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정의론 (1276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Rawls, John, 1921- 황경식 黃璟植, 1947-, 역
서명 / 저자사항
정의론 / 존 롤즈 지음 ; 황경식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이학사,   2003   (2010)  
형태사항
782 p. : 도표 ; 23 cm
원표제
(A) theory of justice (Rev. ed.)
ISBN
8987350533
일반주기
부록: 세기의 정의론자 존 롤즈  
색인수록  
일반주제명
Justice
000 00868camcc2200289 c 4500
001 000000817084
005 20140409115314
007 ta
008 030327s2003 ulkd 001c kor
020 ▼a 8987350533 ▼g 03100
035 ▼a KRIC08614671
040 ▼a 211019 ▼d 211009 ▼d 244002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320/.01/1 ▼2 23
085 ▼a 320.011 ▼2 DDCK
090 ▼a 320.011 ▼b 2003
100 1 ▼a Rawls, John, ▼d 1921- ▼0 AUTH(211009)45736
245 1 0 ▼a 정의론 / ▼d 존 롤즈 지음 ; ▼e 황경식 옮김
246 1 9 ▼a (A) theory of justice ▼g (Rev. ed.)
260 ▼a 서울 : ▼b 이학사, ▼c 2003 ▼g (2010)
300 ▼a 782 p. : ▼b 도표 ; ▼c 23 cm
500 ▼a 부록: 세기의 정의론자 존 롤즈
500 ▼a 색인수록
650 0 ▼a Justice
700 1 ▼a 황경식 ▼g 黃璟植, ▼d 1947-, ▼e▼0 AUTH(211009)5442
900 1 0 ▼a 롤즈, 존, ▼e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1131485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1131486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1131593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4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1131593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5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11331310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2-07-13 예약 서비스 M
No. 6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1133131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7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11332108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2-08-08 예약 서비스 M
No. 8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4102614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9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41026143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2-09-05 예약 서비스 M
No. 10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2111691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1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52100240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12 소장처 과학도서관/보존서고4(동양서)/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21116919 도서상태 분실(이용자분실)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13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5115037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14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5128560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15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5128605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16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5129839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17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5129839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1131485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1131486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1131593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4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1131593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5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11331310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2-07-13 예약 서비스 M
No. 6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1133131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7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11332108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2-08-08 예약 서비스 M
No. 8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4102614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9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41026143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2-09-05 예약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2111691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52100240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과학도서관/보존서고4(동양서)/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21116919 도서상태 분실(이용자분실)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5115037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5128560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3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5128605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4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5129839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5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20.011 2003 등록번호 15129839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평생 '정의justice'라는 주제를 연구해왔던 미국의 철학자 존 롤즈의 명저 <정의론>이 새롭게 출간되었다. 이번에 출간되는 책은 초판의 출간(1971) 이래 논의되어온 많은 난점들과 심각한 약점들을 제거, 수정하고 다른 부분들을 보안해 1991년에 개정 출간된 <정의론>을 기본으로 하여 일부 내용이 보완된 1999년의 최종 개정판을 번역한 것이다.

롤즈는 <정의론>으로 '자유주의적 이론 체계 속에 사회주의적 요구를 통합했다'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가 주장한 정의의 제1원칙 '모든 사람은 평등한 기본적 자유와 평등한 권리를 가져야 한다'는 평등한 시민의 기본적 자유를 희생하는 일을 거부하는 자유주의적 측면을 갖는다.

또한 제2원칙 '사회적.경제적 불평등은 최소 수혜자에게 최대 이득이 되어야하며, 공정한 기회 균등의 조건 아래 모든 사람들에게 개방된 직책과 지위가 결부되어야한다'는 자유주의적 자유들이 사회적으로 불리한 처지에 있는 이들에게 유명무실한 것이 되지 않게 하는 사회주의적 측면을 지닌다.

