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조선일보 사람들 . [1] : 일제시대 편

조선일보 사람들 . [1] : 일제시대 편 (35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단체저자명
조선일보사 . 사료연구실
서명 / 저자사항
조선일보 사람들 . [1] , 일제시대 편 / 조선일보사 사료연구실 지음.
발행사항
서울 :   랜덤하우스 중앙 ,   2004.  
형태사항
596 p. : 삽도 ; 23 cm.
기타표제
시인, 소설가, 지식인들 민족 앞에 뭉치다
ISBN
8957579222: 8957579214(세트)
일반주기
색인수록  
000 00691namccc200229 k 4500
001 000045146548
005 20100806094218
007 ta
008 050112s2004 ulka 001a dkor
020 ▼a 8957579222: ▼c \25,000
020 1 ▼a 8957579214(세트)
035 ▼a KRIC09654992
040 ▼a 211064 ▼d 211064 ▼d 211064 ▼d 211009
082 0 4 ▼a 070.92 ▼2 22
090 ▼a 070.92 ▼b 2004a ▼c 1
110 ▼a 조선일보사 . ▼b 사료연구실
245 1 0 ▼a 조선일보 사람들 . ▼n [1] , ▼p 일제시대 편 / ▼d 조선일보사 사료연구실 지음.
246 0 3 ▼a 시인, 소설가, 지식인들 민족 앞에 뭉치다
260 ▼a 서울 : ▼b 랜덤하우스 중앙 , ▼c 2004.
300 ▼a 596 p. : ▼b 삽도 ; ▼c 23 cm.
500 ▼a 색인수록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70.92 2004a 1 등록번호 11130779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70.92 2004a 1 등록번호 11130779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70.92 2004a 1 등록번호 141040582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2-08-18 예약 서비스 M
No. 4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070.92 2004a 1 등록번호 15117695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70.92 2004a 1 등록번호 11130779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70.92 2004a 1 등록번호 11130779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70.92 2004a 1 등록번호 141040582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2-08-18 예약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070.92 2004a 1 등록번호 15117695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조선일보 역대 기자 213명 중 일제시대 인물들의 이야기. 1920년 창간부터 1940년 폐간까지 조선일보를 거쳐간 문인, 민족주의자 등 여러 기자들의 행적 및 이야기를 상세하게 전한다. 9명의 연구자가 수집한 자료 및 관련 인물들의 증언들을 통해 이들의 모습을 실제에 가깝게 복원해내며, 한국근대 언론사 및 한국 역사를 함께 보여준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조선일보사 사료연구실(엮은이)

<조선일보 사람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책 머리에 = 5
1. 창간 : "모기가산을 짊어지다"
 이정표를 찾아서 = 21
  주소 없는 편지를 보내며 = 21
