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더러운 것이 좋아

더러운 것이 좋아 (38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하정아
서명 / 저자사항
더러운 것이 좋아 / 하정아 글, 그림.
발행사항
서울 :   북스 ,   2005.  
형태사항
223 p. : 채색삽도 ; 20 cm.
기타표제
세상에서 가장 솔직한 여자이야기
ISBN
8991433243
000 00613namccc200205 k 4500
001 000045249425
005 20100807051402
007 ta
008 050623s2005 ulka 000cf kor
020 ▼a 8991433243 ▼g 03810: ▼c \8,800
035 ▼a (KERIS)BIB000009837036
040 ▼a HYUA ▼c HYUA ▼d 241050 ▼d 211042 ▼d 222001 ▼d 211048 ▼d 244002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2
090 ▼a 897.87 ▼b 하정아 더
100 1 ▼a 하정아 ▼0 AUTH(211009)112429
245 1 0 ▼a 더러운 것이 좋아 / ▼d 하정아 글, 그림.
246 1 3 ▼a 세상에서 가장 솔직한 여자이야기
260 ▼a 서울 : ▼b 북스 , ▼c 2005.
300 ▼a 223 p. : ▼b 채색삽도 ; ▼c 20 c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교육보존(보건)/ 청구기호 897.87 하정아 더 등록번호 14104411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7 하정아 더 등록번호 11137538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7 하정아 더 등록번호 11137538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4 소장처 의학도서관/자료실(3층)/ 청구기호 897.87 하정아 더 등록번호 13102491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No. 5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87 하정아 더 등록번호 15119638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6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87 하정아 더 등록번호 15119638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교육보존(보건)/ 청구기호 897.87 하정아 더 등록번호 14104411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7 하정아 더 등록번호 11137538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7 하정아 더 등록번호 11137538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의학도서관/자료실(3층)/ 청구기호 897.87 하정아 더 등록번호 13102491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87 하정아 더 등록번호 15119638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87 하정아 더 등록번호 15119638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깨끗하고, 환하고, 바르고, 밝은 데서 찾을 수 있는 어여쁨은 이제 식상하다. 당차게 살아온 20대의 라디오 작가 하정아가 그녀만의 솔직한 자기고백을 털어놓는다. 있는 척, 잘난 척, 근엄한 척 하는 세상 속에서 누구나 한번쯤 생각해보고 남 몰래 실행해 보았음 직한 그런 일들을 솔직하게 표현했다. 남성들보다 더 많은 울타리를 강요받지만 그것을 숙명으로만 받아들이지 않는 현대여성의 통렬한 풍자가 담긴 책이다. 더러운 것을 더러운 것으로만 받아들이지 않고, 그 속에서 삶의 감동과 사연을 찾아 아름다움을 표현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하정아(지은이)

