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그립다는 말은 하지 않기로 했다 : 심상순 시집

그립다는 말은 하지 않기로 했다 : 심상순 시집 (Loan 4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심상순
Title Statement
그립다는 말은 하지 않기로 했다 : 심상순 시집 / 심상순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열린문학,   2001  
Physical Medium
151 p. ; 21 cm
Series Statement
열린문학시선 ;54
ISBN
8989697549
000 00624namcc2200217 c 4500
001 000000730097
005 20110112203117
007 ta
008 011115s2001 ulk 000cp kor
020 ▼a 8989697549 ▼g 0381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9 1 ▼l 111203885 ▼f 개가 ▼l 111203886 ▼f 개가
082 0 4 ▼a 895.714 ▼2 22
085 ▼a 897.16 ▼2 DDCK
090 ▼a 897.16 ▼b 심상순 그
100 1 ▼a 심상순 ▼0 AUTH(211009)26766
245 1 0 ▼a 그립다는 말은 하지 않기로 했다 : ▼b 심상순 시집 / ▼d 심상순
260 ▼a 서울 : ▼b 열린문학, ▼c 2001
300 ▼a 151 p. ; ▼c 21 cm
440 0 0 ▼a 열린문학시선 ; ▼v 54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Education Reserves2/ Call Number 897.16 심상순 그 Accession No. 111203886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16 심상순 그 Accession No. 111203885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Author Introduction

심지향(지은이)

'열린문학'(시)와 '한맥문학'(수필)을 통해 등단해 한국문인협회, 국제PEN한국본부, 강원문학, 강원여성문학, 동해문학, 한국한시협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시집 '그립다는 말은 하지 않기로 했다', '풍경으로 남은 그대', '잊혀지는 모든 것들의 뒤안에서' 등이 있고, 흰돌원영동문학상(2008년), 강원한국수필문학상(2010년), 최인희문학상(2011년)을 수상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제1부 남겨진 자의 침묵
 그립다는 말은 하지 않기로 했다 = 13
 당신의 신전(神殿) = 14
 아름다운 눈물 = 16
 당신 안에 잃어버린 나 = 17
 가을에 부르는 노래 = 18
 잠 못 이루는 밤 = 20
 침묵(沈默)의 이유 = 22
 기다리는 마음 = 24
 하얀 백지로 남고 싶습니다 = 26
 잊은 것 마저 잊었어요 = 28
 고독(孤獨) = 29
 이별을 해 봤나요 = 30
 별리(別離) = 32
 그 곳에 나를 묻고 = 34
 금단현상(禁斷現象) = 35
 세상에서 제일 좋은 당신 = 36
 부부(夫婦) = 38
 남겨진 자의 침묵 = 40
 솔 같은 사랑 하나 = 42
 괜찮은 사람 하나 곁에 두고 = 43
제2부 행복한 작은 꿈
 처음으로 돌아가고 싶습니다 = 47
 내가 살고 싶은 곳 = 48
 행복이란 = 50
 가시 = 51
 할미바위 = 52
 내 안의 행복(幸福) = 54
 가마솥 아궁이 = 56
 우리가 찾았던 것은 = 58
 내 사랑하는 벗이여 = 60
 100만Km 무사고 기록하신 기관사님 = 61
 산새알 내 친구 = 64
 작은 꿈 = 66
 미로(迷路) = 67
 희망(希望) = 68
 초록봉 진달래 = 69
 남겨 줄 유산 = 70
 조등(弔燈) = 72
 물이고 바람이고 싶다 = 74
 밤이 흐르는 강 = 75
제3부 화려한 정적
 지금 막 봄이 지나가네요 = 79
 노을 = 80
 향수(鄕愁) = 82
 미련(未練) = 83
 는개 내리다 = 84
 만추(晩秋) = 85
 오수(午睡) = 86
 잔설(殘雪) = 88
 태풍 = 89
 겨울비 = 90
 꽃샘 추위 = 91
 겨울 소묘(素描) = 92
 폭설(暴雪) = 94
 일출(日出) = 95
 여린 봄 = 96
 겨울 바다 = 98
 봄바람(春風) = 100
 당신은 아시나요 = 101
 귀향(歸鄕) = 102
 나비 = 104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