯이 글을 쓰는 문화비평가였다. 아무도 흉내낼 수 없는 생동하는 광고 카피를 쓰는 카피라이터였으며, 심미안이 빼어난 격조 높은 문화재 수집가였다. 판소리를 비롯한 한국 전통음악의 회생을 도운 '비개비'였으며, 전통 의식주의 파괴 없는 창조적 계승을 실천한 사람이었으며, 국어학자가 울고 가는 재야 국어학자였다." - 서문 '기억에 대해' 중에서

뿌리깊은나무, 샘이깊은물, 한국브리태니커회사를 매개로 한창기와 각별한 인연을 맺었던 사람들은, 우리 문화사에 뚜렷한 족적을 남긴 그의 행장을 기록 기록해 남겨야 한다는 생각을 품어 왔다. 그리고 2006년 고인의 십주기에 가진 회합을 통해 두 개의 출판 프로젝트가 기획되었다.

그 첫째로, 한창기가 썼던 글들을 모아 책으로 묶은 <뿌리 깊은 나무의 생각>, <샘이 깊은 물의 생각>, <배움 나무의 생각>이 2007년 10월 휴머니스트를 통해 출간됐다. 이듬해인 2008년 출간된 <특집! 한창기>는, 한창기와 가까웠던 사람들이 대한 기억들을 되살려 글을 쓴 글을 모아, 잡지 형식으로 만든 것이다.

사진가 강운구, 전 「뿌리깊은나무」 편집장 윤구병과 김형윤, 전 「샘이깊은물」 편집장 설호정, 디자이너 이상철 등이 함께 엮고, 두 잡지사의 기자와 편집위원, 필자로 참여했던 많은 이들, 이 땅의 문화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한창기와 통했던 이들, 또 이런저런 사연으로 그와 우정을 나누었던 쉰아홉 사람이 필자로 참여했다.

왜 《특집! 한창기》인가
이제는 전설처럼 여겨지는 잡지 <뿌리깊은나무> <샘이깊은물>의 발행인이자 편집자였으며, 한국브리태니커회사 창립자이자 경영인으로 우리 문화사에 뚜렷한 족적을 남긴 故 한창기 선생(1936~1997). 그가 세상을 떠난 지 십년이 지난 지금, 그의 삶과 행적을 돌아본 추모글 모음 《특집! 한창기》가 창비에서 출간되었다.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이 책은 한창기라는 한국 현대문화사의 비범한 인물을 기리는 다양한 장르의 글과 화보로 꾸며진 잡지의 특집 형식으로 기획된 단행본이다. 사진가 강운구, 전 <뿌리깊은나무> 편집장 윤구병과 김형윤, 전 <샘이깊은물> 편집장 설호정, 디자이너 이상철 등 뿌리깊은나무 사람들이 엮은 이 책에는 그 두 잡지사의 기자, 편집위원, 그리고 필자로 참여했던 많은 이들, 이 땅의 문화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한창기와 통했던 이들, 또 이런저런 사연으로 그와 우정을 나누었던 쉰아홉 사람이 필자로 참여했다.

한창기는 법학을 전공하고도 법조계에 뜻을 두지 않고, 현대적 쎄일즈 기법을 도입해 서적 판매인으로서 뚜렷한 발자취를 남기며 자신의 사회적 이력을 시작한 독특한 인물이다. 그는 출판-언론인으로서 한국어와 한국 전통문화에 대한 깊은 이해와 애착을 보여주었고, 사람들이 개발논리에 치우쳐 제 것을 소홀히 여기던 시대에, 빠르게 사라져가는 옛것들을 되살리고 보존하는 일에 누구보다 열심을 보였다. 그가 이끈 뿌리깊은나무를 통한 다양한 문화사업은 많은 부분이 그러한 열정으로 채워졌다.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각 지방의 토박이 언어를 민중의 삶과 함께 책으로 남겼고, 판소리와 민요를 음반과 책으로 집대성했다. 차 마시는 풍속과 더불어 전통 생활문화를 새롭게 되살리는 일도 그가 심혈을 기울인 사업이었다.

한창기가 생전에 한 일들은 시류를 거스르는 무모하고 외로운 도전이었으나, 오늘 그것들은 이 시대 척박한 한국인의 삶을 풍요롭게 하는 데 큰 밑거름이 되었다. 남다른 미의식과 우리 문화에 대한 애착과 열정으로 가득했던 그의 한 생애를 되새기는 일은 오늘 우리 자신의 삶을 성찰하게 하며 우리에게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문화적 실험정신을 새삼 일깨운다.

