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이 환장할 봄날에 : 박규리 시집

이 환장할 봄날에 : 박규리 시집 (5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박규리 , 1960-
서명 / 저자사항
이 환장할 봄날에 : 박규리 시집 / 박규리 지음.
발행사항
파주 :   창비 ,   2004.  
형태사항
123 p. ; 20 cm.
총서사항
창비시선 ; 232
ISBN
8936422324
000 00584namccc200205 k 4500
001 000000881636
005 20100806091908
007 ta
008 040521s2004 ggk 000ap kor
020 ▼a 8936422324 ▼g 03810 : ▼c \600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9 1 ▼l 111285969 ▼l 111285970
082 0 4 ▼a 895.714 ▼2 21 ▼a 897.16
090 ▼a 897.16 ▼b 박규리 이
100 1 ▼a 박규리 , ▼d 1960-
245 1 0 ▼a 이 환장할 봄날에 : ▼b 박규리 시집 / ▼d 박규리 지음.
260 ▼a 파주 : ▼b 창비 , ▼c 2004.
300 ▼a 123 p. ; ▼c 20 cm.
440 0 0 ▼a 창비시선 ; ▼v 232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16 박규리 이 등록번호 11128596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16 박규리 이 등록번호 11128597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1995년 등단한 박규리 시인의 첫 번째 시집. 시인은 지난 1996년부터 지금까지 전북 고창에 있는 미소사에서 공양주로 절 살림을 맡아오고 있다. 등단 직후부터 8년여 동안 속세를 등진 채 외롭게 시를 써온 것. 시인이 처음 절을 찾게 된 것은 몸과 마음의 깊은 상처 때문이었다고 한다.

시인은 '공양주'로서, 성과 속의 세계 사이를 왕래하는 자로서 시를 쓴다. 시인이 절에서 겪는 일상에는 과장이 없다. 박영근 시인은 이를 가리켜 '절집세계의 일상과 삶의 리얼리티'를 바탕으로 씌어졌기 때문이라 말한다.

미처 털어내지 못한 세속적 욕망, 이때문에 갈등하는 내면이 드러나기도 하지만, 시인은 점차 깨달음을 향해 나아간다. 속세의 미련과 욕망을 떨치고 '참 나'로 나아가는 과정이 담긴 시집.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박규리(지은이)

서울 출생. 1995년 《민족예술》에 신경림 시인의 추천으로 시 <가구를 옮기다가> 외 4편으로 등단했다. 시집으로 2004년 <이 환장할 봄비에>(창비)가 있으며, 2010년 ‘제비꽃서민시인상’을 수상했다. 현재 동국대학교 겸임교수로, 저서로 《경허 선시 연구》가 있으며, <법정 무소유에서 드러나는 선적 사유>, <달라이라마의 행복론에서 설하는 지혜와 자비와 인문학적 고찰>, <조주 십이시가의 선시학적 특성 연구> 등 다수의 논문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제1부
 입추(立秋) = 10
 새벽별 = 11
 저, 아찔한 잇꽃 좀 보소 = 12
 지금 오는 이 이별은 = 13
 홍도화 진다 = 14
 내 안의 물꼬 = 16
 천리향 사태 = 18
 죽순을 따며 = 20
 지상에 뜬 달 한줌 = 22
 치자꽃 설화 = 24
 죽 한 사발 = 26
 사리자여 사리자여 = 27
 상추 = 28
 사과꽃 한송이 떨어졌던가 = 30
 가시방죽 = 32
제2부
 산문일적(山門一滴) = 36
 굽은 화초 = 38
 그런 일이 어딨노 경(經) = 39
 바라나시의 연 = 40
 고죽골 할매 = 42
 보름, 그 뜨거운 달 = 45
 잃어버린 안경 = 46
 푸르디푸른 새벽 아욱 한줌 꺾어 들고 = 48
 승속 사이에 있는 것 = 50
 단 한 번 본 죄 = 52
 성자의 집 = 53
 봄, 한낮 = 54
 행자 = 56
 모래 한 알로 사는 법 = 58
제3부
 그 변소간의 비밀 = 62
 산(山), 신비 = 64
 수채, 머리올 = 66
 산그늘 = 67
 청매화 = 68
 소쩍새 우는 봄날에 = 70
 가을비 = 72
 저 하루살이들 중에서도 = 74
 치자꽃 편지 = 75
 저물녘, 대나무 평상에 누워 = 78
 칠부능선 = 80
 외로울 거 없는 = 82
 이유 없이 오고 흔적 없이 가는 건 없다 = 83
제4부
 노스님의 방석 = 86
 꽃을 말리며 = 88
 갓꽃 피기 전에 = 89
 주름 = 90
 빨래집게 = 92
 가구를 옮기다가 = 93
 발바닥 = 94
 사무친 길 = 96
 고양이, 그 고독한 탄생 앞에서 = 98
 천마산 그늘 = 100
 소 = 102
 무서운 잠 = 104
 동짓밤 = 105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