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믿고 싶은 것만 믿게 만드는)생각의 오류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믿고 싶은 것만 믿게 만드는)생각의 오류 (165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Kida, Thomas E. (Thomas Edward), 1951- 박윤정, 1970-, 역
서명 / 저자사항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믿고 싶은 것만 믿게 만드는)생각의 오류 / 토머스 키다 지음 ; 박윤정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열음사,   2007  
형태사항
406 p. : 삽도 ; 23 cm + 별책 1책
원표제
Don't believe everything you think : the 6 basic mistakes we make in thinking
ISBN
9788974271862
일반주기
등록번호 111570515, 131039394, 131039395는 별책이 없음   211009  
일반주제명
Thought and thinking Error
000 01044camcc2200301 c 4500
001 000045412069
005 20110211173153
007 ta
008 080102s2007 ulka 000c kor
020 ▼a 9788974271862 ▼g 03180
035 ▼a (KERIS)BIB000011109691
040 ▼a 211032 ▼d 211009 ▼d 244002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153.42 ▼2 22
085 ▼a 153.42 ▼2 DDCK
090 ▼a 153.42 ▼b 2007c2
100 1 ▼a Kida, Thomas E. ▼q (Thomas Edward), ▼d 1951- ▼0 AUTH(211009)2461
245 2 0 ▼a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믿고 싶은 것만 믿게 만드는)생각의 오류 / ▼d 토머스 키다 지음 ; ▼e 박윤정 옮김
246 1 9 ▼a Don't believe everything you think : the 6 basic mistakes we make in thinking
260 ▼a 서울 : ▼b 열음사, ▼c 2007
300 ▼a 406 p. : ▼b 삽도 ; ▼c 23 cm + ▼e 별책 1책
500 0 0 ▼a 등록번호 111570515, 131039394, 131039395는 별책이 없음 ▼5 211009
650 0 ▼a Thought and thinking
650 0 ▼a Error
700 1 ▼a 박윤정, ▼d 1970-, ▼e▼0 AUTH(211009)140384
900 1 0 ▼a 키다, 토머스, ▼e
945 ▼a KINS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3.42 2007c2 등록번호 11145184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3.42 2007c2 등록번호 11145184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3.42 2007c2 등록번호 11157051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4 소장처 중앙도서관/교육보존(보건)/ 청구기호 153.42 2007c2 등록번호 14107199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5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153.42 2007c2 등록번호 12116313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6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153.42 2007c2 등록번호 12116314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7 소장처 의학도서관/자료실(3층)/기증 청구기호 153.42 2007c2 등록번호 13103939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No. 8 소장처 의학도서관/자료실(3층)/기증 청구기호 153.42 2007c2 등록번호 13103939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No. 9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153.42 2007c2 등록번호 15125387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0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보존서고/ 청구기호 153.42 2007c2 등록번호 15125387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3.42 2007c2 등록번호 11145184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3.42 2007c2 등록번호 11145184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3.42 2007c2 등록번호 11157051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4 소장처 중앙도서관/교육보존(보건)/ 청구기호 153.42 2007c2 등록번호 14107199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153.42 2007c2 등록번호 12116313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153.42 2007c2 등록번호 12116314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의학도서관/자료실(3층)/기증 청구기호 153.42 2007c2 등록번호 13103939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No. 2 소장처 의학도서관/자료실(3층)/기증 청구기호 153.42 2007c2 등록번호 13103939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153.42 2007c2 등록번호 15125387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보존서고/ 청구기호 153.42 2007c2 등록번호 15125387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누구나 구조적으로 저지르기 쉬운 ‘생각의 오류’를 6가지 유형으로 정리하면서 진리에 가깝게 가기 위하여 무언가를 믿기 전에 증거를 찾아내서 평가해보는 진정한 회의주의자가 되기를 제안하고 있는 책.

유명 펀드매니저의 말만 믿고 확신에 차 주식 투자를 해본 적은? 특정 미신이나 입에서 입으로 떠도는 소문을 사실이라고 믿어본 적이 있지는 않은가? 내 느낌이나 기억은 모두 확실하다고 생각하는가? 지은이는 논리가 결여된 생각에 당당하게 딴죽을 걸어오며, 사람이 생각의 오류를 저지르는 이유는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믿고 싶은 것만 믿으려는 심리 때문이라고 꼬집는다.

지은이는 생각의 오류를 범하게 되는 유형을 " 1. 통계수치보다 입에서 나온 이야기가 더 솔깃하다/ 2. 내 생각에 의문을 품기보다 확신하려 든다/ 3. 세상에는 운과 우연으로 이루어지는 일도 있음을 간과한다/ 4. 나를 둘러싼 세계를 잘못 인식하곤 한다/ 5. 지나치게 단순화해 생각한다/ 6. 인간의 기억은 이따금 부정확하다." 와 같은 6가지 유형으로 분류하여 설명한다.

