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나는 언제나 사람에게 희망을 건다

나는 언제나 사람에게 희망을 건다 (4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박계동
서명 / 저자사항
나는 언제나 사람에게 희망을 건다 / 박계동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삼진기획 ,   2000.  
형태사항
284p. ; 23cm.
ISBN
897208137X
000 00545namccc200205 k 4500
001 000001056305
005 20100805065313
007 ta
008 010213s2000 ulk 000a kor
020 ▼a 897208137X ▼g 03810: ▼c \8000
040 ▼a 244002 ▼c 244002 ▼d 211009
049 0 ▼l 151094585 ▼l 151094586
082 0 4 ▼a 895.784 ▼2 21
090 ▼a 897.86 ▼b 박계동 나
100 1 ▼a 박계동
245 1 0 ▼a 나는 언제나 사람에게 희망을 건다 / ▼d 박계동 지음.
260 ▼a 서울 : ▼b 삼진기획 , ▼c 2000.
300 ▼a 284p. ; ▼c 23cm.
950 0 ▼b \8000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86 박계동 나 등록번호 15109458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86 박계동 나 등록번호 15109458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컨텐츠정보

책소개

'노태우 대통령 비자금 폭로'의 청문회 스타였던 박계동 전국회의원 자전에세이. 지금은 택시기사로 변신해 화제를 모은 그의 현재 생활과 과거 정치활동의 회상을 적어 내려갔다.

그가 택시기사로 나섰을 때 사람들은 의아한 눈초리를 보냈지만, 책에서 보이는 그의 모습은 영락없는 '프로 기사'다. 물론 애초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고되고 힘든 생활이 소개된다. 하루 12시간 근무에다 (개인택시가 아니니까) 사납금을 채워야 한다는 압박감, 단속반과의 눈치작전. 그는 화장실에 가서 거울을 보고 "어서 오십시오, 어디로 모실까요"를 반복하며 친절연습도 해본다.

술 취한 승객의 오줌 시중까지 들고, 승객에게 도리어 욕을 먹고, 바가지로 머리도 맞아보고, 전의원이라는 것을 알고는 괜한 선입견을 갖고 쳐다보는 사람들까지... 피식피식 웃음이 나는 일들을 겪은 그는 언젠가 택시운전을 그만두더라도 그동안 깨달은 '진짜 생활정치'를 잊지 않겠다고 다짐한다.

1, 2장이 요근래 택시기사 생활의 애환을 적은 것이라면 3, 4장은 젊은 시절부터 저자의 정치활동과 개인사를 적은 글이다. 수배와 투옥으로 얼룩진 생활에서도 한눈에 사랑에 빠진 아내와 데이트를 빼먹지 않았던 일, '무슨 일이 있어도 박계동만은 잡히지 않는다'하여 동료들로부터 '홍길동'이란 별명을 얻었던 수배시절의 일들을 각오를 새로 다지듯 적어 내려갔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박계동(지은이)

1952년 경남 산청에서 태어나 고려대학교 정외과를 22년 만에 졸업했다. 민주화운동에 관련한 일로 3회 투옥되었다. 민주당 총재단 비서실장, 14대 국회의원, 5.18 광주민주화운동 진상조사특별위원회 위원을 지냈다. 1996년 제1회 '대한민국 국민상'을 받았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1장 나는 서울의 택시 운전사
 택시 안에서 본 요지경 세상 = 15
 나는 이제 서울을 운전한다 = 42
 서울에는 추억이 있어야 아름답다 = 62
2장 나는 언제나 사람에게 희망을 건다
 택시기사는 머슴이 아닙니다 = 91
 택시기사만 힘든 게 아닙디다 = 117
 그들이 있기에 희망이 있다 = 126
3장 길 위에서 보낸 시간들, 그리고 사람들
 산청에서 서울까지 = 143
 갈림길에서 방향을 묻다 = 159
 조금 돌아간 길에서 만난 희망 = 178
4장 나는 달리는 홍길동
 밀항을 꿈꾸다 사랑에 빠진 도망자 = 197
 희망은 절망이 깊어질 때 온다 = 227
 다시 새로운 길은 시작된다 = 251
특별기고 - 세계화와 동떨어진 우리의 도로표지판
 21세기의 서울의 도로표지판은 왜 아직도 까막눈인가? = 275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