한창기란 사람은....
미국의 전 부통령 험프리가 ‘이제까지 만나본 동양 사람 중에서 가장 영어를 잘하는 사람이라고 꼽기도’ 했던 이였고(천재석: 그 유명한 광화문...), 직원들을 불러모아놓고 반 시간에 걸쳐서 “‘사람다운’이라는 표현은 있는데 왜 ‘사람스런’이라는 표현은 없는가에 대한 강의로 열을 올리던 사람이었지만(안정효: 키보이스의 한글 탐험), 그런 강력하고도 전방위적인 한글 사랑의 노력으로 우리 문화계가 한자와 왜색 잔재를 청산하고 한글에 기반한 인프라를 수용하게 되었고 덕분에 우리는 정보화의 큰 시대적 흐름에 좌초하지 않고 인터넷산업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었다(이만재: 생동하는 광고 카피...)는 평가를 받는다.

호텔 변기에 빠진 손톱깎기를 오물 탱크를 뒤져 찾아낼 만큼 집요하고(이연상: 현대적인 쎄일즈 기법...), 마침표 위치가 정상에서 0.2밀리미터 떨어졌다고 노발대발하던 좀팽이였으나 호연지기가 나라 다 망친다고 주장하던 ‘위대한 좀팽이’였고(강운구: 한창기 사진), 판사나 변호사는 엘리뜨가 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해서 서울법대를 나오고도 남들이 다 보는 고시에는 관심이 없었다(박오규: 중앙우체국 사서함...). 그가 한국 잡지사에 끼친 가장 큰 공헌은 필자와의 마찰을 감수하면서도 이른바 편집권을 제대로 실천한 일이고(손세일: 그 정열과 안목...), 뿌리깊은나무라는 이름은 그후 우리말 잡지 이름들을 짓게 만든 자극제가 되었다(유재천: 한국 잡지사를 새로 썼다). 한창기는 ‘가장 한국적이면서도 가장 세계적인 줏대있는 열린 한국 사람’(이명현: 관찰자 그리고...)이었고, ‘세계화가 지방화, 민족화와 상대 개념이 아님을 명확히 인식했던 가장 앞선 세계인’이었다(좌담: 군더더기를 증오했던...)고 기억된다.

눈썰미로 말하자면, 그는 그림 안 그리는 화가나 마찬가지였고(송영방: 다시 보고 싶은...), 사람이든 물건이든 자연이든 한번 보면 그 조형적 특징을 핀셋처럼 집어내는 눈을 지닌 사람이었다(설호정: 가정 잡지 또는...). 그가 생전에 인정한 유일한 디자이너 이상철을 통해 보여준 뿌리깊은나무의 디자인은 이른바 ‘눈에 띄지 않는 디자인’을 실현한 뛰어난 사례였고(김신: 디자인, “잘하거나 아예 하지 않아야 한다”), 그것은 “나를 지배하는 감각적, 시각적 기준이란 것이 분명 있는데 그게 바로 ‘뿌리 스타일’이고... 한창기 사장님의 스타일이었다”는 고백으로 이어진다(이영미: 디자인이 살아야...), 죽음이 지척에 다가온 마지막 몇날까지 골동에 대한 관심을 놓지 않았던 그가 세상을 뜬 침대 밑에서는 만지작거리다 둔 백자가 발견되었다고 한다(좌담: 다시보고 싶은 한창기의 골동).

