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이슬은 새벽이 흘리고 간 눈물입니다

이슬은 새벽이 흘리고 간 눈물입니다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대광
서명 / 저자사항
이슬은 새벽이 흘리고 간 눈물입니다 / 김대광 [지음].
발행사항
서울 :   문학마을사 ,   2004.  
형태사항
111p. ; 22cm.
총서사항
우리 시대의 시인,100인선집 ; 37
ISBN
8989482828
000 00540namccc200193 k 4500
001 000045147433
005 20100806095809
007 ta
008 050125s2004 ulk 000ap kor
020 ▼a 8989482828 ▼g 03810: ▼c \6,000
040 ▼a 244002 ▼c 244002 ▼d 244002
082 0 4 ▼a 895.715 ▼2 21
090 ▼a 897.17 ▼b 김대광 이
100 1 ▼a 김대광
245 1 0 ▼a 이슬은 새벽이 흘리고 간 눈물입니다 / ▼d 김대광 [지음].
260 ▼a 서울 : ▼b 문학마을사 , ▼c 2004.
300 ▼a 111p. ; ▼c 22cm.
440 0 0 ▼a 우리 시대의 시인,100인선집 ; ▼v 37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17 김대광 이 등록번호 15117076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마음의 고독과 눈물의 창을 노래한 책. 시인이 살아가는데 위로를 준 마음의 언덕과도 같은 귀한 한 마디를 담고자 했으며, 사랑과 행복을 전해준다. 시인은 시집이 혼자만의 독백이 아닌 삶의 고통과 두려움에 위로를 건네는 손수건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한다. 서정적이며 감상적인 분위기를 담은 시집.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김대광(지은이)

트리니티대학교졸업(Th.D) 했으며 한국 현대 시인협회의 시인이며 대한예수교장로회 시원교회의 담임목사이자 사단법인 두얼스 DOERS (하나님께 받은 사랑을 실천하는 사람들)의 이사장, 기독포커스 대표로 재직하고 있다. 또한 다수의 신학교에서 성경해석학 교수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이슬은 새벽이 흘리고 간 눈물입니다>, <하나님의 본심을 아는 묵상>,<그물에서 건진 153개의 지혜>,<153 Wise Sayings Caught in the Net with NIV Bible Scriptures>가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1. 이 아침 그 이슬은 새벽의 편지를 건네며
 이슬 = 12
 사랑하는 이여…! = 13
 煙氣 = 14
 어둠 속에서 태어나는 빛 = 15
 祈禱 = 16
 노을 = 17
 나의 이름 = 18
 흔적 = 19
 낙엽 = 20
 모닥불의 사랑 = 21
 세상 = 22
 언제나 동일하신 당신 = 23
 나무와 그늘 = 24
 백지 = 26
 기도 = 28
 내가 넘어졌을 때 = 30
 시나브로 = 32
 가장 아름다운 것 = 34
 생명 = 35
 인내 = 36
 살아있다는 것 = 37
2. 삶은 때 없이 펼쳐진 은하수에 있는데
 길 = 40
 여정 = 41
 흐름 = 42
 나는 기억합니다 = 43
 이삭 줍는 여인 = 44
 촛불 = 45
 메아리 = 46
 침묵의 새 = 47
 짝사랑 = 48
 쉼 = 49
 의식 = 50
 호롱불 = 51
 그대 행복해하라 = 52
 당신은 혼자가 아닙니다 = 54
 누군가를 위해 울게 하소서 = 55
 모래 = 56
 둥근 원 = 57
 孵化 = 58
 어제의 기억에 = 59
 얼굴 = 60
 옹달샘 = 61
 눈물의 꽃이 핀다 = 62
 과거 = 63
 나룻배 = 64
 저마다의 길 = 65
 돌멩이의 영광 = 66
 삶 = 68
 이별 = 69
 눈을 감고 귀를 막고 = 70
 두개의 터널 = 71
 人生이란? = 72
3. 내 가슴에서 들리는 소리 또한
 교훈 = 76
 소리 = 77
 낡은 책자 = 78
 사랑하는 나의 아들아 = 80
 사랑하는 내 딸아 = 82
 임이 오라는 소리에 = 84
 독백 = 86
 징검다리 = 87
 당신은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입니다 = 88
 가을 = 90
 이젠 참지 않을 것입니다 = 92
 골목길 = 94
 불 켜진 집에는 = 95
 本性 = 96
 뜨락 = 97
 발코니 = 98
 母乳 = 100
 털실 = 101
 레일 = 102
 아픔 = 103
 당신을 기억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104
 길 = 106
 언어 그리고 약속 = 107
 그대 꿈을 꾸고 있는가? = 108
 도시 = 109
 우리 = 110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