즉 '정의론'이란 기본적 자유를 평등하게 나눠 가져야 한다는 '정의의 원칙'을 기반으로 하되, 최소 수혜자의 처지를 개선시키는 한도 내에서 약자를 우대하기 위한 사회 경제적 불평등이 허용되어야 한다는 '차등의 원칙'을 적용해야 하는 것이다.

이러한 정의의 원칙의 실질적 내용과 함께 롤즈의 정의론이 높이 평가되고 있는 이유는 이 원칙을 도출하기 위한 방법론적 논의의 '공정으로서의 정의'에 있다. 그는 '정의란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직접 대답하기보다는 공정한 절차에 의해 합의된 것이면 정의로운 것이라는 순수한 절차적 정의를 내세운다. 나아가서 롤즈는 이와 같은 절차에 의해 도출된 정의 원칙은 우리의 상식적 신념이나 도덕적 판단들과도 합치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전체를 위해 개인의 희생을 받아들이는 공리주의는 물론 자유지상주의와 공동체주의를 모두 비판하고 있는 롤즈의 이론은 자유와 평등을 조화시켜 복지주의 국가의 이념적 토대를 제공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최근 신자유주의의 물결이 거세지고 있는 서구사회는 물론, 분배적 정의와 절차적 정의가 모두 철저히 무시되어온 우리나라에서도 <정의론>의 주장은 충분히 매력적이다.

세계 26개 언어로 번역된 20세기 불후의 명저, 『정의론』

지난 해 11월 27일 국내의 주요 신문에는 일제히 ‘정의론’의 철학자, 존 롤즈의 타계를 알리는 기사가 실렸다. ‘단일 주제의 철학자’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평생 ‘정의justice’라는 한 우물만을 팠던 철학자, 그러면서도 당대에 영미는 물론 유럽 대륙의 전역에, 그것도 철학계만이 아니라 인문사회과학계 전반에 큰 획을 그은 “20세기 철학계의 거목, 『정의론』의 저자 존 롤즈”의 별세를 알리는 다음과 같은 내용의 기사였다.
“롤즈 교수의 역작 『정의론』은 발간과 동시에 인문사회과학의 고전 반열에 올랐다.” 롤즈는 “고전의 반열에 오른 역작 『정의론』을 통해 정의란 철학적 진리나 종교적 신념이 아닌 사회적 합의의 대상이라는 독창적 이론을 제시했다.” 그는 “『정의론』에서 사회 구성원 개개인의 자유를 인정하면서도 사회의 혜택을 제대로 받지 못한 사람들을 위한 정의론을 집중적으로 연구, 자유주의에 평등주의의 장점을 도입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의 이론은 베를린 장벽이 붕괴된 1990년대 이후 자유주의와 평등주의의 장점을 결합한 제3의 사회철학 모델로 서구사회에서 다시 주목을 받아왔다.” “특유의 성실함 때문에 학생들 사이에서 일찍이 ‘하버드의 성인Saint Harvard’이란 별명으로 불린 그의 ‘정의론’ 강의는 1,000명이 넘는 수강생이 운집하는 인기 강좌로 유명했다.” “그는 정치철학과 윤리학에 있어서 로크, 홉스 등에 버금가는 입지를 확보한 학자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에 이학사가 번역 소개하는 존 롤즈의 『정의론』은 초판의 출간(1971년) 이래 논의되어온 많은 난점들과 심각한 약점들을 제거, 수정하고, 다른 많은 부분들을 보완해서 1991년에 개정 출간한 『정의론』을 기본으로 하여 일부 내용이 보완된 1999년 최종 개정판이다. 이 책은 세계 26개 언어로 번역되었으며, 20세기 불후의 명저로 꼽힌다.

