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나는 아침이 두려웠다 (16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방우영 , 1928-
서명 / 저자사항
나는 아침이 두려웠다 / 방우영 지음.
발행사항
파주 :   김영사 ,   2008.  
형태사항
424 p. : 삽도 ; 22cm.
ISBN
9788934927945
일반주기
한국현대사와 함께한 方又榮의 신문 만들기 55년  
주제명(개인명)
방우영   方又榮   1928-  
000 00656camccc200229 k 4500
001 000045429562
005 20100806063502
007 ta
008 080221s2008 ggka 000c akor
020 ▼a 9788934927945 ▼g 03810
035 ▼a (KERIS)BIB000011170111
040 ▼a 211017 ▼c 211017 ▼d 211009 ▼d 244002
082 0 4 ▼a 070.92 ▼2 22
090 ▼a 070.92 ▼b 2008z3
100 1 ▼a 방우영 , ▼d 1928- ▼0 AUTH(211009)75298
245 1 0 ▼a 나는 아침이 두려웠다 / ▼d 방우영 지음.
260 ▼a 파주 : ▼b 김영사 , ▼c 2008.
300 ▼a 424 p. : ▼b 삽도 ; ▼c 22cm.
500 ▼b 한국현대사와 함께한 方又榮의 신문 만들기 55년
600 1 4 ▼a 방우영 ▼g 方又榮 ▼d 1928-
945 ▼a KINS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70.92 2008z3 등록번호 11146268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70.92 2008z3 등록번호 11146268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중앙도서관/교육보존(보건)/ 청구기호 070.92 2008z3 등록번호 14106886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4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070.92 2008z3 등록번호 15125481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5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보존서고/ 청구기호 070.92 2008z3 등록번호 15125524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70.92 2008z3 등록번호 11146268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70.92 2008z3 등록번호 11146268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중앙도서관/교육보존(보건)/ 청구기호 070.92 2008z3 등록번호 14106886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070.92 2008z3 등록번호 15125481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보존서고/ 청구기호 070.92 2008z3 등록번호 15125524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연세대 재단이사장, 대한골프협회 명예회장 등을 맡고 있는 방우영 현 조선일보 명예회장의 회고록. ‘조선일보 제호만 빼고 다 바꾸자’ ‘화려한 편집과 특종만이 살 길이다’라며 과감한 혁신을 추진, 4등 신문을 대한민국 1등 신문으로 탈바꿈시킨 신문 혁신과 생존전략, 자신이 겪은 역사적인 에피소드등을 다루고 있다.

중앙정보부 요원들이 한밤중에 들이닥쳐 윤전기를 멈춰 세운 선우휘.이영희 필화사건, 한 줄의 기사로 촉발된 평민당의 ‘전쟁’, 하루 25시를 살며 치열한 토론과 논쟁으로 신문 지면을 펄펄 끓게 만든 열정의 신문쟁이들, 인간적인 내면이 여과 없이 드러나는 ‘내가 본 대통령들’ 등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또한 효자동 청운각 청진동 장원 등 세상을 요리한 당대 최고의 요정에서 벌어지는 흥미진진한 정치야화까지 실고 있어 '아침이 두려웠다' 고백하는 노 언론경영인의 삶에 대한 태도를 엿볼 수 있다.

“신문과 함께 하루는 웃고 하루는 울었다. 밤새 전쟁을 치르듯 치열하게 만든 신문이 세상 사람들의 손에 쥐어지는 그 순간, 간절한 기도 같은 아침이 온다.”

태평로의 특종, 방우영이 바라본 한국현대사의 희망과 눈물

-빚더미 신문사를 개혁하기 위해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신문사 원로들에게 “선배님들 물러나주십시오” 하고 쓴 눈물의 편지. ‘조선일보 제호만 빼고 다 바꾸자’ ‘화려한 편집과 특종만이 살 길이다’라며 과감한 혁신을 추진, 4등 신문을 대한민국 1등 신문으로 탈바꿈시킨 방우영의 신문 혁신과 생존전략.

-중앙정보부 요원들이 한밤중에 들이닥쳐 윤전기를 멈춰 세운 선우휘.이영희 필화사건, 10월유신 언론암흑의 시대에 김대중 납치 규탄 사설을 싣고 잠적한 주필의 ‘반란’, 5공 시절 신문기사에 빨간 줄 쳐가며 신문사 발행인들에게 따지던 장세동 안기부장, 한 줄의 기사로 촉발된 평민당의 ‘전쟁’ 선포와 조선일보 불매운동 등 권력과 언론의 숨 가쁜 대결과 알려지지 않았던 내막.

-하루 25시를 살며 치열한 토론과 논쟁으로 신문 지면을 펄펄 끓게 만든 열정의 신문쟁이들, 최고 권력자의 고독과 순박함.고집.열등감 등 인간적인 내면이 여과 없이 드러나는 ‘내가 본 대통령들’, 효자동 청운각?청진동 장원 등 세상을 요리한 당대 최고의 요정에서 벌어지는 흥미진진한 정치야화 등 55년차 신문인이 낚아 올린 생생하고 진귀한 이야기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방우영(지은이)

