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황금노을 : 김중태 장편소설

황금노을 : 김중태 장편소설 (3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중태
서명 / 저자사항
황금노을 : 김중태 장편소설 / 김중태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이룸 ,   2002.  
형태사항
343 p. ; 23 cm.
ISBN
8987905934
000 00569namccc200205 k 4500
001 000000790824
005 20100805023107
007 ta
008 020529s2002 ulk 000af kor
020 ▼a 8987905934 ▼g 03810 : ▼c \8,000
035 ▼a KRIC08198693
040 ▼a 211064 ▼c 211064 ▼d 211009
049 1 ▼l 111221613 ▼f 개가 ▼l 111221614 ▼f 개가
082 0 4 ▼a 895.734 ▼2 21 ▼a 897.36
090 ▼a 897.36 ▼b 김중태 황
100 1 ▼a 김중태
245 1 0 ▼a 황금노을 : ▼b 김중태 장편소설 / ▼d 김중태 지음.
260 ▼a 서울 : ▼b 이룸 , ▼c 2002.
300 ▼a 343 p. ; ▼c 23 cm.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6 김중태 황 등록번호 11122161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6 김중태 황 등록번호 11122161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줄거리

50대 주인공 완은 서울 생활을 청산한 뒤 고향에 내려와 수문지기를 하며, 형이 버리고 간 조카 병달과 저수지를 지키고 있다. 첫사랑이었던 예림을 잊지 못하고 살던 완은 역시 고향에 내려와 무너미 언덕의 하얀집에 살고 있는 예림과 재회한다.

어쩔 수 없는 상황으로 헤어졌던 두 사람은 서로의 사랑을 확인한다. 그러나 남편과 사별한 예림은 눈이 멀어 있다. 예림을 화폭에 담으려 하지만 그녀의 눈빛을 그려 넣을 수 없는 완은 안타깝기만 하지만 완은 예림의 마음속 눈(心眼)이 여전히 아름답게 빛나고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예림과의 옛사랑을 되살려가던 어느날, 조카 병달과 함께 배를 타고 저수지를 돌아보던 완은 자살하려고 물에 뛰어든 박양희라는 여인을 구해 준다. 남편과 사별하고 시어머니와 둘만 살고 있던 박양희는 그 일을 계기로 완을 좋아하게 된다. 그러나 박양희를 연모하는 사람은 조카 병달이다.

아직 더운 몸을 가진 박양희는 저수지를 맴돌며 낚시꾼들을 상대로 농지거리를 던지며 담배나 음료수 따위를 팔면서도 완에 대한 연모를 지울 수 없다. 완과 예림과의 사랑이 깊어질수록 박양희의 질투심은 더해 가고 급기야 눈먼 예림을 저수지로 유인하여 물에 빠뜨려 죽이려 한다.

한편 고향 저수지를 지키려는 완은 주변의 이권을 둘러싼 무리들로부터 생명의 위협을 받는다. 그러한 시련에도 불구하고 완과 예림은 다시 찾은 사랑의 끈을 놓지 않는다. 두 사람의 사랑이 점점 깊어가던 어느날 나타난 예림의 큰아들 우협은 어머니 예림을 더러운 여자 취급한다.

난폭한 성격에 모든 것이 부정적이기만한 우협은 돈 때문에 예림을 괴롭힌다. 그러나 예림은 우협을 미워할 수가 없다. 그것은 우협이 전남편의 아이가 아니라 첫사랑 완의 아들이기 때문이다. 예림은 지금까지 우협이 완의 아들이라는 것을 숨기고 살아왔는데...


정보제공 : Aladin

책소개

<해적>, <꺽지> 등의 소설을 통해 밑바닥 세계에서 벌어지는 거친 인간사에 관심을 기울여온 지은이가, 이번엔 신파에 가까울 정도로 진부하면서도 애잔한 줄거리의 장편소설을 발표했다.

나이 50이 넘어서도 첫사랑을 잊지 못하여 고향으로 돌아온 남자 주인공이나, 다른 사람의 아내가 되었고 눈까지 멀었지만 여전히 천사같은 여자 주인공, 거기에 두 남녀의 사랑을 방해하는 주변 사건들까지.

이야기의 인물이나 사건 모두 매우 전형적이지만, 지은이는 이렇게 진부한 설정을 통해 너무 순수해서 차라리 촌스럽게 보이는 것들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말하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김중태(지은이)

충남 부여에서 태어났다. 1980년 『현대문학』에 단편 「이주민」을 발표하며 문단에 데뷔했다. 주요 작품은 「쫓겨나는 사람들」(連作 1983, 1989 재판), 「겨울나비」(1986), 「당신들의 祝祭」(1988), 「새와 유령」(1992), 「꽃길」(1999) 이 있으며 장편소설로 『작은 도시』(1991), 『장벽』(1994, 1997 재판), 『설촌별곡』(1990, 1994 재판, 1997 3판), 『겨울신화』(1997), 『채팅』(2003), 『황금노을』(2002), 『태양은 지지 않는다』(1995), 『꺽지』(전3권, 2001), 『사막의 별들』(2005), 『호수에 부는 바람』(2010). 대하장편소설 『해적』(전10권, 초판 1993. 1998년 개정판).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나비의 귀향(歸鄕)
옛 동산의 재회
온달과 수궁공주
비 오는 밤의 무도회
솔개그늘
천둥 소리
저수지의 늑대들
사랑과 운명의 분기점
깊어가는 가을밤
폭풍의 언덕
황금노을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