자유주의적 이론 체계 속에 사회주의적 요구를 통합한 자유주의적 평등의 이념

정치철학적으로 롤즈의 『정의론』은 그 실질적 내용이 ‘자유주의적 이론 체계 속에 사회주의적 요구를 통합했다’는 점을 크게 평가받는다.
롤즈가 주장한 정의의 제1원칙인 평등한 자유의 원칙(모든 사람은 평등한 기본적 자유와 평등한 권리를 가져야 한다)은 사상, 양심, 언론, 집회의 자유, 보통 선거의 자유, 공직 및 개인 재산을 소지할 자유 등 자유주의가 내세우는 가장 기본적인 자유들을 보장하는 것에 우선성을 두고 있다.
롤즈 정의론의 제2원칙은 두 부분(사회적․경제적 불평등은 최소 수혜자에게 최대 이득이 되어야 하며, 공정한 기회 균등의 조건 아래 모든 사람들에게 개방된 직책과 직위가 결부되어야 한다)으로 이루어진다. 가장 유명한 첫 번째 부분은 차등의 원칙으로, 최소 수혜 시민들에게 최대의 이익을 가져다줄 사회적, 경제적 불평등을 정당화하며, 그렇지 못할 경우 평등 분배를 내세우고 있다. 두 번째 부분은 모든 이에게 공정한 기회의 균등을 요구하는 것으로서 단지 직업이나 직책의 기회만이 아니라 삶의 기회들까지 평등화하자는 원리이다. 다시 말하면 유사한 능력과 기능을 가진 사람이라면 누구나 그들이 태어난 사회적 지위와 무관하게 유사한 삶의 기회를 보장받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볼 때 정의의 제1원칙은 평등한 시민의 기본적 자유를 희생하는 일을 거부하는 롤즈 정의론의 자유주의적 핵심을 나타낸다. 제2원칙은 자유주의적 자유들이 사회적으로 불리한 처지에 있는 사람들에게 유명무실한 빈말이 되지 않게 하는 바, 롤즈 정의론의 사회주의적 핵심을 대변하고 있다. 물론 롤즈가 고전적 자유주의와 사회주의 간의 간격을 좁히는 방식을 제시한 첫 번째 철학자는 아니지만 롤즈는 밀, 그린, 홉하우스, 듀이 등 자유주의 철학의 오랜 전통의 연장선상에서 로크보다 더 평등주의적이고 맑스보다 더 자유주의적인, 그야말로 자유주의적 평등liberal equality의 이념을 옹호하고 있다. 롤즈의 정의관은 자유주의적 이념과 사회주의적 이념을 가장 체계적이고도 정합적으로 통합한 것으로서, 그 누구와도 견주기 어려운 위치를 점하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공정한 절차에 의해 합의된 것이면 정의롭다는 순수한 절차적 정의로서의 ‘공정으로서의 정의’

