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조선의 부자 (2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이준구 강호성
서명 / 저자사항
조선의 부자 / 이준구, 강호성 편저.
발행사항
서울 :   스타북스 ,   2006.  
형태사항
351 p. : 색채삽도 ; 23 cm.
총서사항
조선을 움직인 위대한 인물들 ; 3
기타표제
살아있는 조선의 상도를 만난다
ISBN
8992433026
000 00659namccc200241 k 4500
001 000045315569
005 20100805060927
007 ta
008 061214s2006 ulka 000a kor
020 ▼a 8992433026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951.9020922 ▼2 22
085 ▼a 953.050922 ▼2 DDCK
090 ▼a 953.050922 ▼b 2006a ▼c 3
100 1 ▼a 이준구 ▼0 AUTH(211009)22892
245 1 0 ▼a 조선의 부자 / ▼d 이준구, ▼e 강호성 편저.
246 0 3 ▼a 살아있는 조선의 상도를 만난다
260 ▼a 서울 : ▼b 스타북스 , ▼c 2006.
300 ▼a 351 p. : ▼b 색채삽도 ; ▼c 23 cm.
440 0 0 ▼a 조선을 움직인 위대한 인물들 ; ▼v 3
700 1 ▼a 강호성 ▼0 AUTH(211009)70454
945 ▼a KINS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교육보존(보건)/ 청구기호 953.050922 2006a 3 등록번호 14105515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50922 2006a 3 등록번호 11139230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50922 2006a 3 등록번호 11139230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4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953.050922 2006a 3 등록번호 15122360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5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953.050922 2006a 3 등록번호 15122361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교육보존(보건)/ 청구기호 953.050922 2006a 3 등록번호 14105515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50922 2006a 3 등록번호 11139230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50922 2006a 3 등록번호 11139230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953.050922 2006a 3 등록번호 15122360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953.050922 2006a 3 등록번호 15122361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조선의 부자라는 주제 안에서 여러 부자들을 소개하고 그들의 이야기를 깊이 있게 담아내려고 했다. 그렇다고 해서 딱딱한 경제서나 시대적 배경만 바꾼 부자들의 성공담이 있는 자기계발서가 아니다. 한 사람의 일대기를 통해 당시의 돈의 흐름은 물론 역사적 흐름까지 한데 모아 보여 준다.

교통수단이 없던 시대, 조선에는 보부상이 있었다. 무거운 물건을 등에 짊어지고 다니면서 물건을 팔았던 보부상을 따라가며 우리는 발품을 팔아 돈을 번다는 것이 무엇인지 알게 된다. 땀 흘려 버는 돈의 가치와 시대의 보통 사람들 이야기가 있다. 우리에게 익히 이름을 알린 부자부터 세상에 잘 알려지지 않은 부자들까지. 그들을 통해 돈의 가치와 개념을 다시 생각해 볼 수 있다. 또한 당시 쓰던 구성진 말투를 살려 시대적 배경을 더욱 알기 쉽고 느끼기 쉽게 했다.

조선 부자들의 파란만장한 이야기
돈이 아니라 열정으로
세상을 바꾸었던 그들의 혁명

벌기도 잘 벌고 쓰기도 잘 쓴 조선 부자들

자본주의의 흐름에서 빈부격차는 점점 벌어진다.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다. 식민지 수탈과 한국 전쟁으로 얼룩진 역사에서 대한민국은 놀라운 속도로 성장했다. 이 고도성장에는 빈부격차라는 그늘이 있다. 해가 갈수록 격차는 벌어지고 부의 쏠림 현상 역시 심각하다. 부는 공평하게 배분되지 않고 대물림된다. 불공정한 현실을 살아가는 우리는 이제 예전이 어땠는지 돌아볼 필요가 있다. 대물림 받은 부로 승리자가 된 자들의 이야기가 아니라 평범한 이들이 부자가 된 이야기와 그 시대를 봐야 한다. 물론 시대는 바뀌었고 가치관도 달라져서 자수성가한 그들의 이야기는 구태의연한 성공담으로 탈바꿈될 수 있다. 하지만 조선왕조 풍토 위에서 직접 발로 뛴 부자들의 이야기는 건강한 부가 무엇인지 생각해 보게 한다. 조선을 좌지우지했던 돈의 흐름을 뒤쫓아 가면 조선의 부자가 있다. 그들은 아무것도 없는 맨몸으로 시작했다. 전국 각지를 떠돌거나 바다를 건너거나 차가운 시베리아에서 발품을 팔았다. 보부상, 역관, 무역상인 등 그들의 직업과 돈을 모은 방법은 다양하지만 공통점이 있다. 그들은 열정적이었고 돈을 잘 모았다. 그러나 무엇보다 쓰기도 잘 썼다. 자신들의 부를 축적하는 데 그치지 않고 나누기도 잘 나누었다.
돈을 좇으면서도 희망을 잃지 않았고 좌절하지 않았던 조선의 부자들. 돈을 잃고 파산하여 절망해도 다시 일어서서 도전을 했던 그들의 인생은 작게 보면 개인의 분투기이지만 크게 보면 조선 시대의 문화의 한 축이었고 현대인들에게 깨달음을 줄 수 있는 역사이다.

