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침묵의 무늬 : 김형영 시집

침묵의 무늬 : 김형영 시집 (6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형영 金炯榮
서명 / 저자사항
침묵의 무늬 : 김형영 시집 / 김형영 지음
발행사항
서울 :   문학동네,   2001  
형태사항
87 p. ; 21 cm
총서사항
문학동네 포에지 ;2025
ISBN
8982813527
000 00656namcc2200217 c 4500
001 000000701956
005 20110111160654
007 ta
008 010420s2001 ulk 000cp kor
020 ▼a 8982813527 ▼g 02810
040 ▼a 211009 ▼c 211009 ▼d 244002 ▼d 211009
049 1 ▼l 111182307 ▼f 개가 ▼l 111182308 ▼f 개가 ▼l 111182309 ▼f 개가
082 0 4 ▼a 895.714 ▼2 22
085 ▼a 897.16 ▼2 DDCK
090 ▼a 897.16 ▼b 김형영 침
100 1 ▼a 김형영 ▼g 金炯榮 ▼0 AUTH(211009)45057
245 1 0 ▼a 침묵의 무늬 : ▼b 김형영 시집 / ▼d 김형영 지음
260 ▼a 서울 : ▼b 문학동네, ▼c 2001
300 ▼a 87 p. ; ▼c 21 cm
440 0 0 ▼a 문학동네 포에지 ; ▼v 2025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16 김형영 침 등록번호 11118230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16 김형영 침 등록번호 11118230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중앙도서관/교육보존2/ 청구기호 897.16 김형영 침 등록번호 11118230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4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16 김형영 침 등록번호 15109991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5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16 김형영 침 등록번호 15109991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16 김형영 침 등록번호 11118230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16 김형영 침 등록번호 11118230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중앙도서관/교육보존2/ 청구기호 897.16 김형영 침 등록번호 11118230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16 김형영 침 등록번호 15109991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16 김형영 침 등록번호 15109991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관능에의 몰입을 직접적으로 노래한 김형영 시인의 첫 시집 <침묵의 무늬>을 30년만에 재출간하였다. 김형영의 시세계는 개인적 이력과 연관돼 현저한 변화를 보여왔다. 현재는 절대자를 향한 성찰과 회개를 통해 맑고 투명한 삶을 갈구하고 있지만 젊은 날에는 이와는 사뭇 다른 인간의 동물적 본능과 원시적 야수성, 악마주의적 요소에 심취해 있었다.

스스로도 이러한 변화가 새삼스러워 자서에다 "오랫동안 감춰져 있었던 내 본색을 드러내는 것 같아 두렵다"고 고백한다. 그러나 그의 시를 처음 접하게 되는 독자들에게는 젊은 날의 시편들이 신선한 감동으로 다가올 것이다.

문청시절 악성빈혈로 투병하며 병마와 벌인 힘겨운 싸움은 시인을 독실한 가톨릭 신자로 만들었고, 존재의 심연을 바라봐야 했던 경험은 시인 초기의 관능과 죽음에서 벗어나 자아의 구원을 모색하는 단계로 나아가게 하였다. 그 점에서 <침묵의 무늬>는 종교적 구원에 몰두하기 전 시인이 심취해 있던 관능적 세계의 발자취라 할 수 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김형영(지은이)

시인. 1944년 전북 부안에서 태어나 1966년 『문학춘추』 신인 작품 모집, 1967년 문공부 신인예술상에 각각 당선되어 문단에 나왔다. ‘칠십년대’ 동인으로 활동했다. 시집 『침묵의 무늬』 『모기들은 혼자서도 소리를 친다』 『다른 하늘이 열릴 때』 『기다림이 끝나는 날에도』 『새벽달처럼』 『홀로 울게 하소서』 『낮은 수평선』 『나무 안에서』 『땅을 여는 꽃들』 『화살시편』, 시선집 『내가 당신을 얼마나 꿈꾸었으면』, 한영 대역 시집 『In the Tree』가 있다. 현대문학상, 한국시협상, 한국가톨릭문학상, 육사시문학상, 구상문학상, 박두진문학상, 신석초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2021년 2월 향년 77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제1부
 서시 = 11
 귀면(鬼面) = 12
 공간의 외교 = 13
 네 개의 부르짖음 = 14
 잠시 혼자서 = 17
 비가(悲歌) = 18
 이 손을 잡은 손이 = 19
 그대는 문전(門前)에 = 20
 뱃사공 = 21
 일생 = 22
 비천(飛天) = 23
 달아, 높이높이 돋아서 = 24
 말 = 25
 숲속에서 = 26
제2부
 나의 악마주의 = 29
 갈매기 = 33
 벌레 = 34
 뱀 = 35
 악의 이삭 = 36
 만월 = 37
 유령 = 38
 능구렁이 = 39
 침묵의 무늬 = 40
 풍경 = 41
 죄수 = 42
제3부
 선풍기 = 45
 내부(內部) = 46
 앵무새 = 48
 사랑을 본 자는 죽는다 = 50
 근황 = 51
 겨울의 꿈 = 52
 야경(夜警) = 53
 나는 모든 것을 사랑해야지 = 56
 대낮의 어둠 속에서 = 58
 출발 = 60
 실신(失身) = 62
 편지 = 63
 아직 남은 것들 = 66
 형성기 = 69
해설, 관능과 죽음 / 남진우 = 73


관련분야 신착자료

최명표 (2021)
정병경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