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화가와 정원사 (26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Cueco, Henri , 1929- 양녕자
서명 / 저자사항
화가와 정원사 / 앙리 퀴에코 지음 ; 양녕자 옮김.
발행사항
서울 :   강 ,   2002.  
형태사항
261 p. : 삽도 ; 19 cm.
원표제
Dialogue avec mon jardinier
ISBN
8982180516
000 00676namccc200241 k 4500
001 000000790152
005 20100805021122
007 ta
008 021025s2002 ulka 000ae kor
020 ▼a 8982180516 ▼g 03860 : ▼c \8500
040 ▼a 211046 ▼c 211046 ▼d 211009
041 1 ▼a kor ▼h fre
049 1 ▼l 111224696 ▼f 개가 ▼l 111224697 ▼f 개가
082 0 4 ▼a 844.9 ▼2 21
090 ▼a 844.9 ▼b C965 화
100 1 ▼a Cueco, Henri , ▼d 1929- ▼0 AUTH(211009)92611
245 1 0 ▼a 화가와 정원사 / ▼d 앙리 퀴에코 지음 ; ▼e 양녕자 옮김.
246 1 9 ▼a Dialogue avec mon jardinier
260 ▼a 서울 : ▼b 강 , ▼c 2002.
300 ▼a 261 p. : ▼b 삽도 ; ▼c 19 cm.
700 1 ▼a 양녕자 ▼0 AUTH(211009)108406
900 1 1 ▼a 양영자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44.9 C965 화 등록번호 11122469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44.9 C965 화 등록번호 11122469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소소한 일상의 대화를 책으로 펴냈다. 굳이 장르를 구별하자면 에세이 정도? 하지만, 딱히 에세이라고 보기엔 확실하지 않는 책이다. 화가와 정원사가 나누는 하루치의 대화가 여러쪽에 나뉘어 소개되었다.

화가는 더 그림을 잘 그리기 위해 노력하고, 정원사는 작품 같은 채소를 기르기 위해 애쓴다. 이렇게 각자의 삶을 가진 두 사람이 인생에 대한 견해를 주고 받고(그렇다고 거창한 담론이 나오는 것은 절대 아니다. 가령, 바다는 참으로 갈 만한 곳이라든지, 동네 이웃이 죽었다는 이야기가 오가니까 말이다), 새로 얻은 정보에 대해서 한마디씩 촌평을 단다.

우리의 일상처럼 사사롭고, 특별할 것 없는 이야기 책이지만 읽는 동안 '음, 아-. 그렇지' 하고 속으로 토를 달게 되는 편안한 책이다. 일상의 소중함과 다사로움을 잊은 사람에게 선물하기 좋은 책.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앙리 퀴에코(지은이)

프랑스의 유명한 화가이자 예술이론가, 작가. 1929년 프랑스 코레즈에서 태어나 화가 아버지 밑에서 아주 일찍부터 그림을 배웠다. 1952년부터 1971년까지 현실 참여적 성격을 띤 청년작가전(Salon de la Jeune Peinture)에 참가했다. 이후 특히 풍경화와 경관론에서 새로운 관점을 개척하였으며, 추상화에서 벗어나 다시 구체적인 자연을 그리는 화풍으로 복귀하는 경향을 띠는 포스트모던 시대의 대표적 화파인 누벨 피규라시옹(Nouvelle Figuration)의 대표 주자 중 한 사람으로 자리매김했다. 1985년부터 1994년까지 파리 고등 미술학교의 교수를 역임했다. 지은책으로 <성상제작자>, <예술의 원형경기장>, <감자일기>, <소장품 수집가>, <화가와 정원사> 등이 있다.

양녕자(옮긴이)

이화여대 불어교육과를 졸업하고 어른과 어린이를 위한 좋은 책을 골라 번역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는 『자크 라캉』 『모네-창해ABC』 『화가와 정원사』 등이 있습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그냥 눈에 띄는 대로 = 9
영원은 좀 길다 = 10
지난밤 처마에서 떨어진 = 12
아름다운 상추란? = 13
부스러기 말 = 16
풀이 붙들어 가버린 사람 = 18
낫고 연필 = 20
여자들은 바다를 좋아한다 = 21
날개가 부러진 것처럼 생긴 그 새들 = 25
그림 속의 풀도 벨 수 있는가? = 27
정말 피할 수 없는 일 = 28
너무 늙어 지긋지긋한 = 33
그녀도 바다를 바라보고 있었다 = 36
침묵 = 38
정말 아름다운 상추작품 = 41
차를 마실 때 조심할 일 = 44
코끼리 차 = 46
수도승의 정원 = 49
마리퐁퐁 연못 아래로 그림자가 빠져들면 = 52
그렇게 되어야 하는 대로 되는 것 = 55
여행 = 58
시간의 움직임 = 61
의사와 폐품업자 = 63
적상추는 맛이 쓰다 = 67
훈제 청어 찌꺼기 = 71
보인다고 생각하는 것들 = 75
아름다운 아름다움 = 79
그냥 선물인 것 = 82
태워 재로 돌려보내야 할 것들 = 85
마늘 목걸이 = 87
나무도 서있기 힘들면 제 가지를 부러뜨린다 = 90
고고학자들 = 93
심연으로의 여행 = 97
칼과 끈을 기억하라 = 99
형이상학이라는 녀석 = 101
생각한다고 생각하면 = 103
이젠 아무도 낫을 갈지 않는다 = 105
낫 연주회 = 109
약간의 변화 = 112
에펠 탑을 보았다 = 115
열대 정원 = 117
채소 한 바구니의 값 = 119
동물 냄새 = 123
종려나무 아래에서 = 125
보이지 않던 것이 보일 때 = 127
어두운 방 = 129
괜찮다면 우리 바꿀까요 = 132
아랍 여인 = 138
내가 다른 것들과 같다는 생각이 들 때 = 140
어미 메추라기나 암꿩의 마음 = 145
작은 동상 = 146
너무나 짙푸른 녹음 = 148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화장실 = 150
모나리자 = 154
철학자? = 156
거울 = 158
공중에서 페달을 밟는 것처럼 = 161
카페의 황제 = 164
살아 있는 자갈 = 170
토끼 대학살 = 173
에로스 = 177
무덤 위 채소밭 = 182
멋진 슬리퍼 = 188
축제의 거름 = 192
꼭 말로 할 필요는 없는 = 194
열정적인 사랑 = 196
옷은 몸짓을 알고 있다 = 199
여자란 밤에 찾아가는 정원 = 202
증후 = 206
만화 같은 사건들 = 209
입원 = 214
떨림 = 216
행복 = 219
포승줄 = 223
사육제 인형 = 225
남프랑스의 산봉우리 = 228
당신이라는 정원 = 232
그는 보리수나무 아래 앉아 있었다 = 237
신보다 더 중요한 것 = 240
굳은살 = 242
육식 식물 = 245
자그마한 것들의 세상에서 = 250
그의 초상화 = 258


관련분야 신착자료

Cixous, Hélène (2022)
Cortès, Edouard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