지은이는 우리가 깊이 사고하지 않고 관습적으로 판단해버리는 사소한 문제에 이르기까지, 샅샅이 의심하고 분석하고 지적한다. "생각의 오류"에서 벗어나기 위하여 자신의 사고체계를 의심하고 검증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그 검증법을 친절하게 설명하고 있는 책이다.

당신을 함부로 믿지 마라, 보이는 것이 전부는 아니다!

얼마 전 시사프로그램이 보도한 한 사이비종교집단의 실태는 경악스러웠다. 그들은 치밀한 계획을 통해 성모상에 흐르는 피눈물, 하늘에서 내리는 성체 그리고 신기한 기적수 등의 사기행각을 ‘기적’으로 바꿔놓았다. 성모 마리아의 계시를 받았다는 미용사 출신의 여인은 ‘교주’ 대접을 받고 있었는데, 이 단체는 이미 교황청을 포함, 여러 단체에서 가톨릭과 무관하다는 판정을 받았음에도 많은 신도는 믿음을 잃지 않고 있었다.
허황된 믿음이 모여 거대한 집단을 형성하면 그것은 거짓을 넘어서 진짜인 것처럼 여겨지기도 한다. 사기 집단은 다양한 방법으로 자신의 세력을 키운다. 보통 집으로 배달되는 종교 관련 책자에도 이런 사이비 숭배가 담겨 있다. ‘21세기 과학을 넘어선 소원성취 실화 수기’, ‘그분의 존재를 반드시 믿어야 합니다, 간절한 기도가 되어야 합니다’...
예컨대 사이비종교에 빠진 신도가 당신에게 이렇게 말한다.
??난 그분을 봤어. 기적을 행하셨지!??
확신한 찬 표정의 그에게, 당신은 어떤 대답을 해야 할까? 만약 약간이라도 회의적으로 반응한다면 그는 곧바로 실망감을 표시할 것이다. 그리곤 막무가내로 강요나 다름없는 동의를 구하기 위해 거듭 강조할지도 모른다.
'내 두 눈으로 (기적을) 분명 봤단 말이야! 왜 믿지 못하는 거지?'

토머스 키다의 《생각의 오류》는 위와 같이 논리가 결여된 생각에 당당하게 딴죽을 걸어온다. 저자는 사람이 생각의 오류를 저지르는 이유는,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믿고 싶은 것만 믿으려는 심리 때문이라고 꼬집는다.

자신의 생각이라고 함부로 믿어서는 안 된다. 분명한 증거가 있다기보다 무언가를 믿고 싶어서 믿는 일이 흔하기 때문이다. 자신이 믿고 싶은 것에 대해서 선입견을 갖고 있지 않았을 때도, 사실이 아닌 것을 믿을 수 있다. -본문 중에서

과학적으로 명확히 검증되지 않은 의학치료를 받아본 적이 있는가? 아니면 유명 펀드매니저의 말만 믿고 확신에 차 주식 투자를 해본 적은? 특정 미신이나 입에서 입으로 떠도는 소문을 사실이라고 믿어본 적이 있지는 않은가? 내 느낌이나 기억은 모두 확실하다고 생각하는가.... 저자는 누구나 구조적으로 저지르기 쉬운 ‘생각의 오류’를 일일이 지적하면서, 자신의 사고체계를 의심하고 또 의심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세상에 산재한 많은 미신을 무차별적으로 수용할 경우, 누구도 책임질 수 없는 깊은 수렁에 빠질 수 있기 때문이다.
주제가 주제니만큼, 과학적으로 증명된 예시를 내보이며 설득력을 높여가는 것은 이 책의 가장 큰 장점이다. 또한 25년이 넘는 오랜 강의와 연구를 바탕으로 펴낸 저자의 첫 결과물이라는 점도 이 책의 의미를 더욱 빛내준다. 자, 정교하고 세밀하게 직조된 논리의 계단이 당신 앞에 있다. 하나하나 밟고 올라가다 보면, 어느새 올바른 사고의 정상에 도달한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인간은 믿음을 구하는 동물? 의심하고 또 의심하라!

'이것은 과학이나 논리만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현상입니다. 하지만 분명 존재합니다.'
사람들과 미디어는 때로 잘못된 믿음을 퍼뜨린다. 우리는 사고와 판단의 지뢰밭을 통과하고 있는 셈이다. 여기저기서 터지는 맹신과 오판 때문에 옆길로 새거나 길을 완전히 잃는 경우가 허다하다. 저자는 이런 오류를 범하게 되는 여섯 가지 유형을 정리한다.

