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세계의 화두

세계의 화두 (49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이대훈 , 1960-
서명 / 저자사항
세계의 화두 / 이대훈 지음.
발행사항
서울 :   개마고원 ,   1998.  
형태사항
272 p. : 삽도 ; 23 cm.
총서사항
세계의 창 ; 2
ISBN
8985548395
서지주기
참고문헌 수록
000 00680namccc200241 k 4500
001 000000638147
005 20100806060522
007 ta
008 990622s1998 ulka 000a kor
020 ▼a 8985548395 ▼g 04130 : ▼c \800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49 1 ▼l 111128788 ▼l 111128789 ▼f 개가 ▼l 111128790 ▼f 개가 ▼l 131006282 ▼f 의학
082 0 4 ▼a 303.49 ▼2 21
085 ▼a 5050 ▼2 KDCP
090 ▼a 303.49 ▼b 1998
100 1 ▼a 이대훈 , ▼d 1960- ▼0 AUTH(211009)130683
245 1 0 ▼a 세계의 화두 / ▼d 이대훈 지음.
260 ▼a 서울 : ▼b 개마고원 , ▼c 1998.
300 ▼a 272 p. : ▼b 삽도 ; ▼c 23 cm.
490 0 0 ▼a 세계의 창 ; ▼v 2
504 ▼a 참고문헌 수록
950 0 ▼b \8000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03.49 1998 등록번호 11112878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03.49 1998 등록번호 11112879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학술정보관(CDL)/B1 국제기구자료실(보존서고3)/ 청구기호 303.49 1998 등록번호 11112878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4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과학기술실/보존 청구기호 303.49 1998 등록번호 15107031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03.49 1998 등록번호 11112878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03.49 1998 등록번호 11112879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학술정보관(CDL)/B1 국제기구자료실(보존서고3)/ 청구기호 303.49 1998 등록번호 11112878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과학기술실/보존 청구기호 303.49 1998 등록번호 15107031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줄거리

제1장 경제의 세계화, 저항의 세계화. `시장만능`의 기치 아래 진행되고 있는 전세계적 경제통합이 지역의 해체와 빈곤화, 문화적 다양성의 소멸 같은 값비싼 대가를 치르는 것임을 멕시코와 보스니아 등 세계 곳곳의 비극적 사례와 광범위한 저항을 들어 비판한다.

제2장 발전 패러다임의 위기와 새로운 발전 모델. `인간적이고 지속가능한 발전 패러다임`이 논의된 코펜하겐 사회개발 정상회의를 다루면서, 브레턴우즈 체제와 IMF의 횡포를 고발했던 서구와 제3세계 민간단체들의 목소리를 통해 우리 사회가 당면하고 있는 `경제적 인권`의 문제를 성찰하고 있다.

제3장 도전 받는 인권과 서구의 위선. 인권이 가진 보편성·불가침성·불가분성의 원리를 확인했던 비엔나 인권회의에서 저자가 주목하고 있는 것은, `아시아적 가치 논쟁`과 `무역조건과 인권보장`을 연계시키는 서구의 위선적 태도이다. `아시아적 가치`, `아시아적 공동체주의`가 실제의 인권유린을 은폐하는 위정자들의 편의적 가공 관념임을 비판하면서도 `근대화=서구문명`이라는 지배담론을 거부하려는 흐름과 서구 사이의 긴장은 계속될 수밖에 없으리라고 본다.

제4장 인구·빈곤·식량. 현재 13억의 인구가 하루 1천3백 원 이하의 소득에 1천 원 정도를 식비로 지출하고 있는 상황에서 빈곤문제의 해결 없이는 인구문제도 풀 수 없다는 개도국 시민단체들의 절규를 소개하면서, 식량안보를 위한 개별국가의 보장, 소규모 농업의 대안 등 카이로 인구회의와 97년 로마에서 개최된 유엔식량회의 논의를 중점적으로 소개한다.

