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오빠생각 : 김영임 가족소설

오빠생각 : 김영임 가족소설 (Loan 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김영임
Title Statement
오빠생각 : 김영임 가족소설 / 김영임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생각하는백성 ,   2005.  
Physical Medium
236 p. ; 23 cm.
기타표제
오빠, 당신의 마음 속 깊은 곳에 우리가 있음을 느낍니다!
ISBN
897832200X
000 00612camccc200217 k 4500
001 000045187447
005 20100806044131
007 ta
008 050628s2005 ulk 000cf kor
020 ▼a 897832200X ▼g 03810
035 ▼a KRIC09904415
040 ▼a 224011 ▼c 224011 ▼d 211062 ▼d 211009
085 ▼a 897.36 ▼2 DDCK
090 ▼a 897.36 ▼b 김영임 오
100 1 ▼a 김영임
245 1 0 ▼a 오빠생각 : ▼b 김영임 가족소설 / ▼d 김영임 지음.
246 0 3 ▼a 오빠, 당신의 마음 속 깊은 곳에 우리가 있음을 느낍니다!
260 ▼a 서울 : ▼b 생각하는백성 , ▼c 2005.
300 ▼a 236 p. ; ▼c 23 cm.
945 ▼a KINS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Education Reserves2/ Call Number 897.36 김영임 오 Accession No. 111328868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Main Library/Education Reserves(Health Science)/ Call Number 897.36 김영임 오 Accession No. 141044641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3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36 김영임 오 Accession No. 111328869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힘든 여건 속에서도 서로를 지키고 사랑으로 보듬는 가족의 모습을 그린 소설. 큰아버지의 보증으로 아버지의 사업이 실패하자, 어머니는 다른 남자와 야반도주한다. 이후 할머니 손에 자라던 두 남매는 아버지의 자살로 헤어지게 된다. 여동생을 입양한 친척 아저씨마저 병으로 세상을 떠나고, 결국 남매는 둘만 남는다.

오빠는 고아라는 이유만으로 사랑하는 여자와 헤어지고, 여동생은 비슷한 처지에 있는 고아 청년을 남편으로 맞이한다. 그러나 서로 도와가며 살던 이들에게 시련이 닥친다. 여동생의 남편이 당뇨병 합병증세로 시력을 잃을 위기에 놓인 것이다. 오빠는 자신의 각막을 뽑아주고 실명하게 된다. 그러나 이를 계기로 어린 시절 집을 나간 엄마와 다시 만나, 용서와 화해의 기쁨을 얻는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김영임(지은이)

소설을 쓰는 사람. 이웃 얼굴도 모르고 살아가는 현대인의 각박한 삶 속에서 진실은 손에 맞닿는 것이라는 걸 전하는 작가는 장편소설 『창백한 애인』, 『금잔화』, 『바람새가 되어버린 바보아비』, 『세실리아』, 『인생이여 고마웠습니다』 등을 썼고, 장편동화 『슬기의 풍금』, 『특급학급 하민이』, 『눙아, 나는 고양이야』를 펴내어 사랑을 받았다. 장편소설 『여자의 삶은 처음이라』는 할머니, 엄마는 남성 중심적 사회에서 여성에게 목숨과도 같은 순결을 고이 지켜 결혼하여 남편에게 억압받으며 착한 여자로 살았지만, 딸은, “왜 여자로 태어난 게 죄야? 왜 여자는 참고 또 참아야만 하는데? 왜 참음을 미덕이라고 포장하면서 남자들에게 맞춤형 착한 여자가 되기를 강요하는데? 나는 죄인이 아니야. 나는 엄마처럼 남자의 인형으로 살지 않을 거야! 한 번뿐인 내 인생, 여자로서 처음인 나의 삶을 ‘나’로 훨훨 자유롭게 살 거야~!” 외치는 세상의 금쪽같은 딸들에게 바치는 ‘헌사’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길 위에서
저 혼자 깊어지는 강
그리운 아버지
정체된 계절
그녀를 보내고
모퉁이를 돌아서며
희망
빈 수레를 몰고 가는 언덕
삶의 그대를 속일지라도
등불
기러기 오빠
운명
오빠생각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