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영어에 블루진을 입혀라

영어에 블루진을 입혀라 (2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정하빈
서명 / 저자사항
영어에 블루진을 입혀라 / 정하빈 지음.
발행사항
서울 :   문예당 ,   2000.  
형태사항
227 p. ; 13×28 cm.
ISBN
8985975668
일반주기
찾아보기 수록  
000 00528namccc200205 k 4500
001 000001050543
005 20100805053643
007 ta
008 001017s2000 ulk 001a kor
020 ▼a 8985975668 ▼g 13740 : ▼c \8000
040 ▼a 244002 ▼c 244002
049 0 ▼l 151084307 ▼l 151084308
082 0 4 ▼a 418.3 ▼2 21
090 ▼a 418.3 ▼b 2000
100 1 ▼a 정하빈
245 1 0 ▼a 영어에 블루진을 입혀라 / ▼d 정하빈 지음.
260 ▼a 서울 : ▼b 문예당 , ▼c 2000.
300 ▼a 227 p. ; ▼c 13×28 cm.
500 ▼a 찾아보기 수록
950 0 ▼b \8000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418.3 2000 등록번호 15108430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418.3 2000 등록번호 15108430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컨텐츠정보

책소개

상황과 장소에 맞게 옷을 갖춰 입었을 때 그 차림이 돋보이듯, 영어도 상황과 자리에 맞게 적절히 구사할 때 빚이 난다. 이 책은 상황에 따라 양복영어(Formal English)와 청바지영어(Informal English)를 제시하여 눈높이를 맞춘 표현을 선택,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즉 격식을 차리는 자리에서는 양복영어를 통해 정중함과 품위를 돋보이게 하고, 허물없는 사이에서는 청바지영어를 통해 좀더 친밀감 있는 대화를 나눌 수 있게 해준다. 영어를 모국어처럼 말할 수 있다! 태어나고 자라면서 모국어를 익힐 때는 그 안에 깃든 사회적 문맥과 의미까지 자연스럽게 터득한다. 즉 어떤 상황에서 높임말이나 격식을 갖춘 언어를 사용하고, 어떤 상황에서 격의 없는 표현을 사용하는지 감을 잡을 수 있다. 그러나 영어는 다르다 우리가 단어나 표현의 의미를 외웠다고 해도 그 안에 담긴 사회 문화적인 차원의 의미는 파악하기 힘들다. 이 책은 바로 그런 부분까지 집어내, 표현과 연결된 사회적 문맥을 파악하여 영어를 모국어처럼 적재적소에 사용할 수 있게 해준다. 살아 있는 싱싱한 미국영어! 기존의 영어 학습서들이 슬랭식 영어에 치우친다는 비판도 많이 있지만, 미국에서 일상적이고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표현들은 Idiom이나 Slang을 포함하는 청바지영어이다. 따라서 일상 생활에서는 청바지영어가 매우 자주 사용되는데, 적절한 청바지영어는 사람들과의 거리감을 좁힐 뿐만 아니라 상황을 부드럽게 만든다. 이 책은 현재 실제적으로 많이 쓰이는 일상어들을 자세히 설명하고 그 예 또한 다양하게 제시하여 독자들이 선택,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청바지영어와 양복영어를 한눈에 비교한다! Formal English와 Informal English를 비교하는 기존 책들이 단순 나열식으로 두 영어의 차이점을 설명하는데 비해, 이 책은 양복영어와 청바지영어를 대칭적으로 배열하여 그 차이점을 한눈에 비교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시중의 다른 책들이 한 가지 표현에 대한 Formal English와 Informal English 를 설명하는 데 그친 반면, 이책은 특정한 상황에서 이루어지는 대화를 양복영어와 청바지영어로 구성하여 대화 전체를 비교해볼 수 있도록 했다. 한편의 연극을 감상하듯 공부한다! 영화나 연극에 나오는 대사들은 기억하기도 쉬울 뿐만 아니라 기억에 오래 남는다. 이 책은 연극 형식을 빌려 1막1장,l막2장···등 총6막4장으로 구성하여 지루함을 덜고 표현들을 쉽게 기억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대화를 읽으면서 그 표현들을 바로 외워 활용할 수 있도록 가능한 한 짧게 표현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정하빈(지은이)

서울대학교 불어불문과에서 학사 및 석사 학위를 받고, 조선일보 문화부 기자로 일했다. 미국 위스콘신대학교에서 저널리즘 석사학위를 받고, 영어, 불어, 스페인어 등 외국어교수법을 연구했으며, 현재 미주 한겨레신문에 칼럼을 연재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틀 깬 바탕영어>, <우리는 이제 진짜 영어를 만나러 간다>, <영어에 블루진을 입혀라>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막을 올리기에 앞서 = 6

어떻게 익히고 쓸까 = 9

1막 1장 Dump him before you get dumped. 차이기 전에 먼저 차 버려. = 16

1막 2장 What's eating you? 뭐 걱정거리 있어요? = 26

1막 3장 You look like a million dollars! 아주 좋아 보이네요! = 34

1막 4장 It runs in the family. 집안 내력이야. = 40

2막 1장 Let's shop till we drop! 우리 완전히 뻗을 때까지 쇼핑하자! = 50

2막 2장 I felt like I had one foot in the grave. 거의 죽는 줄 알았다니까. = 60

2막 3장 Between you, me and lamppost. 이건 너랑 나 사이에 말인데…… = 68

2막 4장 You scratch my back and I'll scratch yours. 니가 날 이번에 봐 주면 다음 번에 내가 널 봐 줄께. = 76

3막 1장 I'm having a bad hair day! 재수 드럽게 없는 날이네! = 84

3막 2장 You look like you have ants in the pants. 어째 안절부절 못하는 것 같다. = 92

3막 3장 You better handle him with kid gloves. 애를 살살 다루는 편이 나을 거예요. = 98

3막 4장 You sound like you're on cloud mine. 기분이 되게 좋은 것 같다. = 106

4막 1장 I got cold feet. 막판에 꽁무니를 감췄어. = 114

4막 2장 I better pop the question. 프로포즈하는 게 신상에 좋을 것 같아. = 122

4막 3장 It's dog-eat-dog. 먹고 먹히는 치열한 경쟁 사회잖아. = 128

4막 4장 I feel like a fish out of water. 왠지 맘이 편칠 않아. = 136

5막 1장 His bark is worse than his bite. 그 사람 보기보단 성격이 좋아. = 144

5막 2장 It was an eye for an eye. '눈에는 눈'인 보복이었다구. = 152

5막 3장 She has a swollen head. 그 여잔 자신을 대단한 인물로 착각하고 있어. = 160

5막 4장 Cat got your tongue? 왜 갑자기 꿀벙어리가 된 거야? = 170

6막 1장 His has turned over a new leaf! 쟤가 완전 새 사람이 됐더라구! = 178

6막 2장 I'm in deep water. 나 진짜 큰일났어. = 186

6막 3장 The chow was out of this world. 음식이 너무 너무 맛있더라. = 194

6막 4장 I'm just burned out! 아주 지쳐 버렸다구. = 202

찾아보기 = 209



관련분야 신착자료

Barral, Céline (2020)
Norton, Bonny (2021)
Oustinoff, Michaël (2020)
Boukreeva-Milliaressi, Tatiana (2021)
Herrmann, Michael (2020)
Greiner, Norbert (2021)
Barkhuizen, Gary Patrick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