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한국소설문학대계. 93

한국소설문학대계. 93 (35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이원규 고원정 김형경
단체저자명
동아출판사
서명 / 저자사항
한국소설문학대계 / 동아출판사 [편] . 93.
발행사항
서울 :   동아출판사 ,   1995.  
형태사항
578 p. : 도판,연보 ; 23 cm.
ISBN
8900036157 8900035223(세트)
내용주기
신열 / 이원규. -- 거인의 잠 / 고원정. -- 푸른나무의 기억 / 김형경 外
000 00886camccc200301 k 4500
001 000000449598
005 20100806043155
007 ta
008 961115s1995 ulkfj 000af kor
020 ▼a 8900036157 ▼g 03810: ▼c \12000
020 1 ▼a 8900035223(세트) ▼g 0381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d 244002
049 0 ▼l 111069672 ▼l 111069673 ▼l 111069674
082 0 4 ▼a 895.73008 ▼2 21
090 ▼a 897.3008 ▼b 1995b ▼c 93
245 0 0 ▼a 한국소설문학대계 / ▼d 동아출판사 [편] . ▼n 93.
260 ▼a 서울 : ▼b 동아출판사 , ▼c 1995.
300 ▼a 578 p. : ▼b 도판,연보 ; ▼c 23 cm.
505 1 ▼a 신열 / 이원규. -- 거인의 잠 / 고원정. -- 푸른나무의 기억 / 김형경 外
700 1 ▼a 이원규
700 1 ▼a 고원정
700 1 ▼a 김형경
710 ▼a 동아출판사
740 ▼a 신열
740 ▼a 거인의 잠
740 ▼a 푸른나무의 기억
950 0 ▼b ₩12000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008 1995b 93 등록번호 11106967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학술정보관(CDL)/B1 국제기구자료실(보존서고4)/ 청구기호 897.3008 1995b 93 등록번호 11106967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학술정보관(CDL)/B1 국제기구자료실(보존서고4)/ 청구기호 897.3008 1995b 93 등록번호 11106967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4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3008 1995b 93 등록번호 15103624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5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3008 1995b 93 등록번호 15103624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008 1995b 93 등록번호 11106967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학술정보관(CDL)/B1 국제기구자료실(보존서고4)/ 청구기호 897.3008 1995b 93 등록번호 11106967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학술정보관(CDL)/B1 국제기구자료실(보존서고4)/ 청구기호 897.3008 1995b 93 등록번호 11106967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3008 1995b 93 등록번호 15103624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3008 1995b 93 등록번호 15103624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저자소개

이원규(지은이)

시인으로 지내던 1998년 봄 서울역에서 전라선 밤기차에 올랐다. 구례구역에 내린 뒤 지리산에 입산한 지 23년째, 산중 빈집을 떠돌며 이사만 여덟 번을 했다. 잠시 집을 비우고 ‘4대강을 살리자’며 먼길을 나선 지 얼마 뒤, 3만 리 순례의 후유증으로 몸을 일으키지 못했다. 지독한 고통으로 찾은 병원에서 결핵성 늑막염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홀연 지리산으로 되돌아간 그가 어느 날부터 안개와 구름 속의 야생화를 담기 시작했다. 비바람이 불고 먹구름이 밀려오면 날마다 산에 올랐다. 날마다 수백 장의 사진을 찍었지만 모두 지우다보니 7년 동안 단 3장만을 남기기도 했다. 몽환적인 사진 한 장을 위해 야영을 하고 우중의 산정에서 한 송이 꽃 앞에 쭈그려 앉아 아홉 시간을 기다렸고 비바람 몰아치는 산길에서 구르기도 다반사였다. 마침내 도처에 숨었던 야생화들이 환한 얼굴을 드러냈고, 빛이 없는 산속에서 별들이 찬란하게 쏟아져 내렸다. 비로소 족필(足筆)의 시인이 된 그가 『나는 지리산에 산다』에 지극히 사랑하는 산과 꽃과 별의 자취를 남겼다. 오늘도 그는 세상도처의 꽃들과 벗하며 지리산 품에 안겨 산다. 육필 시집 『행여 지리산에 오시려거든』을 비롯, 시집 『돌아보면 그가 있다』 『옛 애인의 집』 『강물도 목이 마르다』 『빨치산 편지』 『지푸라기로 다가와 어느덧 섬이 된 그대에게』, 시사진집 『그대 불면의 눈꺼풀이여』이 있습니다.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