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어느 졸병이 겪은)한국전쟁

(어느 졸병이 겪은)한국전쟁 (Loan 7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이무호
Title Statement
(어느 졸병이 겪은)한국전쟁 / 이무호 [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지식산업사 ,   2003.  
Physical Medium
324p. ; 23cm.
ISBN
8942370241
수상주기
나라 안팎 한국인기록문화상,자서전·회상기 갈래, 제2회
000 00562namccc200193 k 4500
001 000001100697
005 20100806010148
007 ta
008 040720s2003 ulk 000a kor
020 ▼a 8942370241 ▼g 03810: ▼c \10,00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95.785 ▼2 21
090 ▼a 897.87 ▼b 이무호 한
100 1 ▼a 이무호
245 1 0 ▼a (어느 졸병이 겪은)한국전쟁 / ▼d 이무호 [저].
260 ▼a 서울 : ▼b 지식산업사 , ▼c 2003.
300 ▼a 324p. ; ▼c 23cm.
586 ▼a 나라 안팎 한국인기록문화상,자서전·회상기 갈래, 제2회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897.87 이무호 한 Accession No. 15115434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
No. 2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897.87 이무호 한 Accession No. 151154343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지은이는 6.25가 터지기 일주일 전, 임진강을 넘어 남한에 안착한 다음 본의 아니게 간첩으로 내몰려 갖은 고초를 당한다. 전장의 최전방에서 인민군, 의용군, 중공군, 친북부역자를 죽이는 등 졸병으로 겪을 수 있는 갖은 비참한 전투원의 고초를 겪었고, 휴전시에는 거제도 포로수용소에서 폭동을 경험하기도 했다.

이무호의《어느 졸병이 겪은 한국전쟁》은 ‘경험은 기록으로 남아야 문화를 이루고 역사로 남는다’ 뜻에서 벌이는 나라 안팎 한국인 기록문화상 회상기 갈래 당선작 가운데 하나이다. 지은이는 6?25가 터지기 일주일 전, 임진강을 넘어 남한에 안착한 다음 본의 아니게 ‘간첩’으로 내몰려 갖은 고초를 당하게 된다. 전장의 최전방에서 인민군, 의용군, 중공군, 친북부역자를 죽이는 등 졸병으로 겪을 수 있는 갖은 비참한 전투원의 고초를 겪다가 전쟁 첫 해 겨울, 그만 발이 동상에 걸려 수용소로 이송된 뒤에 발 절단 수술을 받는다. 그 뒤로 휴전할 때까지 여러 수용소와 병원을 전전하면서 거제도 포로수용소 폭동을 경험한다.

전쟁은 한 가지 빛깔만 띠는 게 아니라 갖은 공간과 시간에 따라 여러 빛을 내뿜는다. 그는 ‘전쟁’이라는 구조 안에서 한 개인의 ‘선택’과 ‘판단’의 폭이 얼마나 좁은 것인지를, 그리고 그 좁은 선택지 가운데서 하나를 고르도록 내모는 상황 자체가 얼마나 ‘비인간적인지’를 담담하게 증언하고 있다.

그의 증언은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군 지휘관이나 장교들이 겪은 그것들과는 성격이나 양상에서 전혀 다르다. 부대를 지휘하거나 명령하는 처지가 아니라, 그들의 명령을 받들고 목숨 걸고 싸워야 했던 말단 졸병의 시각에서 서술한 점이 특이하다. 한국전쟁을 소재로 한 회고록이 대체로 지휘관과 특정부대의 업적을 과대평가하는 데 중점을 뒀다면, 이무호의 이 ‘참전’ 수기는 ‘전쟁’이라는 구조와 현실 속에서 벌어지는 냉랭한 일화들에 더욱 충실하려고 애쓴다. ‘전쟁의 속살’은 과연 어떤 빛깔일까? 이 책은 ‘졸병’의 시선을 통해서 고스란히 드러내고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이무호(지은이)

1930년 평안남도 평원군 숙천면에서 태어났으며, 1950년 5월까지 평안남도 남포(진남포)시 남포체신기술원양성소 기술담당 교사로 일하다가, 1950년 6월 17일을 기해 월남을 감행. 황해도 청단 소재 육군 H.I.D에서 심사를 받던 가운데, 한국전쟁을 만나 경남 진영군 대산면까지 피난 뒤 서북의용군에 자원입대하여 한국전쟁에 참전하였다. 1953년 9월 명예제대를 한 뒤, 1956년 이성희씨와 결혼하였으며, 슬하에 2남 2녀를 둠, 1979년까지 영어교사와 미군부대 통역관으로 생활하였다. 1979년 한국생활을 정리하고,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이민하였으며, 2003년 현재 미국 L.A.에서 생활하고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머리말 = 4
제1장 끝까지 양떼를 지키는 목자 = 9
제2장 월남 = 19
제3장 6·25가 터지다 = 46
제4장 국방군 입대 = 100
제5장 패잔병 토벌작전 = 113
제6장 패잔병에게 쫓기는 춘천수비대 = 145
제7장 제2사단 32연대에 편입 = 162
제8장 삼팔선을 넘는 중공군 = 179
제9장 무질서한 퇴각 행렬 = 195
제10장 적지 농가에서 은신생활 29일 = 248
제11장 포로 아닌 포로생활 21개월 = 259
제12장 거제도 포로수용소 = 283
제13장 실망스런 대한민국 사회상 = 304
제14장 명예제대 = 316
후기 = 322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신용목 (2021)
배미정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