[출판사 서평]
돈을 쫓지 않고 사람을 쫓는다
평범한 사람들은 돈을 쫓지만 부자들은 시대의 흐름을 쫓는다. 어느 시대에나 통용되지만 구한말의 조선처럼 열강들의 바람이 잦았던 시대에는 그 흐름이 중요했다. 장안의 거상으로 이름을 날린 최남은 장사에 성공하는 비결 중 하나로 ‘시대를 생각하라.’고 말한다. 시대의 흐름을 생각하고 계절을 생각한다는 것이다. 물론 시대적 흐름에 휩쓸려 힘들게 모은 돈을 날리기도 했다. 무역으로 돈을 크게 번 이승훈은 청일·러일전쟁으로 뼈아픈 실패를 맛보아야 했다. 청일전쟁 당시 패배한 청나라 군사들은 달아나면서 값이 될 만한 물건들을 모두 가져갔고 이승훈은 모든 것을 잃었다. 돈을 빌려 장사했던 이들은 물건이 도둑맞고 부서져 빚을 갚기가 막막해진다. 이승훈도 형편은 마찬가지였다. 그러나 도망친 대다수의 이들과 달리 이승훈은 돈을 빌려 준 사람을 찾아 가 상황을 설명했다. 결과적으로 그는 신뢰를 얻었고 위기를 극복했다.
이런 부자들은 시대의 흐름을 읽고 돈을 벌어들이기도 하지만 그 흐름에 따라 돈을 잃기도 한다. 그러나 잃었을 때 최소한의 도리를 지키는 방법을 선택함으로써 다시 돈을 모은다. 그들이 쫓는 가치는 돈이라는 물질이 아닌 신뢰라는 정신이었다. 위기의 상황에서 신뢰라는 카드로 판을 뒤집었던 조선의 부자들의 이야기가 여기에 있다.

보통 사람이 살아가는 이야기
《조선의 부자》는 조선의 부자라는 주제 안에서 여러 부자들을 소개하고 그들의 이야기를 깊이 있게 담아내려고 했다. 그렇다고 해서 딱딱한 경제서나 시대적 배경만 바꾼 부자들의 성공담이 있는 자기계발서가 아니다. 한 사람의 일대기를 통해 당시의 돈의 흐름은 물론 역사적 흐름까지 한데 모아 보여 준다. 교통수단이 없던 시대, 조선에는 보부상이 있었다. 무거운 물건을 등에 짊어지고 다니면서 물건을 팔았던 보부상을 따라가며 우리는 발품을 팔아 돈을 번다는 것이 무엇인지 알게 된다. 땀 흘려 버는 돈의 가치와 시대의 보통 사람들 이야기가 있다. 우리에게 익히 이름을 알린 부자부터 세상에 잘 알려지지 않은 부자들까지. 그들을 통해 돈의 가치와 개념을 다시 생각해 볼 수 있다. 또한 당시 쓰던 구성진 말투를 살려 시대적 배경을 더욱 알기 쉽고 느끼기 쉽게 했다.

