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사랑, 그 침묵 : 이원희 시집

사랑, 그 침묵 : 이원희 시집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이원희, 1960-
Title Statement
사랑, 그 침묵 : 이원희 시집 / 이원희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문학과 의식,   2001  
Physical Medium
123 p. ; 21 cm
ISBN
8988505360
000 00619camcc2200217 c 4500
001 000000766904
005 20110113100747
007 ta
008 020308s2001 ulk 000cp kor
020 ▼a 8988505360 ▼g 03810
035 ▼a KRIC08097033
040 ▼a 211012 ▼c 211012 ▼d 211009
049 1 ▼l 111183520 ▼f 개가 ▼l 111183521 ▼f 개가
082 0 4 ▼a 895.714 ▼2 22
085 ▼a 897.16 ▼2 DDCK
090 ▼a 897.16 ▼b 이원희 사
100 1 ▼a 이원희, ▼d 1960- ▼0 AUTH(211009)3841
245 1 0 ▼a 사랑, 그 침묵 : ▼b 이원희 시집 / ▼d 이원희 지음
260 ▼a 서울 : ▼b 문학과 의식, ▼c 2001
300 ▼a 123 p. ; ▼c 21 cm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Education Reserves2/ Call Number 897.16 이원희 사 Accession No. 111183520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Main Library/Education Reserves2/ Call Number 897.16 이원희 사 Accession No. 111183521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Author Introduction

이원희(지은이)

서울에서 태어나 동국대학교 전자계산학과를 졸업했다. 2001년 「문학과 의식」으로 등단했으며, 시집으로 『사랑, 그 침묵』이 있다. 2015년 현재 경기도 평택에서 ‘시민정보화교육’ 강사로, 안중도서관 ‘문예창작반’에서 문학을 나누고 있다. 이원희 시인의 두 번째 시집은 {달과 통신하다}에서의 ‘달’은 빛과 어둠을 동시에 함유하고 있는 존재라는 점에서 양면적 속성이 강한 대상이다. 시인에게 있어서 달은 “낮과 밤의 경계를 창백한 얼굴로 서성거리던 달”이지만 그 달이 “빛의 입자에 실어 보내는 파동”은 “달과 접속한 그대 마음의 울림”으로 읽힌다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 그리하여 달빛은 시인에게 있어서 “구름이 지나가는 소리였다가 낙엽을 태우는 냄새였다가/ 세상일을 다 아는 사람의 얼굴 표정 같은/ 묘한 슬픔을 화면에 주사하는” ‘편지’로 읽힌다. 이처럼 달은 시인이 사랑하는 당신의 마음의 전언을 읽어내는 매개물이라는 점에서 시인에게 각별한 존재인 것이다. e-mail : leewonhee99@hanmail.net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