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진달래꽃

진달래꽃 (22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소월, 1902-1934
서명 / 저자사항
진달래꽃 = azaleaflower / 김소월 지음
발행사항
서울 :   동해출판,   2003  
형태사항
159 ; 19 cm
총서사항
한국인이 좋아하는 대표시 ;2
ISBN
8970801138
일반주기
김소월의 본명은 '김정식'임  
000 00683namcc2200241 k 4500
001 000000860392
005 20110617154701
007 ta
008 031222s2003 ulk 000ap kor
020 ▼a 8970801138 ▼g 03810 : ▼c \6000
040 ▼a 211009 ▼d 211009 ▼d 244002
049 1 ▼l 111255326 ▼l 111255327
082 0 4 ▼a 897.15
085 ▼a 897.15 ▼2 DDCK
090 ▼a 897.15 ▼b 김소월 진e
100 1 ▼a 김소월, ▼d 1902-1934 ▼0 AUTH(211009)54240
245 1 0 ▼a 진달래꽃 = ▼x azaleaflower / ▼d 김소월 지음
260 ▼a 서울 : ▼b 동해출판, ▼c 2003
300 ▼a 159 ; ▼c 19 cm
490 0 0 ▼a 한국인이 좋아하는 대표시 ; ▼v 2
500 ▼a 김소월의 본명은 '김정식'임
900 1 0 ▼a 김정식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15 김소월 진e 등록번호 11125532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15 김소월 진e 등록번호 11125532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저자소개

김소월(지은이)