제5장 21세기 새로운 변화의 주역. 북경 여성회의에서는 성적 취향의 다양성이 주로 제기된 여성권익의 선진국과 우리 나라를 비롯한 제3세계의 비참한 여성 현실이 극적인 대조를 이루었다. 부른틀란트 여사가 15년 동안 수상으로 있는 노르웨이에서는 어린이들이 "남자도 수상이 될 수 있나요?"라고 물을 정도라지만, 많은 나라에서 여전히 `빈곤은 여성의 얼굴을 가졌`으며 불평등구조의 일방적인 희생자인 것이다.

저자는 21세기가 여성의 세기가 되리라는 것이 단순한 여성권한 확대의 기대감이 아니라, 여성의 힘이 경제와 정치의 의미를 재규정하고 평화와 개발을 보다 균형 잡힌 시각에서 재정립할 근본적인 전환에 대한 기대임을 밝히고 있다.

제6장 지속가능한 생존을 위한 환경

제7장 생물다양성·지적재산권·생명. 기후변화 협약, 생물다양성 협약, 사막화방지 협약 등 세 가지 환경협약의 성과를 낳은 리우 환경회의와 선진국들이 일방적으로 설정한 생명체 특허권을 둘러싼 분쟁을 소개한다.

제8장 21세기 노동과 고용에 대한 우울한 전망. 무려 2억5천만 명에 달하는 아동노동의 실태와 외국인 노동자들에 가해지는 폭력적 수탈 등 국제 노동기준에 못 미치는 나라들의 사례를 제시하고, 격변하는 노동상황에 대처하기 위한 노동조합과 시민사회 운동의 연대 방안을 고찰한다.

제9장 평화와 공존을 위한 새로운 안보개념. 저자는 기존의 상호공멸이라는 군사력 중심주의의 안보관에서 벗어나 인종적대, 불평등, 경제위기 등 비군사적 문제까지 포괄하는 `평화적 공동안보`의 관점을 제안한다. 또 전 UN 사무총장 부트로스 갈리가 제안했던 `평화의제`와 `대인지뢰금지운동`을 이러한 안보논의의 희망적 사례로 제시하고 있다.

제10장 세계정부 UN개혁의 과제. 이미 3백 년 전 칸트의 `영구평화를 위한 국가연합` 구상과 프랑스 혁명의 `자유·평등·박애`의 이념을 뿌리로 태어난 UN이 미국을 비롯한 강대국들에게 겪은 수모에도 불구하고 인류의 역사에 중대한 역할을 해왔음을 강조하면서, `안보리 개혁`과 `다국적기업 통제 권한` 등을 둘러싼 논란을 소개함과 동시에 `축소론`에서 `민주화론`으로 UN개혁의 방향이 전환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정보제공 : Aladin

책소개

그간 UN이 개최해 온 세계회의(코펜하겐 사회개발 정상회의, 리우 환경회의, 카이로 인구회의, 북경 여성회의, 비엔나 인권회의 등)들과 각국 시민단체들이 국제적 연대 활동을 통해 제기해 온 `20세기에 대한 반성과 21세기 전지구적 과제`를 경제, 환경, 인구, 빈곤, 여성, 인권, 평화운동 등 쟁점별로 소개하고 있다.

저자는 거의 모든 선진국과 제3세계 정부, 수많은 NGO, 전문가 집단이 참가해 전후 최대의 토론광장을 만들어 내고 인류의 공존공영과 신세계질서의 구축을 모색했던 경험을 생생하게 되살려 정리해 놓고 있다. 거기에는 각국의 정치세력이 임기와 득표에 연연해 `초국적 과제`를 미룰 수밖에 없는 `일국 정치의 덫`을 극복하고, 동시에 오로지 채권국(자)들과 군사력 동원의 기구로 전락한 국제기구들을 견제할 수 있는 `새로운 힘`이 만들어져야 한다는 당위와 그 희망의 싹이 담겨 있다.

프랙토피아(Practopia)인가, 디스토피아(Distopia)인가. 한 세기를 마감하는 2000년이 다가오면서 다수의 전문가들이 새로운 천년에 대한 전망을 조심스럽게 하고 있다. 이 전망은 고도로 문명화한 실현 가능한 프랙토피아와 파괴된 유토피아를 의미하는 디스토피아의 두 가지 시각으로 요약된다.