이러한 정의의 원칙의 실질적 내용과 함께 롤즈의 정의론이 높이 평가되고 있는 또 다른 측면은 이와 같은 정의의 원칙을 도출하기 위한 방법론적 논의이다.
롤즈 정의론의 방법론적 특징은 이른바 공정으로서의 정의에 있다. 그는 정의가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직접 대답하기보다는 공정한 절차에 의해 합의된 것이면 정의로운 것이라는 소위 순수한 절차적 정의를 내세운다. 정의의 원칙을 도출하기 위한, 공정성을 보증해줄 전제들의 집합으로서 소위 그의 원초적 입장original position이라는 개념은 전통적 사회계약설의 자연상태에 해당하는 것이기는 하나, 결코 현실에 실재하는 역사적 상황이 아니고 정의 원칙의 선택을 위해서 공정한 절차가 될 계약 조건들을 통합하여 구성한, 순수하게 가설적인 입장이며 자유롭고 합리적이며 평등한 계약 당사자가 정의의 원칙에 합의하기 위해 받아들여야 할 도덕적 관점이라 할 수 있다.
그에 따르면, 원초적 입장을 구성하는 조건은 크게 두 가지로 설명될 수 있다. 그 하나는 계약 당사자가 인간 사회에 관한 일반적 사실을 알고 있으나, 자신의 자연적 재능과 사회적 지위, 그리고 인생 계획의 세목과 더불어 자신의 가치관, 소속된 세대 등 특수한 사정들을 알 수 없다는 무지의 베일veil of ignorance을 쓰고 정의의 원칙을 숙고하게 된다는 인지적 조건이다. 다른 하나는 당사자들이 합리적 존재로서 자신의 이익은 극대화하고자 하나, 타인의 이해관계에 대해서는 상호 무관심하며 서로 간에 시기심 같은 부정적 관심도 동정과 같은 긍정적 관심도 없다고 가정하는 동기상의 가정이다.
나아가서 롤즈는 이와 같은 절차에 의해 도출된 정의 원칙이 정의에 대한 우리의 상식적 신념, 혹은 숙고된 도덕 판단들과도 합치할 것으로 생각한다. 그의 정의 원칙은 역사적 체험을 통해 누적된 정치적 지혜로서 우리의 숙고된 도덕 판단에 합치한다는 정합논증뿐만 아니라, 공정한 도덕적 관점인 원초적 입장으로부터 준연역적인 계약논증에 의해서도 도출된 결론이라는 점에서 그 정당화의 힘이 이중으로 강화된다는 것이다. 그의 방법은 한마디로 정의의 원칙들과 우리의 숙고된 도덕 판단들, 그리고 계약 논증과 관련된 인간관, 사회관, 도덕관 등의 배경적 이론들 간의 정합성을 추구하는 넓은 의미의 반성적 평형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서구사회에서 다시 주목받기 시작하는 『정의론』, 한국사회에서도 여전히 매력적인 『정의론』

앞에서도 말했지만 롤즈는 사회 구성원 각자의 자유를 인정하면서도 동시에 사회적 약자들, 즉 사회의 혜택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한 ‘정의론’을 수립한다. 그는 기본적 자유를 평등하게 나눠 가져야 한다는 ‘정의의 원칙’을 기반으로 하되, 최소 수혜자의 처지를 개선시키는 한도 내에서 약자를 우대하기 위한 사회 경제적 불평등이 허용되어야 한다는 ‘차등의 원칙’을 제시한다.
롤즈는 당사자들이 ‘무지의 베일’을 쓰고 자신의 타고난 재능과 가치관, 사회 경제적 지위와 이해 관계를 넘어 ‘정의의 원칙’과 ‘차등의 원칙’에 따른 합의를 이끌어낼 수 있다고 가정한다. (‘무지의 베일’은 합의의 정당성을 보장하고 ‘정의의 원칙’을 이끌어내는 중요한 조건과 절차를 제시한 것이다.) 따라서 그는 결과의 평등을 거부하며 기회의 균등을 중시한다. 당연히 분배적 정의보다는 절차적 정의를 강조한다. 이 때문에 그는 공정한 몫의 배분을 강조하는 ‘분배적 정의론자’와 대비되는 공정한 배분의 과정을 중시하는 ‘절차적 정의론자’에 속한다.
이러한 이론에 따르면 정의로운 국가는 최소 수혜자를 위한 차등이나 불평등이 공정한 ‘절차’에 의해 정당화될 수 있는 나라를 뜻하며, 한 사회의 불평등한 제도도 최소 수혜자의 이익을 보장하는 것일 때만 허용될 수 있다. 그는 이와 같은 원칙에 의해 운영되는 사회를 ‘정의 사회’로 규정하면서 여기에서는 여러 가지 신념과 이념 체계를 지닌 집단들이 다양하게 공존할 수 있다고 본다.
전체를 위해 개인의 희생도 받아들이는 공리주의는 물론 자유지상주의나 공동체주의를 동시에 비판한 롤즈의 이론은 절차와 합의의 역할을 강조하며 자유와 평등을 조화시켜 복지주의 국가의 이념적 토대를 제공한 것으로 평가되지만 1970~80년대에 맑스주의 진영에서는 물론 신좌파적 분위기가 지배하던 유럽에서도 많은 논의 대상이 되지는 못했다. 그러나 베를린 장벽이 붕괴된 1990년대 이후 그의 이론은 자유주의와 평등주의의 장점을 결합한 제3의 사회철학 모델로 서구사회에서 새로운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특히 최근에는 프랑스와 독일을 중심으로 한 유럽에서 유행 사조가 사라지면서 더욱이 신자유주의 물결이 유럽에 닥치면서 롤즈의 『정의론』이 새로운 관심을 끌고 있다.
이런 사정은 새로운 정부가 들어선 2003년 오늘 ‘대한민국’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많다. 먼저 공정한 절차와 기회, 그리고 합의를 강조하고 자유와 평등의 조화를 추구하는 참여정부에서는 이 책이 제시하고 있는 ‘정의의 원칙들’과 기본적인 함의가 중요한 시사점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통일 한국의 정치적 이념을 구상함에 있어서는 이 책이 담고 있는 자유주의적 평등의 이념이 매우 참신한 참조점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분배적 정의는 말할 것도 없이 특히 절차적 정의가 철저하게 무시되어온 한국사회에서,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가 취약한 한국사회에서 롤즈의 『정의론』은 여전히 새롭고 여전히 매력적으로 우리에게 다가온다.

