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이어도

이어도 (87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이청준 , 1939-.
서명 / 저자사항
이어도 / 이청준 [저].
발행사항
서울 :   열림원 ,   1998.  
형태사항
366 p. ; 23 cm.
총서사항
이청준 문학전집 , 중단편소설 ; 8
ISBN
8970631712 8970631585(세트)
내용주기
바닷가 사람들. -- 석화촌. -- 이어도. -- 노송. -- 섬. -- 흐르지 않는 강.
000 00813namccc200289 k 4500
001 000045140051
005 20100806080734
007 ta
008 040819s1998 ulk 000af kor
020 ▼a 8970631712 ▼g 03810: ▼c \8000
020 1 ▼a 8970631585(세트)
035 ▼a KRIC07122721
040 ▼d 211009
082 0 4 ▼a 895.736 ▼2 21 ▼a 897.36
090 ▼a 897.36 ▼b 이청준 이어a
100 1 ▼a 이청준 , ▼d 1939-. ▼0 AUTH(211009)37771
245 1 0 ▼a 이어도 / ▼d 이청준 [저].
260 ▼a 서울 : ▼b 열림원 , ▼c 1998.
300 ▼a 366 p. ; ▼c 23 cm.
440 0 0 ▼a 이청준 문학전집 , ▼p 중단편소설 ; ▼v 8
505 0 ▼a 바닷가 사람들. -- 석화촌. -- 이어도. -- 노송. -- 섬. -- 흐르지 않는 강.
740 ▼a 바닷가 사람들
740 ▼a 석화촌
740 ▼a 노송
740 ▼a
740 ▼a 흐르지 않는 강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6 이청준 이어a 등록번호 11130436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6 이청준 이어a 등록번호 11130436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열림원에서 펴낸 이청준 전집 가운데 한 권. 이청준의 소설 가운데 섬과 바다, 강을 문학적 테마로 다루고 있는 중단편을 모았다. 바다 너머의 세계를 동경하는 소년 화자의 시점으로 서술된 단편 <바닷가 사람들>과 바다를 둘러싼 민간 속신적 사고를 보여주는 <석화촌>, 고통받는 인간을 구원하는 유토피아의 세계로서의 섬을 그린 <이어도>,

위축받은 인간들의 섬 방문을 그린 한 편의 아름다운 삽화 <노송>, 섬의 실체를 확인하기 위한 주인공의 탐색을 그린 <섬> 그리고 인공적인 도시의 세계와 대립되는 자연의 공간과 그 속에 존재하는 광기의 인물을 조명하며 인간 생명력의 본원성과 그 유전현상을 진지하게 고찰한 <흐르지 않는 강>으로 구성되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이청준(지은이)

1939년 전남 장흥에서 태어나, 서울대 독문과를 졸업했다. 1965년 『사상계』에 단편 「퇴원」이 당선되어 문단에 나온 이후 40여 년간 수많은 작품들을 남겼다. 대표작으로 장편소설 『당신들의 천국』 『낮은 데로 임하소서』 『씌어지지 않은 자서전』 『춤추는 사제』 『이 제 우리들의 잔을』 『흰옷』 『축제』 『신화를 삼킨 섬』 『신화의 시대』 등이, 소설집 『별을 보여드립니다』 『소문의 벽』 『가면의 꿈』 『자서전들 쓰십시다』 『살아 있는 늪』 『비화밀교』 『키 작은 자유인』 『서편제』 『꽃 지고 강물 흘러』 『잃어버린 말을 찾아서』 『그곳을 다시 잊어야 했다』 등이 있다. 한양대와 순천대에서 후학 양성에 힘을 쏟은 한편 대한민국 예술원 회원을 지냈다. 동인문학상, 대한민국문화예술상, 대한민국문학상, 한국일보 창작 문학상, 이상문학상, 이산문학상, 21세기문학상, 대산문학상, 인촌 상, 호암상 등을 수상했으며, 사후에 대한민국 금관문화훈장이 추서 되었다. 2008년 7월, 지병으로 타계하여 고향 장흥에 안장되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1. 바닷가 사람들
2. 석화촌
3. 이어도
4. 노송
5. 섬
6. 흐르지 않는 강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

노정욱 (2022)
김춘기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