1. 통계수치보다 입에서 나온 이야기가 더 솔깃하다. 인간은 이야기를 좋아하는 생물체로 진화해왔다. 지적인 사람도 이야기만 들으면 눈을 반짝인다. 인간에게는 근본적으로 이야기꾼 기질이 내재돼 있는 것이다. 이는 특히 구술문화가 발달한 동양의 경우 더욱 두드러진다. 그러나 이야기에 의존하기 시작하면 동종요법이나 다우징, 소통촉진법 같은 과학적으로 증명되지 않은 대상도 쉽게 신봉하게 된다. 그러한 믿음은 중요한 결정을 앞둔 당신을 실패와 절망의 깊은 수렁으로 빠뜨릴 수도 있다.

2. 내 생각에 의문을 품기보다 확신하려 든다. 흔히 선거철이면 지지 후보에 대해 호의적인 정보만 받아들이는 사람을 쉽게 볼 수 있다. 사람에게는 자기 생각과 비슷한 견해만 들으려는 습성이 있어 그렇다. 자기 믿음과 기대를 확인시켜주는 정보만 받아들이고, 상충되는 쪽은 무시하거나 편리하게 재해석하는 것. 매사 이런 습관을 유지할 경우, 각자 머릿속 깊이 박혀 있는 편견이나 오해를 평생 풀 수 없게 되는 문제가 생긴다. 더욱이 상충되는 의견이 어떤 결정에 있어 중요한 정보라면 크게 후회할 수도 있다.

3. 세상에는 운과 우연으로 이루어지는 일도 있음을 간과한다. 우연히 산 복권이 적지 않은 당첨금을 안길 경우, 사람들은 계속 그것에 매달리게 될 가능성이 높다. 주식이나 미래를 예측하는 것 또한 마찬가지다. 예를 들어 《월스트리트저널》같은 유수 잡지에서 특정 펀드를 초우량이라고 선전할 경우, 많은 이들이 의심 없이 그것을 선택한다. 하지만 이는 과학적으로 증명되지 않은 의견일 뿐이다. 얼핏 있을 수 없는 일 같지만, 동전을 다섯 번 던져 다섯 번 모두 앞면만 나오는 경우도 실제론 일어난다.

4. 나를 둘러싼 세계를 잘못 인식하곤 한다. 기대와 욕망 때문에 사람들은 때로 자신이 보는 세계가 전부라고 생각한다. ‘우리의 눈은 마음이 이해할 준비가 되어 있는 것만 본다’는 베르그송의 말처럼, 한계가 있음에도 스스로는 객관적으로 판단하고 받아들인다고 착각하는 것이다.
예컨대 스포츠 경기 관전 시, 상대팀 반칙이 눈에 더 많이 들어오는 것은 사실에 근거한 인식이 아닌, 개인의 기대와 욕망이 작용한 결과다. 그런 오류의 지속은 편향된 시각의 이기주의를 낳을 수 있다.

5. 지나치게 단순화해 생각한다. 모든 사물과 일이 단순하다면 생각 역시 단순하게 해버리면 그만이니 편할 테지만, 실제 세상 속 우리네 삶은 매우 복잡하다. 수없이 많은 정보와 사건이 인지하지도 못하는 사이 빛보다 빠른 속도로 흘러간다. 그러기에 내 앞의 정보를 체계적으로 분석하고 판단할 줄 알아야 한다. 시간과 노력을 줄인다는 목표 아래 지나치게 단순화하면 정작 중요한 정보를 놓칠 수 있다.
사람의 성격 분석도 A, B, C와 같은 몇 가지 유형으로 정리된다면 보기에는 편할 수 있다. 하지만 인간의 무한한 다양성이 무시돼 정작 중요한 내면의 풍경이 사라지는 맹점도 존재하지 않겠는가.

6. 인간의 기억은 이따금 부정확하다. 유년 시절이나 과거에 대한 기억을 떠올릴 때 우리는 그것이 대부분 확실하다고 여긴다. 그러나 기억은 이따금 온전치 않다. 충격적인 사건의 경우는 더욱 그렇다. 현재의 믿음과 기대, 심지어는 암시적인 질문까지도 생각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보통 인간의 기억은 특정 부분만 지나치게 확대해 남아 있기도 하고, 선택에 의해 지워지기도 한다. 또한 세월에 따라 그 옷을 달리 입기도 한다. 기억을 재구성하며 사는 우리는 실상 사실에서 점점 멀어지는 것일 수 있다. 그러므로 기억에 의존해 선택할 때는 특별히 유의해야 한다.

토머스 키다는 이러한 여섯 가지 오류를 큰 틀로 보여주며 '네 생각을 함부로 믿지 마라. 보이는 것이 전부는 아니다'라고 말한다. 그의 주장은 예외 없이 단호해서, 멀쩡한 땅을 포클레인으로 후벼 파듯 무자비하다. 으레 우리가 깊이 사고하지 않고 관습적으로 판단해버리는 사소한 문제에 이르기까지, 샅샅이 의심하고 분석하고 지적한다.