책의 구성과 각 글의 내용
한국 잡지사를 새로 썼다고 평가받는 <뿌리깊은나무>와 신군부가 그 잡지를 폐간하고 나서 4년 만에 ‘사람의 잡지’를 표방하고 나온 <샘이깊은물>, 그 두 잡지의 탄생에서부터 절명까지를 되짚어본 유재천, 강준만의 글을 시작으로, △ 두 잡지의 편집장 윤구병, 김형윤, 설호정이 시대별로 쓴 ‘나의 편집장 시절’ △ 한국브리태니커회사의 쎄일즈맨 시절에 “독도에서도 판다”는 신화를 남겼던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을 비롯한 브리태니커 쎄일즈맨 출신들이 생생한 일화와 함께 털어놓은 ‘한창기와 브리태니커’ △ 전문가들 사이에서 잘 알려진 한국 고미술 수집가였던 한창기 컬렉션의 시작에서부터 현재까지를 담은 좌담 △ 사진가 강운구가 찍은 한창기의 첫 사진과 마지막 사진, 그리고 그 스스로 고른 영정 사진을 담은 ‘한창기 사진’ △ ‘고도원의 아침편지’ 발행인인 고도원, 전 문화부장관 배우 김명곤, 오마이뉴스 정치부장 김당 등 그 두 잡지 기자 출신들과 이명현 서울대 명예교수, 김정배 전 고려대 총장 등이 쓴 ‘정말 특별한 사장’과 ‘별난 우리 발행인’의 추억 △ <뿌리깊은나무 민중 자서전> <한국의 발견> 같은 출판사 뿌리깊은나무의 빼어난 성과물들의 기록 △ 판소리 감상회와 판소리 전집, 산조 전집들로 다 죽어가는 한국 전통음악을 되살린 사연 △ 한창기의 유언 집행인 박원순 변호사, 그의 임종을 지켰던 홍기석 주치의 등이 쓴 ‘회한 또는 그리움' △ “동무들이 리영희를 읽을 때 나도 리영희를 읽었지만 동무들이 <사상계>를 읽을 적에 나는 뿌리깊은나무를 읽었다”는 칼럼니스트 김규항, 그것은 표절이 아니라 공감이었지만, 한창기를 벤치마킹한 빚이 많다는 출판인 박영률 들이 기리는 ‘불온한’ 한창기 △ 1980년의 육칠월 합병호 광고, 그리고 한달 뒤에 “독자와 필자 그리고 광고주와 책방 주인들께” 낸 뿌리깊은나무 폐간 광고 등과 함께 뿌리깊은나무 광고 이야기 들이 실려 있다. △ 본문 가운데 실린 한창기의 ‘한산 모시’ 관련 취재기사, 권말에 실린 한창기 연보와 <뿌리깊은나무> 쉰세 권의 표지 원색 사진 등은 이 책의 자료적 가치를 더해준다.

한마디로 이 책은 서문에서 설호정(전 샘이깊은물 편집장)이 적었듯이, “한창기에 대한 쉰아홉 명의 낡은 기억의 편린으로 짜맞추어진 퍼즐”이요, “흥미로운 집체 창작물”이다. 설호정은 이렇게 당부한다. “한창기의 사진이 아니라 한창기의 그림을 본다고 생각하기 바란다. 그러나 어쩌면 이 그림은 사진보다 더 강력하게 한창기의 체취를 느끼게 해줄지도 모른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강운구(지은이)