  "왜 이제야 오셨소?" = 23
  어두운 시대의 즐거운 추억들 = 26
  조선일보 사람들 속으로 = 28
 경성을 울린 요령 소리 = 29
  '애국투사' 신문 배달원 - 엄명섭 = 29
  "철두철미 배일 신문" = 34
  영리한 마당발, 소문난 부자 - 예종석, 조진태 = 38
  '왜놈' 규탄 기사 쓰고 총독 암살 기도 - 방한민 = 42
  언론자유 투쟁의 선구, 반민특위 재판관 - 최국현 = 46
  제목 잘 뽑은 미남 사회부장 - 현진건 = 48
  "아래아 쓰지 말자" 주장한 '3일 기자' - 박종화 = 52
  황성신문 사장 지낸 꼿꼿한 지사 - 남궁훈 = 54
2. 혁신 : 민족의 신문, 민중의 거울이 되다
 밥은 굶어도 신문은 낸다 = 61
  조선일보에 전 재산 쏟아부은 독립운동가 - 신석우 = 61
  "동아와 싸우지 말라" - 이상재  = 67
  인력거꾼ㆍ빵장수ㆍ행랑어멈이 된 기자들
  '신문의 대부' 황금기를 구가하다 - 이상협 = 77
  '청춘예찬' 쓴 느림보 편집국장 - 민태원 = 82
  장안의 주먹들을 포섭한 33세 편집인 - 유광렬 = 86
  스웨덴 황태자 취재한 사교계의 스타 - 정인익 = 91
  아홉 번 감옥 간 장강대하의 문장가 - 안재홍 = 97
  조선일보 이사에서 동아일보 사장으로 - 백관수 = 103
  일제의 고문을 비판한 마르크스 경제학자 - 이관구 = 106
  궂을일 도맡은 언론계의 제갈공명 - 이승복 = 111
  좌우 통합 신간화를 이끈 조선일보 기자들 = 116
 만주로, 모스크바로 = 119
  독일서 유학한 최초의 모스크바 특파원 - 김준연 = 119
  영국ㆍ프랑스ㆍ독일ㆍ스위스에서 학위 딴 귀족 - 이관용 = 124
  중국전선을 누비며 장작림과 인터뷰 - 이상철 = 129
  일제의 조선인 학살 현장을 파헤치다 - 이석 = 134
  독립군 근거지 화전민 마을 르포 - 한홍정 = 139
  미국서 언론학 전공한 최초의 조선인 - 김동성 = 143
  4개 외국어 능통한 외신부장 - 홍양명 = 147
  나석주 의거 취재한 문학청년 - 김을한 = 152
 사회주의 기자들 조선일보에 집결하다 = 159
  조선공산당을 창당한 기자들 = 159
  3대 민간지 영업국장 섭렵한 좌익의 대부 - 홍증식 = 163
  글 잘 쓴 불운의 혁명가 - 김단야 = 167
  기사보다 조직에 열중한 '리더' - 박헌영 = 172
  명랑하고 쾌활한 사회주의자 - 임원근 = 178
  아버지 뒤를 이어 '주의자'의 길로 - 서범석 = 181
  인력거꾼으로 변장한 힘센 장사 - 손영극 = 186
  인천 근무 자원해 공산당 조직 - 조봉암 = 187
  "러시아의 힘을 빌려 독립하자" - 신일용 = 192
  '주의자들' 떠나다 = 196
3. 도약과 위기 : 풍부한 기사, 빈약한 자본 
 울분 속에서도 낭만을 키우다 = 203
  영화배우들과 난투극 벌인 다혈질 학예부장 - 염상섭 = 203
  경성서 '광주학생운동' 첫 봉화를 올리다 - 김무삼 = 207
  잡지 발행인 된 '국경의 밤' 시인 - 김동환 = 210
  문자보급운동 이끈 국어학자 - 장지영 = 216
  장나기 심한 〈상록수〉의 작가 - 심훈 = 221
  얌전한 프롤레타리아 시인 - 박팔양 = 225
  3형제가 조선일보 기자였던 저항 시인 - 이육사 = 230
  '홍도야 우지 마라' 노랫말 쓴 극작가 - 이서구 = 234
  장안의 기생 울린 고독한 두견새 - 최상덕 = 239
  배짱 두둑한 '무관의 여제' - 최은희 = 243
  뒷모습도 아름다운 '페미니스트' - 윤성상 = 248
  햇병아리 기자의 순종 승하 특종 - 신경순 = 253
  실연 끝에 열차에 뛰어든 비운의 순정파 - 민태형 = 259
 표류하는 신문, 뭉치는 기자들 = 262
  조선일보를 둘로 쪼갠 사채업자 - 임경래 = 262
  38일간 사장 지낸 교육계 원로 - 유진태 = 268
  광고주에게 술 배운 낭만적 영업국장 - 조병옥 = 271
  임경래 축출의 주역 맡은 문학비평가 - 김기진 = 275
  동경 제1고보 출신의 '번뜩이는 아이디어' - 주요한 = 279