한양대 광고홍보학과 입학과 동시에 광고 쪽으론 깜짝 놀랄 만큼 재능 없음을 발견하며 청년기의 가슴앓이를 시작했다. 남자가 많다는 이유로 바둑 동아리에 가입, 4년간 술만 들이붓다가 치질에 걸려 우울한 인생의 싹을 틔우고, 어영부영 졸업 후 등록금만 다 날렸다는 죄책감에 집구석에 처박혀 하염없이 괴로워한 시기가 있었다. 예의 명랑발싹한 성격과, 타고난 관능미, 좌중을 혼란케 하는 눈웃음 등으로 어떻게 연예인이라도 해볼까 했지만, 주위 사람 모두가 열과 성을 다해 뜯어말리는 통에, 자아의 정체성을 잃고 또 한 번의 혼란기를 맞이한다. 겨우겨우 방황에서 빠져 나와 할딱할딱 예능작가, 라디오작가 일을 전전하다, 뭐 좀 재밌는 거 없을까 싶어 호주, 필리핀, 태국, 인도, 네팔 등지를 휘젓고 다녔다. 그러나 진정한 신세계는 해외에 있지 않았다! 멋모르고 ‘결혼’이라는 제3세계에 발을 들여놓은 뒤, 오늘도 진땀을 빼고 있는 초보 주부. 영혼의 방랑은 결혼 후에도 계속된다. 저서로는 그림 에세이 《더러운 것이 좋아》, 여행에세이 《20인 호주- 꿈을 위해 워킹홀리데이에 도전한 20인 이야기》, 《그래! 인디아》, 《그래도 나에겐 로맨틱》이 있다. 블로그 <뜨거운 체리> - http://hotcherry2.blog.me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1. 넌 재수가 없어서 좋아
 한 입에 쏙 = 14
 5년째 안 감은 이름 = 17
 처음 한 날이 생각나 = 20
 하수구에 빠진 건 나뿐이 아냐 = 22
 가가멜과 바람난 년, 나였어 = 25
 성난 쥐포와 같이 엎드려라 = 29
 나는 하얀 참치일까 = 31
 이것이야말로 나쁜년 = 33
 오줌소리를 껴안아 주세요 = 35
 오바이트를 하면 왜 꼭 라면이 나올까? = 38
 가지런히 다리를 모은 나의 모스키토에게… = 40
2. 나는 아무 것도 아닌 것이 아니야
 나는 최초의 씨발년이었다 = 46
 같이 피우실래요? = 49
 사랑에 다시가 있을까? = 52
 fuck, fuck, fuck = 54
 애벌레 없는 결혼 = 56
 치토스 너는 나를 기억할지… = 58
 가래떡 같은 년이라고 나를 무시하지 말아줘 = 63
 발가락이 4개라는 소문 = 65
 만지다 만지다 뽑는다 = 69
 청거북 어쩌지? = 73
 병신 무지개 = 77
3. 길은 원래부터 없었는지도 몰라 
 고등어 냄새는 어쩔거니? = 82
 네네네 2004년 신네렐라 = 85
 콜라값은 사랑을 넘어… = 87
 오늘입니다 = 89
 긴 팔, 입으셨네요 = 91
 강간당해 드립니다 = 94
 여자를 사랑한다는 것은… = 97
 세상에서 가장 쪽팔리는 소원 = 100
 구석구석 다보탑 = 102
 아빠, 전봇대에 올라가지 마세요 = 104
4. 젠장, 나도 복 좀 받아보자
 피가 있든 피가 없든… = 110
 허리부터 꼬리까지 = 113
 뼈가 다 튀어나왔어요 = 114
 똥은 나오는데, 휴지는 없고… = 116
 목 떨어지면 누구나 슬퍼 = 118
 겨드랑이에 나타난 대한민국 = 120
 성환이의 정액은 '암바사'를 졸인 것 같아 = 124
 내가 싼 건 네가 다 먹도록 해 = 126
 나의 오르가즘은 언제쯤? = 128
 아기가 죽었어요 = 131
 너덜너덜 지렁이 = 134
5. 그 지랄에 그 지랄 
 사랑을 쓰려거든 연필로 쓰세요 = 138
 성문종합영어는 대가리만 있네 = 140
 등에는 거봉 = 142
 너는 나보다 더 끔찍하구나 = 145
 김치찌개, 157일만에 딸을 낳다 = 149
 빨간 '바께스'의 유혹 = 152
 엄마는 사랑해서 결혼한 거야? = 155
 전국 사천만 내복입은 국민들에게… = 157
 섭섭병 걸렸어요 = 160
 간을 봐? = 162
 불가리스의 법칙 = 164
6. 친구라도 안 되길 잘했어
 그저께 양말은 되기 싫었어 = 168
 스카치테이프 - 한계효용의 체감의 법칙 = 171
 엉덩이에게 실망이다 = 174
 젖꼭지가 떨어져 나갔어요 = 178
 연탄 한 장 = 182
 샤워하면서 몰래 오줌누기 = 185
 고기냄새가 나 = 189
 이런 마요네즈에 찍어먹을 년 같으니라구 = 191
 연애는 개처럼, 이별은 고양이처럼… = 194
 난 옷을 살 필요가 없어 = 195
7. 니가 알아주지 않아도 나는 
 김동률이랑 똑같이 노래를 하던 그 자식 = 200
 톨게이트에선 팬티를 내려요 = 204
 바람과 함께 사라진 파 = 206
 온통 알맹이 뿐이잖아 = 208
 나는 새끼를 갖지 않았어 = 209
 이것이 헤어지는 이유가 될까? = 212
 눈을 감아야 보이는 것입니다 = 213
 딱 세가지 버튼만… = 215
 노란 사탕 집단 자살 사건 = 217
 배 위에 점 위에, 털 위에 나비 = 221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