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노마만리 : 항일중국망명기

노마만리 : 항일중국망명기 (28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사량 金史良 , 1914-1950. 김재용 , 1960-, 편주.
서명 / 저자사항
노마만리 : 항일중국망명기 / 김사량 지음 ; 김재용 편주.
발행사항
서울 :   실천문학사 ,   2002.  
형태사항
317 p. : 삽도 ; 23 cm.
총서사항
김사량선집 ; 1
ISBN
8939204433
일반주기
부록: '민성'에 연재된 '노마만리'에 대하여 외.  
000 00762namccc200241 k 4500
001 000000792037
005 20100805030250
007 ta
008 020919s2002 ulka 000a kor
020 ▼a 8939204433 ▼g 03810 : ▼c \8,500
035 ▼a KRIC08368095
040 ▼d 248009 ▼d 248009 ▼d 211009
049 1 ▼l 111227399 ▼f 개가 ▼l 111227400 ▼f 개가
082 0 4 ▼a 895.783 ▼2 21 ▼a 897.85
090 ▼a 897.85 ▼b 김사량 노
100 1 ▼a 김사량 ▼g 金史良 , ▼d 1914-1950.
245 1 0 ▼a 노마만리 : ▼b 항일중국망명기 / ▼d 김사량 지음 ; ▼e 김재용 편주.
260 ▼a 서울 : ▼b 실천문학사 , ▼c 2002.
300 ▼a 317 p. : ▼b 삽도 ; ▼c 23 cm.
440 0 0 ▼a 김사량선집 ; ▼v 1
500 ▼a 부록: '민성'에 연재된 '노마만리'에 대하여 외.
700 1 ▼a 김재용 , ▼d 1960-, ▼e 편주.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5 김사량 노 등록번호 11122739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5 김사량 노 등록번호 111227400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1-12-11 예약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김사량'.약간은 낯설게 들리는 이 이름은, 수십년 전 일제의 억압에 정면으로 대항했던 한 작가의 이름이다. 그는 1945년 중국 태항산 지구의 항일 근거지로 탈출, 창작활동을 펼쳤던 거의 유일한 망명작가이다. 또한 일본어로 작품을 써서 아쿠타가와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해방 이후 북한에 머물렀다는 이유 때문에 계속 묻혀져 왔었고, 이번에 실천문학사에서 그의 작품들을 본격적으로 펴내기 시작한 것.

이 책은 김사량이 1945년 5월 시인 노천명과 함께 중국에 갔다가, 일본군의 봉쇄선을 뚫고 조선의용군의 항일근거지에 도착하기까지의 여정을 기록한 일종의 보고문학이다. 노모와 처자식을 두고 떠나는 복잡한 심경에서부터 태어나서 처음 보는 태극기 앞에서 자유롭게 글을 쓰는 감동에 이르기까지, 어두운 시대에 양심을 지킨, 올곧은 지식인의 모습을 볼 수 있는 책이다.

일종의 기행문이지만, 소설처럼 읽힌다. 책 뒤에는 문학평론가 김재용 교수의 편주가 실려 있어, 책의 온전한 이해를 돕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김사량(지은이)

평양의 부유한 집안에서 태어났다. <빛 속으로>가 아쿠타가와상 후보작에 오른 바 있다. 수상식에 참석한 김사량은 조선의 작가로서 민족에 관한 글을 쓰는 데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민족의 현실을 진솔하게 써 나가겠다고 다짐한다.김사량은 일본어로 작품을 발표하면서 일본 문단에 등장했지만, 그의 작품 세계는 <빛 속에>에 나타나고 있는 것처럼 민족의 정체성을 고심하며 민족 해방에 대한 관심과 어두운 식민지 현실에 주목하고 있다. 이런 그에게 일본 제국주의는 답답한 것이었고 마침내 중국 연안으로 망명한다. ≪노마만리≫를 보면 망명 당시의 심정이 잘 드러나 있다. 그에게 ‘노마만리’는 시시각각으로 조여드는 신변의 위협으로부터 도피하여 창작의 자율성을 확보함과 동시에 항일 투쟁에 동참하는 길이었다.해방 이후, 조선의용군 본부 선발대로 귀국한 그는 북한에 머무르며 창작 활동을 펼친다. 한국전쟁이 터지자 종군작가단의 일원으로 전선에 나섰다. 1950년 10월 원주 부근에서 심장마비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김사량은 남북한의 문학사에서 그리고 재일 조선인 문학에서 대단히 문제적인 작가다. 재일 조선인 문학에서는 그가 아쿠타가와상 후보 작가에 오르면서 재일 조선인 작가로서 명망을 얻은 만큼 프롤레타리아 문학의 맥락에서 논의되기도 했다. 남한에서 김사량의 문학은 식민지 말기 이중언어의 글쓰기, 또는 친일 문제와 관련해서 논의되었다. 북한에서 김사량의 문학은 1950년대 초반 연안파의 숙청과 함께 그 이름이 사라졌다가 1987년 복권된 것으로 보인다. 북에서 그는 사회주의 건설기에 활약한 양심적 민족주의자로 평가되고 있다.

김재용(엮은이)

1960년 통영 출생으로, 연세대에서 한국 근대문학 전공으로 학위를 받았다. 현재 원광대학교 한국어문학부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남북한문학 및 근대문학의 근본 숙제의 접점이 되는 친일문학에 대한 꾸준한 탐구와 해법을 제시하는 실천적 과제를 진행해 나가고 있다. 주요 저서로??민족문학운동의 연사와 이론 1·2??, ??북한문학의 역사적 이해??, ??한국 근대민족문학사??, ??분단구조와 분학문학, 협력과 저항??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해제 김사량과 「노마만리」 = 19
서 = 25
제1부 탈출기
 1. 복마전의 북경반점 = 33
 2. 회색 헬멧 = 45
 3. 공습받는 평한도 = 53
 4. 봉쇄선 백오십 리 = 62
제2부 유격 지구
 1. 초소의 피오네르 = 85
 2. 셰퍼드 소동 = 96
 3. 유격전의 일야 = 109
 4. 학도병 S의 도망 = 117
제3부 항일 근거지
 1. 진격하는 팔로군 = 133
 2. 배장수 노파의 설움 = 143
 3. 호가장전투 = 152
 4. 일병 포로수용소 = 166
제4부 노마지지
 1. 어서 가자 나귀여! = 191
 2. 야화 = 211
 3. 남풍도로 가는 길 = 231
 4. 태항 산채 = 242
부록
 『민성』에 연재된 「노마만리」에 대하여 = 257
 연안망명기 - 산채기 = 261
 노마만리 - 연안망명기 = 269
 김사량 연보 = 311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