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해적 . 제3권 : 적조

해적 . 제3권 : 적조 (Loan 2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김중태
Title Statement
해적 . 제3권 , 적조 / 김중태 著.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靑木 ,   1998.  
Physical Medium
358 p. ; 23 cm.
ISBN
8930701639 8930701604(세트)
000 00549namccc200205 k 4500
001 000001035547
005 20100805031235
007 ta
008 990712s1998 ulk 000 f kor
020 ▼a 8930701639 ▼g 03810: ▼c \7,500
020 1 ▼a 8930701604(세트)
040 ▼a 244002 ▼c 244002 ▼d 244002
049 0 ▼l 151066808 ▼l 151066809
082 0 4 ▼a 895.734 ▼2 21
090 ▼a 897.36 ▼b 김중태 해a ▼c 3
100 1 ▼a 김중태
245 1 0 ▼a 해적 . ▼n 제3권 , ▼p 적조 / ▼d 김중태 著.
260 ▼a 서울 : ▼b 靑木 , ▼c 1998.
300 ▼a 358 p. ; ▼c 23 cm.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897.36 김중태 해a 3 Accession No. 151066808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
No. 2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897.36 김중태 해a 3 Accession No. 151066809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유신 정권 말기부터 문민정부 탄생 초에 이르기까지 부당한 군사독재 권력이 자행한 만행과 부정부패, 압정의 질곡 속에 신음하던 빈사상태의 민생을 비수 같은 필치로 그려내었다. 소설은 편중된 독재개발에 서글픈 소외의 찬바람이 깊은 속살을 파고들고, 군부의 총칼이 난무하여 피바람을 일으키고, 악용된 권력, 관료들의 썩은 악취가 천지를 진동한다.

나라의 최고 통치자가 국조 단군 이래 최대의 도적이었던 복마전, 사나운 도당들과 권력의 턱 밑에 쇠파리떼처럼 날던 지식인 아첨배와 주구들이 독판으로 군림하며, 황금만능 천민 자본주의가 전염병처럼 만연한 때, 살아남고자 하는 젊은 떨꺼둥이들의 생존 몸부림이 있었으니, 이른바 생존 폭력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김중태(지은이)

충남 부여에서 태어났다. 1980년 『현대문학』에 단편 「이주민」을 발표하며 문단에 데뷔했다. 주요 작품은 「쫓겨나는 사람들」(連作 1983, 1989 재판), 「겨울나비」(1986), 「당신들의 祝祭」(1988), 「새와 유령」(1992), 「꽃길」(1999) 이 있으며 장편소설로 『작은 도시』(1991), 『장벽』(1994, 1997 재판), 『설촌별곡』(1990, 1994 재판, 1997 3판), 『겨울신화』(1997), 『채팅』(2003), 『황금노을』(2002), 『태양은 지지 않는다』(1995), 『꺽지』(전3권, 2001), 『사막의 별들』(2005), 『호수에 부는 바람』(2010). 대하장편소설 『해적』(전10권, 초판 1993. 1998년 개정판).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