우리가 믿음을 원하는 이유는 삶에서 확실성을 바라기 때문이다. 그러나 삶은 아주 복합적이고 예측 불가능하다. 그러므로 모든 것을 흑백의 관점에서 생각하는 편이 더 편해도, 자신의 믿음을 확신하는 편이 더 마음 편해도, 우리가 모르는 것이 참으로 많다는 것을 인정할 줄 알아야 한다. (중략) 무언가를 믿을 때는 엄격해야 한다. 믿음을 뒷받침해주는 확실한 증거가 나타나기 전까지는 믿음을 유보할 줄 알아야 한다는 말이다. -본문 중에서

보통 사람들은 회의주의자를 냉소적이고 트집거리만 찾아내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긍정적이지 못하고, 늘 불평만 늘어놓는다는 것이다. 하지만 회의주의자란 무언가를 믿기 전에 증거를 찾아내서 평가해보고 싶어 하는 사람일 뿐이다. 철저한 회의를 거치지 않은 믿음은 광신이나 맹신에 그치고 만다. 저자는 《생각의 오류》전반에 걸쳐, 진심으로 회의주의자가 되는 것만이 진리에 가까이 갈 수 있는 지름길임을 당부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토머스 키다(지은이)

매사추세츠 대학 아이젠버그 경영대학원 교수로 재직 중이며, 인간의 사고 형성과 의사 결정 과정을 연구하고 있다. 저자는 25년이 넘도록 우리가 어떻게 믿음을 형성하고 결정을 내리게 되는지를 연구해 오면서 그에 관련한 다수의 글을 기고했고, 이 책<생각의 오류>에 그간 연구의 모든 결실을 담았다. <생각의 오류>는 출간 즉시 화제를 불러일으키며 '사고와 기억의 오류라는 문제를 생생하고 재미있게, 훌륭히 풀었음은 물론, 과학적 방법에 관련해서도 유용한 개론서'(아널드 웰, 매사추세츠 대학 심리학과 명예교수), '사고 과정 속에 존재하는 정신의 지름길과 그것이 불러오는 심리적 성향에 대한 놀라운 해설'(로빈 도스, 카네기 멜론 대학 사회결정학과 교수)등의 호평을 받았고, 이 주제와 관련해 2006년 7월, 매사추세츠 대학에서 개최된 대학생 리더십 컨퍼런스에는 북미 50여 개 대학과 네덜란드, 러시아의 대학에서 학생들이 몰려들어 성황을 이룬 바 있다.

박윤정(옮긴이)

대학원에서 영문학을 전공한 후 현재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지극한 감동의 순간과 고양이, 걷기와 그리기를 사랑한다. 소통과 창조의 또 다른 형식을 모색하며, 명상과 예술의 통합을 일상 전반에서 소박하게 구현하며 사는 삶을 꿈꾸고 있다. 옮긴 책으로 『사람은 왜 사랑 없이 살 수 없을까』 『디오니소스』 『달라이 라마의 자비명상법』 『틱낫한 스님이 읽어주는 법화경』『식물의 잃어버린 언어』 『생활의 기술』 『생각의 오류』 『플라이트』 『만약에 말이지』 『영혼들의 기억』 『고요함이 들려주는 것들』 『치유와 회복』 『그대의 마음에 고요가 머물기를』 『종교 없는 삶』 『바흐의 음악은 어떻게 우리의 영혼을 채우는가』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감사의 글 = 9
머리말 문제 여섯 꾸러미 = 12
제1장 터무니없는 믿음과 사이비과학적인 사고 = 31
제2장 내 어깨 위의 그렘린 = 63
제3장 과학자처럼 생각한다는 것 = 101
제4장 운과 우연의 일치를 간과하는 오류 = 129
제5장 실재하지도 않는 것을 보는 오류 = 153
제6장 상관이 없는 것들에서 연관성을 찾는 오류 = 181
제7장 예측할 수 없는 것을 예측하는 오류 = 205
제8장 자신의 생각을 뒷받침해주는 증거만 찾는 오류 = 241
제9장 단순화전략을 맹신하는 오류 = 261
제10장 질문의 틀과 올바른 판단을 가로막는 여러 가지 장애물들 = 289
제11장 불완전한 기억 = 321
제12장 타인들의 영향 = 345
에필로그 몇 가지 최종적인 생각들= 372
옮기고 나서 = 379
주 = 382


관련분야 신착자료

EBS. 지식채널e 제작팀 (2021)
Kahneman, Daniel (2021)
Eysenck, Michael W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