※기타 사항
- 이학사는 하버드 대학 출판부와 계약하여 존 롤즈의 『정의론』 최종 개정판을 약 3년 여의 준비를 통해 국내 최초로 번역 출간합니다. 『정의론』은 1971년에 초판이 출간되고, 1991년에 20년간의 연구 성과와 비판을 반영하여 내용을 대폭 수정, 개정한 개정판이 출간되었으며, 1999년에 개정판의 일부 내용을 보완한 최종 개정판이 출간되었습니다. 이번에 이학사가 번역 소개하는 책은 1999년판입니다. (한국에서는 1980년대에 황경식 교수의 번역으로 초판이 번역 출간된 바 있으며, 현재는 절판되었습니다.)
- 존 롤즈John Rawls의 우리말 표기는 원지음 발음 기준으로 표기하고자 ‘롤스’가 아닌 ‘롤즈’로 표기하였습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존 롤스(지은이)

미국 프린스턴대학교에서 철학박사 학위를 받은 후 코넬대학교와 메사추세츠공과대학교(MIT)를 거쳐 하버드대학교에서 철학 교수를 지냈다. 롤즈는 자유주의적 전통 안에서 정의에 관한 새로운 이론을 확립했으며, 특히 '자유주의적 평등'의 입장을 제시한 『정의론』(1971; 1999)은 미국 정치철학사에 한 획을 긋는 저작으로서 당대의 사유에 큰 영향을 미쳤다. 그는 이후 『정의론』에 대한 여러 비판을 수용하면서 자신의 입장을 수정하여 '정치적 자유주의'를 주창했고 이를 국제 관계에 적용했다. 롤즈 후기의 사유는 『정치적 자유주의』(1993)와 『만민법』(1999)에 잘 드러나 있다. 롤즈의 저작으로는 위의 세 주저 외에 하버드대학교 강의에 기초한 『공정으로서의 정의: 재서술』(1989; 2001)과 『도덕철학사 강의』(2000), 그리고 사후 출간된 『정치철학사 강의』(2007) 등이 있다.