1960년대 이후 개발독재의 강압적 분위기 속에서 산업사회로 바뀌는 국면들을 끊임없이 기록해왔으며, 외국 사진 이론의 잣대를 걷어내고 우리의 시각언어로써 포토저널리즘과 작가주의적 영상을 개척하여 가장 한국적인 질감의 사진을 남기는 사진가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우연 또는 필연」(1994, 학고재), 「모든 앙금」(1997, 학고재), 「마을 삼부작」(2001, 금호미술관), 「저녁에」(2008, 한미사진미술관), 「오래된 풍경」(2011, 고은사진미술관) 등의 개인전을 했으며 여러 그룹전에 참여했다. 사진집으로 『내설악 너와집』(광장, 1978), 『경주남산』(열화당, 1987), 『우연 또는 필연』(열화당, 1994), 『모든 앙금』(학고재, 1997), 『마을 삼부작』(열화당, 2001), 『강운구』(열화당, 2004), 『저녁에』(열화당, 2008), 『오래된 풍경』(열화당, 2011)이 있다. 저서로 『강운구 사진론』(열화당, 2010)이, 사진과 함께한 산문집으로 『시간의 빛』(문학동네, 2004), 『자연기행』(까치글방, 2008)이 있으며, 공저로 『사진과 함께 읽는 삼국유사』(까치글방, 1999), 『능으로 가는 길』(창비, 2000), 『한국악기』(열화당, 2001)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편집자의 말 : 기억에 대하여 = 4
특집! 한창기 
 뿌리깊은나무 ― 한국 잡지사를 새로 썼다 / 유재천 = 14
 샘이깊은물 ― 당돌하고 발칙한 잡지 / 강준만 = 24
 한창기 사진 / 글과 사진 강운구 = 34
한창기의 잡지 
 그 정열과 안목과 집념이 산파였다 / 손세일 = 48
나의 편집장 시절 
 열여섯 가지 금기를 무시하고 태어난 위험한 잡지 / 윤구병 = 58
 베고 자기에는 불편한 잡지의 그 편함과 불편함 / 김형윤 = 66
 가정 잡지 또는 여성 잡지? 아니… / 설호정 = 82
뿌리깊은나무 창간사
 도랑을 파기도 하고 보를 막기도 하고 = 98
샘이깊은물 창간사
 사람의 잡지 = 102
한창기와 브리태니커 
 한국 직판사업의 아비 ― 설득의 천재 / 윤석금 = 108
 현대적인 쎄일즈 기법의 틀을 세웠다 / 이연상 = 116
 쎄일즈 전도사의 선창에 따라 외치던 '브리태니커 사람의 신조' / 박태술 = 121
 "석달 안에 못 뽑으면 당신이 해야 해" / 김길용 = 126
 그 유명한 광화문 영어학교의 탄생 / 천재석 = 128
 중앙우체국 사서함 690호에서 시작한 사업 / 박오규 = 132
 다시 보고 싶은 한창기의 골동(좌담) / 곽소진 ; 송영방 ; 양의숙 ; 장종민 ; 설호정 = 134
회한 또는 그리움 
 그를 생각하며, 간절히 간절히 바라는 일 / 곽소진 = 154
 그 민족의 보배들은 지금 어디에? / 카네꼬 카즈시게 = 160
 미안함, 그리움, 아쉬움 / 박원순 = 163
 끝내 나를 울린 그 환자 / 홍기석 = 166
 그리운 한창기 ― 바람 부는 날, 또는 잠깐 이성을 놓아버린 날 / 서화숙 = 172
 뿌리깊은나무 - 샘이깊은물 ― 전설로만 떠돌게 할 것이냐? / 장경식 = 177
최일남이 만난 사람
 토박이 문화는 우리 삶의 뿌리 / 최일남 = 182
정말 특별한 사장
 가야 토기 한 점과 상아색 필통 / 김정배 = 208
 관찰자, 그리고 합리주의자 앵보 선생 / 이명현 = 212
 짧은 '두드러기'의 긴 추억 / 이광훈 = 215
 내가 그분 제삿날 굶는 까닭 / 송현 = 218
별난 우리 발행인
 닫힌 세상을 열어젖힌 외톨이 / 강창민 = 226
 '곽씨 부인 상여 나가는 대목'을 언제 다시 불러드리나 / 김명곤 = 230
 꿈 너머 꿈이 된 그분의 말 - "돈을 낙엽처럼 태울 줄 알아야 한다" / 고도원 = 235
 "걱정 마, 죽을 때까지 먹여살릴 테니까" / 안혜령 = 238
'출판사'뿌리깊은나무
 『뿌리깊은나무 민중 자서전』 스무 권 - 한국 출판계의 '오래된 미래' / 이상룡 = 242
 『한국의 발견』 열한 권의 탄생 / 김형윤 = 250
 우리 현대사가 기억해야 할 이름 / 김형국 = 256
 푸른 입술의 '반중' ― 지켜지지 못한 그와의 약속 / 윤후명 = 264
 하필이면 그분 고향 '전라남도'를 맡았던고 / 이성남 = 267
한국 전통음악을 살렸다
 다 죽어가는 판소리를 되살린 '뿌리깊은나무 판소리 감상회' 백 회 / 이재성 = 276
 다시 만나고 싶구나, 활짝 열린 그 비개비 / 백대웅 = 284
'불온한' 그를 기린다
 천상천하 유아독종의 편집자 / 김당 = 296
 보편적 불온성의 추억 / 김규항 = 301
 아직도 안 풀린 세 가지 수수께끼 / 박영률 = 304
다시 보는 샘이깊은물
 '하고' 짜는 한산 모시 / 글 한창기 ; 사진 강운구 = 312
이 세상에 둘도 없는 멋쟁이
 '패션 한복' 바람에 맞섰던 '잘 입은 한복' / 임선근 = 340
 일찍이 뜰에 소나무를 옮겨 심은 그 큰 '죄인'을 기리며 / 이덕희 = 347
 일습을 티없는 전통으로 되살리기 / 목수현 = 352
눈이 보배였던 사람
 한국 출판문화의 자존심 / 박암종 = 358
 디자인이 살아야 글이 산다는 상식 / 이영미 = 366
 디자인, "잘하거나 아예 하지 않아야 한다" / 김신 = 373
 군더더기를 증오했던 디자인 감시자(좌담) / 강운구 ; 김형국 ; 김형윤 ; 이상철 = 380
말과 글
 입으로, 글로 국어를 따지고 파고들었다 / 남영신 = 406
 '키보이스'의 한글 탐험 / 안정효 = 414
 생동하는 광고 카피의 원조 / 이만재 = 417
 한국 현대성의 랜드마크 / 선완규 = 428
 한창기, 십 년 만의 재회(서평) / 장석주 = 432
 남달랐던 생각, 남달랐던 영어 / 정성희 = 436
한창기의 한평생
 한창기(1936-1997) = 442
 장례를 끝내고 독자들께 / 설호정 = 452
 우리는 잊지 않으리 / 프랭크 비 기브니 = 461
한창기에게 띄우는 그림 엽서
 서세옥 = 33
 송영방 = 223
 김종학 = 273
 윤명로 = 311
 한용진 = 403


관련분야 신착자료

김성환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