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동백꽃 : 김유정 소설

동백꽃 : 김유정 소설 (Loan 7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김유정, 金裕貞, 1908-1937
Title Statement
동백꽃 : 김유정 소설 / 김유정 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일신서적,   2006  
Physical Medium
303 p. : 천연색삽화 ,연표 ; 23 cm
Series Statement
일신베스트북스 ;06
ISBN
8936603663 8936603604 (세트)
Content Notes
동백꽃 -- 소나기 -- 금(金)따는 콩밭 -- 산골 -- 봄봄 -- 따라지 -- 아내 -- 이런 음악회 -- 봄밤 -- 야앵(夜櫻) -- 정조(貞操) -- 땡볕 -- 옥토끼 -- 총각과 맹꽁이. - 산골 나그네 -- 슬픈 이야기 -- 만무방 -- 솥 -- 가을 -- 연기
000 00000cam c2200205 c 4500
001 000045372913
005 20211102110135
007 ta
008 061120s2006 ulkaj 000cj kor
020 ▼a 8936603663 ▼g 03810
020 1 ▼a 8936603604 (세트)
035 ▼a (KERIS)BIB000010733633
040 ▼a 211061 ▼d 244002 ▼d 211009 ▼c 211009
082 0 4 ▼a 895.733 ▼2 22
085 ▼a 897.35 ▼2 DDCK
090 ▼a 897.35 ▼b 김유정 동d
100 1 ▼a 김유정, ▼g 金裕貞, ▼d 1908-1937 ▼0 AUTH(211009)84591
245 1 0 ▼a 동백꽃 : ▼b 김유정 소설 / ▼d 김유정 저
260 ▼a 서울 : ▼b 일신서적, ▼c 2006
300 ▼a 303 p. : ▼b 천연색삽화 ,연표 ; ▼c 23 cm
440 0 0 ▼a 일신베스트북스 ; ▼v 06
505 ▼t 동백꽃 -- ▼t 소나기 -- ▼t 금(金)따는 콩밭 -- ▼t 산골 -- ▼t 봄봄 -- ▼t 따라지 -- ▼t 아내 -- ▼t 이런 음악회 -- ▼t 봄밤 -- ▼t 야앵(夜櫻) -- ▼t 정조(貞操) -- ▼t 땡볕 -- ▼t 옥토끼 -- ▼t 총각과 맹꽁이. - ▼t 산골 나그네 -- ▼t 슬픈 이야기 -- ▼t 만무방 -- ▼t 솥 -- ▼t 가을 -- ▼t 연기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897.35 김유정 동d Accession No. 151223925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 M
No. 2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897.35 김유정 동d Accession No. 151223926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 M

Contents information

Author Introduction

김유정(지은이)

1908년 1월 11일, 우리나라 최초의 인명(人名) 기차역인 ‘김유정역’이 있는 강원도 춘천 실레마을에서 2남 6녀 중 일곱째이자 그로서는 안타깝게 차남으로 태어난다. 1914년, 유정 일가는 서울 진골(현 종로구 운니동)의 1백여 칸짜리 저택으로 이사하는데, 셋째 누이 김유경은 이곳을 유정의 출생지로 증언한다. 1915년 어머니가, 2년 뒤인 1917년 아버지가 세상을 떠나 고아가 된다. 9살, 유정은 아직 따뜻한 보살핌이 필요했지만, 가장이 된 형 유근은 동생을 돌보는 대신 주색잡기에 빠져 산다. 유정은 책상 위에 놓인 어머니 사진을 들여다보곤 하며, 친구들에게 어머니가 미인임을 자랑하기도 하며, 횟배를 자주 앓으며 소년기를 보낸다. 1929년, 한 번의 휴학을 거쳐 휘문보고를 졸업한다. 그동안 형의 금광 사업 실패와 방탕한 생활로 가세는 몰락한다. 1930년, 연희전문학교 문과에 입학하지만 결석으로 인해 곧 제적당한다. 스스로는 더 배울 것이 없어 자퇴했다고 했지만. 이후 얼마간의 방랑 생활을 거친 후 귀향, 야학당을 여는 한편 농우회, 노인회, 부인회를 조직 농촌계몽 활동을 벌인다. 그 와중 늑막염이 폐결핵으로 악화한다. 1933년, 서울로 돌아온 유정은 누나들 집을 전전하며 폐결핵을 견뎌야 하는 삶을 산다. 그런 유정을 안타까워하던 친구 안회남이 소설 쓰기를 권유, <산골 나그네>와 <총각과 맹꽁이>를 연이어 발표한다. 그리고 1935년, <조선일보>와 <조선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소낙비>와 <노다지>가 각각 1등과 입선으로 당선, 문단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으며 정식으로 등단한다. 이후 1937년, 스물아홉의 나이로 죽을 때까지 소설 30편, 수필 12편, 그리고 번역 소설 2편을 남긴다. 죽기 한 해 전인 1936년 가을, 이상으로부터 “유정! 유정만 싫지 않다면 나는 오늘 밤으로 치러버릴 작정입니다. 일개 요물에 부상당해 죽는 것이 아니라 27세를 일기로 불우한 천재가 되기 위해 죽는 것입니다!”라는 동반자살 제의를 받지만, “명일의 희망이 이글이글 끓습니다”라는 말로 거절한다. 하지만 이듬해 3월 29일, 세상을 떠나고 만다. 자살을 먼저 제의한 이상보다 19일 먼저. 사인은 둘 모두 폐결핵. 같은 해 5월 15일, 요절한 두 천재의 죽음을 기리는 합동 추도식이 치러진다. 발기인은 이광수, 주요한, 최재서, 정지용, 이태준, 박태원, 그리고 안회남 등 25명. 1938년, 김유정의 첫 책이 삼문사에서 출간된다. 제목은 《동백꽃》. 죽기 열하루 전, 번역으로 “돈 100원을 만들어볼 작정”을 한 유정은 안회남에게 “아주 대중화되고, 흥미 있는” 탐정소설 두어 권을 보내줄 것을 편지로 요청한다. “그 돈이 되면 우선 닭을 한 30마리 고아 먹겠다. 그리고 땅꾼을 들여 살모사, 구렁이를 10여 마리 먹어보겠다. 그래야 내가 다시 살아날 것이다”라며. “책상 위에는 ‘겸허(謙虛)’라는 두 글자”를 커다랗게 써 붙여놓은 채. 스물아홉의 피 끓는 삶에의 몸부림과 죽음에 대한 겸허한 자세 사이에서.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동백꽃
소나기
금따는 콩밭
산골
봄봄
따라지
아내
이런 음악회
봄밤
야앵
정조
땡볕
옥토끼
총각과 맹꽁이
산골 나그네
슬픈 이야기
만무방

가을
연기

김유정의 작품세계
김유정의 연보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