황경식(옮긴이)

서울대학교 철학과 학부 및 석·박사 과정을 거치면서 철학(논리학, 윤리학)을 공부했다(철학박사). 하버드대학교 철학과 대학원 객원연구원을 거쳐, 한국 윤리학회, 한국철학회 등 학회장을 역임했고, 국가 석학으로 지정되기도 했다. 동국대학교와 서울대학교 철학과 교수를 거쳐 현재는 서울대학교 철학과 명예교수이고, 1996년부터 명경의료재단 이사장으로 재직 중이며, 대통령 직속 국가생명윤리심의위원을 지냈다. 1970년대 중반, 하버드대학 철학과 교수이자 세기의 정의론자인 존 롤스(John Rawls)의 《정의론》을 번역하고, 그에 대한 학위논문을 쓰면서 철학계에 등장한 황경식 교수는, 근래에는 정의론과 더불어 덕윤리에 관심을 가지면서 인성교육에 한 걸음 더 다가서게 된다. 그는 또한 정의의 문제를 이론적으로만 탐구한 것이 아니라, 20여 년 전 자신의 재산 및 현재 몸담고 있는 병원(약 100억 원의 가치)을 사회에 출연함으로써, 국내에서 보기 드물게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행하여 ‘실천하는 지식인’의 바람직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황경식 교수는 예전부터 ‘어린이와 철학’이라는 주제에 큰 관심을 갖고 1990년대 초반부터 아이들을 위한 철학교육을 국내에 정착시키기 위해 노력해왔다. 《논리+논술 이야기》 시리즈와 《논술꺼리, 토론꺼리》 시리즈, 《철학 속의 논리》, 《열 살까지는 공부보다 아이의 생각에 집중하라》 등의 책을 집필해 아이들의 논리력 향상에 힘써왔고, 《가슴이 따뜻한 아이로 키워라》, 《정의론과 덕윤리》 등의 책을 집필해 인성교육 함양에도 집중해왔다. 그는 최근 몇 년간 우리나라 10대 청소년들이 저지르는 각종 사건, 사고들을 보면서 초등학교도 들어가기 전부터 경쟁에 내몰리고, 지식 습득에만 치우친 공부로 스스로 생각하는 힘을 잃어버린 채 성인으로 자라나는 상황에 큰 우려와 위기감을 느꼈다고 한다. 특히 우리 사회에서 ‘교육’이라는 말이 ‘공부’라는 말과 동의어처럼 받아들여지기 시작하면서, 한 개인의 인성과 인격을 바르게 이끌어주는 인성교육의 가치가 사라지는 심각한 문제에 직면해 있다고 말한다. 가정에서도, 학교에서도, 사회에서도 오직 지식을 쌓는 공부에만 집중한 나머지 도덕과 윤리의 가치가 심하게 훼손되었다고 우려한다. 우리나라 대표 석학이자 덕윤리의 대가로서 이런 문제의식과 위기의식을, 미래의 희망인 아이들을 양육하는 부모님, 선생님들과 함께 나누고 근본적인 해법을 모색하고자 이 책을 집필하게 되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옮긴이의 말 = 7
개정판 서문 = 15
초판 서문 = 25
제1부 원리론
 제1장 공정으로서의 정의
  1절 정의의 역할 = 36
  2절 정의의 주제 = 40
  3절 정의론의 요지 = 45
  4절 원초적 입장과 정당화 = 52
  5절 고전적 공리주의 = 58
  6절 상호 비교 고찰 = 65
  7절 직관주의 = 72
  8절 우선성 문제 = 81
  9절 도덕이론에 관한 몇 가지 제언 = 87
 제2장 정의의 원칙
  10절 제도와 형식적 정의 = 98
  11절 정의의 두 원칙 = 105
  12절 제2원칙에 대한 해석 = 111
  13절 민주주의적 평등과 차등의 원칙 = 123
  14절 공정한 기회 균등과 순수 절차적 정의 = 133
  15절 기대치의 근거로서의 사회적 기본 가치 = 140
  16절 적합한 사회적 지위 = 145
  17절 평등에로의 경향 = 151
  18절 개인에 대한 원칙 : 공정성의 원칙 = 161
  19절 개인에 대한 원칙 : 자연적 의무 = 167
 제3장 원초적 입장
  20절 정의관에 대한 논의의 성격 = 173