나눔을 실천한 조선의 부자들
‘노블레스 오블리주’라는 개념이 있다. 초기 로마시대 왕과 귀족들이 보여 준 투철한 도덕 의식과 공공 정신을 일컫는 이 말은 한국의 부자들에게는 체화되어 있지 않다. 우리들은 편법으로 돈을 모은 이들을 미워하면서도 동경하면서 부자라면 베풀 줄 알아야 한다고 한다. 그리하여 부자들은 눈치를 보는 척 자신의 가진 것에 비해 터무니없이 작은 액수를 내민다. 그러나 그들이 나눔을 의무처럼 생각하지 않을 때, 자연스럽게 나눔의 미덕을 실천하는 때는 이제 오지 않는 걸까. 조선시대 부자들에게 나눔은 의무가 아니었다. 그들은 자신이 받은 것이 사회의 덕이라는 사실을 자연스럽게 알았고 베풀 줄 알았다. 1900년도 초의 사회사업가였던 백선행 씨는 근검절약해 돈을 모았고 성공을 한 뒤는 평양 갑부가 되었다. 공익사업과 문화시설 건설에 힘을 썼고 학교를 설립했다. 여성으로서는 최초로 사회장이 치러질 만큼 영향력이 있었다. 다른 조선 부자들도 나눔을 실천했다. 그들은 힘없는 나라가 다른 나라에게 수탈당하는 원인을 교육의 부재라고 생각했고 학교를 세우는 데 여념이 없었다. 그들 중 친일파도 있었고 옳지 못한 일을 한 부자도 있었다. 하지만 적어도 자본주의의 폐해와 그 독이 한껏 오른 현대보다 나눌 줄 알고 사람을 생각할 줄 알았다. 조선의 부자들이 정신과 나눔을 생각하는 태도는 우리가 잃어버린 것이 무엇인지 생각하게 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이준구(엮은이)

교육학 박사. 연세대학교 교육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 교육학과를 거쳐 일본 쓰쿠바대학에서 수학하고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동대학에서 객원 교수를 역임했다. 홍익대학교 학보사 주간과 전국대학신문협의회 회장, 대한교육연합회(현 대한교육총연합)수석 부회장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홍익대학교 교수로 재직하면서 『조선조말기의 근대화에 있어서』 『전환기의 한국사회에 관한 연구』 등의 논문을 발표하면서 교육학은 물론 한국 사회에 대해 끊임없는 연구를 했다. 또한 1956년 <조선일보>에 「우리아기」로 문단에 데뷔해 한국 문인협회 이사 역임, 한국아동문학 부회장을 역임하고 현재는 국제펜클럽 회원, 한국문인협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한국인간학회 회장으로 있다. 주요 저서로는 『윤리와 사상』 『사회사상사』 『현대논리학』 『한·일 양국의 근대화와 교육』 『코스모스 피는 길』 『독서와 논술』 『철학아 놀자1, 2』 『조선을 움직인 위대한 인물들』 시리즈 등이 있다.

강호성(엮은이)

광양에서 태어나 조선대학교 국문과를 졸업했다. 배낭여행을 통해 일본 문화에 호기심을 갖게 되었고, 이를 계기로 다시 외국어대학에서 일본어를 전공하고 어학연수로 일본에 건너가 도쿄에 있는 문화대학에서 1년간 수학했다. 일본에 있는 동안 한일 비교 문화에 대한 글을 잡지사에 기고하였고, 귀국 후 엔터스코리아에서 번역 일을 하다 잡지사로 직장을 옮겨 근무하면서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입상했다. 이후 KBS 구성 작가를 시작으로 2014년 현재는 독서와 여행을 통하여 영감을 축적하고 출판 기획과 함께 글쓰기에 전념하고 있다. 공저로 조선을 움직인 위대한 인물들 시리즈 『조선의 선비』 『조선의 정승』 『조선의 부자』 『조선의 화가』가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하룻밤의 은혜로 거부가 된 역관 홍순언 = 10
재물을 다스리는 데 뛰어난 거상 임치종 = 26
인삼으로 한 시대를 평정한 무역왕 임상옥 = 42
꾸밈없는 과부의 끊임없는 선행 백선행 = 98
소를 몰고 온 천만장자 최봉준 = 110
전 재산을 학교 설립에 쓴 독신 여장부 최송설당 = 156
독립운동가로 다시 태어난 무역상인 이승훈 = 178
거친 인생에서 꽃피운 명월관 설립자 안순환 = 244
배짱으로 밀어붙인 천만장자 김기덕 = 260
두 발 앞선 신기술의 귀재 최남 = 282
망치 하나로 거부가 된 황금왕 최창학 = 314

관련분야 신착자료

심옥주 (2021)
동북아역사재단 한국고중세사연구소 (2020)
동북아역사재단 한국고중세사연구소 (2020)
당진시동학농민혁명승전목기념사업회 (2020)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2021)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