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일부러 길을 잃다

일부러 길을 잃다 (Loan 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서숙 徐淑
Title Statement
일부러 길을 잃다 / 서숙.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선인 ,   2007.  
Physical Medium
283 p : 삽도 ; 20 cm.
기타표제
서숙 수필집
ISBN
9788959330812
000 00579camccc200229 k 4500
001 000045389359
005 20100806090529
007 ta
008 070604s2007 ulka 000ce kor
020 ▼a 9788959330812 ▼g 03810
035 ▼a (KERIS)BIB000010911099
040 ▼d 211048 ▼d 211009
082 0 4 ▼a 895.745 ▼2 22
085 ▼a 897.47 ▼2 DDCK
090 ▼a 897.47 ▼b 서숙 일
100 1 ▼a 서숙 ▼g 徐淑
245 1 0 ▼a 일부러 길을 잃다 / ▼d 서숙.
246 0 3 ▼a 서숙 수필집
260 ▼a 서울 : ▼b 선인 , ▼c 2007.
300 ▼a 283 p : ▼b 삽도 ; ▼c 20 cm.
945 ▼a KINS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47 서숙 일 Accession No. 111435834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47 서숙 일 Accession No. 111435835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Author Introduction

서숙(지은이)

서울에서 출생했으며 '계간수필'로 등단했다. 한국문인협회.국제펜클럽한국본부.그레이스문우회 회원이며, 수필집으로는 '일부러 길을 잃다'와 현대 한국 수필선 '그는 비우고, 그녀는 채우고'가 있으며 2010년 '한국산문'작가상을 수상했다. '일부러 길을 잃다'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선정한 '2007 우수문학도서'이다. 현재 '선수필' 편집장으로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책머리에 = 4
《일부러 길을 잃다》를 읽고 / 정진권 = 6
그는 비우고, 그녀는 채우고
 2003년 7월 4일 오전 9시 = 23
 그는 비우고, 그녀는 채우고 = 29
 25년 그리고 50년 = 35
 손을 펴시오 = 45
 선물과 타협 = 51
 여인 二代 = 57
 姑母는 섬처럼 = 65
 내 아버지의 작명법 = 71
 나도 어머니처럼 이겨낼 수 있을까 = 77
바람 한 자락에도 우수수 낙엽은 비처럼 쏟아지고
 눈물이 속(俗)된 줄 모를 양이면 = 85
 나무꾼과 선녀, 그 후 = 93
 나이트클럽 참관기 = 99
 일부러 길을 잃다 = 105
 바람 한 자락에도 우수수 낙엽은 비처럼 쏟아지고 = 113
 신 귀족론 = 119
 하와유? 컴퓨터 = 125
 전화번호가 바뀌었어요 = 133
 일금 오천 원으로 봄을 사려다가 = 137
빈 방에 창문 하나
 흰 명주 천에 대한 기억 = 143
 안으로 고이는 눈물 = 153
 안녕하세요, 까뮈씨 = 161
 푸생을 사모함 = 175
 빈 방에 창문 하나 = 183
 철쭉꽃 필 때면 = 189
 네거티브 人生讀法 = 193
 색깔 입히기 = 199
 신록의 노래 = 205
 물수제비 뜨는 소년 = 211
밑줄 긋기
 마음이여, 정착하지 마라 = 219
 슬픈 메트로폴리탄 = 223
 휴대폰 이야기 = 231
 버스를 타고 = 241
 이 밝음 = 247
 밑줄 긋기 = 253
 나에게 사치는 = 259
 그가 명작을 못 쓰는 이유 = 263
 비계, 마중물, 바닥짐 考 = 271
 幻, 무채색에 가까운 = 279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신용목 (2021)
배미정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