  21절 대안의 제시 = 177
  22절 정의의 여건 = 182
  23절 정당성 개념의 형식적 제한 조건 = 187
  24절 무지의 베일 = 195
  25절 당사자들의 합리성 = 202
  26절 정의의 두 원칙에 이르는 추론 = 212
  27절 평균 효용의 원칙에 이르는 추론 = 225
  28절 평균 효용의 원칙의 몇 가지 난점 = 232
  29절 정의의 두 원칙에 대한 몇 가지 주요 논거 = 243
  30절 고전적 공리주의, 공평성과 이타심 = 254
제2부 제도론
 제4장 평등한 자유
  31절 4단계 과정 = 268
  32절 자유의 개념 = 275
  33절 평등한 양심의 자유 = 280
  34절 관용과 공익 = 288
  35절 불관용자에 대한 관용 = 295
  36절 정치적 정의와 헌법 = 301
  37절 참여 원칙의 한계 = 309
  38절 법의 지배 = 318
  39절 자유의 우선성에 대한 정의 = 328
  40절 공정으로서의 정의에 대한 칸트적 해석 = 338
 제5장 분배의 몫
  41절 정치 경제학에 있어서의 정의의 개념 = 349
  42절 경제 체제에 대한 논의 = 356
  43절 분배적 정의의 배경적 제도 = 368
  44절 세대들 간의 정의 문제 = 379
  45절 시간에 대한 선호 = 390
  46절 우선성에 관한 그 밖의 사례들 = 396
  47절 정의에 대한 신조 = 402
  48절 합법적 기대치와 도덕적 응분 = 409
  49절 절충론과의 비교 = 416
  50절 완전성의 원리 = 427
 제6장 의무와 책무
  51절 자연적 의무의 원칙에 대한 논증 = 438
  52절 공정성의 원칙에 대한 논증 = 449
  53절 부정의한 법을 준수할 의무 = 459
  54절 다수결 원칙의 지위 = 465
  55절 시민 불복종에 대한 정의 = 473
  56절 양심적 거부에 대한 정의 = 480
  57절 시민 불복종의 정당화 = 484
  58절 양심적 거부의 정당화 = 491
  59절 시민 불복종의 역할 = 497
제3부 목적론
 제7장 합리성으로서의 선
  60절 선에 대한 이론의 필요성 = 512
  61절 단순한 경우의 선에 대한 정의 = 516
  62절 의미에 관한 주석 = 523
  63절 인생 계획의 선에 대한 정의 = 527
  64절 숙고된 합리성 = 538
  65절 아리스토텔레스적 원칙 = 548
  66절 인간에 적용되는 선에 대한 정의 = 560
  67절 자존감, 탁월성, 수치심 = 568
  68절 정당성과 선과의 몇 가지 대비 = 576
 제8장 정의감
  69절 질서정연한 사회의 개념 = 584
  70절 권위에 의한 도덕 = 595
  71절 공동체에 의한 도덕 = 601
  72절 원리에 의한 도덕 = 607
  73절 도덕감의 특성 = 615
  74절 도덕적 태도와 자연적 태도의 관계 = 623
  75절 도덕 심리학의 원칙 = 629
  76절 상대적인 안정성의 문제 = 636
  77절 평등의 근거 = 646
 제9장 정의는 선인가
  78절 자율성과 객관성 = 658
  79절 사회적 연합의 관념 = 666
  80절 시기심의 문제 = 678
  81절 시기심과 평등 = 684
  82절 자유의 우선성에 대한 근거 = 692
  83절 행복과 지배적 목적 = 700
  84절 선택 방법으로서의 쾌락주의 = 709
  85절 자아의 통일성 = 716
  86절 정의감은 선인가 = 724
  87절 정당화에 대한 결어 = 737
옮긴이 부록 : 세기의 정의론자 존 롤즈 = 753
찾아보기 = 765


관련분야 신착자료

Rousseau, Jean-Jacques (2022)
Victor, Jennifer Nicoll (2022)
史卫民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