1928년 1월 22일 평안북도 정주에서 소학교 교사인 방재윤의 둘째아들로 태어났다. 금광 사업으로 큰돈을 번 조부(계초 방응모)가 1932년 조선일보를 인수하면서 방우영은 ‘신문사 집 아이’로 불렸다. 그는 경신고를 거쳐 연희전문 상과를 졸업한 후 1952년 조선일보 공무국 견습생으로 신문사에 첫발을 디뎠다. 이후 편집국 교열부 기자를 거쳐, 사회부·경제부 기자로 8년간 활동하다 1960년 조선일보 방계회사인 아카데미극장 대표를 맡아 청춘영화 전성시대를 열면서 빚더미에 빠져있던 극장을 흑자로 돌려놓았다. 1962년 조선일보 상무로 신문사 경영에 참여하기 시작해 이후 전무, 사장, 회장을 거치며 탁월한 경영 감각과 강한 추진력으로 조선일보의 비약을 일궈냈다. 1962년 6만 5천 부에 불과하던 조선일보 발행 부수는 3년 후 20만 부로 늘었고, 1970년대 중반 정상에 올라 1979년 100만 부, 1992년 200만 부를 돌파하며 1등 신문의 자리를 확고히 했다. 현재 조선일보 명예회장을 맡고 있으며, 연세대 재단이사장과 고당조만식선생기념사업회 이사장, 연세대 명예동문회장, 대한골프협회 명예회장, 한독협회 명예회장으로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서문 = 4
제1장 선배님들 물러나 주십시오
 빚더미 신문사로 돌아오다 = 13
 "선배님들 물러나 주십시오" = 20
 조선일보 제호만 빼고 다 바꿔라 = 26
 시위대와 함께 농성하는 기자들 = 33
 "조선일보는 분명히 반대했습니다" = 39
제2장 신문전쟁이 시작됐다
 4등 신문의 설움 = 47
 신문전쟁이 시작됐다 = 53
 하네다공항의 비밀 공수작전 = 60
 활자를 뽑고 납을 녹이며 = 65
 한국 최초의 컬러신문을 만들다 = 70
 6년 만에 갖게 된 사장실 = 76
 현대건설 정주영 사장과의 배짱 담판 = 82
 1등 신문이 되다 = 87
제3장 시대의 빛과 그림자
 선우휘ㆍ이영희 필화사건 = 95
 신문사 사장이 끌려가 맞은 게 무슨 자랑이오? = 100
 캠페인을 보면 시대가 보인다 = 104
 울음으로 부르짖은 함석헌 = 110
 연산군이냐 대원군이냐 = 115
 신문에 '세계'를 넣어라 = 122
 10월유신과 언론 암흑의 시대 = 128
 주필의 '반란' = 133
 언론 담당 장관들과의 '전쟁과 평화' = 139
 청룡야구와 프로야구 = 144
 월간조선의 탄생 = 151
제4장 지워지지 않는 마음의 멍에
 기자들의 신문제작 거부 = 157
 지워지지 않는 마음의 멍에 = 162
 깨어진 잔칫상 = 172
 말 많고 탈 많았던 언론청문회 = 178
 조선일보 불매운동이라니 = 185
 재벌이 정권까지 잡는다면 = 190
 가마니 깔고 신문 만들 각오 = 195
제5장 조선일보의 가장 큰 재산
 25시를 사는 제제다사(濟濟多士) = 207
  한국의 게리 쿠퍼, 홍종인
  '맹선생'이라 불린 깐깐한 원칙주의자, 성인기
  전화기 내던지는 33세 편집국장, 천관우
  멋쟁이, 그러나 빈털터리 진보 정치인, 고정훈
  '天才 위의 夫才', 부완혁
 '사설이 강한 신문'을 만든 논객들 = 214
  20세기 '언론자유 영웅', 최석채
  여권 받고 감격한 '상처받은 언론인', 조덕송
  투사가 된 선비, 송건호
  세상 휘저으며 바람처럼 산 풍운아, 송지영
 신문에 미친 신문쟁이들 = 222
  너무 인간적이라 허점도 많았던 선우휘
  내가 화내면 조용이 참을 '忍' 자 건네던 유건호
  '사장, 편집국에 그만 좀 내려오세요' 하던 신동호
  이규태의 '삼불(三不) 원칙'
  정보부가 뗀 목 청와대가 붙인 안병훈
  천생 기자인 '별종', 김대중
  아버지는 '반동'인데 아들은 '용공', 류근일
  신문을 끓게 만든 '최틀러', 최병렬
 조선일보 기자가 되려면 = 240
제6장 내가 본 대통령들
 "내가 뱀띠라 천성이 차갑습니다" 박정희 = 247
 귀거래사를 읊던 고독한 대통령 최규하 = 258
 사람 하나는 기막히게 쓸 줄 아는 사람 전두환 = 261
 북방정책 홍보 잘해달라고 부탁 노태우 = 267
 배짱, 고집, 예민한 감성 김영삼 = 271
 "대통령 되려면 세 가지 해결하라" 김대중 = 276
제7장 편집국장이 꿈이었지요
 나의 경쟁자, 나의 스승 = 283
 지당 장관, 낙루 장관, 병신 장관 = 288
 기자의 쓴맛과 단맛 = 292
 첫 해외취재의 추억 = 299
 나 장가 안 갑니다 = 304
 누가 이 사람을 모르시나요 = 310
 세상을 요리한 요정들의 이야기 = 318
제8장 나를 키운 것은 어머니의 기도
 일등 다음으로 또 번영해라 = 329
 '못된 망종' 소리를 듣던 반항아 = 335
 "큰놈은 빨갱인데 작은놈은 내 편" = 343
 나를 키운 것은 어머니의 기도 = 351
 넘을 수 없는 큰 산, 계초 방응모 = 356
제9장 신문 밖의 인생
 신문협회의 안과 밖 = 363
 시대를 함께 부대낀 신문 발행인들 = 369
 연세대 동문 '돈우영'입니다 = 378
 그해 여름 중국으로 간 까닭은 = 385
 내 인생의 여백 = 391
 낚시 예찬 = 401
 사냥, 기다림의 싸움 = 410
 연설공부하는 남자 = 416
 "무식한 놈이 좋은 책은 다 있네" = 420
연보 = 425


관련분야 신착자료

한국언론학회. 저널리즘연구회 (2022)
김대원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