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비밀요원 : 이성렬 시집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이성렬
서명 / 저자사항
비밀요원 : 이성렬 시집 / 지은이: 이성렬.
발행사항
서울 :   시정시학 ,   2007.  
형태사항
154 p. ; 21 cm.
총서사항
서정시학 시인선 ; 018
ISBN
9788992362214
000 00561namccc200217 k 4500
001 000045413529
005 20100806025615
007 ta
008 080108s2007 ulk 000ap kor
020 ▼a 9788992362214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95.715 ▼2 22
085 ▼a 897.17 ▼2 DDCK
090 ▼a 897.17 ▼b 이성렬 비
100 1 ▼a 이성렬 ▼0 AUTH(211009)6056
245 1 0 ▼a 비밀요원 : ▼b 이성렬 시집 / ▼d 지은이: 이성렬.
260 ▼a 서울 : ▼b 시정시학 , ▼c 2007.
300 ▼a 154 p. ; ▼c 21 cm.
440 0 0 ▼a 서정시학 시인선 ; ▼v 018
945 ▼a KINS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17 이성렬 비 등록번호 11145089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물리화학 전공한 중견 과학자이자, 2002년 '서정시학 신인상'을 수상하며 등단한 이성렬 시인이 두 번째 시집을 펴냈다. 2003년 출간된 첫 시집 <여행지에서 얻은 몇 개의 단서> 이후 4년 만이다. 이번 시집에 수록된 시편들은, 인식과 일상의 울타리에 갇힌 존재의 절망과 그 삶의 틀을 넘어서려는 갈망을 동시에 보여준다.

물리화학을 전공한 중견 과학자 이성렬 씨가 두 번째 시집『비밀요원』을 펴냈다. 저자는 현재 경희대학교 환경·응용화학대학(화학 및 신소재 과학 전공) 교수이다. 서울대, KAIST를 졸업했고 미국 시카고대학에서 박사 학위를 받은 과학자이다. 시인으로는 드문 경력이다. 저자는 2002년 계간 『서정시학』신인상을 받고 등단했다. 이성렬의 시에 대한 애착과 집중력은 평단에서도 알려져 있다. 저자 스스로도 시를 위해 열심히 살 것, 철저히 외로워질 것, 내 마음을 진정으로 움직인 시만을 발표할 것, 생시에 인정받지 못할 각오로 할 것...이라고 다짐을 거듭하며 꾸준한 시작을 해오고 있다.

이성렬의 시는 세계를 닮아가는 것이 아니라 바로 자신에게 어울리는 존재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통해 세상을 관통하는 부자연스런 질서를 보여준다. 생의 질문이 서성이는 곳이 바로 노래의 입구다.

그는 낯선 행성을 거니는 아이처럼, 너무나 당연했던 세계의 문법을 둘러본다. 그의 삶은 이상한 꿈이다. ‘멈추면 넘어진다는 가훈만이 삶의 징표인 듯’(「그림자 도시에서」) 완강하게 고수하던 제자리에서 그가 더듬어간 텍스트, 혹은 ‘프라하’ 같은 이방의 도시에서 잠시 맛보는 ‘갓 구운 빵에서 허무의 냄새를 맡’(「저녁에 길을 묻다」)는 것이다.

그의 시에는 인식과 일상의 울타리에 갇힌 존재의 절망과 그 삶의 틀을 넘어서려는 갈망이 동시에 들어있다. 마치 ‘반쯤 열려 있는 문’ 앞을 서성이는 생의 순례자처럼 ‘낯선 대지의 기척에 귀 기울이는/그 안쪽은 갈 수 없는 나라’지만 ‘문 밖에서 서성이며 행복하’다고 그는 말한다. ‘시간의 검은 갈퀴가 언제 목덜미를/채어갈지 모르는 이 운명도 기쁘네/문은 반만 닫혀 있으니’(「반쯤 열려 있는 문에 대하여」)

바로 그 ‘열림’의 가능성 때문에 시인은 반쯤은 낯선 외계를 닮은 삶의 모퉁이에 서 있다. 우리는 이 지상에 왜 태어났고, 또 어떻게 살아가며, 어떻게 살아가게 될 것인가에 대해 시인은 우수 어린 질문을 던진다.

그의 시는 가장 소소한 일상에서 출발하는 듯하지만, 존재와 세계에 대한 물음에서 동시에 출발한다. 중요한 것은 한때 ‘자연발화’한 불꽃처럼 타올랐던 꿈이 기억 속에 뿌리를 내리고 ‘열렬한 구애’의 기다림으로 열려져 있다는 사실이다. 현실의 공격을 감내하며 담담히 시를 기다리는 시인의 자세에는 겸손과 사랑이 깃들어 있다. 시라는 이방인은 또 얼마나 그를 다른 길로 데려갈 것인가. 반쯤 열린 세계로 존재를 실어가는 마법의 ‘양탄자’는 또 어떤 사랑의 바다로 그를 실어갈인가.

이성렬의 시는 삶의 자유로운 흐름을 막아버린 강대한 것들을 외면하고 흐릿하게 살아오는 꿈의 흔적들을 좋아간다. 그 아름답고 민감하고 차가운 우울의 이미지는, 채 마르지 않은 잉크로 반짝인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이성렬(지은이)

서울 출생. 서울대학교, KAIST, 시카고대학교 졸업. 2002년 계간 『서정시학』으로 등단. 2009년 대한화학회 이태규학술상 수상. 2013년 제2회 문학청춘 작품상 수상. 시집으로 『여행지에서 얻은 몇 개의 단서』 『비밀요원』 『밀회』가 있음. 2017년 현재, 경희대학교 교수. leee424@hanmail.net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시인의 말

1부
로드무비2
그랑드자트 섬의 오후를 거닐면
백야
동경초
연화역을 지나며
해미에서 돌아오는 저녁
도시로 돌아와서
매산동
내 희망의 단추를 잠그는 청둥오리떼
프리즘
그믐달에게
사랑니에게
식물의 사생활
겨울 숲가에서

2부
그림자 놀이
비밀요원
겹눈
공증
실내낚시터
케이에프씨
누구에게 전화하는지
웨스트우드 서점
아침 일곱 시까지 고려대에 나타나기
내 후생을 기억함
스페이스 워킹
유령
아즈텍 증후군
그 모든 나날이 지나도록 나는 아직 미쳐있네

3부
시간의 얼굴들
지인길
봄날을 보내며
밥상
흔들림
꽃더라 대신 깨어나라고
푸른빛의 기억
갤러리아
병동
진해에서
가을은 낮은 곳으로
이곳에 남기 위하여
작별
수요일 오후 두 시,시금치 더미 곁에서 웃네

4부
첫 시집을 강릉으로 보내며
늦게 부른 노래
동지
이교도의 노래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그림자 도시에서
노베 흐라디를 지나며
프라하
저녁에 길을 묻다
화평봉제공업사
다시 제야에
양탄자
해파리
반쯤 열린 문에 대하여

시인의 산문 - 바리키노에서 열 번째 행성까지
해설 - 존재 속의 이방인 / 허혜정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