20>의 인류만이 여유 있는 삶을 살 수 있을 것이란 <세계화의 덫>처럼 이 책 또한 음울한 예측을 하고 있다. <세계화의 덫>이 민주주의 전반에 대한 비난이라면 참여연대와 민주개혁사회단체 등에서 활동해온 저자의 이번 책은 인권,환경,빈곤 등을 다루고 있다는 점이 다르다.

58억 지구촌 인구가 미국이나 캐나다 수준의 생활을 유지하려면 지구가 두개 더 필요하다는 등 우울한 이론들을 주제별로 나열하고 있는 것이다.이러한 수치적 자료들 외에 저자가 관심을 갖는 부분은 세계문제를 보는 서구와 개도국의 시각차다.

예로 인권유린에 대해 보편적 시각을 강조하는 서구는 자신의 입장에서 중국을 비롯한 이슬람 등의 인권문제를 강도 높게 비난한다. 반면 중국을 비롯한 일부 아시아 국가들은 나라와 문화권에 따른 독특한 인권관을 강조해 외국이 개입해서는 안된다는 주장이다. 세계 인권문제의 개선을 위해 시작된 논쟁은 정치문제로 변질되어 인권은 없어지고 빈부차를 다투는 장이 되고 만 것이다.

이렇게 빈번하게 일어나는 남북 국가간의 시각차에 대해 저자는 시민사회를 근간으로 한 책임의 확대를 대안으로 제시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이대훈(지은이)

이대훈은 서울대 물리학과를 졸업하고 천주교 인권위원회 위원, 가톨릭 노동사목협의회 국제연대부장, 참여연대 협동처장, 유엔 세계인권대회 한국민간대표단 집행위원 등으로 활동했다. 수많은 국제 시민사회운동의 비정부기구 포럼과 코펜하겐 사회개발 정상회의, 리우 환경회의 등의 국제회의에 민간대표로 참여하면서 선진국과 개도국 사이에 벌어지는 치열한 논쟁과 알력, 그리고 민간단체들의 힘겨운 로비와 뜨거운 연대가 펼쳐지는 현장을 경험했다. `평화학, NGO 경영학` 등 민간운동의 이론과 실천에 대한 전문적 연구로 알려진 영국의 브래드포드 대학에서 `평화와 분쟁 조정`에 관한 연구과정에 연구원으로 재직하고 있다. 신자유주의의 패권적 전략과 IMF식 구조조정 프로그램의 실상을 분석한 <빈곤의 세계화>를 번역했고, 제3세계 사회운동과 국제시민연대에 관한 다수의 글을 발표해 왔다. 지은 책으로 <세계의 화두>, "Government-NGO Cooperation in Northeast Asia"가 있으며, 옮긴 책으로 <빈곤의 세계화>, <외채 무메랑>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머리말 = 5
들어가면서 / 이제는 미래를 위해 준비해야 할 때다 = 15
제1장 경제의 세계화, 저항의 세계화 = 27
제2장 발전 패러다임의 위기와 새로운 발전 모델 = 55
제3장 도전 받는 인권과 서구의 위선 = 77
제4장 인구·빈곤·식량 = 103
제5장 21세기 새로운 변화의 주역, 여성 = 123
제6장 지속 가능한 생존을 위한 환경 = 137
제7장 생물다양성·지적재산권·생명 = 155
제8장 21세기 노동과 고용에 대한 우울한 전망 = 179
제9장 평화와 공존을 위한 새로운 안보 개념 = 197
제10장 세계 정부 유엔 개혁의 과제 = 221
나오면서 / 대전환의 시기 = 243
영문초록 (Excerpts) = 259
(참고문헌 및 자료) = 263


관련분야 신착자료

백승욱 (2022)
King, Brett (2022)
소이경제사회연구소. AI연구회 (2022)
Bauman, Zygmunt (2022)
Kaczynski, Theodore John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