  친일파 권총 앞에서도 당당한 편집국장 - 한기악 = 283
  25세 청년 편집국장 대리 - 이선근 = 288
  붉은 천리마 - 유완희 = 293
4. 중흥 : 태평로 시대를 열다 
 새로운 진용을 짜다 = 299
  조선일보를 인수한 금광왕 - 방응모 = 299
  "인재를 보배로 삼아야" - 조만식 = 306
  언론계의 '무솔로니' - 이광수 = 310
  "기자 생활은 수절 과부의 서방질" - 김동인 = 318
  독립운동 이끈 최고 경제전문가의 '급선회' - 서춘 = 324
  '한신의 치욕' 견뎌낸 미국 농학박사 출신 주필 - 이훈구 = 331
  민족사학자의 꼼꼼한 글쓰기 - 문일평 = 338
  기생 경호원 둔 '조선의 휘트먼' - 김형원 = 343
  '나절로'의 멀고 먼 신문기자의 길 - 우승규 = 348
  최후의 편집국장 - 함상훈 = 353
  소설가로도 이름 날린 조선일보 '고정 필자' - 한용운 = 357
  〈임꺽정〉애정 묘사로 '늦바람 선생' 별명 얻어 - 홍명희 = 362
  홍명회보다 열다섯 살 어린 친구 같은 아들 - 홍기문 = 369
 목숨 걸고 취재하다 = 376
  언론사 최초의 비행사 - 신용욱 = 376
  베를린 올림픽 때 사상 첫 국제전화 취재 - 김동진 = 381
  손기정을 친동생처럼 돌본 운동기자 - 고봉오 = 386
  백두산 정상에서 비둘기로 기사 송고 - 이상호 = 390
  이상재 손자 공채1기로 입사 - 이홍직 = 396
  독립운동가 재판하기 싫어 법관 포기 - 양재하 = 400
  '귀하신 몸' 사진기자 - 문치장 = 403
  속보에 뛰어난 지조 있는 사회부 기자 - 이종모 = 407
  빨치산이 된 철학자 - 박치우 = 414
  경성제대 반제동맹 사건의 주역 - 신현중 = 419
  광고부 직원에서 기자로 - 김광섭 = 425
  압록강에서 한라산까지 국토 순례 - 이은상 = 429
  목숨 걸고 가파도 향한 국어학자 - 방종현 = 434 
  '비협력자'로 찍힌 '고인돌'의 사학자 - 황의돈 = 438
  교정부 고집한 최현배 아들 - 최영해 = 444
  주시경 아들도 공채2기로 입사 - 주왕산 = 450
5. 문예부흥 : 신세대 문인들 골방에서 나오다 
 편집국의 시인들 = 455
  감성과 지성 겸비한 '공채1기' 시인 - 김기림 = 455
  통계로 조선 실상 파헤친 조사부장 - 이여성 = 463
  귀족 품격 지닌 '냉혹한 비평가' - 이원조 = 470
  순결한 미남, 떠도는 방랑벽 - 백석 = 475
  김일성이 보낸 쇠고기 거부한 '북방 사나이' - 한설야 = 481
  해외문학파를 이끈 '가난한 로미오' - 이헌구 = 486
  경찰학교 교장 된 러시아문학 전공자 - 함대훈 = 491
  청춘남녀 열광시킨 연애시의 대가 - 노자영 = 495
  부장에 잉크병 던진 당돌한 여기자 - 최정희 = 500
  오만하고 고독한 '술픈 사슴' - 노천명 = 505
  카바레 여급이 된 화려한 문필가 - 이선희 = 510
  '곰'과 밤새워 술마신 '여걸' - 조경희 = 515
  광복 소식에 순식간에 '새나라의 어린이' 지어 - 윤석중 = 520
  '말쟁이'에서 '글쟁이'로 변신한 감성파 - 이석훈 = 525
  사회부 기자의 '레디메이드 인생' - 채만식 = 530
  기자 되어 창작의욕 살아난 '백치 아다다' - 계용묵 = 535
  문학과 법학 전공한 탐정소설의 개척자 - 김내성 = 537
 지면의 마술사들 = 542
  연재만화 〈멍텅구리〉 그린 동양화의 거목 - 노수현 = 542
  기자ㆍ화가ㆍ시인ㆍ소설가ㆍ가수ㆍ배우ㆍ영화감독 - 안석주 = 547
  우직한 '곰'이 그리는 촌철살인의 풍자 - 김규택 = 553
  선전(鮮展) 열세 번 입선한 삽화의 '철학자' - 정현웅 = 558
6. 폐간 : 어둠속으로 
 신문을 빼앗긴 기자들의 행로 = 569
  폐간 전야 = 569
  가장 슬픈 사진 = 571
  창씨개명과 함께 시작된 폐간 압력 = 575
  "목아지여 목아지여 목아지여" = 578
인명 찾아보기 = 583     


관련분야 신착자료

김성환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