고향이 평안북도 정주이고 그곳에서 성장하고 생활하고 사망했기 때문에 전기적 사실을 확인하기가 어렵게 되어 있다. 그렇기 때문에 그와 관련된 사람들의 회고담이나 신문 잡지에 난 관련 기사를 통해 그의 생애를 재구해 볼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소월의 본명은 정식(廷湜)으로 1902년 음력 8월 6일(양력 9월 7일) 평안북도 구성군 서산면 외가에서 태어났다. 남산학교를 졸업하고 14세 때 세 살 연상인 홍실단(원명은 홍상일)과 결혼했으며 상급 학교로 진학하지 못하고 3년간 농사일을 거들었다. 그의 재능을 아깝게 여긴 동네 사람들의 도움으로 1917년 오산학교 중학부에 입학해 수학하던 중 은사인 김억을 만나 시를 쓰게 되었다. 오산학교를 다니던 1919년 3월 3·1운동이 일어나자 동급생들과 함께 만세 운동에 참여해 학업을 중단하게 되고 오산학교도 임시 폐교되었다. 1920년 스승인 김억의 주선으로 ≪창조≫에 <낭인의 봄> 등의 시를 소월이라는 필명으로 발표했다. 이때 발표한 작품은 <낭인(浪人)의 봄>, <야(夜)의 우적(雨滴)>, <오과(午過)의 읍(泣)>, <그리워>, <춘강(春崗)> 등 다섯 편이고 그 후 ≪학생계≫, ≪동아일보≫ 등에 작품을 발표했으나 소월은 이 초기의 작품들을 시집에 수록하지 않았다. 소월은 오산학교에 이어 학업을 마치기 위해서 서울로 이주해 1922년 4월에 배재고등보통학교 4학년으로 편입했다. 1923년 3월에 배재고보를 졸업하고 일본으로 건너가 도쿄상과대학 예과에 입학했으나 학자금 조달에도 어려움이 있고 9월 간토대지진이 일어나자 10월에 고향 정주로 돌아왔다. 1924년에 김동인, 이광수, 김억, 주요한, 김찬영, 전영택, 오천석 등과 함께 ≪영대≫의 동인으로 참여했으며 1925년 12월 26일 자로 시집 ≪진달래꽃≫을 간행했다. ≪진달래꽃≫은 상당히 판매가 되었는지 발행처는 같은 매문사로 되어 있지만 총판이 ‘중앙서림’으로 되어 있는 것과 ‘한성도서주식회사’로 되어 있는 것의 두 판본이 유통되었고 그 원본이 각기 현재 전해지고 있다. 1924년 이후에는 그의 처가가 있는 평안북도 구성군 남시로 이주해 생활했으며 1926년 8월부터 동아일보 지국 일을 맡아 본 것으로 되어 있다. 이후 1년에 한두 편씩 작품을 발표했고 1932년과 1933년에는 작품을 발표하지 않았다. 1934년에 다시 몇 편의 시를 발표했으나 그의 생활은 극도로 피폐해졌던 것 같다. 지국 경영은 일찍이 작파해 남에게 넘겼고 시대와 자신의 삶에 대한 울분이 겹쳐 거의 매일 술을 마셨으며 아내에게 살아 봐야 낙이 없으니 같이 죽자는 말을 여러 차례 했다고 한다. 1934년 12월 23일 밤에도 술에 취해 잠이 들었는데 새벽에 남편이 괴로워하는 소리를 잠결에 듣고 불을 켜 보니 아편 덩어리를 입가에 흘린 채 죽어 있었다는 것이다. 이런 까닭으로 소월의 사망 일자를 1934년 12월 24일 아침으로 보고 있다. 소월의 사망이 알려지자 12월 30일 자로 ≪조선중앙일보≫와 ≪동아일보≫에 사망 관련 기사가 실리고 1935년 1월에 서울 종로 백합원에서 소월 추모회가 개최되었다. 여기서 김억은 소월에 대한 추모사를 낭독하고 그것을 ≪조선중앙일보≫(1935. 1. 22~26)에 <요절한 박행의 시인 김소월의 추억>이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다. 1939년 12월 김억이 소월의 시를 선정하고 다시 편찬해 박문출판사에서 ≪소월시초≫를 출간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제1장 진달래꽃
 개여울의 노래 = 9
 나의 집 = 10
 못잊어 = 11
 들도리 = 12
 두사람1 = 13
 옛낯 = 14
 불운에 우는 그대여 = 15
 밭고랑 우에서 = 16
 제비 = 17
 가을 저녁에 = 18
 바라건대는 우리에게 우리의 보습 대일 땅이 있었더면 = 19
 초혼(招魂) = 20
 풀따기 = 22
 꿈 = 23
 널 = 24
 두사람2 = 25
 첫치마 = 26
 고만두풀 노래를 가져 月灘에게 드립니다 = 27
 드리는 노래 = 29
 먼훗일(後日) = 30
 금잔디 = 31
 밤 = 32
 남의 나라 땅 = 33
 山有花 = 34
 님의 노래 = 35
 길 = 36
 가는 길 = 38
 여름의 달밤 = 39
 장별리(將別里) = 42
 진달래꽃 = 43
 바다 = 44
 분(粉)얼굴 = 45
 대수풀 노래 = 46
 마음의 눈물 = 49
 술과 밥 = 50
 제이 엠 에스 = 51
 팔베개 노래 = 52
 물마름 = 55
 비단안개 = 57
 깊고 깊은 언약 = 58
제2장 나는 세상 모르고 살았노라
 님에게 = 61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 62
 붉은 조수(潮水) = 63
 夫婦 = 64
 개여울 = 65
 벗 마을 = 66
 외로운 무덤 = 68
 안해 몸 = 69
 부헝새 = 70
 자나 깨나 앉으나 서나 = 71
 健康한 잠 = 72
 신앙(信仰) = 73
 오시는 눈 = 75
 수아(樹芽) = 76
 길손 = 77
 나는 세상 모르고 살았노라 = 78
 여자의 냄새 = 79
 넝쿨타령 = 80
 님과 벗 = 81
 꿈으로 오는 한 사람 = 82
 님의 말씀 = 83
 往十里 = 84
 담배 = 85
 비난수하는 맘 = 86
 저녁때 = 87
 훗길 = 88
 꿈꾼 그 옛날 = 89
 산 = 90
 生과 死 = 91
 깊이 믿던 心誠 = 92
 하늘 끝 = 93
 눈 오는 저녁 = 94
 실제(失題) = 95
 孤獨 = 96
 옷과 밥과 자유 = 97
 엄마야 누나야 = 98
 반달 = 99
 부모 = 100
 달맞이 = 101
 산 우에 = 102
 옛이야기 = 104
 돈타령 = 105
 춘향과 이도령 = 109
 접동새 = 110
 무심 = 112
 고적(孤寂)한 날 = 113
 기억 = 114
 千里萬里 = 115
 기원(祈願) = 116
 나무리벌 노래 = 118
 지연(紙鳶) = 119
 찬 저녁 = 120
 봄과 봄밤과 봄비 = 121
 차안서선생 삼수갑산운 = 123
 해 넘어가기전 한창은 = 125
 서울 밤 = 128
 맘에 있는 말이라고 다 할까 보냐 = 130
 고락(苦樂) = 131
 義와 正義心 = 135
 고향 = 137
 추회(追悔) = 140
제3장 時論·서간문
 시혼(詩魂) = 143
 무제(無題) = 154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